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896pc
10,000+ Views

오염된 식수 사태에 오바마가 했던 짓.jpg

원 출처 댓글 반응은 노벨평화상 뭐 좃도 없더라 이런 반응...
거의 무슨 "먹어도 안죽어~ 오바좀 떨지마~" 하는 꼰대수준ㅋㅋㅋㅋㅋㅋ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풀버전을 보고 이야기 했으면 좋았을텐데.. 혹시나하고 찾아보니 요지가 좀 다르네요. 두줄 요약 파이프 교체동안 물은 필터로 걸러마시면 괜찮으나 아이들은 검진을 통해 더 조심해야함. 상세내용 1. 물 마심 2. 파이프 교체 약속 3. 교체하는데 시간 걸림(상당히 오래 공사기간) 4. 과학자가 교체하는 동안 필터를 이용하면 임산부와 6살이상 아이에게는 괜찮다고 함.(필터는 공짜) 5. 그래도 교체기간 동안 물을 마시는 아이들은 검진이 필요함. 6. 80년대 미국은 납이 장난감이나 페인트에 많이 있었음 7. 나도 2살 때 페인트를 먹거나 장난감을 씹고 했을거고 납이 몸에 들어왔을 것이다. 8. 납의 중독은 납 레벨이 높아지면 문제가 되는데, 의료진단으로 막을 수 있음. 이렇게 보는게 좀 더.. 그냥 괜찮다고 한게 아니라... 교체하더라도 그 기간에 대한 설명이었다는 거죠...
지금 보니 글이 이상한데 임산부랑 6세미만 어린이는 필터를 걸러도 안된다는 뜻입니다.
그래도 빈곤층이 사는 지역인데 의료검진이 쉽진않겠죠.. 지역 주민들이 기대하고 있던 대통령의 방문이 실망으로 바뀐건 오바마의 행동은 분명 잘못이 있어보입니다
신중하지못한 행동이었다. 차라리 아니간만 못했다. 오바마‥ 나도 실망이다!
글쓴이 미친놈인가? 사실과 전혀다르게 적어두고 사람 하나 ㅂㅅ만드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세히좀 알아보고써라
오바말세
오바마는 미국에 좋은 대통령이었을지 몰라도 우리에겐 최악의 미국 대통령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엉뚱한 방식으로 사람들을 웃게만드는 아이들.jpg
1. "엄마가 그러셨는데, 제가 어릴 때 늘 저러고 다녔대요."  2. "고양이를 간절히 원하던 딸이 16개국어로 쓴 위시리스트입니다.  고양이, 고양이, 고양이..." 3. "11살 아들이 그린 '해변가를 거니는 은퇴한 중년의 배트맨'입니다." 4. 아이가 고양이 먹이 담당인 날. 5. "오빠가 스쿨버스 타는 걸 보려고 멋지게 차려입고 나온 우리 딸이에요." 6. "우리 딸하고 대화의 시간을 가질 때가 왔나봐요. 내가 진짜 말이 안 떨어져서..." 7. 할로윈을 맞이해 '방귀'를 온몸으로 표현한 어린이.  8. "제 7살짜리 딸은 공룡에 환장해요. 생일 선물로 인형의 집을 사줬더니, 역시나..."  9. "저는 42세 남성입니다. 어릴 적 여자 사촌들 틈바구니에서 컸죠. 어릴 적 사진은 전부 이런 것밖에 없네요." 10. "맥도날드를 찾은 3살배기가 옆에서 주문 중인 남성에게  바지가 흘러내렸다고 친절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11. "생후 5개월 아기인데, 마치 졸업사진 찍듯 능숙하게 포즈를 취한다는."  12. "동생이 갓 낳은 아이와 함께 저희 집을 방문한 날이에요. 제 딸은 주목 받지 못하고 토라져서 가출을 결심했답니다." 13. "동창 아들인데요. 책을 들고 싶어서 저래요.(...)"  14. "조카를 돌봐줄 일이 있어서 가면, 허구헌날 병원 수술 놀이만 합니다.  놀이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의료사고로 인한 환자 장례식이죠." 15. 수건 가지러 다녀왔더니, 아이들은 거품목욕 삼매경. 16. "2살배기의 할로윈 코스프레." 16. "거기 어린이, 뽀뽀만 하세요. 뽀뽀만...!" 출처 아구 귀여웤ㅋㅋㅋㅋㅋㅋ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웃겨버리는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