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sh1429aa
5,000+ Views

애견펜션

우리오여사님생신과휴가를한번에
대가족이동으로펜션여행~~♡
오여사♡삼춘♡울쟈야♡다섯둥이♡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진짜 귀엽네여..
감솨합니당~
요기 어딘지 정보공유 부탁드려용
경주해윰펜션입니다..애견마리수정해진거없어서참좋았어요펜션가격도...성수기인데도불구하고너무너무싼편이고요
@shsh1429aa 정보 감사해용
펜션에 관한 정보와 함께 호텔&숙소에도 발행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네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댕댕이 엉덩이를 본 수의사 "바지 좀 입힙시다"
소피는 유기견 보호소에 있던 아이였으나, 데비 씨 가족에게 입양되어 지금은 행복한 삶을 사는 댕댕이입니다. 핏불에 대한 선입견 탓에 소피는 오랫동안 관심을 받지 못했지만, 데비 씨는 소피가 누구보다 순하고 착한댕댕이라는 걸 알았습니다. 처음 올 때까지만 하더라도 겁에 잔뜩 질려 꼬리를 다리 사이로 말던 소피는 1년 반이 지난 지금, 꼬리를 쉴 새 없이 흔들며 데비 씨 가족을 따라다닙니다. 소피의 엄마인 데비 씨는 소피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사람들에게 항상 다음과 같은 경고를 합니다. "너무 가까이 가지 마세요. 가까이 가면... 온종일 당신의 얼굴을 핥을 거예요. 오. 이런. 수건 드릴까요?" 그만큼 소피는 사람을 따르고 상대방을 얼마만큼 좋아하는지 자신의 마음을 아낌없이 표현하는 사랑스러운 댕댕이이죠. 안타깝게도 이런 친근한 소피에게 갑작스러운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한 달 전, 데비 씨가 방을 나서며 문을 닫자 뒤에서 소피의 짧은 비명이 터져 나왔습니다. 닫히는 문에 소피의 꼬리가 끼어 크게 찢어졌습니다. 데비 씨는 수의사에게 소피를 급하게 데려갔고, 수의사는 소피의 꼬리를 꿰맨 다음 붕대를 감싸며 말했습니다. "열흘 후에 다시 찾아오세요. 괜찮을 겁니다." 그러나 열흘 후에 병원을 다시 찾았지만, 소피의 상처는 전혀 아물지 않았습니다. 수의사는 데비 씨에게 물었습니다. "소피가 다친 후에도 꼬리를 흔드나요?" 매일매일이 행복한 소피는 꼬리를 다쳤음에도 꼬리를 흔들었고, 붕대로도 소피의 꼬리를 멈출 수 없었습니다. 매일 아침 눈을 떠 데비 씨만 봐도 반갑고, 지나가는 사람만 봐도 반갑고, 수의사를 봐도 반가웠습니다. 그렇게 아파도 아파도 꼬리를 계속 흔들다 보니 상처가 낫지 않았습니다. 수의사는 잠시 고민을 하더니 데비 씨에게 처방을 내렸습니다. "소피에게 꽉 끼는 바지를 입히세요." 데비 씨는 집에 오는 길에 마트에 들려 어린 아이용 분홍색 레깅스와 유아용 바지를 구매했습니다. 그녀는집에 도착하자마자 소피에게 조심스럽게 레킹스를 입혔습니다. 분홍색 레깅스를 입은 소피는 움직임이 불편한 듯 꼼짝하지 않았습니다. 소피가 그 자리에 20분 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고 서 있있자, 데비 씨는 레깅스의 무릎 부분에 구멍을 뚫어 소피가 좀 더 편안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해주었습니다. 그제야 소피가 걸어다니기 시작했습니다. 그로부터 2주가 지나자 소피의 꼬리가 많이 나아졌습니다. 한 가지 불편한 점이 있다면 소피의 바지를 벗기는 게 꽤 힘들다는 것이었죠. 소피의 엉덩이가 워낙 빵빵해서 바지를 벗기는 게 여간 어려운 게 아니었습니다.  사람을 너무 좋아해서 어쩔 수 없었던 극약 처방! 담당 수의사와 데비 씨는 '소피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꼬리를 흔들지 못해 더욱 슬퍼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비록 소피는 불편하겠지만, 꼬리의 상처가 완벽하게 회복되려면 당분간은 바지를 더 입어야 한다고 합니다. 소피가 하루빨리 시원하게 바지를 벗고 힘차게 꼬리를 흔드는 날이 오기를 기대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이야기!
짜뚜짝 시장 다녀왔어요...
오늘은 토요일입니다. 짜뚜짝 주말시장 다녀오려구요. 조식 열심히 먹어놔야죠 ㅎ 그랩을 타고 왔는데 기사님께서 내려주신 곳엔 이런 애들이랑 물고기들 밖에 안보이더라구요 ㅋ. 조금 걸어오니 작년 가을에 오픈했다는 따끈따끈한 믹스트 짜뚜짝 쇼핑몰이 보이더라구요. 저흰 믹스트 쇼핑몰 안으로 일단 들어갔어요. 그나마 여긴 좀 션하네요 ㅋ 근데 여기도 구경할거 먹을거 많은데요... 하, 짜뚜짝 시장 진짜 크고 넓네요. 구경하다 딸래미가 발마사지 받으러 가자고 ㅋ. 거긴 에어컨이 나오거든요... 아들도 오늘은 받는다네요. 카오산로드에선 혼자 안받았거든요 ㅎ 음, 짜뚜짝 시장 실컷 구경하고 다시 믹스트 쇼핑몰로 들어왔어요. 여기서 전 이 아이를 데려왔답니다. 힌두교의 신들중 한명인데 가네샤라고 하더라구요. 지혜와 재산의 신이라고 하길래 와입 몰래 거금을 주고 데려왔답니다. 그옆의 쥐는 서비스로 주시더라구요. 올해가 경자년에 제가 또 쥐띠 아닙니까 ㅋ 생과일 쥬스 한잔씩 하며 음악도 들으며 좀 쉬어줍니다. 돌아올때도 그랩으로 숙소까지 무사히... 숙소에서 짜뚜짝으로 갈때 기사님께서 길이 막히니 고속도로로 가는게 어떻겠냐고 물어보더라구요. 통행료가 50바트라고 하시더라구요. 콜! 했죠. 그런데 며칠후에도 고속도로를 이용할 일이 있었는데 그 기사님은 물어보지도 바로 고고씽 하더라구요 ㅡ..ㅡ 아니 이건 엔화... 네, 맞습니다. 예전 일본여행 다녀와서 남은 엔화가 있어 이번에 가져와서 써버리려구요. 머 당분간 일본에 갈일은 없지 않을까 해서요 ㅎ ㅋ 그돈으로 이번엔 삼겹살 먹으러 다시 만찬에 왔답니다. 요 야채는 따로 돈받습니데이... 아니 계란까지 둘러주시네요... 이런거 한국에서도 못먹어봤는데 말이죠 ㅎ 딸은 식후 냉면도 시켰습니다. 며칠전 소갈비 먹으러 왔다가 못먹었거든요 ㅎ 더울까봐 냉풍기까지... 돌아가는 길에 엠포리움 4층 고메마켓에서 쇼핑도 좀 했네요. 여기 투어리스트 카드는 요 종이랍니다. 쇼핑후 1층에서 택스리펀 서류도 받아가야죠... 요거 한잔 먹고 자려구요. 낼은 좀 멀리 갈거거든요^^
브리더가 허스키를 버린 이유 '돈이 안되니까'
시베리안 허스키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나요? 아마 많은 분은 화난 듯 잔뜩 인상을 찌푸린 표정과 카리스마 등을 떠올릴 겁니다. 하지만 여기 카리스마와는 거리가 먼 허스키 한 마리가 있습니다. 쥬빌리입니다. 쥬빌리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허스키와는 많이 달라 보입니다. 생선 눈을 붙인 듯한 표정에는 카리스마라곤 찾아볼 수가 없는데요. 사실, 이러한 이유로 쥬빌리는 브리더에게 버려졌습니다. 단순한 이유입니다. 시베리안 허스키를 찾는 사람들이 원하지 않으니까. 돈이 안 되니까요.  브리더는 돈이 되는 아이를 팔아야 하니까 말이죠. 돈이 안 된다는 이유로 버려진 쥬빌리는 여러 보호소를 전전하며 자신을 사랑해줄 사람이 언젠가는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쥬빌리는 현재 뉴저지에 있는 허스키 전문 보호소 '허스키 하우스'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쥬빌리의 사진이 인터넷에 나돌며 크게 화제가 되었고, 허스키 하우스에 쥬빌리의 입양문의가 쏟아졌습니다. 그러나 입양심사가 깐깐하기로 소문난 허스키 하우스는 대부분의 입양 요청을 거절하거나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허스키 하우스 관계자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리는 서류 심사만으로 입양자를 평가하지 않습니다. 그 사람이 정말 개를 사랑하고 돌볼만한 여건이 되는지 신청자의 집으로 방문해 직접 살펴보고 면담합니다. 보호소에서 개를 입양한 많은 사람들이 다시 유기하거나 파양하기 때문에 우린 우리가 직접 방문할 수 있는 거리에 사는 신청자의 신청만 받습니다. 최근 쥬빌 입양을 문의한 사람들은 대부분 다른 주에 사는 분이어서 거절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쥬빌리가 또다시 버림받게 내버려 둘 수 없으니까요." 특정 품종을 개량하거나 생산하기 위해 인위적인 교배가 정말 옳은 일일까요? 펫샵에서 팔리지 못한 아이들은 어디로 갈까요? 돈이 안 된다고 아이를 유기하는 브리더는 강아지 공장과 다르다고 스스로 자부할 수 있을까요?  팔고 남은 물건과 팔리지 않은 물건, 소위 말하는 재고는 창고에 오래 쌓아두었다가 값싼 가격에 팔거나 폐기합니다. '동물을 사랑해서 펫샵 사업을 한다'고 주장하는 분들께 묻습니다. 돈 되지 않는 아이들과 팔리지 않는 아이들, 즉 사실상 '재고 취급'을 받는 살아있는 아이들은 어떻게 되나요. 매주, 매달 그 아이들은 어디로 가게 되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쏨분씨푸드 시암스퀘어원점
이제 겨우 방콕 3일짼데 와입이 조식을 먹지 않겠답니다. 대신 백종원의 스푸파에 나온 국수집엘 가겠다고 장모님과 나서더라구요. 마침 숙소 바로 뒷편에 있더라구요. 이 이미지는 인터넷에서 퍼왔답니다 ㅎ. 이름이 릉르엉이라고 했던가 쉬운 이름은 아니었어요 ㅋ 와입이 사진을 보내왔네요. 저 중간에 비주얼 이상한 아이는 생선껍질 튀김이라는데 맛보라고 가져왔더라구요. 그냥 바삭바삭한 튀김이라고 할까요 ㅋ 오늘은 씨암스퀘어 구경 왔어요. 투어리스트 카드도 만들었는데 덩작 써보지도 못하고 그냥 왔네요 ㅋ. 여권만 있음 저 기계에서 카드 발급받을수 있답니다... 오늘 씨암스퀘어에 온 목적은 그 유명한 쏨분씨푸드 때문... 씨암파라곤, 씨암스퀘어, 씨암센터 등이 전후좌우로 연결돼 있어서 여기저기 구경하다 출출하면 가면 되겠더라구요. 여기 어딜가나 이분 사진이... 지점이 많네요... 자, 뭘 먹어볼까나... 중국인들, 한국인들 대박 많아요... 음,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주류는 판매하지 않는다고... 밥을 시켰더니 이만한 그릇에 나와서 다 먹을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기우였어요 ㅋ 요 푸팟퐁커리가 넘 맛있어서 밥이 순식간에 사라지는 기적이 ㅋ 이번 방콕여행에서 모닝글로리는 실패... 장모님께서 샐러드를 드시겠다고해서... 게살 볶음밥도 맛있더라구요. 요 새우는 제가 거의 다 먹었습니다 ㅋ 이건 직원들이 표시한건데 이걸 들고 계산대로 갔다는요 ㅋ. 아, 여기서 진짜 배부르게 먹었답니다... 저희 좀 먹었네요 ㅋㅋㅋ 스벅에 가서 아아 한잔 마시며 다음 일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