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ngleKorean
10,000+ Views

관심사를 찾아 보세요, 표현해 보세요!

관심사를 찾고 표현하는 것,
관심사의 세상 빙글에서 이만큼 중요한 일이 또 어디 있게요?
오늘 선보이는 두 가지 새로운 기능도 모두 이와 맞닿아 있답니다. 자, 함께 살펴볼까요?


1. 둘러보기

관심사를 찾아 드립니다!

내 관심사를 확실히 알고 즐길 수 있다는 것은 엄청난 축복일 거예요. 아직 관심사를 찾지 못한 사람들이 세상에 얼마나 많은데요.

'조금이라도 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에 다가갈 수 있으면 좋겠어요.'

이 고민이 바로 지금 소개할 '둘러보기'가 탄생한 배경이랍니다. 콕 집어서 말을 할 수는 없지만 무심코 누른 '좋아요'를 통해서, 나도 모르게 클립한 카드들을 통해서, 다른 빙글러들이 많이 보고 좋아한 카드들을 통해서 어쩌면 미처 몰랐던 관심사를 찾을 수도 있을 테니까요.
빙글 앱에서는 하단 탭의 돋보기 모양 아이콘을 통해, 모바일 웹에서는 빙글에 접속하는 것만으로 '둘러보기' 페이지에 접근이 가능하며
데스크톱 웹에서는 왼쪽의 사이드 메뉴에서 '둘러보기'를 만날 수 있답니다. 만약 사이드 메뉴가 보이지 않는다면 왼쪽 상단의 더 보기 아이콘(줄 세 개)을 눌러서 사이드바를 활성화해 주세요.

둘러보기에서는 로직이 추천하는 카드들뿐만 아니라 빙글에서 정식으로 연재하는 빙글웹툰 등 빙글팀이 빙글러들에게 추천하는 카드들도 함께 만날 수 있답니다.

예를 들어 '명예의 전당'에서는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펌글이 아닌, 빙글팀이 엄선한 '빙글러들이 직접 쓴, 정성이 가득 담긴' 카드를 볼 수 있어요. 명예로운 자리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면 나의 이야기를 담은 카드를 작성하고 @VingleKorean 을 불러 주세요. 빙글팀이 꼼꼼히 읽어 볼게요 :)


2. 스레드

관심사에 관한 거라면 뭐든 던져 보세요!

빙글에서 내 관심사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는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죠. 카드, 톡, 큐앤에이... 하지만 카드는 왠지 각을 잡고 써야 할 것 같고, 톡에서 대화를 나누기는 왠지 부담스럽고, 큐앤에이에 쓰기에는 애매한 그럴 때가 있잖아요.

그럴 때를 위한 공간을 마련해 보았습니다. 관심사에 대한 이야기라면 맥락을 고민할 필요 없이 뭐든 건넬 수 있는, 시작하는 글과 답글이 같은 위계를 갖고 타래로 묶여서 이야기가 이어지는 공간인 '스레드' 말이에요.
스레드는 톡이나 큐앤에이처럼 각각의 관심사 홈 가장 아래에서 만나볼 수 있어요. 스레드에 새로운 글이 더해지는 경우에는 '스레드 업데이트'라는 핑크색 버튼이 자동으로 생겨나서 스레드로 가는 지름길을 열어 주기도 한답니다.

모바일 웹데스크톱 웹에서도 모바일앱과 같은 위치에서 스레드를 만날 수 있습니다. 내 관심사 첫 번째 스레드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면 지금 당장 관심사 페이지로 달려가 스레드를 시작해 보세요! 관심 있는 스레드가 이미 만들어져 있다면 답글로 이야기를 이어 나가 보는 것도 좋겠죠 :)

스레드가 포함된 버전은 조금씩 배포중이니 늦어도 이번 주 금요일이면 모든 빙글러들이 만나볼 수 있을 거예요. 앱 업데이트가 뜨면 바로 달려가서 다운로드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소개해 드린 기능들 외에도 더 재밌는 요소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으니 계속해서 관심 가져 주세요! 그럼, 새로운 기능들을 만나러 얼른 가 볼까요?
VingleKorean
60 Likes
4 Shares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 쓰레드...괜춘한 기능 하나 생겼네
저걸 둘러보기라고 부르는거였군요! 스레드는 처음 보지만 둘러보기는 꽤 이전에 생기지 않았나요? 잘 보고 있었습니다 :)
나나연 스레드 내가 1등 하지만 나 혼자 뿐이지 ㅋㅋㅋㅋ
오 ㅋㅋ
그나저나 모바일웹으로도 빙글에 접속할 수 있나봐요! 몰랐네...
저도 몰랐는데 모바일웹에서 어느순간 빙글이 보이더라구요!! 가끔 유용하게 잘 쓰고 있습니다 흐흐 @boredwhale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체불명의 거대한 알을 구입한 영국사람
영국에 사는 샬롯 해리슨은 이베이에서 3만원짜리 거대 알을 구입한다. 이 거대 알은 ‘에뮤’라는 새의 알로, 에뮤는 아라비아어로는 ‘세상에서 가장 큰 새’를 뜻한다. 실제론 타조에 이어 세상에서 두 번째로 큰 새이며, 시속 50km까지 달릴 수 있는데, 날카로운 발톱에 강력한 발차기 능력이 있어 가까이하기 위험한 새이다. 부화시키고 싶어 ‘부화기’에 넣었다. 놀랍게도 47일 후 에뮤가 알을 깨고 나왔고.. 새끼 에뮤는 샬롯을 엄마라고 생각하여 졸졸 따라다녔고, 샬롯은 이런 에뮤를 귀여워하며 ‘케빈’이란 이름을 지어주고 가족처럼 지냈다. 이후 샬롯은 ‘케빈’의 성장과정을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렸는데, 문제가 생긴다. 누군가 이 영상을 보고 가정집에서 ‘에뮤’를 키우고 있다고 신고한 것. 이후 영국 동물학대방지협회에서 샬롯의 집을 방문했고, 샬롯은 케빈을 떠나보내야했다. 동물협회는 케빈을 데려가며 “에뮤를 가정집에서 키우는 것은 적합한 일이 아니며, 에뮤는 최고 165cm, 몸무게는 60kg까지 늘어나는데, 성장하면서 주인까지 공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샬롯은 “누군가 단체에 제보했다는 사실에 상처받았다. 우리는 이미 케빈이 커졌을 때를 대비한 계획도 세웠다. 케빈은 우리 가족이었다”고 한 인터뷰에서 심경을 토로했다. ㅊㅊ 루리웹 (에뮤전쟁 만화 실화임)
60
1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