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5,000+ Views

시가총액으로 본 ‘전문경영인 CEO’ 성적표

아울러 이들 전문경영인의 노력과 성과가 우리 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으로 이어지면 좋겠습니다.

기획 : 박정아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믿음을 주는 경제신문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톨릭의 성녀 마르가리타
안티오키아의 성녀 마르가리타. 천주교의 14구난성인 중 한 명으로 굉장히 유명한 순교자 중 한 명이다. 그녀는 원래 이교의 사람이었으나, 믿음 있는 자였던 유모 덕에 카톨릭의 믿음을 전파 받는다. 이후 신실한 마음을 가지고 아름다운 여인으로 성장한다. 누군가에게 있어 아름다움은 축복이었겠지만, 마르가리타에게 아름다움은 독이었다. 안티오키아 지사로 임명된 올리브리오가 그녀의 아름다움을 보고 한 눈에 반해버렸기 때문이다.  추악한 욕망에 찌든 올리브리오는  아름다운 마르가리타에게 청혼을 한다. 심지어 그는 이미 결혼한 몸이었는데, 아내와 이혼할 테니 자신과 결혼해달라고 요청한다. 하지만 마르가리타는 이를 거절하고 자존심이 상한 올리브리오는 분노에 미쳐 날뛰게 된다. 이후 그는 마르가리타가 금지된 그리스도교 신앙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지하 감옥에 가둬버린다.  이후 고문과 회유가 반복되는 끔찍한 감옥 생활이 이어진다. 하지만 신실했던 마르가리타는 믿음으로 이를 이겨낸다. 그러던 어느 날, 어두컴컴한 어둠에  그녀를 유혹하기 위한 악마가 찾아온다. 악마는 기괴한 용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악마는 마르가리타에게 찾아와 유혹하기 시작한다. 마르가리타, 마르가리타. 불쌍한 소녀여. 네 신은 너의 고난을 보고도 아무 대답도 해주지 않는다. 왜 그럼에도 너는 신을 믿는가? 신을 저주해라 그리고 믿음을 버려라. 세상 모든 걸 원망해라......!!! 감옥에 갇혀 죽을날만 기다리고 있던 마르가리타에게 악마의 유혹과 위협은 크나큰 고난이었다. 마르가리타는 악마를 마주한 채..... 가슴에 품고 있던 신앙심이 깃든.... 망치를 꺼낸다. 그것도 존나 크고 아름다운. 안 그래도 별 거지 같은 이유로 감옥에 갇혀서 고문 당하느라 빡쳐 있던 마르가리타는 눈에 뵈는게 없었다. 왜 어째서 감옥에 갇혀 있던 성녀가 가슴에 망치를 품고 있었는지는 묻지 말자. 중요한 건,  사탄이 안 그래도 빡쳐 있던 성녀의 콧털을 건드렸다는 거다. 정설에 의하면,  성녀 마르가리타는 그 말을 들은 즉시 사탄의 머리끄댕이를 붙잡고 망치로 뚝배기를 후려갈겼다고 한다. 그래서 마르가리타를 그린 그림을 보면 유독 사탄의 머리를 잡고 침착하게 망치를 내리 치는 모습이 많다. 그냥 울먹이면서 망치를 휘두르는 그런 나약한 모습은 상상하지 말자. 나사렛의 몽키 스패너의 믿음을 이은, 안티오키아의 정의로운 장도리는 그런 것 따위는 없다 머리 채를 잡고 정확히 망치를 후려 갈기는, 숙련된 자세로 악마를 퇴치하셨다. 망치로 악마를 때려잡는 그림이 성모마리아라는 오해가 있는데 자애로우선 성모님은 망치로 악마의 머리를 때리는 일은 하지 않으신다. 그 분은 그냥 주먹으로 갈긴다. 도구 따위에 의지하지 않으신다. 오해 없길 바란다. 아무튼 이렇게 악마를 때려잡자 갑자기 하늘에서 빛이 내려왔고 많은 사람이 그걸 보고 기적이 일어났다고 생각해 놀라워 하면서 그리스도교의 믿음이 전파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성녀 마르가리타는 그 이후로 고난을 받다가 결국은 참수형으로 세상을 떠나게 된다. 참수형도 칼로 10번 이상을 내리쳤을 정도로 고통스럽게 사망했다고 한다. 이후 성인의 반열에 들었지만, 문제는 당시 카톨릭에서는 망치로 악마를 때려잡는 성녀를 그릴 수가 없어서 믿음과 기도로 악마를 물리치게 했다는 장면으로 순화시킨다. 이후 그림을 보면 성녀 마르가리타는 망치 대신 십자가를, 눈 부릅 뜬 얼굴에서는 자애와 편안함이 머문다. 그리고 그녀를 위협했던 용 역시 그냥 불쌍한 애완동물처럼 그려진다. 하지만 정교회는 그런거 없어서 그냥 마르가리타가 빡쳐서 망치 들고 악마 패는 모습을 적나라하게 그린다. 아무튼 후에 천국에 간 성녀는  먼 훗날, 신의 부름을 받은 또 다른 성녀 앞에 나타나 위대한 주님의 뜻을 전한다. 그리고 마르가리타로부터 계시를 받은 그 성녀가 바로.... 예수초즌, 잔다르크다. 성녀 잔다르크는 성녀 마르가리타의 환시를 받고 영국군의 대가리를 깨버린다. (출처) 어쩐지 마르게리타 맥주와 마르게리타 피자가 맛있더라니 다 뚝배기 맛이었군
일본 경마 역사상 천재이자 최고의 지랄마.jpg
오늘 소개할 주인공, 일본 경마 역사상 최고의 또라이말, 지랄마였던 골드쉽 좌하단 씹덕 여캐는 최근 나온 우마무스메라는 게임에서 나오는 골드쉽 캐릭터 (본인 모티브임) 사진만 봐도 지랄꾸러기의 기운이 느껴지는가? 골드쉽은 경주마였지만 괴팍한 성격으로 인해 다루기 어렵기로 소문나 있었다. 경주 시작도 전부터 옆레인 말들한테 시비털고 다녀서 옆 말이 쫄기도 하고 총 3회  레이스에서 1차전 2차전 압도적으로 우승해놓고 갑자기 뭔가에 삔또가 나가서 출발 거부하고 로데오 시작하는 골드쉽 이 결과 골드쉽에 베팅했던 120억엔의 마권이 휴지가 된다. 이에대한 골드쉽 팬들의 반응 친구랑 돈 모아서 15만엔 걸었던거 까먹고 있었는데 유튜브 알고리즘 추천때문에 기억 나버렸네요 금스흡느드..... 아니 말도 안 듣고 출발도 안 하고 그냥 비응신 말 아닌가요? 옆으로 걷는 골드쉽이 보이는가? 말에게 옆으로 걷기란 마장마술에 쓰이는 혈통 좋고 머리 좋은 녀석들이 훈련을 거쳐야 가능한 고급 움직임이다. 사람으로 치면 외발자전거 쯤 되겠지. 골드쉽은 이 옆으로 걷기를 입장하다가 관중석에서 백인을 처음보고 신기해서 더 구경하려고 혼자 시전했다. 게다가 머리도 좋아서 경마 시스템을 이해하고 있었고 경주 시작전에 이 지랄해서 기수가 포기해버리자 그냥 기수 얹고 혼자 레이스 페이스 조절해가면서 달리다가 우승했다. 1등기념 인터뷰에서 기수 왈 " 안 떨어진게 다행이지..." 이 말의 특징으로는 ・ 매일 놀아 주지 않으면 날뛴다 ・ 놀아주면 셔츠가 찢어진다 ・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이나 말의 존재를 감지하면 날뛰기 시작한다 ・ 조교는 기본적으로 의지 없음 ・ 조교로 우연히 만난 말을 위협할 때는 죽일 기분 만만 ・ 위협하지 않아도, 옆을 지나간 것만으로 무서워해 날뛰기 시작하는 말이 있다 ・ 패덕에서는 이상하게 얌전하다 ・…라고 생각하면 본마장 입장시에 햣하-로데오 ・ 윤승시에 다른 말을 위협, 상대가 고마(4세 이상의 나이든 말)라도 상관 없음 ・ 레이스중에 보통으로 달리기만 해도 위축되어 쫄아드는 말도 있다 ・ 혀를 날름날름거리면서 달려 메이저대회 압승 ・ 최근에는 골 후에, 말보다 기수가 피로에 쩔어 있다 ・ 우승 화환을 목에 걸리게 하지 않는다 ・ 마방에 돌아오면, 근처의 나가하마 마방의 말이 웅성거린다 ・ 육성 목장 스탭을 병원으로 보내 ・ 혼자만의 시간이 매우 소중(중요) ・ 부딪쳐 온 다른 말을 되받아쳐 튕겨내버린다 ・ 관리사에게 데레데레 ・ 그러나, 조교사가 쓰다듬기&키스는 전력 거부 ・ 은퇴식에서 우치다의 스피치중에 히히힝 사납게 울부짖어 ・ 은퇴식때 고삐를 잡고 찍는 기념사진은 5분 걸려 억지로 찍음 아무튼 이렇게 화려한 행보로 인기도 끌었고 좋은 성적을 얻었던 골드쉽은 은퇴 이후 들어간 마방에서도 타고난 패기로 보스처럼 지냈다고 한다 다만 그 지랄맞은 성격 탓인지 성적에 비해 골드쉽과 짝짓기 시키려는 말 주인들이 없었다고.. ↑처음에 달릴 마음이 없어서 꼴등으로 가는데, 기수가 관객쪽으로 살짝 붙여서 지 응원하는거 들려주니까 그때부터 달리기 시작해서 1등으로 들어가는 장면 은퇴식 마지막날까지 개지랄입장...  출처 : 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