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food
5,000+ Views

백주부표 닭볶음탕(닭도리탕)

❤ 재료
닭,설탕,마늘,생강,감자,당근,간장,고춧가루,대파,고추




❤ 조리방법
1. 닭을 깨끗하게 씻어줘유
2. 냄비에 닭을 넣고 물을 넣어줘유(닭이 잠길정도)
3. 설탕 3스푼 넣고 끓여줘유
4. 물이 끓으면 다진 마늘, 생강약간, 감자를 넣고 더 끓여줘유
5. 당근을 큼지막하게 썰어 넣어줘유
6. 간장을 적절히 넣어 간을 해줘유
7. 고춧가루 크게 한국자 넣어줘유
8. 큼지막하게 썬 대파, 고추를 넣으면 완성



❤ KKUL TIP
- 맨 마지막 최종으로 간을한다.
- 설탕은 단맛이 날 정도로 투입
- 설탕을 먼저 넣고 끓이는 이유는 단맛이 겉돌지 않고 짠맛과 잘 어우러지기 때문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을지로 황평집st 닭무침 생성기
을지로와 충무로 사이 그 어딘가쯤에는 유명한 닭집이 있습니다. 이름하야 황평집 40년 원조집이라지만 언제부터 업데이트가 안된건지 아무도 모르기 때문에 40+a로 추정됩니다. 비록 상당히 유명한 전국구 맛집이긴 하나 아직 모르는 분들도 많지요 이 집은 닭곰탕과 이북식 닭찜을 주력으로 밀지만 또 다른 강력 추천 메뉴가 있습니다. 바로 닭무침 황평집 특유의 노계를 푹 삶아낸 야들야들함과 생김새에서 느껴지는 무침류 특유의 매콤달콤새콤함이 뻔한 듯 뻔하지 않게 느껴지는 맛입니다. "대체 왜 집에서는 이렇게 닭을 무쳐먹을 생각을 안했을까?"싶을 정도로 익숙하고 또 새로운 맛이기에 가끔 생각이 나곤 합니다. 그래서 그 생각을 실천에 옮겼습니다. 바로 초계국수 이후 남은 재료들을 이용해서 말입니다 닭살 투하 (닭은 1키로짜리 11호 닭 한마리의 순살 중 초계국수에 쓴 한 주먹을 제외한 양입니다.) (되게 거지같이 말했네요. 체감상 400그램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당근 투하 오이 투하 양파 투.... 투하하기 전에 찬물에 담궈서 매운 맛을 빼줍시다. 이렇게 하면 야채 준비는 끝입니다 야채만요 이 황평집 닭무침이 저스티스 리그라면 사과는 배트맨 끕은 되는 매우매우 중요한 키포인트입니다. 무침요리에 사과가 들어가는 걸 처음 본 저로서는 상당히 놀랐습니다. 사과가 매콤짭짤한 한식 양념과도 이렇게 잘 어울리는구나 싶을 정도로 식감과 달콤함, 양념과의 조화 모든게 완벽했습니다. 배트맨을 반으로 갈라버린 뒤 심지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과육을 적당한 두깨로 슬라이스해줍니다. 사과 투하 매운맛을 뺀 양파도 투하 이렇게 재료는 모두 모아졌습니다. 닭무침을 저스티스 리그에 비유하고 나니 막상 요리가 완성되면 개쓰레기가 될 것만 같습니다. ...어벤져스로 변경합시다. 쬴깃한 닭 아이언맨과 사과같은 캡틴 아메리카... ... 뭔가...뭔가 불쾌합니다... 고춧가루를 왕창 부어줍니다. 워낙 새콤달콤한 재료들이 많이 들어가는 만큼 매운맛을 추가하고자 태국 고춧가루를 조금 넣었습니다. 빨간 고춧가루 위 듬성듬성 보이는 연한색의 고춧가루와 고추씨가 태국 고춧가루입니다. 물론 안 넣어도 무방합니다. 조금 오바했더니 꽤 매운 음식이 돼버렸습니다. 그 위에 마늘 2/3스푼과 설탕 두세스푼을 넣어줍니다. 그리고 쏟아지는 간장폭포 생각보다 많이 넣어야됩니다. "와 씨바 이게 닭무침이야 간장게장이야"하는 느낌.....까진 아니고 거진 반컵은 넣어야합니다. 당연히 국간장이 아닌 진간장/양조간장 넣으셔야 합니다. 흩뿌려지는 식초타임 식초도 생각보다 많이 넣어야 합니다. "와 이거 약간 너무 셔서 뒤지지 않을라나?" 할 정도로 병을 눌러가며 꿀렁꿀렁 다섯바퀴는 돌려줍니다. 그리고 참기름도 넉넉하게 두바퀴 둘러줍니다. 참기름이 없으면 맛이 지나치게 단조로워집니다. 필수. 그리고 매콤새콤과는 다른 계열의 맛과 향을 추가시켜주기 위해 애기똥풀을 기이이일게 쭉 싸줍니다. 딱 이정도 들어가는 게 적당합니다. 요리하는 사람은 먹고 나서 "아 이쯤에서 겨자향이 살짝 있구나." 알 수 있지만 모르는 사람은 그냥 "꾸엥 맛있네~"하고 먹는 수준입니다. 이제 무쳐줍시다. 짠 적당히 간을 보고 조미료를 추가하시면 됩니다. 그동안 자기 기록용으로 글을 쓰다보니 항상 조미료의 양을 대강 쓰곤 했는데 이 참에 간 맞추는 팁을 드립니다. 아 쫌 싱겁다 - 간장 두 스푼 추가 먼가...이게 새콤한게 맞나? - 식초 두 바퀴 추가 짜고 신데 땡기질 않네 - 설탕 한 스푼(봉긋 솟아오른거 다 짜르고 flat으로) 추가 이게 뭔 맛이라냐 - 간장 한 스푼 식초 한 바퀴 설탕 한 스푼 추가하고 참기름 반바퀴 돌리기 아직도 대충이지만 걍 대충 알아들으세요 이렇게 다 무친 닭은 잘 싸서 하루 정도 냉장고에서 숙성시킵니다. 바로 먹었을 때는 간마늘의 향이 약간 부담스럽게 올라오지만 시간이 지나면 적당히 좋은 향이 됩니다. 요렇게 완성된 음식은 회사에 가져가 직원들과 점심으로 잘 먹었습니다. 물론 집에도 한 빠께쓰는 남았다는 점이 저에게 아주 고무적입니다. 닭무침은 간도 적당했고 평도 좋았네요. 개인적으로 황평집의 그 맛을 잘 살린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맵다고 아우성인 분들이 몇 있었지만 괜찮습니다. 고통이 인간을 성장시키지 않겠습니까? 아프니까 청춘이죠. 청춘...~~~ 좋~~~~을때다!!@%$# 쓰~~~벌~~~!!~!~~!!!^% ***면식수햏에서 면식 월드컵을 제작 중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 링크를 확인하세요.***
아, 좀 쉬어야 되는데 ㅡ..ㅡ
추석연휴에 너~~무 잘 먹어서 천고마비의 계절엔 좀 자제하려고 했지만... 냉장고에서 눈에 띄는 아이들을 그냥 지나치질 못하겠더라구요. 특히 돼지껍데기가 걱정되서 꺼내보니 휴, 아직 생존은 하고 있더라구요. 일단 팬에 올리고 가스불부터 켰습니다. 아직 이만큼이 더 남아있어요 ㅡ..ㅡ 남원에서 먹었던 통돼지껍데기는 숯불에 구우니 돌돌 말려서 솔직히 실패했거든요. 아, 저 목살 밑에 있는 저 아이가 돼지껍데기랍니다. 넘 딱딱한데 겉은 시커멓게 되서 어떻게 해야할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ㅎ 그래도 꿋꿋하게 다 먹어치웠어요... 다시 오늘의 요리로... 제가 좋아하는 마늘 덤뿍 투하했습니다. 근데 저 전혀 걱정도 안했던 마늘이 상태가 메롱이더라구요. 그래서 좀 다듬어 줬습니다. 하, 마늘도 저만큼이 더 남아 있어요 ㅡ..ㅡ 헐, 표고채를 바로 투하... 물에 담궈놀 시간이 없었어요. 오늘 제대로 고기 식감 나겠는데요 ㅎ 자, 이제 굴소스 투하하고 마구마구 저어줍니다. 대파도 투하... 대파도 상태가 거시기 하던데 아직 두 뿌리 남았어요 ㅡ..ㅡ ㅎ 양파도 투하... 소금도 살짝 뿌려줬습니다. 파슬리 가루로 마무리... 제 요리는 이상하게 다 거기서 거기 같아보여요 ㅋ 와인 한잔 곁들여 줬어요... 와입은 야채만 골라먹네요...
에어프라이기... 그 신세계를 맛보다
신발을 튀겨도 맛있다!! 는 그 명언으로 나는 무조건 튀김은 기름에 제대로 튀겨야지!! 암!! 주의자였으나.... 혼자 나와살면서 특히 새집에 살면서 김말이를 튀기거나 군만두를 할때마다 쿡탑과 주변 타일에 기름이 튐을 참을 수가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래 내집 내가 닦아야지 하는 심정으로 한번 해먹을때머다 베이킹 소타풀어서 타일과 쿡탑을 닦아대던중 나의 소꼽친구가 이사기념 선물을 사주겠다며 필요한걸 말하라고 하길래 “그럼 나 에어프라이기 사주라” 해서 배송된 에어프라이기 고르고 또 고르고 온갖 후기를 총망라하여 선택한 아이 배송 받고 설명서 읽어보고 바로 며칠전 먹다남긴 순살치킨을 튀겨본다 친구에게 잘 받았다고 고맙다고 저 사진을 보냈더니..... 저거 계속 바닥에 놓아야 하냐며.... 수납장 까지 보내주었다 흑... 친구야 사랑한다~~~~❤️ 그리하야 선반 꼭대기에 있던 전기주전자도 나의 손과 눈높이를 맞추게 되고 ㅋ 3.2리터 인데... 남은 치킨이 얼마 없었어서 ㅋㅋㅋ 넓찍허니 깔아본다 옴마야 방금 배달 온애마냥 바삭해지네 요고요고 물건이네 그 후로 나는 그 좋아라 하지만 냄새때문에 프라이팬엔 굽질 못했던 고등어도 구워먹고 (올리브유 위에만 살짝 발라 구워봤음) 이젠 더이상 엄마손길에 가지 않아도 먹을 수 있는 케이준 감자도 먹을 수 있으며..... 가성비는 이럴때 쓰는 말임 2킬로에 7000원도 안함 냉동실에 통째로 못넣어서 지퍼팩에 소분해서 넣었음 이거이거 진짜 맥주를 부르는 아이 (사실 지금도 이어이 튀겨서 맥주마심) 그리고 저 종이호일접시 저게저게저게 또 잇아이템이드만 저거 있음 사실 매번 설거지 안해도 됨 ㅋㅋㅋㅋ (혹여라도 설거지 자주하면 코팅 벗겨질까봐 그런거임 절대 설거지가 귀찮아서가 안ㅁ ㅋㅋㅋ) 에어프라이어의 대망의 하일라이트 치느님 마니커에서 나온 에어프라이어 전용 치킨으로 500그람(12조각) 두봉지에 12000원도 안하는 어마어마하게 착한 가격(새벽배송은 덤 ㅋㅋ 사랑해요 ㅇㅇ맨 ㅋㅋㅋㅋ) 그동안은 혼자 치킨이 먹고 싶으면 가장 저렴한 치킨멤버나 시장통닭 이런거 먹었었는데 사실 닭이 너무 작아 살도 없고 튀긴거 또 튀긴거라 딱딱하고 혹여라도 기름 오래된거 쓰면 기름 쩐내났는데... 아니면 이름있는 체인점 이만원돈 넘게 시켜 반도 못먹고 남겼다가 전자렌지에 뎁혀 축축하게 먹거나 아님 그냥 버렸는데 이건 내 먹을만큼만 튀겨먹을 수 있고... 맛도 괜찮으니 .... 아니사용할 수가 없고나아 결론은 혼술이 점점 더 는다는 것 ㅋㅋㅋㅋ 오늘도 나나연 만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