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현대로템, 대아티아이 다시 가나요
매번 북한의 반대로 무산되었던 입회가 이번에는 북한의 찬성표를 얻어 국제철도협력기구  (OSJD:OrganizationforCooperationofRailway) 정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7일) 키르기스스탄에서 열린OSJD장관급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우리나라가 정회원으로 가입했다고 하네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 화해 기류가 조성됨에 따라 북한이 전향적인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른 철도주들!! ※ 현대로템, 에코마이스터, 대아티아이등철도주들의 반등이 기대됩니다.  게다가 오늘 12일 북미회담을 앞두고 남북경수혜주주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 인프라 확충 및 산업기반 시설정비로 수혜를 볼 수 있는 건설주, 신규 철도차량, 철도운용시스템 수주를 진행할 철도주를 경협 초기국면 수혜주로 보고 있는만큼 더욱 기대됩니다. OSJD는 유라시아 대륙의 철도 운영국 협의체로서 북한과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28개국이 정회원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중국횡단철도(TCR)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몽골종단철도(TMGR) 등 유라시아 횡단철도가 지나가는 모든 국가가 회원입니다. 옵서버 7개국 철도회가를 비롯해 코레일을 포함한 44개 기업으로 구성된 제휴회원도 두고 있습니다. OSJD정회원으로 가입함에 따라, 한국은 중국횡단철도(TCR)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포함해 28만㎞에 달하는 국제노선 운영에 참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번 가입으로 우리나라는OSJD가 관장하는 국제철도화물운송협약(SMGS), 국제철도여객운송협약(SMPS) 등 유라시아 철도 이용에 중요한 협약들을 다른 회원국들과 체결한 것과 같은 효과를 얻게 됐습니다. 화물운송 통관절차에서도 회원국 간 우대를 받을 수 있어 향후 유라시아 철도를 활용한 물동량 증가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됩니다. ★ 남북은 최근 고위급 회담을 열어 남북 열차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실무 분과회의를 이달 말 개최하기로 한다고 합니다. ★
신과함께 2 ;인과연 1000만 넘을까
대한민국 흥행 역사를 새롭게 쓴 '신과함께'가 2018년 8월 1일 2편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마동석 그리고 궁금증을 자아냈던 삼차사의 과거 등을 들고 말이다.  한국 영화 흥행 2위에 안착한 '신과함께-죄와 벌'의 후속작으로 '신과함께-인과 연'(감독 김용화, 제작 리얼라이즈픽쳐스 덱스터스튜디오, 이하 신과함께2)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하정우 주지훈 김향기)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마동석)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판권구입부터 촬영, 개봉까지 무려 6년의 시간 만에 탄생한 '신과함께'는 국내 최초 1, 2편 동시 촬영이라는 새로운 도전과 총 400억가량의 제작비가 투입된 대작으로 그에 부흥하는 '역대급' 흥행으로 지난해 한국 영화계를 강타했다. 한국 영화 최초로 판타지 장르의 첫 천만, 웹툰 원작 첫 천만, 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의 첫 천만, 김용화 감독이 연출을 맡은 작품 중 첫 찬만 등 유의미한 기록을 써내려갔다. 주호민 작가의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지만 '신과함께'는 각색의 맛으로 영화적 재미를 더했다. 웹툰 속 변호사 진기한과 삼차사 강림을 합쳤고, 평범한 회사원이었던 김자홍을 화재 현장에서 숨진 '귀인' 소방관으로 바꿨다. 2편은 삼차사의 과거를 예고해 흥미를 높인다. 삼차사는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이들로 1편에서 덕춘(김향기)은 계속해서 자신의 과거를 궁금했다. 이미지로 살짝 보였던 강림(하정우)의 과거 역시 궁금증을 높이기 충분했다. 저승 삼차사 강림, 해원맥(주지훈), 덕춘 사이에 숨겨졌던 비밀과 물론 1편의 흥행을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김수홍(김동욱)이 저승에서 펼칠 활약 역시 기대를 모으는 요소 중 하나다. 무엇보다 '신과함께2'에는 '부산행' '범죄도시' 등으로 완전한 '대세'로 떠오른 마동석의 본격 합류가 예고됐다. 마동석은 1편의 쿠키 영상에 짧게 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승의 새로운 얼굴, 성주신으로 활약할 마동석은 '신과함께2'의 커다란 관전 포인트다. 일찌감치 촬영을 완료하고 후반 작업에 한창이었던 '신과함께2'였지만 출연 배우였던 오달수, 최일화의 '미투' 논란으로 인해 제작진은 과감하게 이들의 촬영분을 편집하고 새로운 배우들을 캐스팅, 재촬영을 감행하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개봉하게 된 '신과함께2'가 대중들의 기대 속 또 다른 흥행 신화를 써내려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신과 함께' 제작사 덱스터, 中 완다그룹과 57억 콘텐츠 계약 영화 '신과 함께'의 김용화 감독이 이끄는 덱스터스튜디오가 중국 다롄완다그룹과 57억 원가량의 계약을 체결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1일 "중국 최대 부동산 그룹인 중국 다롄완다그룹의 쿤밍 테마파크에 527만 6814달러(한화 약 57억 원) 규모의 체험형 대형 어트랙션 콘텐츠를 납품하기로 지난 5월 31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덱스터스튜디오 관계자는 "완다 측이 덱스터스튜디오가 보유하고 있는 원스톱 콘텐츠 제작 시스템의 우수성을 인정했다. 이에 광저우, 우시 지역에 이어 쿤밍의 테마파크까지 협업 범위를 넓힐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완다그룹에 한정적인 부분이 아니라 지난 4월에 계약한 헝다그룹처럼 다양한 고객군으로 확장하고 있고, VR 콘텐츠, 테마파크 등 국내외 미디어 산업 전반으로 수익모델을 다변화하고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