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70인치 대형 스크린이 빌트인 된 스마트 침대?

홈루덴스족을 위한
소위 ‘집순이’라 일컫는 홈루덴스족을 위해 최적화된 제품이 등장했다. 최점단 시대에 걸맞는 하이 인테리어스(Hi-Interiors)의 스마트 침대 ‘하이 베드(Hi-Bed)’가 바로 그것. 스마트폰에 이어 차세대 첨단 제품으로 각광받는 가구는 이탈리아 건축가이자 디자이너 파비오 비넬라(Fabio Vinella)가 고안한 것으로 캐노피 형태에 사용자 취향에 맞는 컬러 선택지로 차별화된 디자인을 구축한 점이 특징이다. 개폐식 70인치 스크린이 빌트인 되고, 프로젝터와 스피커가 내장됐을 뿐 아니라 실내 온도, 공기 품질 및 소음 수준을 모니터링하는 기능까지. 더불어 매일 날씨와 뉴스 알림을 재생하는 스마트 알람과 수면 패턴과 체중을 분석해 완벽한 수면 품질을 제안한다. 2세대로 선보이는 ‘하이 베드’의 가격은 현재 공개되지 않았으나, 첫 번째 버전인 4,900만 원대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프리 오더가 진행 중이니, 더 자세한 정보는 이곳에서.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5 Comments
Suggested
Recent
5천만 이면 충분히 당장 지를수있는데 사알짝 부담되네. 과연 그갚어치를 할지가. 집이 50평이하인데 저거 가져다놓으면 방꽉차긋네..서민은 꿈에그리는 바라만봐야되는 떡인듯 .
살짝 부담되지만 충분히 살수있는 갚이네요.
그돈으로 국어공부 좀 해라 값 값 값 으휴
침대가 뭔 5000마넌이야ㅡㅡ
아.....갖고 싶다...근데 넘 비싸요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Lazy Day Hammock Chair - DIY
There is nothing like sitting around on a lazy day doing nothing--in a cozy hammock chair! I love this idea from A Beautiful Mess which shows how to make this thing in one lazy afternoon. Supplies Needed: -1 1/4" x 3' oak dowel (oak is a hard wood and considered safer than poplar for supporting weight. Also, I had mine cut to 3') -3/8" x 16' braided polypropylene (get this by the foot) -2 yards of plain canvas -80mm stainless steel spring snap link (holds up to 220 lbs) -3/16" stainless steel quick link (holds up to 660 lbs) -black fabric paint (my acrylic paint is fabric friendly) -paint brush Tools: -drill and 3/8" drill bit -sewing machine -iron and ironing board -shears -ruler -lighter Step One: Fold your two yards of canvas in half and lay flat with the fold on the left as shown. Measure in about 7" from the top right edge and mark. I cut mine about 12" in, and it was a bit too much, so I'm suggesting 7". Using a yard stick or ruler, draw a line from that top mark to the bottom right corner, and cut through both pieces. Open your canvas. Step Two: Fold your top edge down 1/2" and iron flat. Then fold it in again 1/2" and iron flat. Pin and stitch the bottom of the fold as shown above. Repeat with the long bottom edge. Step Three: Flip your canvas 90 degrees to the left so that the longest edge is on the right. You're going to create pockets for the rope to slide through on each side. Fold each corner in about 1 1/2" and iron flat. Then fold the unhemmed top edge in 1/2" and iron flat. Step Four: Fold again 1 1/2" and iron flat. Step Five: Stitch two lines along the bottom folded edge as shown. Reinforce your beginning and ending with back stitches. Repeat with other side. Step Six: Make a mark 2" and 4" in from both ends of your dowel, and drill through. Sand your rough edges and stain if you'd like. I chose to leave mine natural. Step Seven: Place your canvas on a large sheet of cardboard, and paint your design on one side. Let it dry, and then paint a design on the other side (optional). If you're using printed fabric, be sure it's upholstery weight or outdoor fabric to ensure its strength. Step Eight: Tie a knot at one end of your 16' rope so that there is about 3" of a tail. Melt the end so it won't fray. Thread it down through the outer hole of your oak dowel and up from the widest corner of one side of your canvas seat to the narrow corner of the top. Then tie a knot about 3' from your first knot, and thread it up into the oak dowel. Continue to thread it down into the hole 4" from the other edge, and measure 3' from the loose end, and tie a loose knot. Thread it down through the other canvas pocket and back up through the last hole before tying a knot with a 3" tail. If your two sides aren't even, adjust your knots before pulling them tight. Step Nine: Find the center of the rope above your dowel, and tie a knot with about 8"-10" of room above it. Attach your spring link, and then your quick link, and finally hang it on a hook screwed safely into a ceiling beam or large tree branch. Be sure to adjust all of your knots to make sure the seat sits evenly. Test it out by hanging on it before sitting in it to make sure everything is secure. For more lazy 'round the house ideas to do now and during the Fall season, click here!
Hướng dẫn cơ bản về các loại gỗ khác nhau cho nội thất
Đồ nội thất bằng gỗ tự nhiên luôn được xem là điển hình của sự sang trọng và giản dị. Nhiều người thích đồ nội thất gỗ tự nhiên làm cho toàn bộ ngôi nhà trở nên sang trọng hơn, nhưng hầu hết mọi người không chắc chắn loại gỗ nào là tốt nhất cho đồ nội thất. Gỗ tự nhiên được chia thành 2 loại: gỗ mềm như gỗ thông và gỗ cứng như gỗ sồi và gỗ óc chó. Những loại gỗ này được phân biệt bởi màu sắc và các đường vân đặc biệt của chúng, trong khi một số có nút gỗ làm cho chúng độc đáo. Gỗ mềm có màu nhạt hơn trong khi gỗ cứng thường tối hơn và có giá cao hơn. Tuy nhiên, cả 2 loại gỗ đều phổ biến như nhau cho đồ nội thất. Có rất nhiều loại gỗ khác nhau cho đồ nội thất chúng ta sẽ khám phá những loại gỗ phổ biến nhất được sử dụng cho đồ nội thất. 1. Gỗ óc chó Gỗ óc chó là một loại gỗ cứng có sức mạnh tốt và độ bền cao. Màu sắc của nó từ màu nâu phong phú, màu nâu sô cô la đến màu nâu nhạt hơn vì chúng chỉ có thể được lấy từ phần bên ngoài của cây. Gỗ cứng thẳng, rất tốt để chạm khắc và thường được sử dụng để làm bàn, ghế chắc chắn, và đồ nội thất trang trí công phu. Nó cũng dễ dàng để đánh bóng và chống mối mọt, cong vênh. Xem thêm: Sofa gỗ hiện đại 2. Gỗ cao su Gỗ cao su là một mặt hàng chủ lực cho tất cả các nhà sản xuất đồ nội thất. Gỗ được xử lý bằng hóa chất bảo quản gỗ trước khi sử dụng. Kết quả là, nó tồn tại lâu hơn rất nhiều so với các loại gỗ cứng khác, gần như miễn nhiễm với các cuộc tấn công của nấm. Gỗ cao su không thích hợp để sử dụng ngoài trời vì mưa làm mất tác dụng của các hóa chất bảo vệ, nó hoàn hảo cho đồ nội thất trong nhà! 3. Gỗ sồi Gỗ sồi là một loại gỗ cứng nặng được biết đến với các dấu gỗ nổi bật và các vòng đặc biệt, cũng như độ bền và sức mạnh của nó. Đồ nội thất gỗ sồi có hai màu: gỗ sồi đỏ có màu nâu nhạt với tông màu đỏ và gỗ sồi trắng có màu nâu nhạt với các hạt màu vàng. Xem thêm: Sofa gỗ sồi Nga Gỗ sồi thường được biết đến với bề mặt cực kỳ sạch sẽ, có khả năng chống sốc tốt. Gỗ sồi là một lựa chọn gỗ phổ biến cho đồ nội thất cỡ nhỏ đến trung bình như bàn ghế. Với sự bảo trì thích hợp, đồ nội thất gỗ sồi có thể tồn tại cho ngôi nhà của bạn trong nhiều thế hệ. 4. Gỗ Tro Gỗ tro có khá nhiều loài, trong đó hai loại phổ biến nhất là trắng và đen. Hầu hết mọi người coi gỗ tro là một thay thế giá cả phải chăng hơn so với gỗ sồi vì chất lượng thẩm mỹ của nó gần như giống hệt nhau. Nếu bạn thích đồ nội thất có màu sắc mạnh mẽ, đồ nội thất bằng gỗ tro là hoàn hảo vì nó có thể có màu sắc đẹp trong khi vẫn duy trì vẻ ngoài của hạt, gỗ. Đồ nội thất gỗ tự nhiên luôn được ưa chuộng vì sự sang trọng và vẻ đẹp của nó. Mỗi loại mang những đặc điểm riêng biệt có thể bổ sung cho bất kỳ thiết kế nhà. Đầu tư vào đồ nội thất gỗ chất lượng cao có thể giúp bạn sử dụng được qua nhiều thế hệ.
이게 리얼? #영화세트장아님 #진짜건축물임
마치 블랙홀에 빨려 들어가고 있는 것 같은 모습! 뽀샵이냐구여? 아니져- 체코 프라하에 실제하는 건물입니다 ㅎ 이건 뭐 죄다 구겨 놨냐구여? 영화 속 한 장면 아니냐구여? 아니져 이것도 시애틀에 있는 실제 건축물인데여! 이 괴물 같은건 또 뭐여 SF영화 때문에 만든 거 아니냐구여? 아니져 ㅋㅋㅋㅋ 이것도 스페인에 실제로 있는... 무려 호텔이라구여! 애니메이션에나 나올 것 같은 이 건물은 캠브릿지에, 당장이라도 움직일 것 같은 이 건물은 라스베가스에 있는 뇌건강 센터 ㅋㅋㅋㅋㅋㅋ 바람 따라 움직이는 것 같은 이 건물은 로스엔젤레스에 있는 월트디즈니콘서트홀 +_+ 딱 보면 아시다시피 모두 한 사람의 작품이랍니다 바로 건축가 프랭크게리! 이름부터 뭔가 이런 건축을 할 것 같은 이름 아닌가여! 물론 딱 보면 아시다시피 ㅋㅋㅋㅋ 이 분의 설계를 현실로 구현하는데는 돈이 매우 많이 드는데 다들 뭐 그만한 가치를 하니까 짓는거겠져? 계속 보시져! 이건 독일에 있는 디자인 박물관, 이건 많이들 아실 수도 있는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 이건 파나마에 있는 생태박물관, 이건 시드니에 있는 비즈니스 스쿨, 토론토의 아트갤러리, 파리의 루이비통 뮤지엄, 바르셀로나엔 물고기도 있구여 ㅋㅋㅋㅋㅋ 독일에는 멋드러진 아트뮤지엄을 지으셨군요! 요건 미네소타에 있는 아트뮤지엄 +_+ 마치 바위같은 요 건물은 뉴욕에 있구여 로스앤젤레스에는 쌍안경 빌딩도 있구여 ㅋㅋㅋㅋㅋ 오하이오엔 요렇게 생긴 학교도 있구 +_+ 요건 오하이오에 있는 ㅋㅋㅋㅋ 게리의 첫번째 작품! 요걸로 게리가 유명해 졌다구 해여. 나한테 의뢰를 할 사람이 없다면 당연히 내 집이 첫 작품이 되겠져 ㅋ 요건 뉴욕에 있는 피셔센터! (사진 출처) 참 일관성 있는 분이시져 매우 오랜 기간동안 일관성 있는 작품 활동을 해오심... ㄷㄷ 더 많은 작품들이 보고 싶으시면 구글에 프랭크게리를 검색해 보시면 나올겁니당ㅋ 요 며칠 넘나 열심히 글을 올렸네영 오랜만에 오니까 올릴 것도 많고... 아직 올릴 거 많은데 안바쁘면 또 올게여! 아디오스 ㅋㅋㅋㅋㅋ
퇴계 이황 17대 종손 집안이 추석을 보내는법.jpg
배운집 자손은 명절에 놀러가고 못배운집 자손들이 예의니 머니 온갖 오지랖 떤다는건 참트루로 밝혀짐 “추석을 어떻게 보내느냐고요? 정말 아무것도 안 해요. 차례도 지내지 않고…. 아버지 모시고 가족들이랑 근교로 나들이나 갈까 해요.” 19일 서울 경복궁 옆 카페에서 만난 이치억 성균관대 유교철학문화컨텐츠연구소 연구원(42·사진)은 추석 계획을 묻자 싱긋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연구원은 퇴계 이황의 17대 종손이다. 1000원짜리 지폐에 그려진 이황이 누군가? 조선 성리학의 기초를 세운 인물 아닌가. 그런 뼈대 있는 가문의 자손이 차례를 안 지낸다고? “추석엔 원래 차례를 지내는 게 아니에요. 추석은 성묘가 중심인데, 저희는 묘가 워낙 많아 일부는 (벌초) 대행을 맡겼어요. 그리고 성묘는 양력으로 10월 셋째 주 일요일을 ‘묘사(墓祀)일’로 정해 그때 친지들이 모여요. 그러니 추석은 그냥 평범한 연휴나 다를 게 없죠.” 종갓집답지 않은 이 오붓한 추석은 십수 년 전 이 연구원의 부친이자 이황의 16대 종손인 이근필 옹(86)의 결단에서 시작됐다. “아버지는 무척 열린 분이세요. 예법을 그냥 답습하지 않고 그 의미가 뭔지 계속 고민하셨죠. 집안 어르신들도 변화를 거부해선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계셨고요.” 퇴계 종가의 제사상은 단출하기로도 유명하다. ‘간소하게 차리라’는 집안 어른들의 가르침 때문이다. 한 때는 1년에 20번 가까이 제사를 지냈지만 현재는 그 횟수가 절반 이하로 줄었다. “만약 집안 어른이 자손들에게 조선시대의 제사 형식을 고수하라고 한다면 그 제사가 유지될 수 있을까요? 오히려 자손들이 등을 돌려 아예 없어지고 말 거에요. 예(禮)란 언어와 같아서 사람들과 소통하면 살아남지만, 그렇지 못하면 사라지고 말죠. 시대와 정서에 맞는 변화가 필요해요.” 제사가 있을 때는 이 연구원도 부엌에 들어간다. “음식 만들기엔 소질이 없지만 설거지는 제가 해요(웃음).” 할아버지, 할머니는 설거지를 하는 증손을 받아들이지 못했지만 그의 아버지는 단 한번도 뭐라 한 적이 없었다. “원래 예에는 원형(原型)이 없어요. 처음부터 정해진 형식이 있는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마음을 따라 하다보니 어떤 시점에 정형화된 것이죠. 우리가 전통이라고 믿는 제사도 조선시대 어느 시점에 정형화된 것인데 그게 원형이라며 따를 필요는 없다고 봐요. 형식보다 중요한 건 예의 본질에 대한 성찰이에요.” 그는 “우린 평소 조상을 너무 잊고 산다”며 “명절만이라도 ‘나’라는 한 사람의 뿌리인 조상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것, 가족과 화목하게 지내는 것,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들 추석 어케 보내고 계시는지?? 배꺼질 틈이 없다는게 학계정설
15
5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