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GOjinjja
10,000+ Views

영화 찍는 중 사귀게 돼서 대본에 없던 키스까지 해버려서 NG난 썰


내가 널 사랑할 수 없는 10가지 뭐시깽이에서 진짜 지구 개뿌셔버리는 ㅋㅔ미를 보여준 히스레저와 줄리아 스타일스


준니 상큼 터져버리는 둘은 이 영화를 찍다가 실제로 눈이 맞아벌임 ㅎ
실제로 사귀게 된 두 청춘남녀는 엔딩 크레딧에 준니 띠용스러운 장면을 남김 흫ㅎ


초반에 짧게 툭 치고 지나가는데
젊은 히스레저 이눔시끼.. 박력뭔데..
숨소리 뭔데잉 ㅎ

역시 헐~릐웃이다
마무리까지 완벼크

근데 아직도 이 영화 안 본 사람 있음..?
무조건 보셈 두번 봐요 열번봐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리운 조커 히스레저..😔
너무 달달했는데 마무리... 😱zzz
봐야g
뭐하는 것들이야 !! 이것들!! 사겨?? 하...
눈에서 꿀이 뚝뚝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충격](공포) 빙글 관리자의 '아이스베어 미스테리'
때는 지난 5월 30일 경... 회사가 널널하다는 점을 악용하여 매일같이 빙글에 잡다한 글을 올려대는 빙글 지박령 real896pc(본인)은 여느때와 다름없이 빙글을 눈팅하다 뜻 밖의 톡방을 발견한다. 폰배경화면 관심사에서 아이스베어 짤을 줍줍하는 어린 양에게 친히 짤을 선물하는 빙글 공식 계정을 발견한 것이다... 평소 냉소적이고 사무적인 어투로 커뮤니티 관리를 소홀히하는 프레지던트들에게 빙글의 철퇴를 안겨주는 @VingleCommunity 는"빙글의 길로틴", "정의의 심판자", "빙글 국세청"(나만 이케 부름) 등으로 불리며 악명을 자랑하고 있었다. 그랬던 그(그녀)는 마치 로그아웃을 깜빡하기라도 한 듯 상냥하고, 심지어 귀여운 말투로 희대의 유행어 "요있띠"를 만들어냈다. 이에 real896pc는 마치 노다지를 발견한 양 신이 나서 카드를 작성하는데... 그는 이 톡방을 빙글의 성지로 만들어 끊임없는 성지순례를 만들어내고자 하였다. 그러나 그는 몰랐다... 이것이 비극의 시작이 될 줄은... 첫번째 희생양 @Kellygo 그녀 역시 성지의 순례자였으나 무슨 일인지 멀쩡히 작동하던 모든 버튼이 먹통이 되어버리며 갇히고 만다. 그리고 그녀를 잇는 제 2, 제 3의 피해자들이 속출하기 시작한다. @ds8099, @khj79a... 갤럭시 노트 9의 사용자들이 무간지옥에 갇혀버리고 만다. 그리고 노트9이 아닌 s8의 이용자인 @merone 마저... 끝내 빠져나오지 못했다. 그의 마지막 톡은 마치 단말마의 외마디 비명과도 같았다. "샬..." 그것은 혹 샬... 려... 줘... 는 아니었을까? 아니었다. 그냥 욕을 하고 싶었던 듯 하다. 톡방의 저주는 끝나지 않았다. @zazz0126, @soozynx 가 연이어 빠져나가지 못하게 되면서 경건했던 성지순례는 끔찍한 흔적만을 남기게 되었다. 현재 이들의 행방은... 묘연하다... (아님 말고...) 어쩌면 이 모든 계략은 자신의 실수를 들켜버린 나머지 분노한 빙글 관리자가 내린 저주는 아닐까? 자신의 치부를 숨기고자 유저들을 톡방에 가둬버리는 참혹한 형벌을 내린 것은 아닐까? 여전히...톡방은...남아있다... 어서 이 곳에서... 관리자의 저주를... 풀어주시오...
고기잡이 배에서 17년간 일한 선원의 인스타그램
러시아 원양어선에서 17년째 선원으로 일하는 Roman Fedortsov 씨는 심해어 혹은 특이한 물고기를 잡을 때마다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인스타그램은 점점 기괴한 생물체들의 사진으로 가득찼지만 사람들은 오히려 그 신비함에 열광하는 듯 보이네요! Roman Fedortsov 씨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된 사진과 함께 유저 반응을 모아보았습니다. 1. '사이클롭스...?' '눈 위치를 보아하니 분명 심해 바닥에서 활동하는 물고기일 거야...' 2. '으... 바다로 다시 집어 넣어라' 3. '만화에 나오는 용같다' '심해에서 작은 빛만 받아도 볼 수 있게 진화된 거 아닐까' 4. '지구에 사는 생물체 맞아? ㄷㄷ' '맨손으로 잡는 거 실화냐' 5. '우주 갈 거 없다. 심해부터 조사해라' '누가봐도 외계인이잖아' 6. '우주에 생명체가 산다면 이렇게 생겼을 것 같다. 별 사이를 유유히 유영할 것 같아' 7. '아니 뭐 이따구로 생겼냐' 8. '어떤 이유로 저렇게 진화한 거지? 입 다물다가 지 이마 뚫을 거 같은데 ㅋㅋ' 9. '화장 실패한 우리 누나가 여기 왜' 10. '이건 또 뭐야' '위험해 보인다. 일단 죽여라' 11. '반지원정대 호빗과 드워프들' 12. '밥맛 떨어진다' '이상한 것 좀 그만 올려' 13. '똑똑똑. 누구 없어요?' '저그 알을 주워왔어 버려' 14. '무섭지 않아! 무섭지 않다고!' 15. '낚시 게임하다 드물게 나오는 전설의 물고기 같다' 16. '마블 히어로 판타스틱4에 더씽이라고 있는데. 똑같이 생겼네' 17. '오래된 잠수함 가져다 놓고 어디서 물고기래' 18. '밥맛 떨어진다;;' '양치하고 돌려보내라' 19. '이게 지구에 있는 생명 맞다고?' '바닷 속에서 마주치면 기겁할 듯' 20. '얼른 풀어줘라. 삐진 거 같다' 21. '심해 생물은 눈만큼은 정말 이쁘다. 다른 곳이 흉측해서 그렇지' 22.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고. 이건 뭔데. 으' 23. '진짜 양치시키냐?' '뭔데 이겈ㅋㅋ' '소름돋는다' 24. '응. 심해는 절대 안 가는 걸로' '저 동네는 못생겨야 정상인듯' 25. '귀... 귀엽다?' 더 많은 사진을 보고싶다면, 아래 Roman Fedortsov 씨의 인스타그램으로 직접 놀러가보세요! 심해... 정말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