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k0528
10,000+ Views

안반데기은하수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역시 장노출은 밤하늘이 예술이죠
어둡고 빛이 없어 장노출은 기본이지요^^ 밤하늘은 항상 설레임을 주는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와... 은하수 사진은 봐도 봐도 멋져요
어릴적 꿈이 있는 장면이라 늘 예쁘답니다 감사합니다^^
어디서 찍은거에요?? 멋져요 이런 사진 찍으려면 몇시간 동안 몇장 찍으세요????
장노출 기법이라고 합니다. 수동설정으로 셔터를 원하는 시간만큼 열어두어서 필름에 빛을 오랫동안 모으는 방법으로, 빛이 적은 야간에 적절한 밝기를 얻기위해 주로 사용합니다. 수면의 잔상이나 폭포, 흐르는 물을 피사체로 두기도 합니다.
일단 조리개는 최대개방하는게 좋구요 별이 흐르지않도록 시간은 15~20초가 적당하구요 감도는 2000~3200정도구요 별궤적이 아니라서 한컷이예요 가장 중요한것은 촛점을 정확하게 잡는겁니다 은하수촬영팁은 많이 나와있어요^^ 감사합니다~
@cyk0528 @qre1012 설명 고맙습니다😊😊😊
와.. 이게 육안으로는 안보이는거죠..? 넘 멋지네요
육안으로는 희미하게 보입니다 카메라의 조리개를 긴시간 열고 촬영하느것이지요 하지만 눈으로 바라보는 밤하늘은 진짜 멋져요 감사합니다^^
와 금손이시네요~ 이런 은하수는 몇시가야쯤 볼수있을까요?
금손이 아니구 카메라가 다 해줬네요^^ 은하수는 달이 없는날에 가야하고 4월경부터 동남쪽 전갈자리에서 볼수 있어요 4월에는 새벽2~3시경부터 볼수있고 그다음달에 약1~2시간씩 빨라집니다 계산해보시면 8월시간 나오겠죠^^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주 감귤의 모든것! 서귀포 감귤박물관
제주 최대의 감귤관련 박물관인 감귤박물관은 제주감귤의 역사, 문화, 산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박물관이예요 제주감귤 뿐만 아니라 세계의 독특한 감귤들도 볼 수 있어요! 이곳은 공립박물관인 만큼 입장료가 정말로 저렴했어요! 성인기준 1,500원, 어린이는 800원 그리고 만6세이하아동과 65세 이상 경로고객은 무료입장이라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었답니다!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쿠키머핀체험장, 족욕체험장, 과즐체험장, 감귤따기 체험장등 여러 체험시설도 있었는데, 현재는 코로나 때문에 대부분 중지된 상태라고 하네요 실내 전시관은 1, 2층으로 이루어져 있었어요! 감귤의 역사부터 시작해서 감귤의 종류, 감귤을 이용한 여러 가지 공산품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예전 조선시대에는 감귤이 정말 귀했다고 하네요~! 세계 감귤 전시관에 가면, 정말 다양한 종류의 감귤을 볼 수 있어요! 평소 내가 알던 감귤이 정말 적은 종류였구나! 라는걸 다시한번 깨닫게 되었답니다! 감귤의 모양이나 색이 정말 다양하다는걸 알 수 있었어요! 부담없는 가격으로 귤빛추억을 만들 수 있는 서귀포 감귤박물관, 여행코스로 짜도 좋을 것 같아요! *[위치] : 제주 서귀포시 효돈순환로 441 *[문의] : 064-767-3010
충남 천안 사진찍기 좋은곳
여러분도 애정하는 도시가 있나요? 요즘 여행하기 힘든 시기라, 옛날 사진들을 들추게 되네요. 천안은 제가 몇 년간 산 도시라서 애정하는 도시인데 그중 사진 찍으면 좋은 사진 명소들을 추려봤습니다. 참고로 위 사진은 성불사예요. 성불사에서 보이는 호수는 단대호수랍니다. 버스커 버스커에서 "꽃송이가" 가사에 나온 그 단대호수 맞다고요. 단대호수 걷자고 꼬셔~! 단대호수도 노을 맛집이라 불리는 곳이에요. 게다가 호수 주변에 카페 거리에 하나둘 불이 들어오는 야경도 멋진 곳이죠. 천호지 야경은 천안 제12경에 속해요. 아아, 천호지가 어디냐고요? 단대호수의 진짜 이름이랍니다. 단국대학교 앞에 있는 호수라 해서 단대호수라 불리지만, 진짜 이름은 천호지! 천안하면 독립기념관을 빼놓고 말하기 힘들죠? 그런데 독립기념관을 전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여긴 걸어서도 올라올 수 있는 산이지만, 차로도 올라올 수 있는 곳이랍니다. 흑성산 전망대 주차는 KBS 흑성산 중계소에! 벚꽃 필 무렵에 가기 좋은 곳, 단대호수와 북일고, 그리고 원성천. 원성천은 천안역에서 걸어서 갈 수 있는 곳이라 뚜벅이 여행자에게도 엄지 척! 3.5km 이어지는 원성천, 봄이면 타박타박 벚꽃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곳이죠. 4월과 5월쯤, 벚꽃이 지고 나면 천안에는 배꽃이 펴요. 배꽃? 배꽃을 구경해본적 있나요? 저도 천안에 살기 전에는 배꽃을 본 적이 없었어요. 그런데 여기 규모가 어마어마해서 달려도 달려도 배꽃. 드라이브 코스로 딱입니다. 뚜벅이로 성환역에 내려서 걸어서도 가봤는데 가는 데만 한 시간. 버스도 잘 안오고 힘들더라고요. 그래도 왕복 두 세 시간 정도 걷는 거니깐 그 정도 걸을 수 있다, 하는 분에겐 추천! 천안에는 전국 최대 빵집이 있어요. 마치 호빗 마을처럼 꾸며진 이곳은 뚜쥬루 빵돌가마점이랍니다. 물론 빵도 맛있으니 간 김에 늘 주렁주렁 빵도 사온답니다. 여긴 황금빛 금계국이 피어오르면 아름다운 천흥지. 금계국은 여름에 피는 꽃이에요. 벚꽃 지고 겹벚꽃도 지고 이꽃저꽃 다 지고 난 뒤에 피는 꽃이라 더 반갑죠. 그 외에도 천안에 사진 찍기 좋은 곳이 넘치고 넘쳤답니다. 곧 봄꽃 소식이 온다는데 빨리 상황이 좋아지길! https://www.youtube.com/watch?v=o4LMzviLSDM&t=34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