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dido5
5,000+ Views

롱 리브 더 킹

배우 김래원을 위한 영화, 롱 리브 더 킹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도 어제 혼영^^ 정말 재밌어요~~~~
어? 이거 영화로 나왔나요?
완전 재밋던데 김래원 목포사투리 진짜 이건 진짜다 다소 어색한부분 있으나 스토리 유머 카메오 보는재미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7월 개봉예정 영화 - 제일 끌리는 작품은?
당신의 영화에게 투표하세요! 벌써 7월이라니..!!!! 여름이 성큼 다가왔네요 장마도 곧 시작이고요. 7월 개봉 예정 영화를 모아봤습니다! 확실히 공포장르가 많은 것 같은데 클래식한 공포영화보다는 공포코믹, 미스테리 판타지 같은 영화가 많은 것 같네요. 제 기대작은 <스파이더맨> 입니다ㅎㅎ 여러분은 어떤 영화가 제일 끌리시나요?? 7월 3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엔드게임 이후 첫 마블영화 평행우주 세계관이 기대됨 귀신의 향기 이엘, 강경준 주연 <오싹한 연애>같은 코믹멜로호러 무비일듯 7월 4일 칠드런 액트 <덩케르크>랑 <블랙미러 밴더스내치>에 나왔던 핀화이트헤드 주연 치료거부하는 소년과 판사 이야기 7월 20일 기방도령 준호 정소민 주연 남자판 기생 코믹드라마 사극 진범 피해자의 남편 VS 용의자의 아내 아내가 죽은 그날의 진실을 찾고 싶은 ‘영훈’(송새벽)과  남편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그의 증언이 필요한 ‘다연’(유선). 7월 11일 미드소마 <유전> 감독의 신작 공포미스테리 우리는 언제나 성에 살았다 “더 이상 나쁜 일은 일어나지 않을 거야” 블랙우드 가족은 계속 이 집에 살았고 그 누구에게도 해를 끼친 적 없다. 하지만 변화가 다가오고 있다. 그러나 아무도 모른다. 나 말고는.  목요일. 그 남자가 찾아왔다. 7월 17일 라이온 킹 라이온킹 실사영화가 드디어 개봉하네요!! 7월 24일 나랏말싸미 송강호 박해일 주연 세종대왕 이야기 명탐정 코난: 감청의 권 코난 극장판 23기 7월 25일 굿바이 썸머 김보라 정제원(랩퍼 원) 주연 하이틴 로맨스 영화 레드슈즈 겨울왕국 제작진의 백설공주 각색 애니 과거작품을 이제 개봉하는듯 매니페스토 '다다이즘부터 누벨바그까지 1인 13역 케이트 블란쳇을 통해 표현되는 예술 선언들' 이라고 하는데 어떤 작품인지 너무 궁금하네요 케이트 블란쳇 주연 영화 7월 31일 데드 돈 다이 아담드라이버, 클로에 세비니 주연 짐자무쉬 감독의 좀비코믹 영화 이것도 너므 궁금해요 짐자무쉬의 공포코믹이라니 마이펫의 이중생활2 1편에 이어 2편도 개봉!! 보나마나 엄청 귀여울 것 같네요 사자 안성기+박서준+우도환 구마사제 판타지 세 배우 독특한 조합인듯 엑시트 조정석 윤아 주연 재난 액션 코미디라는 장르가 신선 여러분은 어떤 영화가 제일 기대되시나요?
강동원이 해외 진출을 하려는 이유
강동원은 진짜 영화와 연기를 사랑하는 사람 같음. 연기욕심도 많고.. 필모 보면 장르도 안 가리고 다작을 꽤 했었음. ‘오컬트-범죄-판타지' 등.. 이 중에서는 강동원이 탑을 찍고나서도 3연속으로 신인감독 입봉작에 출연했었고ㅇㅇ 본인도 티켓파워가 있는 배우인걸 아니까 그걸 이용해서 신인감독들 판을 키워주는 듯. "저도 알고 있어요. 제가 투자가 안되는 배우는 아니니까요.(웃음). 사실 제가 요즘 타율이 꽤 좋아요. 그 전에는 홈런이 없었는데 올 초에는 ('검사외전'으로) 홈런도 쳤어요. 아무래도 제가 작은 작품에 들어가면 투자가 좀 수월해지긴 하는 것 같더라고요." "일단은 시나리오를 보고 선택해요. 제가 잘하는 것보다 재밌는 것이 좋아요. '가려진 시간'도 읽어봤는데 접근 방식이 다르고 재밌을 것 같더라고요. 큰 영화와 작은 영화를 골고루 하고 있는 편이에요. 일부러 섞으려고 한다기보다는 약간 비상업적인 것도 하고 상업적인것도 하는게 내게 맞는 것 같아요. 너무 상업적인것만 하면 저도 지치더라고요. 제가 어렸을 때 부터 기질이 좀 삐딱한데가 있어서 똑같은 것을 하는 것 자체를 엄청 싫어했어요. 극단적으로요. 그게 지금도 계속되나 봐요. 물론 클래식한 것을 더 잘만들어내는 것도 관심이 있지만 새로운 것에 계속 도전하는 것도 재미가 있어요."
제주도 숨은 수국 명소 몇년째 가는 곳
부부사진이 다 집에 있는 관계로 블로그에 올릴 때 썼던 사진을 가져왔네요.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들도 많았지만 그래도 둘러보기에는 나쁘지 않은 날씨였어요. 요즘은 숨겨진 곳이라고 해도 잘 찾아다니더라고요. 이곳을 찾은 것도 벌써 횟수로 4년째인 듯하네요. 저만의 숨은 명소라고는 하지만 이미 아실분들은 아실테니 말이에요. 2016년 커플 2017년 부부 2018년 가족 2019년 바로 어제에요. 사진이 정말 터무니 없이 짜맞췄네요. 찍다보니 어쩔 수 없는데 매년 바뀌는 모습을 보니 신기해요. 가족이라는 게 이런 거구나 느끼기도 하고요. 다만 신기하게도 우리 부부의 신발은 어쩜 변화가 없는지 여기 올때는 다 버켄을 신었네요. 편하기도 했고요. 웃프지만 내년에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죠. 아직 수국이 질 때가 아니라서 다음주 수요일 전까지는 구경할만해요. 작년 장마때 캐논 카메라가 박살났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정말 눈물이 나요. 덕분에 지금은 소니로 넘어왔고요. 부디 삼각대는 좋은거 쓰시구 태풍이나 바람이 부는 날에는 삼각대 촬영은 자제해야한다는 걸 제대로 배웠던 곳이기도 하네요. 문득 생각을 해요. 이렇게 사진을 찍다보면 어느새 추억이 되겠지만 우리도 함께 늙어가고 있다는 것을 말이에요. 그전에 아기가 크기 전에 여기저기 다녀보고 싶네요. 그전까지는 시간에 쫒겨서 다니겠지만요. 다행히 오늘은 날씨가 좋은데 내일하고 모레 열심히 더 다녀봐야겠네요.
13
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