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food
10,000+ Views

핵존맛 볶음밥 레시피 총집합~~!!!!

공유해놓고 이대로만
만들어 먹자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너무 맛있어 보여요!!
와 군침 넘어가는 비주얼이네ㄷㄷ 여기 나온 볶음밥들 한 숟가락씩 다 맛보고 싶다
배고프다 ㅠㅠ 캠프땜에 좀전에 끝났는데 ㅠㅠ
다 맛있어보여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크로플 발효 시간에 관한 고찰(데이터 주의)
며칠 전 새벽 엄청나게 맛있는 크로플을 먹고 도저히 그냥 넘어갈 수 없어서 쓰러옴 일단 내가 사용한 크로와상 반죽은 이것이다 (생지는 일본말이라고 하니 사용을 자제하자) 몇개 들었는지는 눈대중으로 알아보도록.. 우선 처음 반죽을 사고 나서 내가 해 먹었던 크로플들은 매우 단단하고 퍽퍽하였음 좀 오래 구웠다 싶으면 칼로 썰기도 힘들 정도여서 디저트 칼은 엄두도 못내고 꼭 과도로 썰어먹음.. 아이스크림 없이 먹기엔 목이 막혔음.. 이번에 사둔 아이스크림 다 떨어졌길래 사오기 전까진 크로플 안 먹어야지 했는데... 대박 꿀정보를 얻음ㅋㅋㅋㅋㅋ 반죽 브랜드에 따라서 숙성의 시간이 다를 수 있다는 것.. 나는 냉동실에서 꺼내서 딱 1시간 상온에 놔뒀거든?? 그럼 반죽이 말랑말랑해지긴 하는데 냉동 상태일때랑 크기는 거의 비슷해 근디 인터넷 검색해보니 꺼냈다가 다음날 먹는 사람도 있다지 뭐야??? 그래서 밤 열시반에 냉동실에서 꺼내놓고 새벽 네시반에 상태를 봄 응 그 말은 즉... 나는 반죽과 함께 밤을 샜다는 말임... 네시 반에 크로플 만들어 먹고 아침 9시쯤 잔 것 같은데 잠깐 눈 깜빡하니 오후 2시더라..(tmi) 나는 괜찮으니까 걱정마.. 나보다 중요한 반죽의 상태를 보자.. !?!?!?!? 누.. 누구세요....??????? 와.. 왼쪽이 냉동 오른쪽이 상온 6시간 놔둔 반죽인데 와.. 요 한달 사이 나 살찌는 것도 놀랄 일이지만.. 얘는 여섯시간 만에 무슨 네배는 커진 거 같음... ..이게 바로 숙성이네... 그간 내가 해온 건 숙성이 아니라 해동이었음.... 코쓱.. 가진 반죽은 다 다를테니 정확한 시간은 장담할 수 없지만 일단.. 반죽 경계가 사라질 정도로 빵빵해지고 눌렀을 때 이렇게 말랑말랑 어? 이새끠 이거.. 속이 비었네?? 텅텅이네??? 느낌이 살짝 나게!! 이렇게 기다려줘 참고로 나처럼 무식하게 6시간 기다리지 말곸ㅋㅋ 먹기 전날 냉장실에 넣어뒀다가 실온에 2시간 정도 놔둬도 된대! 근데 보통 맨날 먹지 않나? 맨날 두개씩 넣어두면 될듯 둠칫둠칫 이제 구워보자 원래대로라면.. 한칸에 한개가 넉넉히 들어가고도 남는데.. 얘는 좀...크..크네.. 통크게 가운데 넣기로 함 두근두근 냄새 오졌고.... 전에 하던 것보다 시간도 절반 정도밖에 안 걸린듯? 몇분인지는 몰라 냄새 너무 좋아서 계속 열어봤거든... 이때가 아마 여섯번째 열었을 때일거야... 진짜 설렜던 게 버터 안 발랐는데 달라붙지 않았고 짤에선 잘 안 보이는데 뚜껑 여는 순간 빵이 까꿍 하고 살짝 솟아오르는 게 느껴졌음 진짜다 이건 진짜야.. 하 어마어마하게 커진 너.. 비교 사진ㅋㅋㅋㅋ 반죽일 때도 컸는데 누르니까 대빵만 해짐ㅋㅋㅋㅋㅋ ... 나.. 떨고있냐 맛있을까 맛있겠지? 왕크니까 왕맛있겠지...??? ?!?!?!!!! ...!!! ....... (진지) 그동안 먹은 크로플이.. 라면 이 왕큰 크로플은 !!!!!! (짤출처 : 맛 표현의 강자 유투브 씨리얼 채널 '수어로 하는 나쁜말 토크 대잔치'에 나오신 이자까님) 오아 이 크로플은 증말.. top임... 참고로 전에 먹었던 거랑 크기 차잌ㅋㅋㅋㅋ 확실히 아래쪽에 발효시킨 게 결도 더 잘보이지?? 원래 접시 하나에 두개 넉넉히 들어가는데 이번에 구운 건 한개밖에 안들어감.. 진짜로 이건 대박이야.. 나 믿고 한번 먹어봐..... 겉은 바삭하면서 속은 살짝 쫀득함이 있으면서.. 음료없이 아이스크림 없이 30초면 순삭하는 그런 맛이라고... ♡ 숙성 안했을 때랑 했을 때 맛 차이가 진짜 천지차이임 내 크로플 왜이렇게 딱딱하지 퍽퍽하지 싶었던 이 글 내용처럼 숙성한번 제대로 해서 먹어보고 나면.. 나한테 아주 고~~~마워 하게 될거야..? 그런데.. 와플기계도 반죽도 없다고? 그럼 당장 사..... 이건 마찬가지로 여섯시간 발효 ㅋㅋㅋ 누가 반죽에 설탕 뿌려 구우면 존맛이라길래 설탕 뿌려 굽고 시나몬 + 메이플시럽 + 아이스크림 콤보 !!! 화가 날 정도로 맛있다... 그렇다면 여기서 짚고 넘어갈 한가지 발효를 6시간 이상 시킨다면 어떨까? 원래 오후 3시에 꺼내놓고 먹으려다가 못 먹어서.. 에라이 발효를 더 하자 싶어 다음날 아침 7시에 봤더니 ....?!?!?!? 누가 내 반죽 꾸겨놨냐.. .. 왜.. 왜이렇게.. 알았다 일단 굽자 와플기에 올리니 더 볼품없어 보이는 녀석.. 완성된 비주얼... 뭔가.. 발효를 몰랐던 시절의 그 녀석 같다... 먹어보니 맛도 그렇다 건조하고 퍽퍽해서 목넘김이 힘들다.. 망한 거냐고 묻는 다면.. 내가 생각한 실패 원인은 밀봉....ㅋㅋㅋㅋㅋ 그냥 접시에 꺼내두니 수분이 다 날아간 것 같아서 지퍼백에 밀봉을 해본다 집착이란 게 뭔지.. 약 여섯시간 뒤... 오동통통 아주 예쁘군.. 이대로 10시간이 더 지난다면?? 이제껏 해본 것중 제일 많이 부풀었는데?!?!?! 냉동이랑 크기 비교 ㅋㅋㅋㅋㅋ 그래서 설레는 마음으로 꺼내보았다 ...? 지퍼백 꺼내서 손으로 집으려고 하니까 애가 되게 끈적해지더니 풍선에 바람 빠지듯 쪼그라들었음 이건 마치.. 내가 방금 직접 만들었나 착각할 정도의 촉감인데..? 주물러서 똥도 만들 수 있을 것 같은.. 찰흙 st. 그 와중에도 설탕에 굴려보는 장인정신ㅋㅋㅋㅋㅋ 구움 역시 설탕 파워 인정.. 확실히.. 밀봉 안하고 발효시킨 것보다 맛있다 근데 굳이 16시간 발효시킬 필요는 없는 맛이다.. 이때 내가 왜 16시간을 기다렸나 약간 현타옴ㅋㅋㅋㅋ 좀 더 정확한 비교를 위해 설탕 안 바르고도 구워봄 패대기 손에서 잘 안 떨어져서 좀 짜증남...ㅋㅋㅋㅋㅋ 뭔가 사이즈가 더 큰 거 같은...ㅋㅋㅋㅋ 일단 설탕을 묻혀서 구운 것보다 좀 더 야들하게 바삭한 느낌 설탕을 묻히면 겉이 한번 코팅돼서 달달하고 두껍고 식감이 풍부한 바삭함을 느낄 수 있음ㅋㅋㅋ 설탕 버전 먹다가 이거 먹으니 좀 싱거운 거 같아서 아이스크림을 얹어봄 스쿱이고 뭐고 귀찮아섴ㅋㅋㅋ 쌀밥에 김치 얹듯이 크로플 한입에 아이스크림 한 숟가락씩 얹어서 여자답게 손으로 들고 베어먹었음 커피까지 마신다면 금상첨화일세 모닝 삼합 결론 6시간 상온 발효(방치) > 16시간 상온 밀봉 발효 >>>>>>> 16시간 상온 안 밀봉 발효 = 노발효 그리고 이건 내 와플기 위시리스트인뎈ㅋㅋ 공유함 그중 그간 해먹은 것도 공유함ㅋㅋㅋ 김치전 ㅋㅋㅋ 이거 바삭하게 만드는 방법 아시는 분...? 겉은 마르고 속은 진득한... 요상한 형태가 되어버림.. 결국 에프 다시 돌렸는디.. 그냥 프라이팬에 기름 가득 넣고 튀기듯 굽는 게 백배 천배 맛있넴... 찹쌀떡은 못해보고 찹쌀 꽈배기 해봄ㅋㅋㅋ 맛있더라? 겉바속촉이었음ㅋㅋㅋㅋ 대망의 삼겹살ㅋㅋㅋㅋㅋ !!! 이거 추천해준 사람 누구야.. 진짜 인정.. 근데 작은 팁을 주자면 얇은 삼겹살이 더 존맛일 듯 냉삼같은 거 ㅋㅋㅋㅋ 나는 두꺼운 거라 살짝 질긴 느낌이 있었음ㅋ + 살짝 추가 방금 냉동실 호떡 살짝 해동 시켜서 구운 다음 크림치즈 얹어먹는데 존맛이다... 누가 호떡 사왔는데 남아서 버리기 아깝다 싶을때 시도해보슈 껄껄 출처
곰표 밀눈 셰이크
요즘 가볍게 한끼 후닥닥 해치우거나 셰이크로 대체하거나 할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전에는 눈에 잘 띄지않던 아이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더라구요. 밀눈 셰이크라… 밀눈이란게 그림을 봐도 대충만 이해되길래 한번 찾아봤습니다 ㅎ. 그랬더니 밀눈은 밀알 알갱이 한알에 2%만 있는 핵심 영양소라고 나와 있더라구요. 음, 머 좋은건가 보네요^^ 언박싱해보니 이렇게 들어있더라구요. 음, 전 그러니까 이 아이들을 들어올려 보기전까지도 몰랐습니다. 뭘? 음, 전 이 아이들이 그냥 셰이크 그러니까 파우더인줄로만 알았습니다. 그래서 우유나 두유에 타서 한끼 해결하는건줄 알았습니다. '한잔에' 라는 말에 딱 떠올렸어야 했는데 타먹는 한잔을 이야기하는줄 알았지 뭡니까 ㅋ 쨌든 한번 먹어 아니 마셔봤습니다. 밀눈과 몸에 좋은 여러가지 곡물들이 들어갔으니 물론 몸엔 좋겠죠. 근데 뭐랄까 미숫가루 느낌인데 그것도 진하지 않은 미숫가루 있잖습니까 살짝 밍밍한 그런 맛이었습니다 ㅎ. 한끼라고 하기엔 그렇고 그냥 바쁠때 안먹고 나가는것 보단 잽싸게 한잔 마시고 나가면 그나마 괜찮을것 같았어요. 음, 담에 다시 데려올것 같진 않네요. 집에 우유, 두유랑 단백질 파우더들이 많이 있거든요^^
오늘 북동부 요충지까지 뚫어버린 우크라이나군
이번에 뚫린 '리만'은 늪지로 둘러쌓여 있고 여러 둔덕이 포진되어 있는 형태라 우크라이나 북동부에서 몇없는 요새 지형임 리만 이후엔 약 120km 정도 되는 거리의 루한스크까지 뻥 뚫린 평지고 때문에 이곳이 뚫리면 북동부 지역엔 마땅한 방어거점이 없어 러시아군은 평지에서 우크라이나군을 막아야 함 뿐만 아니라 우크라군은 리만을 거점으로 보급선을 강화할 수 있어 이후 남부,동부를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타격할 수 있게 됨 이걸 알고있는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이 리만을 포위하기 전 미리 지원군까지 보내 리만을 사수하려 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우크라군이 리만을 포위하게 됨 위에서 말했다시피 리만 주변은 늪지와 둔덕으로 둘러쌓여있어 천혜의 요새나 다름 없는 지형이기 때문에 뚫기 힘들었는데 우크라군은 리만 남동쪽 얌필을 점령하며 리만 남부 길목을 끊어버리는 식으로 리만내 러시아군을 고립시켜버림 그렇게 성공적으로 포위 작전을 실행한 후 전방위에서 압박을 가하고 있었는데 어제(30일) 러시아군이 반격에 나서면서 리만 북쪽 포위망 일부가 깨져 전황을 쉽게 예상하기 힘들게 됨.. ..인줄 알았으나 오늘(1일) 뜬금없이 하루만에 리만이 뚫렸다는 정보가 들어옴 뚫린지 얼마되지 않아 여러 정보가 필터링 없이 쏟아지고 있어 확실하진 않지만 대충 정리되고 있는 정보에 따르면 리만내 러시아군은 만성적인 장비,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었고 이 때문에 각 방어라인을 촘촘하게 구성하지 못한채 리만 곳곳에 소수로 퍼져 지키고 있었고 그나마 있던 병사들도 사기저하로 상당수 도망친것으로 보임 이런 상황에 우크라이나군이 본격적으로 들어가니 제대로 된 반격을 못하고 뚫리게 된 모양 대충 5000여명의 러시아군이 리만내에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중요한 건 이 5000명이 현재 러시아군엔 정말 얼마 안남은 숙련병들이었음 그 와중에 우크라 최전선 부대들이 현재 우리가 알고있는 것 보다 훨씬 멀리 진격했다 이야기 하는 정보통 도탁스 펌
오븐을 쓰지 않는 크렘 브륄레 만들기
재료: 바닐라향 아이스크림, 계란 2알, 설탕, 설탕을 녹일 토치 프랑스어로 불에 탄 크림이라는 뜻을 가진 요리, 크렘 브륄레를 만들어보자 계란에서 노른자만 2개 분리해 풀어준다. 풀어준 노른자에 밥 한 공기쯤 되는 바닐라향 아이스크림을 넣는다. 넣은 아이스크림과 풀어진 노른자를 저어서 뒤섞는다. 식용유처럼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상태가 되면 다 섞인 것. 뒤섞은 재료는 이제 냄비에 옮겨담는다.  가스렌지 약불에 섞은 재료가 담긴 냄비를 올린 후 저어준다. 5분이 지나 색깔이 커스타드 크림처럼 변하면서 걸쭉하고 진뜩한 상태가 될 때까지 저어주면 된다. 간단하게 만든 크림 커스타드를 라메킨에(세라믹이나 유리로 만든 움푹파인 오븐용 작은 그릇) 담아준다. 라메킨에 랩을 씌운 후 냉장고에 넣어 하룻동안 차게 해준다. 차가워진 크림 커스타드. 설탕을 솔솔 뿌려 덮어준다. 맨 위에 덮혀있는 설탕을 토치로 지져 녹여준다. 카라멜빛이 되어 녹으면 된다. 녹힌 설탕이 식어서 딱딱해질 때까지 기다리면 크렘브륄레 완성. ++유튜버도 부탄가스에 연결하는 토치 씀. 다이소 가면 하나에 5000원이니까 없으면 사면 돼! 출처 유튜버 2차출처 이 레시피 만드신분 천재신가요 어떻게 아이스크림이랑 계란으로 크림브륄레를 만드실 생각을 했찌 절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