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saying
10+ Views

남은 인생 목표

내 남은 생의 목표가 있다면
 
인생의 절반을 넘게 걸어왔고 앞으로 삶이 절반도 채 안 남은 지금,
내 남은 생의 목표가 있다면 그것은 건강한 노인이 되는 것이다. 
나이가 들어 늘어나는 검버섯이야 어쩔 수 없겠지만,
옷은 깔끔하고 깨끗하게 입고 남의 손 빌리지 않고 내 손으로 검약한 밥상을 차려 먹겠다. 
눈은 어두워져 잘 안 보이겠지만, 보고 싶은 것만 보는 편협한 삶을 살지는 않겠다.
약해진 청력으로 잘 듣진 못하겠지만, 항상 귀를 열어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따뜻한 사람이 되겠다. 
성한 이가 없어 잘 씹지도 못하겠지만,
꼭 필요할 때만 입을 열며 상처주는 말은 하지 않는 사람으로 살겠다. 다리가 아파 잘 못 걸어도,  
 
느린 걸음으로 많은 곳을 여행하며
여행지에서 만난 좋은 것들과 좋은 사람들에게 배운 것을 실천하는 여유 있는 삶을 살아가겠다. 
어린 시절부터 줄곧 들어온 ‘무엇이 되고 싶냐?’는 질문에
이제 ‘건강한 노인’이라고 답을 한다. 
-박광수 /참 잘했어요-
 
#명언  #시 #행복 #사랑 #친구 #힐링 #좋은글  #지혜 #자기개발 #자기계발 #건강 #세상의 #동기부여   
♥ 좋은글을  주변 분들께  나누어 보세요.  안부와  마음을 전하는  가장 좋고 쉬운 방법입니다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꽃 속의 사막
세계에서 가장 건조한 사막으로 불리는  칠레의 안데스 산맥에 위치한 아타카마 사막은  연평균 강수량은 15mm 정도입니다. 이 사막의 일부 지역에는 무려 4,000년 동안  비가 내린 흔적이 없는 곳이 있을 정도로  건조한 곳입니다. 그래서인지 이곳은 천체 관측을 방해하는, 공기 중의 구름과 수증기가 거의 없어서 큰 규모를 자랑하는 전파망원경인 ‘ALMA’가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2015년 3월 어느 날, 선인장조차 자라지 않는 이 불모지에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기상이변인 엘니뇨 현상 때문에  아타카마 사막에 마법같이 비가 한바탕 내렸는데 당시 사막 일부 지역엔 하루에만 23㎜의  비가 내렸다고 합니다. 아무것도 살 수 없다고 여겨졌던 사막에  바로 ‘생명수’가 더해진 것입니다. 더욱 놀라운 일은 그 후에 벌어졌는데 비가 그치자 척박한 사막 땅 곳곳에서  파란 싹이 돋아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 싹에서 줄기가 자라 꽃망울이 맺히더니  흙먼지뿐이던 사막이 분홍색 당아욱꽃으로  만발하는 장관이 연출되었습니다. 인류 관측 사상 가장 척박한 곳이라 여겨진 아타카마 사막이 꽃밭이 되었습니다. 땅을 뒤덮은 수백만 송이 꽃 때문에  사막의 흔적조차 보이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그 후 비가 내리지 않자 꽃은 사라지고  다시 황량한 사막이 됐습니다.  그래도 그저 메마르고 척박한 땅이라 생각되던 사막조차도 아름다운 생명을 품고 있음을  비를 통해서 알려주었습니다. 사막에 내린 비가 꽃을 피우듯이 능력이 부족하다고, 가진 것이 없다고 하지 말고 어쩌면 당신에게도 어떤 아름다운 꽃씨가 어딘가 숨어 있을지 모릅니다. 한 번 찾아보세요.   # 오늘의 명언 세상을 보는 데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기적이 없다고 생각하며 사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모든 것이 기적이라고 생각하며 사는 것이다. – 알버트 아인슈타인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생명 #기적
정직한 경영이란?
6.25 전쟁 중 한 은행원이 당황하고 있었습니다. 지금 당장 피난을 가야 하는 급박한 상황에서 한 사업가가 대출받은 돈을 갚겠다고 찾아온 것입니다. 하지만 혼란스러운 전쟁 중에 그 사업가의 대출기록을 찾을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빌린 돈을 갚지 않아도 될 수 있다는 상황에 이 사업가는 대출 기록도 없는 돈을 갚겠다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은행원은 돈을 받고 대출금을 상환했다는 영수증을 작성하여 사업가에게 주었습니다. 전쟁이 끝나고 나라 전체가 국가의 회복과 부흥에 다시 힘쓰고 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일을 시작하기 위해 은행에 몰려와 대출받기를 원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나라 안팎으로 혼란한 시기여서 은행 대출의 문턱은 매우 높았습니다. 역시 대출을 거절당한 한 사업가가 은행원에게 영수증 한 장을 내밀며 말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제가 예전에 이 은행에 대출금을 상환한 적이 있는데 혼란한 전쟁 중에 잘 처리되었는지 궁금하네요.” 영수증을 받아본 은행원은 깜짝 놀랐습니다. 그 영수증은 전쟁 중 기록도 찾을 수 없던 대출금을 상환한 사업가의 것으로, 그 정직함은 은행 안팎에서 전설처럼 회자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그리고 은행장까지 뛰어나와 사업가의 손을 잡으며 말했습니다. “당신처럼 정직한 분은 만나 본 적이 없습니다. 이런 신용도를 가진 사람이라면 저희 은행에서 대출을 마다할 이유가 없습니다.” 사업가는 융자받은 사업 자금과 은행권의 신용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사업을 펼쳐 나갔습니다. 이렇게 정직한 성품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은 사업가는 한국유리공업주식회사의 최태섭(1910~1998) 회장입니다. 신용이란 어떠한 상황에서도 말과 행동을 거짓 없이 바르게 표현하여 다른 이에게 신뢰를 얻는 것입니다. 그래서 정직한 행동으로 실천한 신용은 삶의 결정적인 순간 당신의 발밑을 단단히 받쳐줄 고마운 발판이 되어 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정직을 잃은 자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 – J. 릴리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정직 #신용 #신뢰 #믿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