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pick
1,000+ Views

페스티벌&바캉스에 딱! 타투부터 네일, 선블록, 글리터까지♥ 놀러갈 때 쓰는 뷰티템 추천

안녕하세요! 글로우픽입니다
오늘은 신나는 여름 나들이에 딱인 제품들을 가져왔어요

반짝반짝 글리터부터 톤업까지 되는 선블록,
간편한 타투 스티커와 스티커 네일까지!
놀러가는 기분 제대로 내볼 템
♥-에디터가 써볼게요-♥


첫번째 템은 페스티벌 하면 빠질 수 없는 글리터 제품!
언리시아의 겟 루스 글리터 젤 &리퀴드 입니다
EDITOR NOTE (제인 에디터· 글리터 환장하는 까마귀 ·복합성)
인★에서 핫한 제품이죠..?
에디터는 못참고 여러개 쟁였습니다
최근 출시된 컬러인 골드 옵세서를 눈에,
 스탈릿 체이서를 입술과 볼에 올려 메이크업 해봤어요.

신나서 눈썹과 입술에도 발랐는데 생각보다 안 부담스럽고 기분내기 좋잖아요..!
느껴지시나여 이 영롱함이..
투명 베이스에 큰 입자의 글리터가 매력인 제품이라
볼과 입술, 눈썹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요!
EDITOR NOTE (제인 에디터· 글리터 환장하는 까마귀 ·복합성)
겟 루스 글리터 젤이 큰 입자의 투명 글리터라면
겟 루스 글리터 리퀴드는 
좀 더 펄 크기가 잘고 빡빡하고 밀도 있게 발리는 제형이예요!
발색이 일단 굉장히 매력적이예요
시도하기 괜찮을까 싶지만 막상 발라보면 넘 예쁘고요
여러겹 레이어링 하기 좋고,
오프숄더 했을 때 쇄골이나 어깨에 발라줘도 예뻐요.




다음은 네일! 젤라또팩토리에서 새로 나온 젤네일이
진짜 젤네일 같다는 소문이 있어서 도전해 봤어요
이름은 #하또하또핏pro 지만.. 나는 프로가 아니야
하지만 마음만큼은 프로야!
곰손 힘차게 도전해봅니다

EDITOR NOTE (제인 에디터· 에디터치고 진짜 곰손 ·복합성)
원래 큐티클 정리 같은거 잘 안하지만 모처럼 기분 내는 김에
큐티클까지 정리해주었습니다.
젤 네일 붙일 때도 큐티클 정리해주고 붙이니까
훨씬 더 완성도 있어 보이더라고요.

크기별 22개 구성으로 세 가지 디자인!
딱 조합해서 쓰기 좋은 정도의 갯수 인 것 같아요.
에디터J는 손톱이 굉장히 큰 편인데요..
그래도 손톱 사이즈보다 살짝 작은 녀석들로 골라 붙여주었어요.
EDITOR NOTE (제인 에디터· 에디터치고 진짜 곰손 ·복합성)
집에 잠들어 있던 젤램프를 꺼내버렷..!
강렬한 LED 불빛 아래 구워줍니다
이러면 어쩐지 지속력이 오래갈 것 같은 기분.

기존 하또하또 네일에 비해서 더 얇고,
접어서 떼어 낼 때도 잘 떨어졌어요.
파일로 꼭 갈아주지 않아도 늘어남 없이 손쉽게 떼어졌어요.

집에서 혼자 한 것 치고는 꽤나.. 받은 네일 같지 않나요..?
지속력도 괜찮고, 불편함도 전혀 없었어요.
무엇보다 받는 젤네일보다 가성비 최고..!
곰손 에디터의 자신감이 +1000 되었습니다


다음은 타투 스티커
쫄보 에디터는 언제나 타투를 꿈꿨더랬죠..
그래서 드디어 도전해봤습니다
#페인토즈 의 신제품 #타티커
보니까 실제로 인스타그램에서 핫한 타투이스트 분들의
도안을 활용한 디자인이더라고요.. (어쩐지 다 갬성 넘치고 예쁘더라-)
귀여움부터 감성, 힙함까지 다있어..!
에디터가 한 번 해보겠습니다.
위에 투명 필름이 있는데 꼭 떼어내고 해 주세요
에디터는 안떼어내고 했다가 이거 왜 안되냐고 화냄ㅎ
하지만 나의 잘못이었다..

투명 필름 떼어내고, 도안 부분이 피부쪽으로 가게해서
물을 잔뜩 잔뜩 묻혀줍니다.
굉장히 금방 피부에 잘 달라붙어요.
EDITOR NOTE (제인 에디터· 타투를 하고 싶었던 쫄보·복합성)
신나서.. 과하게 타투를 해버렸어요
온갖 곳에 다할 기세...! 귀엽고 예쁘고 다하는 타투
어렸을때 하던 껌종이 타투가 생각나기도 하고..★ 
광택감 하나도 없어서 스티커 같지도 않고 진짜 타투 같아요.
퀄리티 무엇인가요 너무 좋다구!
한 뒤에 파우더 팡팡 해주면 더 오래갑니다!



마지막으로 놀러나갈 때 절대
네버 빠져서는 안될 필수템.. 선블록!
#더페이스샵 #파워롱래스팅그린톤업선
요새 진짜 자외선 장난 아니라고 해서
자외선 차단 지수 높은 제품 위주로 쓰게 되더라고요!
놀러갈 땐 특히 햇빛 많이 받고 물에도 많이 들어가니까
강렬한 햇빛에 대비해 선케어도 강력하게 해봅니다
EDITOR NOTE (제인 에디터·선크림에 집착하는 편·복합성)
오래 자외선에 노출되어서 붉어진 피부에 발라줬는데요.
그린 컬러다보니 확실히 홍조나 붉은 부분이 커버가 돼요.
베이스 전에 발라주니 자연스럽게 톤업이 되어서
파데나 쿠션 바르기 전 베이스 용도로 사용하기에 좋을 것 같아요.
퍼석한 느낌이 없고 뻑뻑하지 않고 부드럽게 발려요.


EDITOR NOTE (제인 에디터·선크림에 집착하는 편·복합성)
선크림 물에 다 녹아버리면 슬퍼.. 다시 바르기도 난감하고,
선크림을 바른 부위에 물을 적셔보기도하고 뿌려 봤는데요.
물에 닿아도 번들거리지 않고 송글송글 물이 맺혀요!
물에도 꽤 강한 제형이라는 것
흡수도 깔끔하게 되고 마무리감도 보송한 편.
게다가 미세먼지 흡착 방지 기능도 있다고 하는데요..(임상실험이 증명해..!)
미세먼지 많은 날 외출할 때 바르기 좋은
정말 야외활동에 딱인 선크림이예요


이렇게 준비 다 하고 어디 가야 할 것 같은데..?
네일부터 타투까지 다 해놓고.. 마음만 휴가를 보냅니다(껄껄)

무더운 여름 기분내는 뷰티템들과 함께 힘내자구용♥
글로리들의 취향저격한 바캉스템은 무엇인지 댓글로 알려주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기도 청년면접수당 신청하고 30만원 지원금 받으세요!(+신청방법, 지원대상 알아보기)
경기도 청년면접수당에 대해서 아시나요? 경기도에서 시행하는 청년 정책 중 하나로 경기도 내 거주하는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 분들에게 면접을 본 후 면접비용을 지원해주는 제도를 의미하는데요. 면접에 사용된 비용 보전을 해줌으로써 경제적인 부담을 덜고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하고 있어요. 경기도 청년면접수당은 현재 취업을 하여 일을 하고 있더라도 이직을 위하여 면접을 본 경우라면 청년면접수당 신청이 가능한데요. 경기도에 거주중인 1981년 1월 2일생부터 2003년 12월 31일생이고 구직 혹은 이직을 위해 면접을 본 경우라면 누구나 신청해서 지원금 최대 30만원을 받을 수 있어요. 또한 면접을 본 기업에서 제공하는 면접비를 받았다 하더라도 청년면접수당은 별도로 신청이 가능하며 면접을 여러건 보았다면 건별로 각각 신청서를 작성해서 제출하시면 되요. 경기도 청년면접수당은 유사사업에 참여 중일 경우 신청이 불가능한데요. 유사사업의 참여가 종료된 후에는 신청이 가능하지만 참여중이라면 동시 수혜가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럼 경기도 청년면접수당과 중복이 불가능한 유사사업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다음 복지의신 사이트를 통하여 알아보세요!
모델들보다 더 모델같은 패션 디자이너들
1. 입생로랑 태초에 입생로랑이 있었다 내가 생로랑 쓰는거 입는거 둘 다 얹짢아할 상  1936년생 2.에디 슬리먼 그리고 이 브랜드 디자이너로 들어온게 에디 슬리먼   내가 매장 들어오면 이렇게 쳐다볼 상 어릴때부터 남자치고 너무 얇고 긴게 컴플렉스였어서 사회분위기를 바꾸고자 스키니패션을 창조했다는 그 분 기럭지.. 3. 톰포드 이 배우같은 사람은  톰 포드 실제로 모델 경력 있음 지금은 존나 꽃중년 4. 그렉로렌. 잡지 화보같은 이 사람은 랄프 로렌 조카 그렉 로렌 금수저에 능력도 쩌는데 잘생김 수트만 입을것같은데 존나 누더기같은 옷만 만듦 첫번째 사진에 소매도 존나 뜯겨있는데 얼굴만 보느라 눈치 챈 새람? 5.크리스토프 르메르. 크리스토프 르메르 유니클로 U, 르메르 디자이너이고 올해 54세 참고로 이 사람은 사라 린 트란이라는 연인/동업자가 있는데 둘 다 스타일이 엄청 좋고 커플이 그림같이 이쁨 6. 피비파일로 이 유명한 사진의 주인공은 전 셀린느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 거의 요즘 여성 패션의 틀을 만든 사람 개 멋져 패션쇼보면 항상 운동화 신고나오는데도 존나 길쭉하고 마름 개멋있음 7.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이 사람은 요즘 핫한 디자이너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브랜드명은 자크뮈스  요즘 남성복+여성복 다 엄청난 영향을 주고있는  젊은 디자이너  이 사람은 매우 해맑음 해맑음 키즈모델이였는지 인스타에 어릴때 찍은 광고들 자주 올리는데 이때도 해맑음 해맑+관종임 인스타보면 맨날 장난치거나 웃고있음 8.니콜라스 게스키에르 ㅎ 또 내가 자기 제품 쓰는걸 경멸할것같은 불안한 예감이 드는 이 사람은 니콜라스 게스키에르 루이비통 여성디자이너, 전 발렌시아가 디자이너 이 사람도 레전드로 불리는 엄청난 재능충임 요즘 루이비통 컬렉션 반응이 잠잠한데 얼굴은 여전히 잘생김 9. 마크 제이콥스 포스 개쩌는 이 사람은 워낙 유명해서.. 마크 제이콥스  존나 레전드  사실 난 마크 제이콥스  꽃중년 모습보단 어릴때 머리길고 풋풋한 또라이같은 모습을 좋아함 개멋져... 이런 모습 내 취향이다.. 이 사람들 특징은 쇼 보면 다 자기같이 생긴 모델들 데려다 씀 (ㅊㅊ - 더쿠) https://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page=4&document_srl=1280936413
말을 거르는 세 가지 체
그리스의 철학자인 소크라테스가 사는 마을에 남의 얘기하기를 좋아해 여기저기 헛소문을 퍼트리는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 하루는 소크라테스가 나무 밑에서 쉬는데 마침 그의 앞을 지나가던 청년이 소크라테스를 발견하곤 먼저 다가와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 “소크라테스 선생님! 제 말 좀 들어보세요. 윗마을에 사는 필립이 무슨 일을 저질렀는지 아세요? 착한 줄로만 알았던 그 친구가 글쎄…” ​ 이때 소크라테스는 청년의 말문을 막고 되물었습니다. “먼저 이야기하기 전에 세 가지 체에 걸러보세. 첫 번째 체는 사실이라는 체라네. 자네가 지금 하려는 이야기가 사실이라는 증거가 확실하나?” ​ 그러자 청년은 머뭇거리며 답했습니다. “잘 모르겠습니다. 저도 들은 이야기입니다.” ​ 소크라테스는 다시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두 번째 체는 선이라네. 자네가 하려는 이야기가 진실이 아니라면 최소한 좋은 내용인가?” ​ 청년은 이번에도 머뭇거리며 답했습니다. “별로 좋은 내용이 아닙니다.” ​ 소크라테스는 이제 청년에게 마지막으로 물었습니다. “이제 세 번째 체로 다시 한번 걸러보세. 자네 이야기가 꼭 필요한 것인가?” ​ 청년은 이 질문에도 선뜻 대답하지 못했고 이어서 소크라테스는 말했습니다. ​ “그렇다면 사실인지 아닌지 확실한 것도 아니고 좋은 것도 아니고 필요한 것도 아니면 말해야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요즘은 말뿐만 아니라 온라인이라는 공간에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습니다. ​ 그중 ‘댓글’은 하나의 소통 창구가 되기도 하지만 익명성이란 가려진 얼굴 뒤로 더 쉽게 상처 주는 말을 내뱉어 사람들을 바보로 만들기도 하며 심지어는 사람을 죽이기도 합니다. ​ 따라서 성급하게 말을 하거나 댓글을 남기기 전에 늘 3가지 체에 한번 걸러보시기 바랍니다. ​ 당신이 전하고자 하는 내용이 사실인지 상대에게 유익이 되는 좋은 내용을 담고 있는지 꼭 필요한 이야기인지 걸러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말을 할 때는 자신이 이미 알고 있는 것만 말하고 들을 때는 다른 사람이 알고 있는 것을 배우도록 하라. – 루이스 맨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말#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