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디즈니 실사 영화 <뮬란> 첫 공식 예고편 보기

유역비 압도적 존재감
유역비가 주연으로 낙점돼 이목을 끌었던 디즈니 실사 영화 <뮬란>의 첫 공식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중국 무협영화 특유의 분위기를 연상케 할 만큼 시원한 스케일이 압도적이며, 원톱 주연으로 활약하게 될 유역비의 존재감도 상당하다. ‘조용하고, 침착하고, 우아하고, 절제된 모습’이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조신하게 앉아 미모를 뽐내는 뮬란과, 한 밤중 몰래 무술 연마에 여념이 없는 뮬란을 교차시켜 보여주며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강조한다. 과연 <뮬란> 또한 연이어 공개된 <알라딘>, <라이온 킹> 등 디즈니 실사 영화의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영화는 2020년 3월 27일 개봉될 예정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종이 위에서 일렁이는 물결 'Richard Thorn'
일렁이는 물결에 따라 부숴지는 햇볕의 조각들과 마음까지 시원해지는 파도소리 ♥︎ 가끔 바다를 보러가면 이 모든걸 그려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요 ! 하지만 저란 쪼렙은 도전조차 하지 못했죠 ㅎㅎ . . 오늘 소개할 Richard Thorn은 제가 그려내고픈 바다의 풍경을 정말 완벽하게 종이 위에 옮겨놓는 작가입니다 *_* 대범한 붓질과 화이트의 조화 ! 수채화 특유의 맑고 투명한 색감까지 ! 여러분 어디선가 철썩이는 파도 소리와 사람들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것 같지 않나요? +_+ 제가 상상하고 그리고 싶어했던 그 장면들을 그대로 종이 위에 그려낸 Richard Thorn ! 또, 작가님은 바다뿐만 아니라 숲속의 모습도 자주 그리세요 *_* 살랑이는 바람과 나무과 흙냄새가 느껴지는 작품들 ! 시원한 나무 그늘에 앉아 새소리를 듣고있는 기분이 들어요 ㅎ_ㅎ 그리고 물결장인 Richard Thorn 선생님은 계곡을 그려내셨는데.. 졸졸졸 흘러가는 물결을 어쩜 이렇게 잘 표현할 수 있는지 ㅠ_ㅠ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 특히 마지막 나뭇가지 사이로 비치는 햇빛마저 . . Richard Thorn 선생님의 그림을 보고있으면 마음이 편안해지는 것 같아요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아트테라피가 아닐까요 *_* 작가님의 작품을 더 만나보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홈페이지에 방문해보세요 :)
[최종 S의 비밀 - ‘유전’에서 ‘미드소마’ 감독판까지] 호러영화사에 새겨질, 완전 새 얼굴(들)
※ 『최종 S의 비밀』은 영화의 마지막 시퀀스(Sequence), 신(Scene), 숏(Shot)에서부터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이에 <유전>과 <미드소마>의 결말 등이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 ------- “우리는 얼굴을 통해 무엇이든 말할 수 있다.” - 자크 오몽 특히 공포의 전도체가 될 때, 얼굴은 유난히 도드라진다. 실제로 관객한테 공포(영화)는 스크린 속 얼굴들이 극단의 표정을 지을 때 완성되고는 한다. 깜짝 놀란, 고통에 찬, 절규하는, 비명의 얼굴. 한 세트로, 흉측한, 광기어린, 무섭게 일그러진, 악마성의 얼굴. 이 과정에서 창조적 솜씨가 빚어낸 얼굴들은 장르의 관습이 돼 지독히도 반복되는데, 대개는 진부하거나 한심한 복사본에 그치고 만다. 아마도 원본 속 얼굴의 맥락을 해석해내지 못한 채 단지 표정 흉내에 급급했기 때문이리라. 그 와중에 여태껏 본 적 없는 얼굴이 등장했다. 아리 에스터 감독의 장편 데뷔작 <유전>(2017)의 마지막 숏. 피터는 말 그대로 넋이 나가버린 얼굴을 하고 있다. 그럴 만도 한 게 가족들이 ‘악마의 굿판’ 안에서 모두 잔혹하게 희생된 데다, 엄마(애나)는 방금 전 스스로 본인 신체를 훼손했고, 피터 자신의 정신과 육체는 이제 막 악마가 점령할 참이다. 미쳤거나 미치기 직전이거나. 그런데 잊지 말자. 이 빙의 행사는 (악마 측 입장에서는) 거룩한 의식이다. 혈통이라는 가족의 근원이 낳은 지옥도인 동시에, 악(惡)의 계보가 연속성을 획득하는 경축의 시간이다. 살육과 의전이 떼려야 뗄 수 없는 한 몸인 셈. 추종자들은 그들이 섬기는 악마 파이몬에게 ‘지식’이나 ‘좋은 친구’ 따위를 달라고 간청까지 한다. 악의 측면을 모른 체하거나, 악행을 덮어도 될 만큼 파이몬의 명성이 위대하다고 믿는 듯하다. 이때 파이몬은, 누구와 닮았나. 아리 에스터는 피터의 최종 얼굴을 담는 데 적잖은 러닝 타임을 쓴다. 이제 피터는 더 이상 놀라거나 부르짖지 않는다. 그는 압도된 채 무너져 내리며, 다만 악이 스며드는 시간을 얼굴에 새기는 중이다. 77초간 지속되는 이 숏에서 피터는 눈을 단 한 차례도 깜빡거리지 않는데, 생리현상이 불필요한 어떤 초월의 공간으로 넘어간 듯도 하다. 중세 서양 예술에서 얼굴이 주로 신(神)의 형상이었다고 할 때, 탈-인간으로서 피터의 이 얼굴은 성스럽고 선량한 그 기표들과는 조금 다른 버전으로 보인다. 누군가에게 신성한 의식이(었)지만 그 개최를 위해 잔혹한 파괴, 그리고 현혹의 기술이 동원되지는 않았냐는 반문. 물론 고결하고 인자하고 번뇌를 짊어진 듯한 표정들은 그 이면을 가리는 데 부족함이 없었을 테다. 따라서 피터의 얼빠진 마지막 표정은 위장 작업이 완수되기 직전 단계에 속한다고 봐야 한다. 거룩함으로 가공되기 이전의 그 무엇, 이를테면 선택된 자 개인의 멸망에 관한 이미지. 전에 본 적 없는 이 얼굴은, 자신이 신인 줄 아는 악마를 맞이하고 있다. 여기 의식이 또 하나 있다. 호르가 마을의 하지제, 그 하이라이트로 9명의 제물이 불에 타는 중이다. 그중 곰 가죽 안에 갇혀 산 채로 타는 이는 대니의 남자친구 크리스티안이다. 말 그대로 환장의 카니발. 이 광경에 넋 놓고 울먹이던 대니가, 이윽고 웃는다. 너희들의 이 엔딩이 고소하다는 듯. 영화가 끝난다. 아리 에스터의 두 번째 영화 <미드소마>(2019)의 마지막 시퀀스에서도 학살과 의식은 동전의 양면인 양 들러붙어 있다. 이 기괴한 중첩을 떠안는 자, 이번에는 대니다. 그녀의 경우 혈연과의 단절은 이미 서사 초반 경험했고, 애인인 크리스티안과도 이별 중이다. 전자는 내부의 신경쇠약을 견디다 못 해 발 디딜 판 자체를 깨뜨렸고, 후자는 슬픔은커녕 이 괴이한 마을에 대한 의심조차 나누기 힘들 만큼 둔해빠졌다. 감정의 공유가 가능하다는 점에서만 보면 차라리 이 모계-토테미즘 사회가 나아 보일 정도다. 인류의 역사는 곧 분화의 역사다. 집단은 부피가 늘어나 갈라졌고 또 그 갈래별로 같은 과정을 겪었다. 최초의 단어가 진화 끝에 백과사전의 체계를 갖췄듯, 인간관계의 망은 넓이와 깊이를 더하고 더해 삶의 양식이 됐다. 어쩌면 인생이란 내가 속한 각 층위의 집단들에서 맡은 바 역할극을 잘해내기, 그 자체가 됐는지도 모르겠다. 교과서도 인간을 사회적 동물이라 정의하지 않았나. <미드소마>의 대니는 그 역할극에서 탈락했고 또 탈락하는 중이다. 이를테면 과거와 미래 가족 모두와 이별하기. 사회적 동물이 타자와 관계를 맺지 못하면 사회적으로 퇴행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일까. 영화는 대니를 자꾸만 미토스(mythos)의 영역으로 밀어 넣고, 그녀 또한 그 중력장에 적응해간다. 마치 비극을 감당할 수 없는 이들이 끝내 종교로 빨려 들어가듯이. 다시 한 번, 대니가 이윽고 웃는다. 너희들의 이 엔딩이 고소하다는 듯. 낯선 마을에서 낯선 공포를 느낀 ‘여성’ 주인공이 되레 애인의 죽음을 선택하고 웃음까지 짓는 아마도 최초의 숏. 여태껏 본 적 없는 또 하나의 얼굴이다. 이곳 호르가 마을은 역할놀이가 필요치 않은 세계다. 동일한 믿음과 삶의 리듬 아래 단일 자아로 꿰어져 있기에 관계의 유지나 개선을 위한 어떤 ‘증명’이 요구되지 않는다. 대니의 마지막 웃음은 자신에게 울음만 남긴 그 증명의 기록물, 즉 인물들을 활활 태워버렸다는 안도인 셈이다. 따라서 이 웃음은, 비가역적이며 돌이킬 수 없다. 수 년 간 요동쳤을 그녀의 감정은, 그 진폭은, 이 순간부터 가지런하게 정렬된 하나의 선으로 수렴해갈 것이다. 대니는 백과사전 이전의 시간, 몇 가지 음절만 알면 되는 그곳으로 되돌아갔다. “사물은 그 자리에 있다. 왜 그것을 마음대로 조작하는가?” – 로베르토 로셀리니 로셀리니 감독의 말에 빗대어 보자면, 아리 에스터는 지금 우리 주변에 있는, 즉 실재하는 두려움의 요소를 관습적 표정 안에 억지로 끼워 넣는 데는 관심이 없는 듯하다. 전에 없던 얼굴들 – 피터의 ‘흡수’와 대니의 ‘변환’ – 을 포착한 것도 그 때문이리라. 물론 우리는 그 덕에 악의 진영이 갖춰지기 직전의 절망적 시간을 목격했고(유전), ‘맹신’과 ‘나 자신으로 살기’가 양립할 수 없음을 지켜볼 수 있었다(미드소마). 무엇보다 대니의 얼굴에서는, 알면서도 가야 하는 퇴행 길에 관한 서글픈 섬뜩함마저 느낀다. 아마도 잠재적으로는 모든 사람한테 열려있을 그 뒷걸음의 문. ‘홈 스위트 홈’에는, 사회 곳곳에는, 문손잡이를 돌리도록 만들, 나락으로 통하는 구멍이 너무 많다. 믿.습.니.까? 영화관 안과 밖의 공통점, <미드소마>나 현실이나 그토록 잔혹한 사건들은 대낮에(도) 일어난다는 것. 그럴 수밖에. 그들은 스스로 옳다고 여기는 걸 해대니까, 떳떳하니까. 신의 이름을 빌려 침략하고 신의 이름을 빌려 목숨을 뺏고 누군가의 고통 앞에서 모두 신의 뜻 운운하는 이들은, 추종자는, 악마는, 악을 행하되 악의가 없다. ⓒ erazerh ------- PS 1. <미드소마> 감독판이 이전 버전과 다른 점은 대니와 크리스티안 사이의 감정선 및 그 굴곡이 보다 선명하게 드러난다는 것 정도. 그밖에 캐릭터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몇몇 대사들. PS 2. <유전>의 최종 숏은 사실 77초간의 얼굴 숏이 아니라, 약 3초 동안 나무집 내부를 디오라마처럼 포착한 장면이다. Hail Paimon. ※ 이 글은 ‘브런치’에도 올라갑니다.
Adult Industry History
The human interest in sex is nothing new, but the internet has made it much easier to explore and exploit all the nuances of desire. The online porn industry makes billions of dollars in profits every year, but the big beneficiaries are the producers, not the women and men who perform sexual acts in front of the camera. Mia Khalifa was a porn actress for a brief period at the end of 2014. SHe gained worldwide fame when she appeared in a video of sexual content wearing an Islamic hijab (the scarf worn by some Muslim women to cover his head) that caused great controversy and caused him to receive threats from supporters of the self-styled Islamic State (IS). To what extent does pornography still dominate the internet? He currently has 16 million followers on Instagram and if his name is searched on Google, thousands of results appear. But Khalifa is not proud of its worldwide fame. After years of threats, he is now talking openly about his past. What does your story tell us about the porn industry and culture of the 21st century? This is what he told in an interview with Stephen Sackur on the BBC's Hard Talk program. Khalifa, who was born and raised in Lebanon in a Christian family, received death threats from suspected members of the Islamic State. In many ways, you are a very famous woman. But the origin of your fame lies in your brief participation in the porn industry. Is it hard for you to deal with that? Absolutely. After quitting, my Instagram account was hacked by EI supporters, who posted propaganda everywhere. So Instagram deleted it and I didn't make a new account until a year later, when I decided to accept my destiny as the infamous porn star and try to change the narrative. So I created an Instagram account again and tried, in the absence of a better term, to become an influencer. If you put your name on Google, countless links to videos appear. The words "porn star" appear immediately, is that something you will never overcome? I am trying to make it. I am not very friendly with Google and we are trying to change that. The first thing that appears is a site that I have no control over, but that from the beginning is written in the first person, as if it were mine. And on my Wikipedia it is published as my official website. And we have tried countless times to eliminate it, even through legal action, but the company does not listen. And we have made countless proposals. "Why I chose a career in pornography" You were taken by your parents as a child from Lebanon to the US, where you received your education. You are clearly intelligent, you went to the university in Texas, where you studied history. How did you get into the porn industry? I do not believe that low self-esteem discriminates against anyone. Does it matter if you come from a good family or if you come from a not-so-good environment? I struggled all my childhood with being overweight and never felt attractive or worthy of male attention. And suddenly, in my first year of college, I started losing a lot of weight by making small changes. And by the time I graduated, I was ready to make a difference. I felt very self-conscious about my breasts, because that was the first thing I lost when I lost almost 50 pounds (22.6 kg). Florida cities like Tampa and Miami have been attracting models, producers and talent scouts of the porn industry for years. So my biggest insecurity was my breasts, and I wanted to recover them. And once I did it (Khalifa underwent a cosmetic surgery operation), I began to attract all this attention from men and never got used to it. I felt that, unless I clung to that and did what was asked of me or what was expected of me, it would be insignificant. And after feeling what that validation and compliments was like, I didn't want that to end. You were a young graduate who wanted to find a job and a boy on the street told you he could work with you. He was sincere and said he was in the porn business. What made you feel attracted to this proposal? That was not how it happened. It wasn't "Hey, do you want to get into porn?" It was more a "You're beautiful, would you like to model a little? You know, you have a great body and I think you would be great at modeling." Things like that. And after I arrived at the studio, it was a very respectable place, a magnificent place in Miami, in Doral, Florida. It was clean. Everyone who worked there was friendly. All their cubicles were decorated with family photos. As if it were nothing doubtful or something that made me feel uncomfortable. The first time I entered was not the first time I filmed a porn movie. It was the second time. In the first one, it was more than signing the paperwork, etc.
작화와 연출력의 끝을 보여준 애니메이션 작품들 part2
충동적으로 작성한 카드였는데 의외로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part2도 움짤 위주로 간단하게 만들어보았습니다. 진격의 거인(2013)-WIT STUDIO 기존 애니메이션과 차별화된 뛰어난 액션신 연출로 한때 진격거 신드롬까지 만들었던 작품이죠. 한국에서는 작가의 극우논란으로 인해 인기가 시들었지만 고퀄리티 작화와 연출만으로 일본 서브 컬쳐를 국내 대중들에게 알렸다는 점에서는 여전히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2016)-본즈 액션연출의 최강자 본즈답게 안정적인 작화와 화려하고 역동적인 액션신을 보여준 작품입니다. 특히 작중 하이라이트였던 미도리야와 토도로키의 대결은 방영 직후 커뮤니티에서 수많은 움짤이 만들어질 정도로 높은 퀄리티를 보여줬습니다. 잔향의 테러(2014)-MAPPA 다소 딱딱한 스토리때문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상당한 고퀄리티 작화와 연출을 보여줬던 작품입니다. 1990년대 풍의 색감과 기법을 사용한 작화와 여름의 어지러우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를 잘 표현한 연출이 인상깊었습니다. 4월은 너의 거짓말(2014)- A1 Pictures 감동적인 스토리로 유명하지만 그에 뒤지지않게 작화와 연출도 뛰어났던 작품입니다. 작품 내내 엄청난 고퀄리티 작화를 유지했던것은 아니지만 콩쿠르 연주 등 작중 주요장면에선 확실한 퀄리티와 연출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습니다. 바이올렛 에버가든(2018)-교토 애니메이션 자본주의가 만들어낸 고퀄리티 작화의 끝판왕. 원래부터 고퀄리티 작화로 유명했던 교토 애니메이션이지만 넷플릭스의 제작비 투자와 독점방영으로 힘을 넣었는지 TV 애니메이션에서는 보기힘든 역대급 퀄리티의 작화를 보여줬습니다. 스토리에 있어서는 혹평도 꽤나 있지만 이 작품의 작화 퀄리티와 연출력에 혹평을 주는 사람은 없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목소리의 형태(2016)-교토 애니메이션 교토 애니메이션답게 수려한 작화와 뛰어난 연출력을 보여줬던 작품입니다. 작품에 특징이 없다고 평가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무거운 주제를 아름답고 잔잔하게 표현한것만으로도 큰 점수를 줄 수 있는 작품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너의 이름은(2016)-신카이 마코토 말이 필요없는 작품이죠. 스토리도 뛰어났지만 '초속 5cm', '언어의 정원' 등으로 완성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작화와 연출력은 정말 압도적이었습니다. 언어의 정원(2013)-신카이 마코토 이 작품 역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대표작이자 고퀄리작화와 연출하면 빠지지 않는 작품이죠. 언어의 정원에서 보여준 높은 작화력과 세세한 묘사 퀄리티는 감탄을 넘어 경외로울 정도였습니다. (이미지 출처: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https://www.marumaru.in/?c=3/41/66&cat=%EC%9D%B4%EB%AF%B8%EC%A7%80&uid=266461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remora1541&logNo=221021366764&parentCategoryNo=&categoryNo=22&viewDate=&isShowPopularPosts=true&from=search 진격의 거인 http://www.instiz.net/bbs/list.php?id=pt&no=1300484 잔향의 테러 https://www.instiz.net/name?no=14561862&page=1&category=3 https://weheartit.com/entry/127228392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rookiez1&logNo=220840659252&categoryNo=173&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kr%2F 언어의 정원 https://www.instiz.net/pt/3714745) (내용참조: https://namu.wiki/w/%EC%9E%94%ED%96%A5%EC%9D%98%20%ED%85%8C%EB%9F%A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