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gran2129
1,000+ Views

금동이가 자는 시간엔

왜용이는 심심해요 ㅎ 금동이 보고시퍼요

7 Comments
Suggested
Recent
횽아가 띰띰하구나.......금동이 코 자서.......^^
동생이랑 놀고 싶은데 말이죠 ㅎ
이렇게 보니 왜용이 덩치가 새삼 느껴지는.. 저 뱃살을 주무르고 싶다..
왜용이가 등발이 좀 있습니다 ㅋㅋㅋㅋ 뱃살도 아주 몰캉몰캉 만지는 맛이 남다릅니다
금동이대신빼꼼을ㅋㅋㅋㅋㅋ
포빈데요..ㅋ
금동이 장난감을 왜용이도 좋아해요 ㅎ 금동이 냄새나는 포비를 품어봅니다 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외출한 사이 집에 불이나 연기 질식해 죽은 강아지 부둥켜안고 '눈물' 쏟는 주인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620 사진 : imgur "늦게 와서 미안해.... 혼자 얼마나 무서웠니?" 누구나 비극적인 일은 다른 사람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여기 생각지 못했던 이별을 겪은 한 남자의 사연이 가슴을 아프게 합니다. 사연은 지금으로부터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에 죽은 반려견을 끌어안고 눈물을 쏟아내는 한 남자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사건이 있었던 그날 남자는 잠시 외출을 했었고 사고는 순식간에 벌어졌습니다. 집에 화재가 발생했던 것이었죠. 사진 : imgur 다행히 이웃의 빠른 신고에 긴급히 출동한 소방대원은 치솟는 불길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소방대원들 역시 막지 못했던 것은 강아지의 죽음. 사람들은 남자의 집에 모여들었고 어느새 집으로 다시 돌아온 남자는 모여든 사람들을 비집고 들어가 믿기 어려운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연기에 질식해 축 늘어져있는 자신의 반려견을 발견했던 것입니다. 결국 반려견은 목숨을 잃었고 남성은 "늦게 와서 미안하다 차라리 데리고 나갈 걸.."라고 후회하며 뜨거운 눈물을 쏟아냈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