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sujang56

140,000원

[Nike] air max 97 언디핏 ✔


• 구성- 본품. 정품구매시 박스 풀구성

• size

37 (230-235)

38 (240-245)

40 (250-255)

41 (260-265)

42 (265-270)

43 (270-275)

44 (280-285)

정말 최고의 제품이라 칭할만큼
예쁜 컬러조합!!!

ㄱㅈ

카카오톡아이디 (상담, 문의, 주문)
  
    dpshop1 바로가기 ↔ https://c11.kr/14u6

카카오스토리 : dpshop1
    


네이버 카페 바로가기 ------> http://naver.me/xjfI7Kn0


다음까페바로가기 --------> cafe.daum.net/dpshop7


'dpmall' 밴드로 초대합니다.
아래 링크를 눌러 들어오세요.
From dpmall

저희제품과 같은 제품인데 더 저렴하게 판매하는곳이 있으면 말씀주세요❕그곳보다 더 저렴하게 드리겠습니다.

카톡 문의,주문 받습니다⚠
(댓글은 비밀댓글 부탁드립니다)

✔주문,문의방법
카카오톡➡친구찾기(오른쪽 노란색)➡ID/플러스친구찾기➡dpshop1  검색➡친구추가 후 사진캡쳐해서 주문,문의

✔모든사진은 직접 찍은 실사 입니다(사진도용해서 터무니없는 저가가격에 제품올리시는분들 많습니다 속지마세요~제발!!!)

✔교환&환불 어려우니 다른곳도 많이 둘러보시고,비교해보신 후에 신중한 주문부탁 드립니다.

#나이키 #나이키운동화 #나이키반팔티 #나이키에어맥스97 #나이키에어맥스97언디핏 #나이키에어맥스97오프화이트 #나이키에어베이퍼맥스 #나이키에어맥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하룻밤의 꿈
집안의 대명절 와입님의 생신이 목욜로 다가왔습니다. 이번엔 뭘 준비해야 하나 ㅡ..ㅡ 며칠전 딸래미 봄옷 사러 갔다 오면서 커피 한잔 하려는데 바로옆 선글 가게에 이쁜 아이가... 아, 근데 이 아이 최근에 종영한 이태원클라스에 배우들이 착용하고 나왔다고 하더라구요. 칼라는 다르지만... 아, 그래서 올해 와입 생선은 선그리로 데려왔답니다. 저도 꼽사리껴서 같은 모델로다가 커플선그리로다가^^ 와입은 블랙, 저는 옐로우... 20대 초반에 옐로우 선그리 장만하러 갔는데 안경점 아저씨가 "혹시 용접하세요?" 하고 물어봤던 기억이 ㅡ.,ㅡ 딸래미도 착샷^^ https://youtu.be/llvPM5vJ36g 아, 근데 이 모든것이 하룻밤의 꿈으로 돌아갔습니다. 샵에서 소개받은 안경점에서 선그리에 시력을 넣으려고 상담하는 순간 저흰 모든걸 포기해야만 했습니다. 일단 가격이 거의 선그리 가격만큼 나온다고 하시네요. 그리고 제작기간도 최소 2주 이상 걸린다고 하시구요 ㅡ.,ㅡ 와입이 당장 선글 반품하라고... 저같이 안경끼는 사람들은 아무리 좋은 선그리를 구입해도 시력을 넣어야 하기때문에 원제품에 있는 선글 렌즈는 버려야 합니다. 아까비... 그리고 비용을 내고 눈에 맞는 렌즈를 제작해 새로 끼워야 합니다. 돈과 시간 추가... 가끔 원제품에 있던 렌즈와 다른 색이 나와 어쩔줄 몰라하기도 했답니다. 간만에 살짝 맘에 드는 선그리 만났었는데 이래저래 아쉽게 됐네요. 아, 생선준비 다시 해야겠네요 ㅡ.,ㅡ
LVMH가 '티파니' 눈독 들이는 3가지 이유
... ... 루이비통모엣헤네시(LVMH)가 10월 26일 미국 보석 회사 티파니 엔 코(Tiffany & Co, 이하 티파니)를 145억 달러(약 16조 8700억)에 인수 의사를 밝혔다. 이 제안이 실현되면 1987년 루이뷔통과 모엣헤네시의 합병으로 탄생한 LVMH의 사상 최대 매수가 된다. 티파니는 불가리, 까르띠에, 반 클리프 앤 아펠(Van Cleef & Arpels), 쇼메(Chaumet)와 함께 명품 보석 ‘5대 브랜드’로 통한다. 여기서 까르띠에와 반 클리프 앤 아펠은 스위스 리치몬드 그룹에 소속돼 있다. LVMH-케링-리치몬드 세계 3대 패션그룹 리치몬드는 이탈리아계 LVMH, 프랑스계 케링과 세계 3대 명품 그룹으로 꼽힌다. 케링그룹은 산하에 구찌, 생로랑, 발렌시아가, 보테가베네타 등을, LVMH는 루이뷔통, 크리스챤 디올, 지방시, 펜디, 겐조, 셀린느, 불가리 등을 두고 있다. LVMH를 이끌고 있는 베르나르 아르노(Bernard Arnault, 70) 회장 겸 CEO는 ‘폐션계의 교황’이라고 불린다. 그런 아르노 회장이 브랜드 사업에 첫발을 디딘 것은 1984년 무렵. 당시 건설 회사의 회장을 맡고 있던 그는 프랑스 패션 브랜드 크리스찬 디올을 인수했다. 브랜드 사업에 눈을 뜬 아르노 회장은 1989년 LVMH의 대주주가 되면서 회장 겸 CEO에 취임했다. 이후 M&A에 주력, 지금까지 위와 같은 세계 유명 브랜드들을 줄줄이 손에 넣었다. 산하 브랜드 품목도 다양하다. 태그호이어와 위블로는 시계, 불가리는 보석을 대표한다. 아르노 회장의 M&A 추진이 모두 성공한 건 아니다. 1991년에는 구찌, 2013년에는 에르메스 인수에 실패했다. 그런데 아르노 회장이 어마어마한 돈을 써가면서 티파니 인수에 눈독을 들이는 이유는 뭘까. 이유1) 명품 시장에서 보석 수요 급속히 증가 첫째는 명품 분야에서 보석 시장 확대 여지가 크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보석 시장은 중국과 인도에서 현저한 수요 증가가 이뤄지고 있다. 이로 인해 연평균 8.1% 성장, 2025년에는 시장 규모가 4805억 달러 (약 559조원)에 달한다는 전망이다. LVMH도 시계와 보석 사업 성장이 눈부시다. 하지만 LVMH의 보석 사업 규모는 패션 가죽 제품 사업의 4분의 1 정도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티파니를 산하에 두면 이런 갭을 메울 수 있다는 것이다. 이유2) 티파니, 독립 보석 브랜드라는 희소성 또 다른 이유는 1837년 설립된 티파니가 세계에서 얼마 남지 않은 독립 보석 브랜드라는 것. 랄프 로렌에 맞서는 티파니는 몇 안되는 미국 명품 브랜드로, 매출의 절반(2018년도 44%) 정도를 미국에서 벌어들이고 있다. 이유3) 아르노 회장, 미국 시장에 강한 애착 아르노 회장은 브랜드 사업에 착수 전인 1980년대 초반 미국에서 생활한 적이 있다. 그런 아르노 회장은 미국에 대한 애착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 사례가 10월 18일(현지시각)텍사스에서 열린 루이비통의 신공장 준공식장이다. 아르노 회장은 현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친밀함을 과시했다. (기사 참고 도요게이자이) <에디터 이재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574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명품 브랜드 디올(Dior)의 역대급 전시회 엿보기
디올(Dior)은 1947년 크리스챤 디올이 프랑스 파리에서 만든 럭셔리 패션 브랜드입니다. 제2차 세계대전 동안 군복과 같이 딱딱하고 절제된 옷을 입었던 여성들을 위해 여성스러운 라인을 강조하는 옷을 만들었던 브랜드로 지금까지도 아방가르드 정신을 지니고 있는 브랜드이지요. 이 크리스챤 디올이 영국 런던에서 역대급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하네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이 전시의 이모저모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1. 크리스챤 디올: 꿈의 디자이너 2019년 2월 2일부터 7월 14일까지 빅토리아 앤드 알버트 박물관(V&A)에서 <크리스챤 디올: 꿈의 디자이너> 전이 열립니다. 이 전시에서는 200점의 오트 꾸튀르 의상과 액세서리, 사진, 잡지, 그리고 일러스트레이션 등 총 500점 이상이 전시될 예정입니다. 이 전시를 통해 크리스챤 디올을 거쳐 간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 마르크 보앙, 지안프랑코 페레, 존 갈리아노, 빌 게이튼, 라프 시몬스의 영향력을 볼 수 있습니다. 2. 전시 프리뷰 1월 30일 이 전시의 프리뷰가 열습니다. 이 행사에는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 젬마 아터튼, 에디 레드메인, 프레야 메이버, 샬롯 모스, 그레타 벨라마치나, 크리스티앙 쿡 등 저명한 셀럽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원문 출처 : https://redfriday.co.kr/249 # 많이 본 컨텐츠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
미중 무역 전쟁에 ‘꿩 먹고 알 먹은’ 루이뷔통
... ... 블루박스가 상징인 티파니(Tiffany)가 결국 손을 들고 말았다. 중국 고객 감소의 영향은 컸다. 반면, 글로벌 명품 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는 미-중 무역 전쟁으로 인한 어부지리를 낚은 셈이 됐다. LVMH, 19조원에 티파니 인수 LVMH가 25일 “미국 보석업체 티파니엔드컴퍼니(이하 티파니)를 162억달러(약 19조원)에 인수하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인수는 명품 업계 역사상 최대 규모의 거래다. 인수를 지휘한 이는 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70) 회장. 60여 브랜드를 보유한 그는 이른바 ‘아르노 컬렉션’에 티파니를 추가하게 됐다. (아래 재팬올 10월 31일 기사 참고) ▷루이뷔통이 '티파니' 눈독 들이는 3가지 이유 아르노 회장 재산 117조…세계 3번 째 부자 19조원에 달하는 ‘거액 쇼핑’이 가능했던 건 아르노 회장의 두툼한 지갑 때문이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아르노 회장은 세계에서 3번 째 부자”라며 “블룸버그 빌리어네어 지수(Bloomberg Billionaires Index)에 따르면 순재산은 1000억달러(약 117조)로 추산된다”고 했다. 이번 인수는 아르노 회장의 끈질긴 ‘티파니 사랑’의 결과라고만 말할 수 없다. 그 배경에는 미중 무역 전쟁이 크게 한몫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티파니에 대해 중국 고객들이 발길을 돌렸던 것이다. “미중 무역 마찰과 중국인 구매 축소 영향”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6일 “티파니가 인수 제안을 받아 들인 배경에는 미중 무역 마찰과 중국인에 의한 티파니 구매 축소 등의 영향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아르노 회장을 인용 “티파니는 미국과 일본에서는 강하지만 유럽에서는 약하다”며 “중국에서는 성장할 수 없다”(not up to growth in China)고 전했다. 결과적으로 미중 무역 전쟁속에서 LVMH의 아르노 회장이 ‘꿩 먹고(티파니 인수) 알 먹은(중국시장 공략)’ 격이 됐다. <에디터 이재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598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