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NASE
10,000+ Views

저희집 고양이가 새끼를 낳았습니더ㅜㅜㅜ

짐 태어난지 1달 다 되가요
근데 아직도 이름을 못정한......또르륵
가끔 애들 사진 올리겠습니더 흑흑 졸귀꿀귀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꺄아~~~! 커엽 커엽!💖💖💖💘💘💘😍😍😍
꺄아~~~~~~222세상.너무.귀여워용😍😍😍😍
막짤 뭔가 우아아아앙ㅠㅠ하는거같네욬ㅌㅌㅌㅌ진짜 기엽다 흑ㅠ
오구오구~~😍😍😍 넘넘 사랑스럽네요~ 건강하게 쑥쑥 자라렴~~ 소식 기다릴께요~
으어 귀여워ㅠㅠㅠ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직업만족도 최상급인 보더콜리들 (ft. 화재로 타버린 산 되살리기)
썸머, 올리비아, 다스는 특별한 직업을 가진 댕댕이들임 산불로 타버린 칠레의 산을 되살리는 임무를 맡았음 칠레역사상 가장 최악의 산불이었다고 함 산불이 진압이 안돼서 외국에서도 소방관들과 장비를 빌려줘서 겨우겨우 진압하는데 한달 걸림 ㄷㄷ... 불타버린 집이 셀수도 없고 사망자만 11명.. 다 타버려서 새한마리 볼 수 없는 산에 사람이 일일이 나무를 심어서 되살리려면 얼마나 오랜 시간이 걸릴지 감도 못잡음 그래서 이렇게 댕댕이들 가방에 씨앗을 잔뜩 싣고 아오쒸 귀여워 ㅜ 이케 깨발랄한 보더콜리 댕댕이들이 뛰어다니면서 사방팔방 씨앗을 뿌리면, 꽃과 풀이 자라고 벌레가 생기고 벌레가 있으면 새나 동물들도 올거임. 개이득 보더콜리는 태생이 활발하고 뛰어다니는걸 엄청 좋아하는 견종임 (그래서 이 일을 무척 좋아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함) 관계자들이 실컷 뛰어다니며 씨앗을 뿌리고 돌아오면 맛있는 간식으로 보상을 주었다고 함 보더콜리가 워낙 영특하고 빨라서 이 일에 아주 완벽한 적임자라고 평가했다고 함ㅋㅋ 세달 정도가 지나자 댕댕이들이 뛰어다닌 숲에서 잔디들이 자라나기 시작했다고 함 귀여워디짐 ㅜㅜㅜㅜㅜ 애들 표정 해맑은것봐 ㄹㅇ 직업만족도 최상급
돌아가신 할머니가 꿈에나온썰
히히 앙뇽!~ >< 《내친구 나대다가 귀신들린썰》이랑 《아직도 들려》를 쓰니깐 이게 중독인지 또 쓰고싶어성..ㅋㅎㅎ 보고 좋아요랑 댓글 많이많이 달아주고 반말이니깐 참고하고봥~ 일단 울할머니가 무당이셨는데 몇년 전에 돌아가셨어..ㅠ 근데 돌아가시고 한 3년??? 뒤에 내꿈에 할머니가 나왔는데 나한테도 신기가있고 그래서 할머니를 꿈에서라도 보니 너무 좋은거야 그래서 내가 할머니 안으면서 왜 이제서야 꿈에 나와ㅠㅠ 이러면서 울고 했는데 할머니가 안아주시지만 떠는 목소리로 아가야,, 덕수좀 잘 챙겨주고 이러시는거야 덕수는 우리아빠와 친하신 분 ( 덕수는 가명입니당~^^ ) 인데 그래서 내가 응?? 왜?? 그러니깐 할머니가 두리번거리시면서 말씀하시는데 갑자기 싸~ 해지는거야 그들이 덕수를 노리고있어 우리아가에게 덕수를 부탁하마 이러시며 발작하듯 벌떡 일어나는데 일어나기 직전에 한 장소가 보이는거야 일단 비오고있었고 구불구불한 산길을따라 어떤 흰색짜가 커브를하는데 미끄러지듯 갑자기 절벽쪽으로 가는데 흐릿하지만 앞 차를막는 한 소녀를 봤어 그 차가 절벽에 걸려서 허우적거리는데 절벽 아래 검은 숲에서 검은 손들이 나와 차를 끌고가버렸어 이게 한 20초? 그정도 보여주는데 머릿속에 할머니 목소리로 아가야 서둘러야한다 하시는데 직감적으로 아.. 그 흰색 차가 덕수아저씨 차구나 그걸 아빠한테 말하니깐 오래전부터 신기다 뭐다해가며 날리피우더니 이젠 하다하다 뭐.? 이러시는거임ㅠㅠ ( 아빠가 귀신같은거 안믿으심 ) 근데 너무 걱정되서 비오는날 덕수아저씨 부르지마요 하는데 안듣고 나가버리심.. 하지만 비는 안오고 나도 점점 잊어가는데 언제는 아빠가 덕수아저씨랑 뭐한다고 나가고 한,. 20분? 뒤에 비가 오더니 장마처럼 비가 앞도안보이게 오는거야 그래서 아빠한테 전화해서 아빠 오늘 덕수아저씨 부르지마!! 아저씨 죽는다고!! 하는데 아빠가 안믿고 잔소리만듣고 그래서 어쩌지어쩌지 하는데 머릿속에 영화처럼 한 장면이 그려지는데 두 남자아이가 모래장난하며 놀다가 어떤아이가 넘어져서 머리를 다친 일이였어 근데이걸 직감적으로 덕수아저씨 일이고 다른꼬마가 우리아빠같은거야 그래서 다시 걸어서 아빠 어릴때 덕수아저씨랑 모래장난치다가 아저씨 넘어져서 이마에 상쳐났지??? 그러자 이제야 아빠가 너가 그걸 어쩌다알았니? 근데 시간이 없는것같아서 아빠한테 안따지고 말했잖아 이제 믿기면 아저씨 오지말라해 그러곤 아빠가 알겠다며 전화끊고는 잘 말했나봐 그리고는 아무일도 안일어나고 아저씨가 투덜거리며 다시 돌아가는데 여자와 남자목소리로 한 10~15 명이 웅성웅성거리는데 여자목소리로 아쉽다.. 이런소리 들렸다함,,ㄷㄷ 할머니 너무 감사하고 사랑해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글쓰다보니 할머니생각이 나서 나는 눈가가 촉촉해지는 썰이네 다음화를 또 쓰게된다면 더 무섭고 미스테리한 일을 가져오도록 할께 긴글 봐줘소 고마워
짝남하고 남사친중에 누굴 고르죠???(2)
짝남한테 갔더니 애가 약간 화난 목소리로 남사친에게 "나 OO이랑 할 말 있는데 잠깐 비켜주면 안될까?"라며 억지로 웃으면서 말했는데 남사친이 그냥 쏘쿨하게 가더니 "빨리 끝내고 와"라고 저한테 말하곤 남자애들한테 갔어요 그래서 그냥 복도에 걸으면서 "왜 요즘나한테 안와?"라고 물어보려길래 저는 "아..미안..."이라고 밖에 말을 못했어요 그러더니 짝남 "ㅇ..아니 미안해하지마..아 맞다 이번주 토요일에 시간있어?"라고 묻길래 저는 당연히 있다고 했는데 짝남이 드럼 그때 1시에 시내에서 같이 영화 보자고 하더군요 그래서 전 또 당연히 그래!!라며 말했죠 처음으로 짝남이랑 이렇게 사적으로 만난적이 없어서 이랬죠 그래서 다 얘기를 나눈뒤 바로 반으로 들어갔는데 남사친이 안보이길래 찾고 있는데 갑자기 뒤에서 누가 저를 껴안길래 보더니 남사친이 "왜 이제와.."라며 시무룩한 목소리로 말했는데 이때 저도 모르게 볼 빨개지고 심쿵당해버렸어요 그런데 그 이후에도 남사친은 계속 머리를 쓰다듬어주거나 얼굴을 갑자기 들이대거나 손잡거나 등등 이런짓을 많이 해요 그래서 저희반 애들이 계속 너네들 사귀냐?라며 계속 물었어요 저는 계속 아니라고 대답을 했고 남사친은 그냥 묵묵부답이었어요 이제 토요일에 짝남이랑 같이 영화를 보는데 내내 계속 집중이안되고 귀와볼이 계속 빨개지는 느낌이 들었어요 하지만 짝남은 그냥 평상시처럼 아무렇지도 않았고 그러다가 이제 서로 집으로 갔는데 짝남 상메에다가 어떻게 하지?라고 되어있길래 짝남한테 물어봤더니 통화 가능하냐고 묻길래 된다고 하더니 짝남이 "후우...그 상메 있잖아...하..그거 나 너 좋아하거든..? 근데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어서..."라고 하는거에요!!! 그래서 저는 어버버 거리면서 이러고 있는데 "나랑 사귀지않을래..?"라고 하는거에요 그래서 저는 다음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