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1369987
10,000+ Views

<고전유머극장>



남편과 아내는

나이 60세 동갑내기,

생일날 축하의 케이크를

자르고 있는데 산신령이 

불쑥 나타 났습니다





“그대들은 살아오는 동안

부부 싸움도 하지않고 착하게

 살았기 때문에 60세 생일을

 맞아 한가지씩 소원을 들어

줄 테니 말해 보거라"





아내는 “신령님! 우리는

 너무 가난하게 살았습니다

 여행한번 제대로 못해서

 남편과 사이좋게 세계여행

을 하고 싶어요!”





 산신령은 세계여행 티켓을

아내의 손에 쥐어 주며.

 이번에 남편에게 물었습니다

 “남편의 소원은 무엇인고?”





그러자 뜬금없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는 30년 어린

여자와 한번 살고 싶어요”





 이 말을 들은 아내는 깜짝

 놀랐습니다 .동시에 남편에 대해

 큰 배신감을 느꼈습니다





 산신령은 아내의 얼굴을 힐끗

쳐다보더니 남편의 소원도

들어주기로 합니다





 "펑"

소리와 함께

남편은 90살이 되었네요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앜~ 남편 쌤통~!😆😆😆😆😆👍🏻👍🏻👍🏻👍🏻👍🏻
👍👍👍👍👍👍👍
남편이 어떻게 됬을지 궁금하네요 밑에 드리프트차량 정말 멋지네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보리밥을 좋아하는 남자  보리밥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남자가 있었다. 그는 보리밥을 너무나 사랑하여 매일 보리밥만을 먹으며  생활했지만, 그는 보리밥을 먹으면 엄청난 향내가 나는 방구를 무지막지하게 끼는 습관이 있었다.  그 남자는 어느 날 한 여자를 만나 사랑에 빠졌다. 그 여자와 결혼할 사이가 되자, 남자는 이 여자가  자신의 엄청난 방구를 견뎌낼 수가 없으리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그는 보리밥을 끊기로 비장하게  마음먹었다.  그 여자와 행복하게 결혼한 지 1년이 지난 후, 그 남자의 생일이 찾아왔다. 그의 아내는 남자에게  전화를 걸어 "오늘은 집에 당신을 위한 깜짝 선물을 준비할거니까 집에 일찍들어와야돼!!!!!"  라고 말했다. 그는 집에 일찍 들어가기위하여 너무 허겁지겁 일을 하느라 점심도 먹지 못하였다.  그래서 남자는 일을 일찍 끝내고 집으로 오는데 너무나도 배가고팠다. 그렇게 길을 걸어 집을오다가  남자는 꽁보리밥 전문 식당을 지나치게 되었고, 그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 식당에 들어가 꽁보리밥  두 공기에 된장국을 비벼먹었다.  현관문을 열자 그의 아내는 너무나도 신이나서 남자에게 말했다.  "여보, 오늘 저녁은 너무너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어!!!!!! 당신 눈에 눈안대를 할테니까  눈안대를 벗으라고 하기 전까지는 절때로 벗으면 안돼? 알았지?!!!!!!!!!!"  아내는 남자의 눈을 가리개로 가린뒤 그를 식탁으로 데리고갔다.  "짜잔!!!!!!!!" 하고 말하고 눈안대를 푸르려는 순간, 갑자기 전화가 왔다.  아내는 "잠깐만, 여보. 전화좀 받고올께!!!!" 하고 말하고서는 방에 들어가 방문을 쾅 닫았다.  남자는 끓어오르는 뱃 속을 참을 수가 없었다. 그는 아내가 방문을 닫고 문에 들어간 것을 확인하고는  안심하고 방귀를 부우우욱~~~~~~ 하고 내보냈다. 소리가 굉장하게 클 뿐만 아니라 냄새 역시도  아프리카 코끼리 똥썪는 냄새같은 역겨운 냄새가 났다. 남자는 자신의 방구냄새에 정신이 혼미해졌으나  도저히 배가 아파 참을 수가 없었다. 그는 제 2차 방구탄을 뿌다다다 하며 내보냈다. 창문이 흔들리고  액자가 덜컹거렸다. 그의 바이오매테리얼 융화되는 똥방구 냄새에 화분에 있는 꽃들이 시들었다.  그는 아내가 방에서 나오기 전에 어서 속을 편하게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는 힘을 다해 방구를  뀌었다. 접시가 식탁에서 떨어지고, 등잔이 흔들리고, 그의 환타스틱한 방구 냄새에 날아다니던 파리들이  정신을 잃고 바닥에 고꾸라 떨어졌다.  마침내 아내는 전화 통화를 끝내고 방을 나왔다.  "여보 많이 기다렸지, 미안해.... 자. 이제 눈 안대 푼다!!!!!!!!짜자자자자잔!!!!!!!!!!!!!"  눈 안대가 풀린 후 남자의 눈에 들어 온 것은, 진수 성찬의 저녁 식사, 고급 샴페인, 그리고......  장모님과 장인어른을 비롯해 식탁에 앉아 그의 생일을 축하해주기 위해 모인 12명의 사람들이었다. 
36
3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