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lamia
10,000+ Views

존예탱 자스민 의상 집중 탐구! (의상에도 서사가 있-다)

2019 알라딘 실사영화에서 등장한 자스민의 의상은 총 10벌!!
하나하나 다 너무 예뻐서 이것저것 찾아봤는데요.
의상이 단순히 예쁘기만 한게 아니라 자스민의 서사와도 밀접하게 관련이 있더군요!!
쟈스민의 의상이 후반부에 갈 수록 캐릭터처럼 자유를 찾아가는 것을 연출했다고 하는데요.
한번 보시죠오오옹


먼저 첫번째 메인 의상인 청록색의 코스튬
존예탱
이 의상은 자스민의 시그니처 컬러인 에메랄드빛의 의상이에요.
자스민이 왕궁으로 돌아오고 나서 제일 먼저 보이는 의상인데요.
이 의상에서 뭐가 떠오르시나요?!
저 금박의 디테일과 문양...
앗 이거슨

한마리의 공작새...?

구구...구..
맞습니당!!
자스민의 이 청록색 의상은 공작새를 연상해 만든 의상이에요.

의상디자이너인 마이클 윌킨슨 (Michael Wilkinson) 이 말하기를,
자스민의 초반 의상은

"왕실의 정원의 갇힌 한마리의 아름다운 공작새"

의 은유적 표현을 담았다고 합니다.
더불어 공작새는 중동과 남아시아에서도 상징적인 새이고,
공작새의 색감은 알라딘의 시그니처 컬러와도 맞닿아 있었죠!
그래서 아름다운 공작새에 대한 메타포를 사용하여 자유로운 영혼을 원하지만 왕실에 갇혀있는 새같은 존재인 자스민의 메인 의상을 제작했다고 합니다!
앞모습도 예쁘고...
뒷모습도 넘나 예뻐요 ㅜㅜㅠ
청록 + 금박 + 비즈의 조화가 환상적입니다.


반면 영화 극초반에 나왔던 의상을 보실까용??
궁전에서의 의상과는 확연히 다른 의상입니다.
훨씬 자유롭구요
거추장스러운 장신구도 없고요
안에는 청록색 알라딘 바지를 입어줬어요.
이 옷은 인도 여성의 정통 의상인 salwar kameez 를 모델로한 의상이에요
요런거
꽃잎효과가 찰떡같네 ㅎㅎㅎ

자스민은 마을로 나가기 위해 하녀에게 제일 편한 옷을 빌려 입습니다.

나 밖에 나가게 편한 옷좀 빌려주라 ㅎ
라고 했을 쟈스민 기엽..
자스민이 추구하는 자유로움과 맞닿아 있는 의상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왕실에서는 비록 공작같은 존재이지만 끊임없이 자기의 길과 힘을 찾으려고 하는 멋진 캐릭터에요. 증말 멋져 후


다음은 쟈스민이 왕자의 구혼을 받을 때 입은 의상입니다!
오떤가요??
뭔가 좀 꽉 조이고 있고 불편해보이지 않나여..
이거 입고는 밥도 많이 못먹을 것 같애 ㅜ.ㅜ흑

보이시는대로 불편해보이는 걸 의도한 의상입니다.
저런 형식과 옷의 구조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해요.
그래서 몸을 움직이기가 매우 제한적이었던 것도 사실이고요.
하지만 상징적인 것은
자스민은 이런 옷을 입고도 자기 할 일을 하고, 왕자를 내치고, 왕이 되고 싶다고 자기 주장을 한다는 겁니다.
자파가 왕에게 마법을 걸 때도 자스민이 구해주죠.
나도 왕 되고 싶다고..!!!
자스민은 절대 평범한 곤듀님이 아니시기 때문입니다 ㅎ
(디자이너가 직접 일케 말함)

그리고 사진에 보이진 않지만 가운 안에 청록색 바지가 숨겨져 있습니다!
디자이너인 스콧은 바지를 자스민의 트레이드마크 급으로 생각하고 만들었다고 해요.
요기 안에도 숨겨져 있음
명색이 공주님인데 트레이드마크인 의상이 바지가 된다는 건 굉장히 상징적입니다.
과거의 디즈니 작품들은 가부장제를 고착화 시킨다는 문제를 계속 끌어안고 있었지만,
요즘 디즈니 작품들은 라푼젤부터 시작해서 겨울왕국, 알라딘까지.. 좀 더 다양한 공주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서 인상적입니다. ㅎㅎ



처음으로 알리 왕자 (변장한 알라딘)을 만날 때의 의상입니다!
밝은 오렌지 색감의 원단을 메인으로 쓰고 안쪽에 녹색 계열로 포인트를 줬습니다.

그리고 악세서리는 쟈스민's 에메랄드!!
갠적으로 제일 맘에 드는 코스튬이에요
알라딘 의상 제작팀은 제작을 위해서 직접 아프리카, 터키 및 파키스탄에서 참고문헌을 공부했다고 합니다.
원단도 직접 그 나라에서 떼어서 만들었다고..!
그래서 이런 퀄리티가 나온 것인가..

Prince Ali 테마곡의 퍼레이드를 할 때는
의상은 거의 200벌 가까이 만듦..ㄷㄷ



달빛 아래서
알라딘이랑 몰래 만나기로 하고 정원에서 기다릴 때의 의상!
쨍한 마젠타 색상을 사용했지요.
밤에 알라딘이 몰래 찾아오기로 했기 떄문에 이렇게 한 색감을 지정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알라딘은 못오지 ㅜ.ㅜ
이렇게 예쁘게 하고 있는데 바람맞추기 있냐...


그리고 마지막 대망의 Speechless 의상!
으아 너무 멋있습니다.
전과는 달리 이제는 바지를 가운 속에 숨기는게 아니라 바로 보일 수 있게 디자인을 했습니다.
걍 막 보여줌
그리고 장신구도 훨씬 간소화 되었어요.
이르케 막 뛰어댕겨도 괜찮고요.
이때의 의상과 비교하면 그 변화가 극명합니다.
무거운 장신구를 하지도,
걸음을 방해하는 긴 망토를 걸치지도 않고요.
바지를 숨기지 않고 바로 보여주는 의상의 변화가 있네요.
알라딘의 제목은 비록 알라딘이지만..
사실상 자스민의 성장과 모험을 다룬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왕실에 갇혀 살던 공주가 자신의 자유와 꿈을 찾아 왕좌를 얻어내는 그런..!
알라딘은 일종의 덤입니다 ㅎㅎㅎ
근데 사실 정말 그런게, 영웅의 모험 서사에서 봤을 때 주인공의 마지막 보상은 '아내'를 얻거나 결혼을 하는 것입니다. 이로써 진짜 주인공은 쟈스민이 아닐까 해요 ㅎㅎ 물론 알라딘도 너므 제취향 캐릭터지만요
그냥 마냥 예쁘고 화려한 의상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이런 세세하고 디테일한 의미가 숨어있으니
더욱 알라딘 뽕이 차오르네요 ㅎㅎㅎ

아직 안보신분들은 꼭 4D로 관람하기를 추천드립니다!
음청 재밌거든...

그럼 이상으로 <알라딘>의 자스민 의상탐구를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과 좋아요는 큰 힘이 됩니다 🥰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 깨알같은 설명 감사합니다!
옷이 눈에 안들어올만큼 이쁘네요^^
눈도 귀도 호강한 영화^^
영화 봤는데 여주님이 넘예뻣어요~💕
해당 카드가 최고의 빙글러만 오를 수 있는 명예의 전당에 등극되었습니다! 축하합니다 :)
오왓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디즈니 캐릭터들의 실제 모델
알라딘 자스민 - 제니퍼 코넬리 자스민 공주는 배우 제니퍼 코넬리의 이미지를 참고했다. 1984년 데뷔한 제니퍼 코넬리는 당시 청순한 미모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자스민과 제니퍼 코넬리의 인형 같은 눈망울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백설공주 - 마지 챔피언 백설공주는 '마지 챔피언' 여사의 외모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으며 목소리 연기도 직접 했다고 한다. 알라딘 - 톰 크루즈 알라딘의 실제 모델은 할리우드 대표 배우 톰 크루즈다. 20대 후반의 나이에 해당 모델로 참여했던 톰 크루즈. 인종은 달라보이지만 알라딘과 톰 크루즈의 뚜렷한 이목구비는 닮았다.  처음엔 ????였는데 https://www.vingle.net/posts/2478774 이 글 보고 납득 팅커벨 - 마가레트 커리 작고 귀여운 요정 팅커벨은 배우 마가레트 커리의 외모를 베이스로 탄생했다.  미녀와 야수 벨 공주 - 오드리 햅번  미녀와 야수 '벨 공주'는 '세기의 미녀'가 맡아야 할 필요가 있었다고 한다. 원래 '벨'이라는 게 미녀를 뜻하는 말이기 때문. 따라서 공인 미인, 오드리 햅번을 기본으로 비비안 리의 모습을 결합해서 만들었다고 한다.  +이 분이 벨 모델이라는 설도 있네요 디즈니의 작가 겸 애니메이터였던 셰리 스토너는 주로 TV 분야에서 일을 했지만, 다른 애니메이터 눈에 띈 덕분에 모델로 출연할 수 있었죠. 결국 그녀는 '미녀와 야수'의 주인공 벨의 모델이 됐으며, 머리 빗는 습관도 그대로 벨에게 물려줬습니다. 스토너는 '인어공주'의 아리엘에게도 영향을 줬는데요... 현실적인 수영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애니메이터들은 그녀의 수영 모습을 참조했다고 합니다. 잠자는 숲속의 공주 오로라 - 헬렌 스탠 오로라는 배우 헬렌 스탠리의 외모, 제스처 등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인어공주 '애리얼' - 알리사 밀라노 12살에 데뷔한 알리사 밀라노가 '에리얼'의 모델이다. 디즈니는 그녀가 17살이던 때의 모습을 본 따 인어공주를 그렸다고 한다. 인어공주 우르술라 - 디바인 인어공주의 마녀 '우르술라'의 모티브는 남자 배우 '디바인'이다.  정확히 말하면 디바인이 여장한 모습을 모티브로 삼았다.  정글북 독수리 - 비틀즈 이건 외모만 봐도 딱 비틀즈가 떠오르죠? 애초에 매니저의 요청으로 비틀즈가 이 4마리 독수리의 목소리를 연기할 계획이었고, 디즈니도 동의해 밴드 맴버들의 모습을 본따 독수리들을 그렸습니다. 하지만, 존 레논의 반대로 계획은 무산됐죠. 결국 독수리들은 평범한 남성 4중찬단이 됐지만... 머리 스타일과 리버풀식 발음을 그대로 살려 비틀즈를 떠올리게 하죠. ㅊㅊ https://pann.nate.com/talk/346804823, http://extmovie.maxmovie.com/xe/movietalk/5613340
140
6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