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eepingBootie
1,000+ Views

3 wisdoms a week: Winnie the Pooh

Hi vinglers!! This is SleepingBootie with another wisdom of a week :)

I personally like Pooooh's wisdoms because they seem silly, but it actually does gives me wisdom in life. Do you guys have anything in mind? Share it so I can have another wisdom!!
6 Comments
Suggested
Recent
wait.. that's so sweet
Yup it is💫
아....잘못들어왓다
한국말도 가능해여 :)
Do you know that wisdom!? I dont remember correctly but.. Pooh always say, 'the things that make me different are the things that make me'
Yea I know !!!! I'll post your wisdom someday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상처 없는 독수리
날개를 심하게 다친 독수리 한 마리가 벼랑 위에서 깊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그는 몇 번이나 하늘 높이 날아오르려고 했으나 다친 날개로는 도저히 하늘 높이 날 수가 없었습니다. “독수리가 하늘 높이 날 수 없다는 것은 이제는 살아갈 가치가 없다는 거야.” 그는 벼랑 아래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몸을 잔뜩 웅크렸습니다. 순간, 그 모습을 본 대장 독수리가 재빠르게 날아와 물었습니다. “형제여, 왜 어리석은 일을 하려고 하느냐?” 그는 힘없이 대답했습니다. “우리는 평범한 새가 아닙니다. 가장 하늘 높이 나는 새들의 왕입니다. 그런데 이제 가장 낮게 나는 새가 되어버렸습니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습니다.” 대장 독수리는 그를 향해 날개를 활짝 폈습니다. 몸에는 여기저기 상처 자국이 있었습니다. 솔가지에 찢긴 자국, 다른 독수리에게 할퀸 자국 등 수많은 상흔으로 얼룩져 있었습니다. “나를 봐라. 내 온몸도 이렇게 상처투성이다. 상처 없는 독수리가 어디 있겠니.” 자살하려고 했던 독수리는 대장 독수리의 말에 고개를 푹 숙였습니다. 그러자 대장 독수리가 조용히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이것은 나의 몸에 새겨진 상처일 뿐이지만 나의 마음엔 더 수많은 상처 자국이 새겨져 있다. 그 상처 자국에도 불구하고 다시 일어났다. 상처 없는 독수리는 이 세상에 태어나자마자 죽어버린 독수리뿐이다.” 오늘 따뜻한 하루 편지는 정호승 시인의 산문집 ‘내 인생에 힘이 되어준 한마디’에 나오는 글을 인용한 내용입니다. 자신의 인생을 돌아볼 수 있는 나이가 되면, 누구라도 여러 가지 이유로 만들어진 갖가지 형태의 상처가 남아있기 마련입니다. 때로는 너무 큰 상처에 좌절할 수도 있지만 이겨낼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의 상처를 지혜로 바꾸어라. – 오프라 윈프리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상처 #고난 #역경 #좌절 #극복
(no title)
명심보감에서 배우는 삶의 지혜    1. 남을 무시하지 말라.   태공이 말하였다. 자기가 잘났다고 생각하여  남을 업신여겨서는 안 되고,  자기가 크다고 생각해서  작은 사람을 무시해서는 안되고,  용기를 믿고 적을 가볍게 대해서는 안된다.   2. 의심받을 일은 아예 하지 말라.   태공이 말하였다. 참외 밭에서는 신을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밑에서는 갓끈을 바로잡지 말라.   3. 힘으로 남을 이기려 하지 말라.   맹자가 말하였다. 힘으로 남을 이기려 하면  겉으로는 복종하는 체하지만  진심으로 복종한 것이 아니라 힘이 부족해서요, 덕으로써 남을 복종시키려 하면 마음 속으로 기뻐서 진심으로 복종하게 된다.   4. 아무리 화가 나도 참아야 한다.   한때의 분노를 참으면  백 일 동안의 근심을 면할 수 있다.   5. 남을 해치고자 하면 자신이 먼저 당한다.   태공이 말하였다. 남을 판단하고자 하면  먼저 자기부터 헤아려 봐라.  남을 해치는 말은 도리어  자신을 해치게 되니, 피를 머금었다가  남에게 뿜으면 먼저 자신의 입부터 더러워진다.   6. 나를 칭찬하는 사람을 조심해라.   공자가 말하였다. 나를 나쁘게 말하는 사람은 나의 스승이요,  나를 칭찬만 하는 사람은 나를 해치는 적이다.   7. 누구에게나 배울 점이 있다.   공자가 말하였다. 세 사람이 길을 가면 반드시  내 스승이 있게 마련이다.  착한 사람한테서는 그 선함을 배우고,  악한 사람한테서는 그를 보고  자신의 잘못을 반성할 수 있다.   8. 원수를 만들지 말라.   경행록에 이런 말이 있다. 남과 원수를 맺는 것은 재앙을 심는 것이고,  선을 버려 두고 하지 않는 것은  스스로를 해치는 것이다.   9. 너무 까다롭게 따지지 말라.   순자가 말하였다. 쓸데없는 말과 지나칠 정도로  까다롭게 살피는 것은 하지 말라.   10. 한쪽 말만 믿어서는 안 된다.   한쪽 말만 들으면  서로 헤어지게 된다.   11. 남을 욕하는 건 하늘에 침 뱉는 격이다.   악한 사람이 착한 사람을 욕하거든  모른 체해야 한다.  모른 체하고 대답하지 않으면 마음이 편하고 욕하는 사람의 입만 아플 뿐이다.  이는 마치 누워서 침을 뱉으면  다시 자기에게로 떨어지는 것과 같다.   12. 함부로 남의 말을 하지 말라.   노자가 말하였다. 남이 알아서는 안 될 일은  처음부터 하지 않는 것이 제일 좋고,  남이 이러쿵저러쿵 말하지 않게 하려면  처음부터 말을 안 하는 것이 제일 좋다.   13. 남의 말을 쉽게 믿지 말라.   공자가 말하였다.  여러 사람이 그를 미워하더라도 반드시 살펴보고,  여러 사람이 그를 좋아하라도 반드시 살펴보아야 한다.   14. 말 한 마디로 천냥빚을 갚는다.   무소가 말하였다. 말 한 마디를 잘 하는 것이  천금을 가진 것보다 도움이 될 수 있고,  한 번 행동을 잘못하면  독사에게 물린 것보다 더 지독할 수 있다.   15. 지나치게 욕심을 부리면 걱정이 많다.   경행록에 이런 말이 있다. 만족할 줄을 알면 즐겁고,  지나치게 욕심을 부리면 걱정이 많다.   16. 스스로 자랑하지 말라.   군자가 말하였다. 스스로 옳다고 여기는 사람은  분명하게 판단하지 못하고,  스스로 만족해하는 사람은 드러나지 않으며, 스스로 뽐내는 사람은 공로가 없어지고,  스스로 자랑하는 사람은 오래 가지 못한다.   17. 뿌린 대로 거둔다.   오이를 심으면 오이가 나고 콩을 심으면 콩이 난다. 하늘의 그물은 넓고 넓어서 엉성한 듯하지만 잘못에 대해서는 빠뜨리지 않고 벌을 내린다.   18. 기회를 놓치지 말라.     경행록에 이런말이 있다. 닥쳐오는 재앙은 요행으로 피할 수가 없고,  복을 놓치면 다시 구해도 구할 수 없다.   19. 친구를 가려 사귀면 후회가 없다.   경행록에 이런 말이 있다. 말을 적게 하고 친구를 가려 사귀면  후회가 없고 근심과 모욕이 따르지 않는다.   20. 지혜는 경험에서 얻어진다.   한 가지 일을 겪지 않으면  한 가지 지혜가 자라지 못한다.   21. 자신을 낮출 줄 아는 사람이 되라.   경행록에 이런 말이 있다. 자신을 낮출 줄 아는 사람은  중요한 자리에 오를 수 있고,  남 이기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반드시 적을 만나게 된다.   22. 너그러운 사람에게 복이 온다.   모든 일에 관대하면  많은 복을 받는다.   23. 지나친 생각은 정신 건강을 해친다.   지나친 생각은 한갓 정신을 상하게 할 뿐이요,  아무 분별 없이 하는 막된 행동은  지신에게 도리어 화를 입힌다.    -명심보감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