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nscks0414
100+ Views

명언모음

믿음명언
1. 아무도 신뢰하지 않는 자는 누구의 신뢰도 받지 못한다. -제롬 블래트너-

2.믿음은 선의의 거짓이 아닌 사실에 근거해야 한다.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믿음은 저주받아 마땅한 헛된 희망이다. -토마스 A. 에디슨-

공부명언
1.교육을 무시하는 것은 무지한 사람뿐이다.
-퍼블릴리어스 사이러스-

2.기술은 하나의 도구에 불과하다. 어린아이들의 협동심을 고취하고 의욕을 불어넣는 데는 교사가 가장 중요하다. -빌 게이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제강점기 조선의 서당
일제 강점기, 일본이 조선인에게 실시한 교육은 우민정책이라 불리는 교육이었습니다. 초등학교 저학년 수준의 지식만 가르치고 불평불만을 말하지 못하는 사람으로 만들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 이때 전국 곳곳에 서당 열풍이 불었습니다. 1911년부터 6년 사이, 14만여 명의 서당 학생들이 26만여 명으로 갑자기 늘었습니다. ​ 이것은 당시 초등교육 대상의 70%가, 일본 교사가 가르치는 보통 학교가 아니라 서당에서 공부하고 있었다는 증거이기도 합니다. ​ 일본에서는 그런 서당을 가만히 두지 않았습니다. 일본 경찰과 교사들이 서당을 급습하고 학생들을 끌고 가 강제로 감금했으며 체포된 훈장님들은 모진 고초를 치러야 했습니다. ​ 그런데도 조선의 서당 교육열은 뜨거웠습니다. 어떤 훈장님은 학생들과 산속에 숨어 아이들을 가르쳤고, 어떤 훈장님은 서당 학생들의 숫자를 속여 가며 더 많은 아이들을 가르쳤습니다. ​ 독립운동의 주역들이 전국으로 흩어져 훈장으로 나섰는데 그들은 일본 보통 학교에서는 가르쳐 주지 않는 우리말, 우리 글, 우리 역사 그리고 민족의식과 독립 의지를 가르쳤습니다. ​ 이렇게 전국 곳곳에 씨를 뿌린 우리의 서당은 3.1 만세 운동의 뿌리가 되었습니다. ​ 결국 모든 서당을 금지하는 일본의 패악스러운 법 제정으로 1930년, 조선의 서당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인간다운 이성과 교양을 가지고 사람답게 살아가려면 배워야 합니다. 국가가 힘 있게 일어서려면 제일 중요한 것은 교육이 바로 서야 합니다. ​ 지금의 대한민국은 수많은 역사적 아픔과 힘든 굴곡을 겪으면서도 인재를 배출하며 선진국으로 성장하였습니다. 이는 어려움 속에서도 교육의 중요성을 잊지 않고 살아왔기 때문입니다.   # 오늘의 명언 배움이 없는 자유는 언제나 위험하며 자유가 없는 배움은 언제나 헛된 일이다. – 존 F. 케네디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배움 #교육 #역사
냄새가 나던 아이
대부분의 아이가 검정 고무신을 신고 학교에 다니던 시절의 이야기입니다. ​ 교실 안에서 한 아이가 따돌림을 당하고 있었는데 그 아이는 집이 너무도 가난했습니다. ​ 하지만 따돌림의 원인은 그것이 아니었습니다. 그 아이의 주변에 가면 항상 시큼하고 이상한 냄새가 났기 때문입니다. ​ 원인은 냄새만이 아니었습니다. 그 아이는 혼자서 이상한 말을 하기도 하고 간혹 웃다가도 화를 낼 때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 아이 주변에는 점점 친구들이 멀어져 갔습니다. ​ 어느 날 그 아이에게 선생님이 국어 시간에 책 읽기를 시켰습니다. 아이는 몇 줄 못 읽고 자리에 털썩 앉아버립니다. 아이를 걱정하며 가까이 와본 선생님은 아이가 술에 취해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 “나이도 어린데 벌써 술을 먹으면 어떻게 하느냐!” ​ 아이는 선생님에게 호되게 종아리를 맞았는데도 절대로 울지 않고 변명도 하지 않았습니다. ​ 그리고 다음 날 동네 이장 어르신이 그 아이의 손을 잡고 선생님을 조용히 찾아왔습니다. ​ “집 근처 양조장에서 이 아이가 술지게미를 주워 먹는 걸 보고 놀라서 이렇게 데리고 왔습니다.” ​ 선생님은 한동안 멍한 얼굴로 아이를 보자, 한참 만에 고개를 푹 숙인 아이가 울면서 말했습니다. ​ “죄송해요. 선생님. 집에 먹을 게 없다 보니 너무 배고파서 어쩔 수 없었어요.” ​ 선생님도 미안한 마음에 함께 울었고 뒤늦게 학급 친구들도 상황을 알게 되자 더 이상 그 친구를 따돌리지 않고 도시락을 나눠 먹었습니다. 지금은 전혀 상상이 안 되지만 한 때 대한민국은 어렵고 가난하게 살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 그 시대만큼은 아니지만 요즘 다들 힘들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과거 더 어려웠던 시기를 슬기롭게 극복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다들 힘내셨으면 좋겠ㅠ습니다.   # 오늘의 명언 세상은 고난으로 가득하지만, 고난의 극복으로도 가득하다. – 헬렌 켈러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가난 #역경
사진 연습 & 맥주 마심
시계를 고치러 나오는 길에 카메라를 챙기고 영화를 예매하고 영화시간이 남길래 해쉬포테이토에 맥주를 마셨죠. 모든 것은 시계 배터리 교체를 위해! 날이 좋아서 역에서도 찰칵찰칵 벌써부터 무더위더라고요. 6시인데도 후덥지근해서 짧게짧게 입을 수 밖에 없는 날씨.... 이쁜 카페에서 잘 먹는데 초파리가 쌍으로 들어가고 난리ㅜㅜㅠ 웬만하면 건지고 먹는데 두마리가 바둥거리면서 수영 해대는걸 보니 영... 버리고 생맥 하나로 먹었습니다. 클라우드 생맥보다 버드와이저 병맥이 맛있더군요! 이쁜 하늘을 봤는데 주변에 건물이 많아서 아쉬웠고, 영화도 잘 보고 시계 나들이 끝. 영화는 예고편 보고 흥미 돋았던 마녀를 봤는데 유후~ 액션씬 연출 좋더라고요. 스토리는 얕지만 여주인공 캐릭터 독특한게 흥미롭고 대신 악역 캐릭터는 왜그런지 죄다 고개 삐딱하게 해선 음침하게 한마디 툭툭 내뱉는데 일본판 중2스러운 악역 느낌. 오글거렸음. 여주인공이 눈 희번뜩이면서 생기발랄하게 대사치는 거 좋았어요. 희열을 느꼈다고하면 이상할까욬ㅋㅋㅋㅋㅋ 조리개 조절하는 거 아직 어렵습니다.ㅜㅜ 조리개값 바꿔도 크게 효과도 모르겠고.... 어렵네요. 오늘은 지하철에서 그림자 사진 마음에 들어요!
백비에 담긴 의미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속담에서 알 수 있듯이, 사람은 호랑이 가죽처럼 값비싼 물질보다 세상에 남기는 명예를 더 소중히 합니다. 그런데 이름은커녕 글자 하나  남기지 않은 비석으로 무엇보다 훌륭한 명예를  남기는 분들이 있습니다. 비문에 아무 글자도 쓰지 않은 비석을  '백비(白碑)'라고 합니다.  전남 장성군 황룡면에 조선 시대 청백리로  이름난 아곡 박수량의 백비가 있습니다.  그는 전라도 관찰사 등 높은 관직들을 역임했지만  어찌나 청렴했든지 돌아가신 후에  그의 상여를 메고 고향에도 가지 못할 만큼  청렴하게 살아왔습니다. 이에 명종이 크게 감동하여 암석을 골라 하사하면서  '박수량의 청백을 알면서 빗돌에다 새삼스럽게  그가 청백했던 생활상을 쓴다는 것은  오히려 그의 청렴을 잘못 아는 결과가 될지 모르니  비문 없이 그대로 세우라'고 명하여  '백비(白碑)'가 세워졌다 합니다. 이는 돌에 새길 비문 대신  모든 사람의 마음속에 박수량의 뜻을 깊이 새겨  후세에 전하고자 한 것입니다. 이 세상엔 탐욕스럽게 허명에 사로잡혀  명예만 좇으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진실한 명예는 자신이 잡아 자신의 안에 담을 수 있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 오늘의 명언 이 세상에서 영예롭게 사는 가장 위대한 길은 우리가 표방하는 모습이 되는 것이다. - 소크라테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