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saying
1+ Views

즐거운 하루를 만드는 10가지

즐거운 하루를 만드는 10가지 방법 
 
1.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사람과 교제하라
가까이 지내는 사람의 기분과 행동은 우리의 기분과 행동에 전염성이 있다  
 
2. 지나친 죄의식을 갖지 말라
다른 사람의 기분파 감정이 모두 당신 책임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오만이다  
 
3. 자신감을 가져라
자신의 약점보다 장점을 바라보고 자기 비판보다는 자선의 성공과 행복을 스스로에게 확신시킬 수 있는 사람만이 성공한다  
 
4. 남과 비교하지 말라
세상엔 당신보다 잘난 사람도 있고, 못난 사람도 있게 마련이다  
 
5. 행복해지겠다고 결심하라
사람은 자신이 작정한 만큼 행복해 질 수 있다. 자신의 태도가 주위 여건 보다 훨씬 중요하다  
 
6. 자신에 대한 불행감이나 삶에 대한 허무감을 버려라
그런 느낌은 지나치게 자기 중심적인 데서 나오는 것이다  
 
7. 완벽주의자가 되지 말라
실수하는 것은 인간이고, 용서하는 것은 신이다. 최선을 다하되 결과는 하나님께 맡겨라  
 
8. 당신을 구속하는 것은 바로 당신의 생각이다
인식전환을 통하여 행동의 변화와 운명의 변화를 꾀하자  
 
9. 어린아이처럼 하루를 시작하라
어린아이들은 매일매일 자기에게 좋은 날이 될 거라는 새로운 기대속에서 새 날을 시작한다  
 
10. 모든 일에 머리를 쓰라
성공한 사람들은 항상 작은 일에도 머리를 써서 향상시킬 방법을 찾는다 
 
-sns-
 
#명언  #시 #행복 #사랑 #친구 #힐링 #좋은글  #지혜 #자기개발 #자기계발 #건강 #세상의좋은글  
♥ 좋은글을  주변 분들께  나누어 보세요.  안부와  마음을 전하는  가장 좋고 쉬운 방법입니다  ♥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편지 봉투 안에 김 세장씩
글자를 몰라서 군에 간 남편에게 편지 한 장 못했다고, 그래도 할머니는 남편에게 편지를 보내긴 했습니다. 봉투 안에 편지지 대신 김을 넣어서요. 스물둘에 부모님이 정해준 사람에게 시집을 갔습니다. 남편이 군인이었는데 가난한 형편을 벗어나고자 월남 파병을 떠났습니다. 그런 남편에게 편지를 보내야 할 텐데 글을 모르니, 생각다 못해 김을 석 장씩 넣어서 붙였다고 합니다. 할머니께 여쭤봤습니다. “왜 하필이면 김인가요? 차라리 그림이라도 그려 보내시지?” 할머니는 정말로 생각도 못 한 대답을 했습니다. “김은 밥을 싸 먹을 수 있으니…” 머나먼 타국, 뜨거운 전쟁터에 있는 남편에게 아내는 편지 봉투 속에 사연 대신 김을 보냈습니다. 날마다 하루도 빠짐없이 보냈습니다. 다시 할머니께 여쭤봤습니다. “그럼, 왜 하필 석 장씩을? 한꺼번에 좀 많이 보내시면 되죠.” 그랬더니 순박한 할머니가 다시 말했습니다. “넉 장을 넣어봤더니 무게 때문에 요금이 많이 나와서.” 주소는 다행히 한글 주소가 아니라서 우체국 직원한테 부탁했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둘둘 말은 긴 김밥을 손에 들고 서 있는, 낡고 빛바랜 남편의 흑백사진을 보여주었습니다. 남편분은 아내가 날마다 보내준 김 석 장, 그 사랑으로 무덥고도 무서운 전쟁터에서 살아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가난으로 배우지 못했던 한을 벗어나고자 팔순이 넘은 할머니는 한글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이제는 남편에게 편지를 써 줄 수 있는데 사랑하던 남편은 이제 곁에 없습니다. 모두 늦은 나이라고 했지만, 글을 익히고 책을 읽고 시를 쓰는 어르신들의 노력과 감동이 녹아있는 책입니다. # 오늘의 명언 그대가 내일 죽는 것처럼 살아라. 그대가 영원히 살 것처럼 배워라. – 마하트마 간디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마음의전달 #편지 #배움 #사랑
나는 절망하지 않는다
그녀는 뻐드렁니 때문에 놀림을 많이 당했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8살 때 어머니는 돌아가셨고 그 이후에도 불행은 멈추지 않았는데 그녀가 9살 때에는 남동생이 죽고 다음 해에는 아버지마저 세상을 떠났습니다. 원래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났지만 가족을 모두 잃고 혼자가 되어버린 어린 소녀는 어렵게 학교에 다녀야 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자신의 인생을 비관하지 않았습니다. 어른이 되어 결혼하고 자식을 가졌습니다. 여섯 명의 자식 중 한 명이 요절했을 때도 그녀는 절망하지 않았습니다. ‘내가 사랑해줘야 할 아이가 아직 다섯이나 있어.’ 그녀의 남편이 아직 한창 젊은 39살의 나이에 하반신이 마비되어 휠체어를 타게 되었을 때도 그녀는 절망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남편을 끝없이 독려하고 현명하게 내조하여 남편이 미국의 대통령으로 당선될 수 있도록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녀의 이름은 ‘안나 엘리너 루스벨트’. 미국 역사상 전무후무한 4선 대통령, 프랭클린 델러노 루스벨트의 부인이며, 미국이 가장 사랑하는 영부인입니다. 당신의 좌절은 다른 사람이 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당신의 절망은 다른 사람이 건네주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스스로 좌절과 절망을 만들지 않는다면 외부에서 달려드는 그 어떤 어려움도 우리를 굴복시킬 수 없습니다. 지금의 대한민국도 잠시 어려움에 빠져 있지만 우리는 과거 여러 차례 전 국민의 단합된 힘으로 지금보다 더 큰 어려움도 극복해 나갔습니다. 이 순간도 분명 극복해 나갈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미래는 자신이 가진 꿈의 아름다움을 믿는 자의 것이다. – 안나 엘리너 루스벨트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좌절 #절망 #극복 #희망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