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ums
10+ Views

솔잎의 여러가지 효능

☆ 솔잎의 여러가지 효능 ☆
 
1.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효과.  
솔잎의 주요 성분 중 하나인 테레빈에는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우리 혈관 속에 있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말초혈관을 확장시키는 역할을 하게됨으로써 호르몬 분비가 활발하게 일어나 맑은 피를 가질 수가 있게 됩니다. 피가 맑아지는 효과는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만들기 때문에 동맥경화나 고혈압예방에도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2. 상처치료 & 빈혈개선 효과
솔잎속에 포함되어 있는 여러 영양소 중에 엽록소라는 영양소는 상처의 치료, 위궤양, 그리고 빈혈에 좋습니다. 특히 솔잎은 육아조직, 조혈작용이 매우 뛰어난 것으로 유명하며 비타민C와 철분 또한 풍부하기 때문에 빈혈이 있는 분들의 빈혈을 예방해주는 효과가 매우 뛰어나답니다.

3. 노화방지 및 암예방 효과  
솔잎 속에는 노화를 방지하고, 나아가 암을 예방해주는 베타카로틴이라는 물질을 포함해 인간의 몸에 꼭 필요한 여러가지 무기질이 다량으로 들어있습니다. 특히, 솔잎은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효과가 매우 좋아서 각종 암예방 및 노화방지에 매우 뛰어나답니다

4. 니코틴 해독 효과
솔잎 속에 들어있는 아피에긴산은 니코틴 해독에 도움을 줄뿐만아니라 니코틴 배출능력도 탁월하다고 합니다. 따라서 흡연자라면 절대 빼먹어서 안돼는 솔잎. 또 솔잎에는 향균작용을 하는 성분이 있어서 각종 피부염이나 아토피 증상을 완화시켜주기도 한답니다

5. 허기짐, 갈증해소로 다이어트효과
솔잎은 갈증 그리고 허기를 없애주는 효능이 있는데요. 이는 동의보감에도 명시되어 있는 내용입니다. 과거 전쟁으로 먹을것이 부족했을때 우리 조상님들은 산에서 소나무나 잣나무의 잎을따서 잘게썬것을 하루 2~3되 먹으며 허기를 달랬다고 합니다. 밥을 제대로 못먹으면 병이 나지만, 솔잎에는 영양분이 많기 때문에 영양결핍없이 허기를 달래기에 좋았다고 합니다.현재 일부 한의원에서 다이어트한약 재료로 쓰고 있다고합니다.

6. 당뇨예방 및 설사예방 효과
솔잎속 클리코기닌 성분은 혈당을 낮춰주는 성분이 있어 당뇨를 예방하는데 매우 좋으며 타닌 성분은 우리가 속이 나쁘거나 계속 설사를 할때 복용하면 설사를 멈쳐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7. 스트레스로 인한 피로 회복 효과.  
솔잎은 피로회복에 도움을 줍니다.또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불안, 흥분, 초조함)를 진정시켜주는 효능도 가지고 있답니다. 평소에 피로나 과로, 스트레스를자주 느끼는 분이라면 솔잎이 많이 함류된 음식이나 차를 섭취해주면 좋습니다.

8. 탈모예방 효과
솔잎에는 철분과 비타민C가 풍부합니다. 이런 성분들은 탈모예방에도 큰 효과를 준다고 합니다.

========================  

■ 절친들에게만 공유하는 마음향기 무료앱 :


⚘아래 주소 꾹 눌러서 꼭꼭 더보기...

일년 내내 줄 수 있는 101가지 선물

걱정줄이는 10가지 방법

사랑하고 자주 웃으라

 
=========================  

#좋은글 #좋은글귀 #힘이되는글귀 #짧고좋은글귀 #아침엽서 #인생명언 #짧은명언 #좋은글모음 #행복 #희망 #감동 #성공 #동기부여 #자기계발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쩌다 배만 나왔을까?
복부 부분비만의 공통점은 '기본적으로는 말랐다'는 것입니다. 전신비만인 사람이 팔다리만 가늘어지며 복부비만의 되는 일은 드뭅니다. ET체형은 정상 체형이나 마른 체형이 몇 가지 이유로 배에 내장지방이 끼면서 배만 나온 것이지요. 주저앉을 때 쿠션 역할을 해줄 엉덩이도 아니고, 근육이 많은 허벅지도 아닌 하필 한눈에 훤히 보이는 배에 지방이 쌓이는 이유가 뭘까요? 바로 '간' 때문입니다. 우리 몸은 가능한 한 몸에 부담을 주지 않는 피하에 지방을 저장하려고 합니다. 피하지방은 보기는 안 좋을지 몰라도 몸을 보호해주는 역할도 하고, 혈관 건강에도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말하자면 교통정체를 피해 멀리 교외에 만든 물류창고 격입니다. 다만 피하지방을 쌓으려면 혈관을 통해 지방을 멀리까지 보내야 합니다. 간은 폭식, 음주 등으로 몸에 갑작스럽게 많은 열량이 들어오면 여분의 열량을 서둘러 지방으로 만듭니다. 그 모든 지방을 혈관을 통해 피하까지 보내야 한다면 혈관 건강 차원에서는 날벼락 맞을 일이죠. 그래서 우리 몸은 피하지방을 일정량 이상 만들지 못합니다. 대신 '까짓 거 바로 써버리지'라며 급한대로 간 가까운 곳에 대충 쌓아둡니다. 간 내부, 주변, 창자 사이처럼 언제든 불러낼 수 있는 곳에 대충 처리하는 겁니다. 그래서 생활이 불규칙하거나 폭식이 심하면 일반적으로 내장지방부터 쌓입니다. 그나마 다행인 건 길목 좋은 곳을 차지한 덕분에 내장지방은 피하지방보다는 비교적 빨리 연소됩니다. 주변에 보면 운동을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는데 희한하게 배만 나온 사람들이 있습니다. 배가 나온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겠죠? 운동시간을 뺀 나머지 일상을 볼 필요가 있습니다. 보통은 운동할 때만 빡세게 하고 끝난 후엔 '운동했으니 괜찮겠지'라며 소주에 삼겹살로 폭식을 하거나, 일주일에 한두 번 다리가 부러져라 운동하고 나머지 날들은 의자에 찰싹 붙어서 떨어지지 않습니다. 벼락치기 운동으로 내장지방과 피하지방을 태우고, 폭식으로는 그보다 더 많은 양을 내장지방으로만 쌓는 악순환을 반복하는 꼴입니다. 반대로 이런 벼락치기 운동을 하지 않고 일상에서 활동적이고 식사를 고르게 하는 분들은 전반적으로 살이 찔지언정 복부만 볼록하게 찌는 경우는 드뭅니다. 실제로 이런 분들은 체지방이 높아도 활력이 넘치고 대체로 건강합니다. 사실상 배가 불룩한지 납작한지는 잠깐 하는 반짝 운동보다는 일상을 얼마나 단속하느냐가 좌우합니다. ※ 위 콘텐츠는 《헬스의 정석》에서 발췌·편집한 내용입니다.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6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6-쇠붙이, 처음, 틈, 뜻, 익힘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4해(1951년) 펴낸 ‘우리나라의 발달 6-1’의 5, 6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5쪽 둘째 줄과 셋째 줄에 ‘자리를 잡아 집을 짓고, 마을을 이루어 살림살이를 하게 되었다’라는 말이 나옵니다. ‘정착 생활’과 ‘촌락 생활’을 했다는 것을 이렇게 쉽게 풀어 쓸 수 있음을 알게 해 주는 것 같아 기뻤습니다. 아이들에게 어떤 말이 더 쉬운 말인지 견주어 보면 될 것입니다. 그 다음 줄에 “오래 동안 지나면서 천천히 발달하여 음식도 익혀 먹고 옷도 지어 입으며 쇠붙이도 만들어 쓰게 되었다.”는 월(문장)도 참 쉽다는 느낌이 들어 좋았습니다. 저보고 좀 더 다듬어 보라고 한다면 ‘발달하여’는 ‘나아져서’로 하고 ‘음식’은 ‘먹거리’로 바꿨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무엇보다 여섯째 줄에 있었던 ‘쇠붙이’는 더 반가운 말이었지요. ‘금속’이라는 말을 많이 쓰는 바람에 배움책에 ‘쇠붙이’라는 말이 안 나와 우리 아이들에게는 낯선 말이 되었습니다. ‘겨레붙이’라는 말도 있고 ‘피붙이’, ‘살붙이’라는 말도 있는데 잘 안 쓰이게 된 것도 같은 까닭일 것입니다. 이런 말을 두루 많이 썼다면 ‘돌붙이’, ‘나무붙이’라는 말도 만들어 쓰지 않았을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앞으로 우리말이 더욱 넉넉해지는 그런 날이 얼른 오도록 힘을 써야겠습니다. 일곱째 줄에 나오는 ‘처음’이라는 말도 요즘에 ‘최초’, ‘시초’라는 말에 밀려 잘 쓰지 않는데 보니 반가웠습니다. ‘처음’이라는 쉬운 말을 두고 이와 비슷한 뜻이라며 ‘효시’라는 말을 배웠던 일이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이어서 나오는 ‘틈’이라는 토박이말도 ‘여유’라는 말을 갈음해 쓴 말이고 그 다음에 나온 ‘뜻’도 흔히 쓰는 ‘의사’를 갈음해 쓴 말입니다. 저는 이렇게 우리 아이들에게 쉬운 토박이말부터 가르치고 배워서 쓸 수 있게 해 주고 싶습니다. 그 다음에 뜻이 비슷한 들온말(외래어)들을 가르치고 배워서 탄탄하면서도 넉넉한 말글살이를 할 수 있게 도와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더 나아가 느낌, 생각, 뜻이 어떻게 다른 것인지 깊이 생각해 보고 가리는 힘까지 길러 주어야 할 것입니다. 열째 줄에 나오는 ‘익힘’도 참 좋습니다. 말 그대로 아이들이 앞서 배운 것을 익혀 볼 수 있는 물음에 붙인 이름(제목)이기 때문에 ‘익힘’이라는 말이 딱 맞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6쪽 여섯째 줄과 일곱째 줄에 걸쳐 나오는 ‘한 살림을 이루고 지냈다’는 말도 그렇고 ‘맨 밑에 줄에 나오는 ’서로 어울려서‘도 쉽게 풀어 쓴 좋은 보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옛날 배움책에서 이렇게 좋은 보기들을 찾아 낼 수 있다는 것을 저와 함께 기뻐해 주시고 고마워 해 주시는 분들이 많기를 비손합니다.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은 글인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