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

살다 보면 어깨 위에 산 전체를 걸머지는
고통과 벼락처럼 마주할 때가 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믿었던 관계가 깨지고
곤두박질하듯 무일푼 신세가 된다.
당혹스럽기도 하고
힘에 겨워 무릎이 꺾여 넘어진다. 

 
그럴 때 사람들의 반응은 거의 같다.
일어나는 방법을 잊었다는 것이다.
어떻게 해야 다시 일어나고
어떻게 걸을 수 있는지 알고 싶어한다.
살고 싶어서다. 

 
걱정할 거 없다.
지금 일어설 수 없으면
일어서려 하지 않아도 된다.
더 주저앉아 있어도 된다. 

 
꺾였을 때는 더 걸으면
안 될 만한 이유가 있는 거다.
그걸 인정해 줘야 한다. 

 
충분히 쉬고 나면 저절로 걷게 된다.
당신은 원래 스스로의 다리로 걸었던 사람이다.
그걸 잊지 않는 게 중요하다. 

 
모든 인간의 어린 시절 ‘나’는
온전한 나, 치유적으로 건강한 나의 원형이다.
나는 본래 그렇게 사랑스런,
사랑받아 마땅한 혹은 사랑받았던 사람이다. 

 
절대적으로 괜찮은 존재였다. ∑❢❢
 


- 이명수 / 내 마음이 지옥일 때 中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