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epet
10,000+ Views
Comment
Suggested
Recent
냥아치들 ㅎ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니고레 엄마 또치작가입니다.
안녕하세요 ^ㅇ^공포미스테리 채널에서는 [새마음 요양원]을 연재중이고 반려동물 채널에서는 나니고레의 사진을 올리고 있는 또치작가입니다. 음... 원래 벌써 글이 올라가고도 남아야 하는 시간인데 많이들 기다리실거라 생각들어요. 물론 오늘이나 낼 올라가긴 할겁니다만 나름의 변명 을 하고자 글을 씁니다 ^^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저의 아들 고레가 지금 복막염 판정을 받았습니다. 어미로부터 버림받은 길냥이를 데려와 키운지가 벌써 1년 3개월 정도가 되었네요. 나니가 너무 당시에 외로움을 심하게 타서 데려온 둘째였지만 후회한적이 없을정도로 이쁜짓만 했죠. 너무 애교도 많고 집사껌딱지라서 ㅎㅎ 성격도 서글서글하구요. 가리는 음식도 없습니다. 그래서 언제나 밝게 클줄로만 알았던 내 꼬물이가 복막염이라고합니다. 참 이상하게 제가 장염때문에 엄청 아픈데 ... 고레도 아프고.... 그런데 급 제 글 봐주시는 분들은 많아지고 만감이 교차했어요. 다행히 어제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도 아직 초기니 신약치료를 도와주시겟다고해서 너무 울지만은 않으려고합니다. 별명이 똥고레인데... 먹고 맨날 응가만싼다고 ㅎㅎㅎ 똥고레가 기력없이 있는모습이 너무 안쓰러워요... ㅎㅎㅎ 제 장염은 그럭저럭 나았지만 고레가 아픈 걸 제가 대신해주질 못해 마음이 아픕니다. 그래도 전 연재를 계속할 예정이고... 다만 좀 늦어질수 있다는 점. 우리 고레의 쾌유를 많은 분들이 빌어주셨으면 하는 욕심에 몇자 적었습니다. 고레의 이쁜 사진 풀어보겠습니다.
"이 고양이한테 절대로 문 열어주지 마세요!"…어느 기숙사 문 앞에 붙은 경고장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786 "학생 여러분들, 이 수컷 고양이에게 문을 열어주지 마세요!" 한 고양이에게 문을 절대로 열어줘서는 안된다고 적힌 러시아의 한 기숙사 경고장이 있어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는 창문 방범창에 매달려 문을 열어달라는 듯한 애절한 눈빛으로 안을 쳐다보는 고양이 사진이 올라왔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밝은 갈색과 진한 갈색이 뒤섞인 털을 가지고 있는 고양이 모습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그 옆으로 유리문에는 경고장이 붙여져 있었는데요. 경고장을 본 사람들은 차마 고양이에게 문을 열어줄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도대체 경고장에는 무엇이 적혀져 있길래 그러는걸까요? 경고장에는 "이 수컷 고양이를 기숙사로 들여보내지 말아주세요. 벌써 암컷 고양이 10마리가 임신했어요"라고 적혀져 있었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외모와 달리 거대한 대형 사고를 벌여놓았던 것인데요. 뜻밖의 상황이 벌어지는 것을 사전에 막기 위해 붙여진 경고장.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놀랍다", "고양이 삶이... 부럽....", "난리가 났네 완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
집에 혼자 남아 외로워하는 옆집 허스키한테 매일 놀러가 꼭 껴안아 주는 '천사' 리트리버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725 사진 : Oranit Kittragul 주인이 일하러 나가 집을 비워 혼자 남은 옆집 친구 허스키가 외로울까봐 울타리 하나를 사이에 두고 다정하게 꼭 끌어안고 있는 리트리버가 있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The dodo)는 2년 전인 지난 2017년 태국에 살고 있는 리트리버 메시와 옆집에 살고 있는 허스키 아우디의 우정이 담긴 사진을 소개한 적이 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집에서 주인과 늘 함께 시간을 보내는 리트리버 메시와 달리 옆집 허스키 아우디는 주인이 일하러 나가다보니 혼자 남아 집을 지키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홀로 집에 남겨지는 시간이 많다보니 분리불안증을 느끼는 것은 물론 흐느껴 우는 날이 많았는데요. 사진 : Oranit Kittragul 혼자 외롭게 지내는 탓에 흐느껴 우는 옆집 허스키 아우디가 안쓰러웠던 리트리버 메시 주인은 고민이었습니다. 안되겠다 싶었던 메시 주인은 리트리버 메시에게 옆집 허스키 아우디와 친해게 지내보라고 말했는데요. 이를 알아들었는지 아니면 본능적이었는지 그날 이후 리트리버 메시는 옆집 허스키 아우디를 찾았다고 합니다. 그렇게 허스키 아우디에게는 리트리버 메시라는 친구가 생기게 됐고 둘은 세상 둘도 없는 소중한 친구가 되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리트리버 메시 주인은 더도도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옆집 허스키 아우디가 외로워 흐느낄 때마다 저는 리트리버 메시를 마당에 풀어줘서 서로 바라보고 대화할 수 있게 했어요. 대화 내용을 알지 못하지만 그러면 아우디는 우는 것을 멈췄죠" 사진 : Oranit Kittragul 하루는 허스키 아우디 주인이 외출할 때 목줄을 채우는 것을 깜빡하고 나갔는데 외로움을 많이 타는 허스키 아우디는 리트리버 메시에게 인사하기로 마음 먹은 듯 싶었습니다. 허스키 아우디는 담장 하나를 사이에 두고 리트리버 메시와 함께 얼굴을 마주보고 있었고 잠시 후 서로를 꼭 끌어 안으며 진한 우정을 나누고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이를 지켜본 리트리버 메시 주인은 사진으로 찍어 SNS상에 올렸고 이 둘의 남다른 우정이 담긴 사진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는데요.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친구가 아닐까요. 서로를 의지하는 이 둘의 우정이 앞으로도 변치 않길 바라며 오래오래 행복하길 진심으로 응원하고 기도합니다. 사진 : Oranit Kittragul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
강아지 하루에 최소 한번 산책시키지 않으면 '벌금 324만원' 때리는 나라가 있다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664 사진 : reddit 하루에 최소 한번 산책을 시키지 않으면 강아지 주인에게 우리나라 돈으로 최대 324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나라가 있습니다. 바로 호주 수도주(Australian Capital Territory)인데요. 강아지도 지각이 있는 존재로 인정해 최소 하루에 한번은 산책 시켜야 한다고 합니다. 미국 CNN 방송 등은 지난 28일(현지 시간) 호주 수도자 의회가 동물복지 개선을 위해 최소 하루에 한번 산책을 시키지 않는 주인에게 최대 4000호주달러(한화 약 324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새 법안을 채택했다고 보도했는데요. 이번에 통과된 동물복지법 개정안에 따르면 동물을 지각과 감정이 있는 존재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반려동물들에게 기본적인 거처와 식사, 물을 제공하지 않으면 벌금을 부과하도록 한 것이죠. 사진 : reddit 뿐만 아니라 24시간 동안 외출하지 못한 강아지에 대해서는 반드시 최소 2시간 동안 자유롭게 움직이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되어 있는데요. 그러지 않을 경우 처벌받도록 명시돼 있다고 합니다. 이밖에도 자동차 안에 갇힌 강아지 등 동물을 구하기 위해 차량 주인의 허락 없이도 차량을 부수는 것을 허용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으며 동물학대에 따른 처벌이 최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3만 2000호주달러(한화 약 2600만원)으로 강화됐습니다. 수도주의 크리스 스틸 서비스장관은 "현대의 동물복지는 반려동물이 신체적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 어떻게 대응하는지도 고려해야만 합니다"라고 말했는데요. 여러분이 보시기에는 어떠신가요? 하루가 다르게 반려동물이 우리 일상생활에 차지하는 부분이 점점 높아지는 만큼 강아지와 고양이 등 동물에 대한 존중이 필요로 하다는 지적입니다. 사진 : reddit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