MnetPRODUCEX101
1,000+ Views

프로듀스X101 l 잠시후 밤 11시, X 부활전 투표 마감

국민 프로듀서님, 국프님들의 선택으로 부활할 단 한 명의 X 연습생을 PICK 해주세요! 당신의 소년에게 투표하라! 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 <프로듀스 X 101> 매주 금요일 밤 11시 본/방/송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팬들 보러 꼬까옷 입고 삼성역 등판한 프듀 연습생(직접 편지랑 사탕 두고감)
삼성역에 광고판 걸린거 보러 직접 온 김우석 팬들이 광고판에 포스트잇 편지를 붙이기 시작했는데 김우석이 이거 알고 짬내서 편지 가지러 온거에여 치이는 부분은 바로 저 옷이에여 팬들 본다고 입고 온 저 꼬까옷이 바로 덕후 심장 바스라트린 1회 때 입고온거랑 비슷한 디자인. 이때 입덕한 팬들이 많다는거 알고 최대한 비슷한 옷 입고 온거 진짜... 어쩜 이렇게 맘씨도 예쁘지? 편지 떼가는 김우석 보면 진짜 하나하나 조심스럽게 떼감.. 저게 뭐라고ㅜㅜ 우석아 그렇게 보물처럼 떼가냐 진짜.... 맘씨도 예뻐가지고 저 봉다리 보이세여?? 빈손으로 그냥 와줘도 되는데 저기에 뭐를 사왔냐면 사탕 바구니 ㅠㅠㅠㅠㅠㅠㅠ 팬들 먹으라고 사탕 바구니 사와써여ㅜㅜㅜㅠㅠㅠ 헝헝ㅎ엉헝ㅎㅎㅇ 그냥 와줘도 되는데 멀또 이런거를 사왔어 ㅠㅠㅠㅠㅠ 우석이가 이거 놓으면서 팬들한테 하나씩만 먹으라고 말하고 갔어여 최대한 많은 팬들이 먹었으면 좋겟어서 하.... 그리고 직접 편지도 쓰고감 편지 내용이 진짜 작살나여 전문 이렇게 행복해질 줄 몰랐는데 너무 감사합니다. 하루 하루 여러분 덕분에 행복한 것 같아요 :) 오늘은 조금이나마 제 행복을 공유해드리고 싶어서 왔어요!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들 부담없이 사탕 하나씩 드시고 하루하루 저처럼 그리고 저와 함께 행복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사랑합니다 또 올게요 김우석 올림 ♡ 그리고 다시는 안울도록 하겠습니다! 행복하시고 또 올테니 가져갈 수 있도록 또 써주세요 ♡_♡ 헝헝 내용봐봐 ㅠㅠㅠㅠㅠ 이렇게 행복해질지는 몰랐다는 말이 너무 맘아픈게 예전에 안좋은일 있고나서 우석이가 많이 힘들어했던게 느껴져서에여 이번에 나오면서도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을지 어떤 심정으로 나왔을지 대충은 가늠이 가네여 얼마나 힘들었으면 이렇게 행복해질줄 몰랐다는 말을 할까 이렇게 귀엽게 두 볼따구에 붙이고감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워 진짜 이거 누가 스캔해줬는데 김우석 글씨체랑 맞춤법... 우석이 취미가 글쓰기, 시집읽기 이런거래여 그래서 그런지 글씨도 너무 예쁘고 맞춤법도 딱딱 맞춤 얼굴은 소년인데 마음씨는 천사고 글씨체는 으른이라 이말이지 나죽으라는 소리인가😇 여러분 우리 우석이가 이렇게 맘씨도 예쁘답니다 예전부터 팬들 위하는 맘으로 유명했대여 그때는 나 왜 우석이 안빨았냐 ㅎㅎㅎㅎㅎ 그래도 지금이라도 알아서 다행이야 우석아 💙 나 오늘부터 삼성역 앞에 텐트치고 야영할게 다시 한번 꼭 와주라 ㅠㅠㅠㅠㅠ
파리의연인 당시 사이가좋지 않았던 김은숙 작가와 박신양
초 대박을 터뜨렸던 드라마 <파리의 연인> 지금 보면 손발이 오그라들고 웬만한 항마력으로도 견디지 못할만큼 유치하지만 그 당시에는 매회 역대급 명대사를 쓰며 신드롬급 인기였음. 근데 그렇게 대박을 터뜨린 드라마에서 주연배우와 작가의 사이가 최악이었다는 것. 당시 박신양은 김은숙 작가가 썼던 대본을 그대로 소화하기보다는 자기 식으로 조금씩 바꿔서 함. 그리고 그게 김은숙 작가의 심기를 건드림.. (김은숙 작가) 김은숙 작가의 원래 대본과 박신양이 바꾼 대본 대본 :바쁘더라도 내 말 꼭 전해. 더 이상 3류 양아치 수법 안통하니까 이쯤에서 접으라고. ->아무리 바빠도 이말은 꼭 전해줬으면 좋겠는데. 더 이상 3류 양아치 수법 안통하니까 이쯤에서 접으라고. 대본 :무슨 말인지 몰라? 무슨 욕심이 얼마나 많으면 너나, 네 아버지처럼 사는데. 남의 약점 등쳐서 대체 얼마나 더 잘 먹고 잘 살고 싶어. ->무슨 말인지 몰라서 묻나? 얼마나 욕심이 많아야지 너나, 네 아버지처럼 사는데. 남의 등쳐먹고 얼마나 더 잘먹고 잘살고 싶은건데. 대본 :당사자인 내가 언제까지 모를 거라고 생각했지? ->내가 언제까지 모르고 있을거라고 생각했나. 대본 :어떻게 알았는진 중요하지 않아. 중요한건, 내가 안다는거고 내가 알았으니 우리 아버지나 누나가 아니라 날 상대 해야한다는 거야 난 진검엔 진검으로 속임수엔 속임수로, 양아치 수법엔 더 싸구려 양아치 수법으로 대응하니까, 자랑스런 금뺏지 오래 달고 싶으면 다신 내 앞에 얼굴 디밀지 말라고 전해. 문윤아, 너도! ->어떻게 안게 뭐가 중요하지? 중요한건 내가 알고 있다는 거고 내가 안이상, 이제 우리 누나나 아버지가 아니라 날 상대해야 된다는거지 난 진심엔 진심으로 속임수엔 속임수로, 양아치 수법엔 더 싸구려 양아치 수법으로 대응하는 사람이니까! 싸구려 금뺏지 더 오래 달고 싶으면 내 앞에 얼굴 내밀지 말라 그래! 문윤아, 너도 마찬가지야. 알아들었어? 내 얘기 끝났으니까, 꺼져! #박신양 인터뷰 中  극중 자동차회사 사장 한기주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펼쳤던 박신양은 "`파리의 연인`의 경우 사업을 하는 사람들한테 힌트를 얻었다"며 "거기에 제가 아는 사람들을 접목 시켰다. 말투는 아는 선배의 말투를 따라했다"고 말했다. #김은숙작가 인터뷰 中  당시 김 작가는 “박신양씨는 대본에 대해서는 충실한 배우가 아니에요. 본인 것을 많이 만들려고 하고, 가끔 그게 밸런스를 깨뜨릴 때도 있어요”라고 기자들에게 털어놨다. 박신양이 드라마 성공의 큰 구실을 한 것도 사실이지만, 사사건건 드라마 전개와 설정에 간여하며 ‘작가의 고유영역’에까지 침범했던 것이 작가들을 불편하게 만들었던 것 거기다가 결말이 미리 유출됐는데 박신양은 결말에 불만을 가짐 (드라마 모든 것이 김정은이 쓴 소설... 많은 사람을 충격에 빠뜨렸던 그 결말..) 당시 기사 中 같은 결말을 전해들은 배우들은 한결같이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이면서 “이렇게 해도 괜찮겠냐”는 우려를 나타냈다. 한 주인공은 이날 촬영장에서 팩스로 구성안을 받아본 뒤 곧바로 작가에게 전화를 걸어 “이런 결말은 시청자를 우롱하는 것 아니냐”며 수정해줄 것을 부탁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구성안대로 대본이 나오자 이 주인공은 “이렇게 되면 시나리오로 처리되는 부분은 촬영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 주인공 외 다른 주인공들 역시 불만을 토로하기는 마찬가지다. ‘파리의 연인’의 한 관계자는 “시놉시스에도 전혀 없는 결말이 튀어나와 모든 출연진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며 “방영일(15일)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라 대본을 바꿀 수도 없어 난처해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이후 김은숙은 인터뷰에서 박신양에대한 불편함 내비춤 >>>두 “세 배우에 대해 평가해 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주인공인 김정은과 이동건에 대해서는 장시간에 걸쳐 극찬했다. 반면 박신양에 대해 말할 순서가 되자 “할 말이 없다”는 말로 불만을 내비쳤다. 의외의 답변에 취재진의 질문이 계속되자 두 작가 중 한 명인 김은숙 작가는 난색을 표하며 “박신양씨에 대한 질문은 더 이상 받지 않겠다. 죄송하다. 답하지 않겠다”고 말을 줄였다. >>>김은숙 작가는 "연기력이 너무 뛰어나 자신이 돋보이지 않아도 될, 전체적으로  는 조연이 보여야 될 장면에서조차 혼자 튀어보인다"는 말로 박신양의 뛰어난 연기  력을 칭찬하는 듯 평했다.  그러나 이어 그는 "한 순간으로 보면 그게 맞을 수 있지만 드라마 전체로 보면  아쉬울 수 있다"는 우회적인 말로 편치 않았던 심기를 드러냈다. >>>‘자정에서 새벽까지’ 김 작가는 드라마를 둘러싼 갖가지 뒷담화를 들려주었다. 그 중 많은 이야기를 <온에어>에서 다시 볼 수 있었다. 그 때 김 작가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비난을 했던 배우는 박신양이었다. ‘오프 더 레코드’를 전제로 만난 자리였는데, 김 작가는 박신양의 전횡을 낱낱이 고했다. 무척 재미있었다. 작가와 배우가 그토록 서로를 증오하면서 만든 작품의 결과가 대박이라니. >>>인상적인 것은 그녀의 복수였다. 당시 박신양의 넥타이가 화제였는데, 그녀는 넥타이를 멘 그를 괴롭히기 위해 ‘뙤약볕 아래서’라는 지문을 자주 넣었다고 했다. 안타깝게도 그녀의 복수는 그리 성공적이지 못했다. 박신양이 촬영을 거부해 장면이 아예 바뀌기 일쑤였다는 것이었다 (ㅊㅊ - 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