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yj0524
10,000+ Views

K리그 올해의 골 넣은 이동국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게 저만큼 튕겨나가려면 엄청쎄게 맞앗을건데 아프겟다
강제 헤더 슛
cheek shoot ㅋㅋㅋㅋㅋㅋ
'볼' 터치 지리네 ㄷㄷ
맷집 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퐁당! 집사가 목욕할 때마다 뛰어드는 고양이
트레이시 씨가 욕조에 몸을 담그고 목욕을 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퐁당!" 그녀가 눈을 떠보니, 웬 고양이 한 마리가 목 아래까지 넘실거리는 물에 몸을 담그고 자신을 말똥말똥 쳐다보고 있습니다. 트레이시 씨의 반려묘이자 목욕을 좋아하는 고양이, 징크스입니다! 그녀는 징크스의 머리에 거품을 얹은 사진을 SNS에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고양이는 목욕을 끔찍이 싫어합니다. 얜 고양이가 아니에요. 호훗." 트레이시 씨는 징크스가 목욕을 좋아하게 된 계기가 어렸을 적 경험한 목욕 때문으로 추측합니다. 징크스는 거리에서 발견된 아기 길고양이로 트레이시 씨가 녀석을 구조할 당시, 온몸에 벼룩이 들끓고 있었습니다. "당시 징크스의 몸에 붙은 벌레와 벼룩을 제거하기 위해 매일 목욕을 시켰어야 했어요."  그녀는 손바닥만 한 아기 고양이가 다치지 않도록 녀석을 달래며 조심스럽게 목욕을 시켰는데, 징크스에게는 이때의 기억이 좋은 추억으로 남은 것으로 보입니다. "그때 이후로 스스로 물가에 뛰어들더군요." 징크스는 물을 어찌나 좋아하는지, 비 오는 날에는 하늘을 올려다보며 얼굴로 비를 맞곤 합니다. 심지어 비를 맞으며 그대로 잠들기도 합니다. "물을 이렇게 좋아하는 고양이는 세상 어디에도 없을 거예요. 징크스가 고양이가 맞는지 의심하는 이유입니다. 바꿔 말하면 정말 특별한 고양이죠." 트레이시 씨가 욕조에 몸을 담그고 눈을 감으면 어김없이 이런 소리가 들려옵니다. "퐁당!"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판) 돈 빌려간 시누네 카페가 망했는데요..
저더러 독한년이라고 하신다며 겸허히 그 의견 수용하겠습니다. 이렇게 해도 되는지 확신을 얻고 싶어서요. 저는 서른 여섯 남편은 서른 일곱이고 자식은 6살짜리 아들내미 하나 입니다. 시누네는 남편보다 네 살 어리고 결혼 4년차인데 시누가 회사를 그만두고 카페를 차리기로 해서 2년 전에회사를 그만두고 카페를 차렸습니다. 그리고 1년 뒤에 매부도 퇴직해서 가게일을 돕고 있고요. 매부는 좋은 사람입니다. 사람도 좋고 착한데 시누 하자는 대로 다 하는게 탈입니다. 시누가 아침잠이 많아 먼저 새벽같이 나가서 청소하고 가게 오픈 준비하고 점심까지 일하고 오후에 집에서 좀 쉬다가 저녁에 다시 나와서 10시 마감까지 일합니다. 시누는 점심-오후까지 일하고 저녁에 쉬고 9시에 나와서 마감하고요. 근데 시누가 요즘 표현하는 소위 완전체같은 사람입니다. 커피도 바리스타 자격증 하나 있는 걸로 원두도 잘 모르면서 받아 쓰고 음료도 죄다 기성품 가져다가 받아서 쓰면서 누가 맛에 대해서 태클 걸면 짜증내고 싸웁니다. 원두도 대량으로 싸게 받는데 그만큼 손님 회전이 안 되니 나중에는 냄새나고 시큼한데도 그냥 쓰고 과일도 코*트코 같은 데에서 대량으로 사다놓고 쓰니 금요일쯤 되면 시들시들하고 상하고 하는 거 같더라고요. 그러니 점점 손님도 끊기고 단골이래봐야 지인들 뿐인 지인장사 하다가 결국 코로나 여파를 정통으로 맞아서 가게를 내놨습니다. 문제는 저희집에서 빌려간 돈입니다. 저희 여유있게 사는 편 아니고 맞벌이라도 진짜 먹을거 아껴가면서 열심히 모아서 나중에 자가로 이사가려고 제가 붓는 통장만 7개입니다. 그 중에서 2개를 깨서 돈을 4천 정도를 빌려간 거고요. 빌려줄 때도 남편이랑 엄청 싸웠는데 결국 못 이기고 빌려줬습니다. 저는 가게 팔면 그래도 돈 나오니까 권리금 돌려받으면 저희 돈을 달라고 하려고 하는데 남편이 너무 독하답니다. 가게 망해서 속도 안 좋은 애한테 당장 그 돈 내놓으라고 하는게 그렇지 않느냐. 가족인데 걔가 어디 야반도주할 것도 아니고 한 일 이년 정도 지나서 받아도 되는 거 아니냐 라고 하더라고요. 저는 근데 지금 못 받으면 앞으로 더 못 받을 거 같아서 돈 생겼을 때 받아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그걸로 지금 며칠째 싸우고 있습니다. 저는 이번주 주말에 가서 얘기 꺼내고 가게 팔리는 대로 돈 받아내려고 합니다. 여러분들이 보시기엔 제가 너무 독하게 구는 거 같으신가요? 출처 : 판 아~~~~~~ 이거 아묻따 당장 받아야 되는 각 아닙니께이~~~~~~~~ 10000000% 지금 못 받으면 앞으로 절~~대 못받을듯 나중에 다시 빌려준다고 꼬셔서라도 무조건 지.금. 받아야 됨!!!!!!!!!!!!!!!
떠들썩한 샘 오취리 인스타, 어떻게 생각하심?
의정부고 애들이 관짝밈 패러디 한 거를 인종차별이라 저격하며 인스타 업로드를 했는데, 뭐 그건 그럴 수 있다고 친다곰. 흑인 분장이 갖는 비하의 역사가 있으니 기분 나빴을 거 쌉인정. 근데 문제는 한국사람들이 인종차별에 대한 인식이 덜 돼 있다고 생각하면 한국말로만 업로드를 했으면 됐을텐데 굳이 흑인 인종차별 관련 태그들 갖다 붙여서 흑인들 끌어 모으고 + 영어로 쓴 글은 한국말보다 훨씬 공격적임. 마지막 문단만 해석해 보자면 한국인들을 가르치고 문화를 조롱하지 않으면서 즐길 수 있다는 걸 이해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이 든다. 이런 건 멈춰야 한다! 이런 무지함이 계속 돼선 안된다! 라고 적혀져 있는 거... 이래놓고 teakpop(케이팝 뒷얘기같은거) 태그를 걸어놓음 ㅇㅇ 케이팝 외국 팬들까지 끌어다가 욕해달라고 하는 거나 마찬가지. 의도가 눈에 보이지 않음? 그리고 의정부고 애들 얼굴 만천하에 공개... 애들 맥락도 모르는 외국인들한테 욕먹게 뭐하는 짓이냐곰 (위 사진은 가려져 있지만 오취리가 가린 거 아님. 캡처해서 퍼올 때 가린거라곰) 한국 사람들이 빡쳐서 댓글 달았더니 댓글창 닫았다가 한국 사람들이 잠든 새벽시간에 다시 댓글창 여심 ㅇㅇ 외국사람들 달라붙어서 한국인들 싸잡아서 욕하고 난리남 ㅇㅇ 애들은 고증을 확실히 하려고 했던 것 뿐인데 본의 아니게 전세계에서 욕먹게 되고, 이걸 또 오히려 아시안 인종차별 논란 있던 오취리가 그러니까 더 할많하않... 애들이 생각이 깊지 못했던 건 맞다 쳐도 그러면 적어도 한국말로만 좋게 얘기했어야 하지 않냐곰. 뭐 진짜 가나 가서 대통령 할 거면 지금 정치질 잘 하고 있네 ㅇㅇ
FM 2021 출시연기, "재택근무와 각국 리그의 불확실성 때문"
SI 디렉터 "기존 계획보다는 늦어졌지만, 올 연말에는 출시할 것" 스포츠 인터렉티브(Sports Interactive, 이하 SI)가 개발하는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 <풋볼 매니저>(이하 FM) 신작 출시가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0일, 마일즈 야콥슨(Miles Jacobson, 이하 마일즈) SI 디렉터가 홈페이지를 통해 "새로운 <FM>은 기존 일정보다 조금 늦게 출시될 예정"이라고 전한 것이다. 신작 출시가 늦어진 이유는 '코로나19' 때문이다.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한 재택근무가 개발 환경에 영향을 미친 것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규칙과 일정이 변경되고 있는 각국 축구 리그의 불확실성 역시 게임 제작에 부정적인 요소가 되고 있다.  K리그를 비롯한 유럽 주요 리그들은 무관중 경기를 진행하거나, 극소수의 관중 입장만 허용하고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의 경우 홈 앤 어웨이 대신 중립 지역에 모여 경기를 펼친다. 영국 프리미어리그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교체 카드를 3장에서 5장까지 늘린 상황이다. 마일즈는 "코로나19로 인해 우리는 물리적으로 가까이에서 근무하는 것이 게임 제작에 훨씬 쉽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달았다"라며 "일부 리그는 차기 시즌에 대한 계획을 밝혔지만,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한 리그도 있음으로 변수가 많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FM은 실제 축구 리그를 기반으로 진행되는 만큼, 변수가 많다 하지만 이러한 장벽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FM>은 올해 연말에는 출시될 예정이다. 마일즈가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나, 올해 말에는 새로운 <FM>을 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기 때문이다. 물론 공지사항을 통해 <FM 2021>이 직접적으로 언급된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간 <FM>이 PC, 태블릿, 모바일 등 여러 플랫폼으로 출시됐음을 감안하면 해당 공지 역시 <FM 2021>을 지칭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에 더해 팬들의 눈길을 끌 만한 소식도 전해졌다. 공지사항에 언급된 '강력한 기능 세트'(Strong feature set)와 '신규 플랫폼·스토어' 부분이다. 마일즈는 "<FM> 신작에는 강력한 기능 세트가 포함되며, 더 많은 플랫폼과 스토어를 통해 <FM>을 플레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력한 기능 세트가 무엇인지, 새롭게 추가될 플랫폼과 스토어가 어디인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다. 마일즈는 "새로운 <FM>의 출시일과 기능에 대한 내용은 아직 공개할 단계가 아니니 양해를 부탁한다. 최고의 가성비로 오랫동안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는 게임을 다시 한번 선사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최근 스포츠 게임들은 특별한 변화 없이 로스터 업데이트만 진행한 채 신작을 출시한다는 비판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따라 스포츠 게임 개발사의 생각도 조금씩 변하고 있다.  코나미는 자사가 개발한 <프로야구 스피리츠>와 <eBASEBALL 파워풀 프로야구> 신작을 2년 주기로 출시하는 한편, 공백기는 '무료' 로스터 업데이트로 대체하고 있다. 올해 출시될 <위닝 2021> 역시 차기작 완성도를 위해 '데이터 업데이트' 형태로 제공된다. <FM> 시리즈 역시 이와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다. 하지만 그들은 또다시 '신작' 출시를 선택했다. 과연 <FM 2021>이 유저들을 만족시킬만한 변화를 준비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는 이유다. 관련 기사: 업데이트 형태로 출시될 '위닝 2021', 스포츠 게임 해법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