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삶의 질을 향상시켜줄 인센스 스틱 & 홀더 추천 리스트

Editor Comment
요 몇 년 새 소확행 트렌드 덕에 향을 즐기는 방법이 다양해졌다. 향수로 이름을 날린 코스메틱 브랜드 각자만의 노하우로 제조한 캔들은 물론 디퓨저를 비롯한 다른 방향제 ‘인센스 스틱’ 또한 큰 인기다. 절이나 제사 지낼 시에만 사용한다고 생각했다면 오산. 인센스 한 개라면 공간을 우아하게 물들여주기도, 마음을 안정시켜주기도 한다. 파촐리와 나그참파와 같은 대표적인 향을 포함한 후각을 자극하는 힐링 소품 인센스 그리고 인테리어 소품 역할도 톡톡히 해주는 홀더 추천 리스트를 참고해보자.

인센스 스틱

프로빈스 아포테케리
향 | 라벤더 에센셜 오일
가격 | 1만 8천 원대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
향 | 라밴더
가격 | 2만 3천 원대
구매처 | caliroots.com
더 라이즈 앤 폴
향 | 팔로 산토
가격 | 2만 3천 원대
와코마리아 x 쿰바
향 | 샌달 우드와 침향 나무 혼합
가격 | 2만 5천 원대
구매처 | shop.havenshop.com
어스 + 엘리멘트
향 | 팔로 산토, 라벤더, 야생 현자, 로즈마리 혼합
가격 | 3만 5천 원대
아포테케 프래그런스
향 | 36종
가격 | 1만 8천 원대

인센스 홀더

콘크리트 오브젝트
제품명 | 폴리곤 인센스 버너
가격 | 17만 원 3천 원대
쿰바
제품명 | 메탈 캔 인센스 버너
가격 | 18만 8천 원대
구매처 | goodhoodstore.com
구찌
제품명 | 하바리움
가격 | 22만 원대
구매처 |  gucci.com
시나몬 프로젝트
제품명 | 미네랄 레드 카닐리언 인센스 버너
가격 | 32만 원대
구매처 | matchesfashion.com
네이버후드
제품명 | 부즈 . 라디오 / CE-인센스 챔버
가격 | 31만 원대
구매처 | shop.havenshop.com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너무 비싸다 😳 대중화가 더 진행되면 싸지려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슈퍼말차 성수점 프리오픈! 바로 방문했어요!
가로수길에 있는 슈퍼말차를 예전부터 가보고 싶어서 드릉드릉 하고 있었어요. 없는 스케줄을 만들어서라도 가보려고 했는데 일과 시간이 저를 막아선 덕분에.. 못가고 있었는데 성수동에 슈퍼말차 플래그십 스토어가 생겼어요!! 위치를 부랴부랴 찾아봤는데 제가 일하는 곳에서 엎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 있더라구요. 그래서 퇴근과 동시에 방문 해봤습니다. :D 제가 항상 지나가는 골목에 생겼는데, 항상 공사만 하고 있길래 도대체 뭐가 생기나 궁금했어요. 그게 슈퍼말차였다니 초면이지만 반가운 너낌? 이였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초록초록한 음료를 판매하지만 외관은 하얗고 심플하네요. 2,3층은 어떻게 쓰이는 곳인지 모르겠어요. 매장은 1층만 운영하는 것 같았습니다. 매장 앞에 설치된 메뉴 입니다. 지금은 프리오픈 기간이라서 일부 음료만 판매 한다고 해요! 메뉴 아래쪽에 에너지큐브는 글루텐프리, 슈가프리 비건 베이커리 제품이라고 하네요~ 카운터 앞에 비치되있는 카드와 스티커. 가져가냐고 물어보진 않았지만 다른 분들이 하나씩 가져가시길래 저도 한 장 줍줍 했습니다. 내부 인테리어는 흰 색을 바탕으로 초록색으로 포인트를 준 느낌이였어요. 왼쪽에 보이는 큰 테이블은 단체석인가 싶었는데 ㄱ 모양의 테이블 이였습니다. 단체로 앉기도 좋고 개개인이 앉기에도 편한 것 같아요! 매장 뒷편은 이렇게 뻥 뚫려있어서 옆골목이 그대로 보여요. 저 계단은 오르내리기에도 좁고.. 누가 앉기에도 턱업이 좁습니다. :/ MD 상품도 판매하고 있었어요. 저는 말차는 좋아하지만 다기는 없어요.. 구매할까 깊은 고민을 했지만 패스 했습니다. 정말 신기했던 말차 격불 로봇! 차완에 말차와 물을 넣고 자리에 놓으면 로봇이 알아서 격불을 해요. 인간이 하는 모든게 기계화 되고 있는데.. 하물며 말차 격불 마저 기계가 하다니 새삼 놀랍네요. 참고로 격불의 뜻! 이렇습니다! >.< 격불 하고난 다음 차선이 올라오는데, 차선을 털어내는 모습이 뭔가 귀여웠어요.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알아서 물 속에 들어가서 샤워를 하고 또 한 번 야무지게 물을 털어내는 로봇. 음료는 슈퍼말차산이지만 보틀은 우리가게산입니다. 버스를 타야 했기 때문에 우리 가게에서 쌔벼온 보틀에 받은 음료! 카운터 앞에서 줍줍한 스티커를 붙여봤는데 그럴싸 하지 않나요? 저는 슈퍼말차(5,500원)을 구매했어요. 원래 플라스틱 컵에 받게 되면 우유, 얼음 위에 말차를 부어서 층분리 된 상태로 제공 됐어요! 말차 특유의 텁텁함이 있는데 슈퍼말차는 텁텁함이 상대적으로 적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설탕은 들어가지 않고 스테비아와 에리스리톨로 단 맛을 냈다고 하는데 단 맛이 과하지 않고 딱 적당한 것 같았어요. 다른 메뉴 맛이 궁금해서라도 재방문 할 것 같아요. 물론 테이크아웃 한정입니다. 좌석이 불편해 보여서 오래 앉아있을 목적이라면 안 갈 것 같아요. :ㅣ 프리 오픈 : 10/1 ~ 10/10 (음료 한정 판매) 공식 오픈 : 10/11(금) 매장 주소 :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6길 19 이상 말차 처돌이는 집에 있는 말차로 말차라떼 한 잔 더 말아 마시러 갑니다. 아디다디도스!
적산가옥 부산카페 <카페초량>
부산은 길게 여행해 본 적이 없었는데요, 이번에 출장을 갔다가 괜찮은 카페를 소개받아서 직접 가보고 맘에 들어 올립니다. 초량 이바구길 꼭대기에 있는 카페인데요,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맛난 우유와 커피를 팔고 그 이후로는 맥주를 파는 곳이에요. 일단 이곳이 맘에 드는 이유는 적산가옥의 틀은 그대로 살리고 감각적으로 꾸몄다는 점입니다. 예전에 일본인 작가가 살았던 곳이라고 하네요. 아마 트렌드에 밝은 부산 분들은 이미 알고 계시는 곳일 것 같아요. 저는 늦은 저녁쯤에 갔는데 사람도 많지 않고 매우 좋았답니다. 야외에는 이렇게 테이블이 있는데 여기서 맥주를 마셔도 되고요 일본 가옥의 뒷모습은 이렇게 겉면은 그대로 유지해 두었습니다. 맥주를 뽑는 곳도 이렇게 디자인 했는데, 가격이 대략 7천원이 넘는 크래프트 맥주이지만 맛있었어요. 맥주도 좋지만 다음번엔 커피도 마셔보고 싶습니다. 맥주는 시중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크래프트 맥주 종류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전부 마셔보진 않아서 평을 할 수 없고, 도착 할 때 맥주가 많이 떨어졌어요. 내부의 모습은 이렇습니다. 겉은 적산가옥이면서 내부는 프랑스 시골집 같네요. 샹들리에는 덤입니다. 다락방 올라가는 곳이 있었는데 이렇게 밀실도 있고요. 음악소리도 무지 은은하니 좋았어요. 여긴 카페 내부인데요, 아기자기하게 나무 느낌 은은하게 나도록 잘 꾸며졌습니다. 요기도 커피마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마루가 작지만 두명이서 걸터앉아 음료를 마시기엔 충분해보입니다. 밖에 나오니 영도를 잇는 부산항대교가 멀리 보이네요. 뭔가 부산다우면서도 위에서 내려다보는 풍경도 아름다운 곳이었습니다. 여기를 오시려고 등산 비슷하게 하신 분들도 있더라고요 (언덕이다보니). 그래도 그렇게 찾아오는데는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음엔 오후쯤에 와봐야 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