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a383
100+ Views

자작나무

사물을 볼 때는
자신만의 시각과 생각이 있기마련이다.
때론 남들과 다른 시각이
당혹스러울 때도 있지만
이 또한 나의 장점으로 생각하며 받아드리기로 하니 편안하다.

이유가 필요없이 좋아지는 사람들이 있듯이 나는 자작나무가 참 좋다.
왜냐고?
그저 하이얀 기둥이 무리지어 있는 풍경을 보고 있으면 나의 속미음까지도 하얗게 정화될 것 같은 시원함이 느껴진다.

이제 나의 자작나무로 걸어들어가 볼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행운이 온다고~
처음 그림은 수채화로 시작했다. 전공도 아니었고 그저 취미삼아 해본터라 작가들의 작품을 모사하면서 색감과 구도를 배우고 혼자서 색깔과 기법을 연습하곤 했다. 그때 알게된 수채화 작가 제니퍼 보먼~~ 그림이 좋아 선택해 보면 모두 보먼의 작품이었다. 그의 붓놀림과 색채 배합에 끌리고 보고 있으면 자유로움이 느껴졌다. 풍수 전문가가가 TV에 나와 집에 해바라기를 걸어두면 좋다고 그것도 일곱송이의 해바라기에 잎사귀도 있어야한다는 엄마의 전화를 받으면서 그동안 한, 두송이 해바라기를 그리며 머리가 지끈지끈해 덮어두었던 소재~~ 엄마의 걱정과 노파심을 불식시키기 위해 꼬옥 일곱송이의 해바라기를 그려야만 했다. 그때 제니퍼 보먼의 해바라기 수채화가 떠올랐다. 독학으로 유화를 하고 있으니 실력도 떨어지고 때론 영감도 떠오르지 않으며 내가 찍어둔 소재는 전부 한, 두송이의 꾳들 뿐이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윗층 언니 말마따나 한송이 꽃들은 외롭고 쓸쓸해보인다며 자신은 무더기 꽃들이 좋다며 그리던 것도 생각났다. 그래서 제니퍼 보먼의 해바라기를 모사해 보기로 했다. 어떤 것은 한참을 그려도 맘에 들지 않아 몇번을 수정해도 성에 차지 않았는데 의외로 모사를 하니 순조롭고 시간도 얼마 걸리지 않았다. 이렇게 일곱송이의 해바라기가 그려졌다. 이제 내게도 우리집에도 행운이 찾아오려나 물론 엄마 집에 걸어둘 일곱송이의 해바라기를 또 그려야겠지만 지금은 마음이 홀가분하다.
슬픔아, 안녕! - 변경희 구상전 @ 스페이스 옵트
변경희 구상전 - 슬픔아, 안녕! 2018. 1. 27. - 2. 13. 갤러리 스페이스 옵트(SPACE OPT.) 오프닝 27일(토) 오후 5시 변경희 _ 슬픔아, 안녕! _oil on canvas _ 72.7×90.9cm _ 2018 첫 개인전 이후 몇 년간 비구상 작업에 열중했다. 가을이 서둘러 가고 겨울이 닥치던 작년 시월 어느 날 문득 구상 작업에 대한 욕구를 느꼈다. 지난여름 이사한 아틀리에가 단풍으로 물든 산골짜기에 있는 탓일까? 밤마다 아틀리에 창 밑으로 와르르 와르르 낙엽이 몰려다니는 탓일까? 그보다는 구겨져 버린 사랑 때문이었다. 그런데 사랑의 슬픔은 어쩜 이렇게나 아름다운가! 눈물 콧물 흘리며 떠나보낸 사랑을 흉부의 통증으로 감내하며 그림을 그리는 중에도 자주 웃었다. 아빠가 영원히 떠난 날 역시 매섭게 추운 날이었다. 밤새 눈이 내리고 또 내렸다. 그날 밤 눈이 내리지 않았더라면 견디지 못했으리라는 생각은 백년이 지난 지금도 변함없다. 아빠가 흥얼거리던 대중가요를 생각하며 날이 밝기까지 아빠의 주검 곁에 쪼그리고 앉아 있었다. “어디서 왔다가 어느 곳으로 가는지. 계절이 다시 오면 그대 오려나.” 그러나 계절은 돌아와도 아빠는 돌아오지 않았고, 오래지 않아 아빠를 잊었으며 그날 밤의 추위도 잊었을 뿐더러 그날 밤의 슬픔도 잊었다. 이 땅에 존재하는 감정이라기엔 너무나 가혹했다. 파탄 난 사랑을 바라보는 슬픔 말이다. 그러나 그 슬픔은 어딘가 저 멀리 존재하는 아름다움을 향해, 보다 숭고하고 영원한 그 무엇을 향해 떠나는 여객기의 항공권 같았다. 그림을 그리면서 줄곧 “슬픔아, 안녕!” “안녕! 안녕!” 하고 방긋방긋 웃었다. 몇 년 만에 마주한 구상의 화폭은 넓고 낯설었지만 이러한 계기를 마련해준 슬픔은 무거운 짐이 아니라 새로운 여정의 안내자며 동반자였다. 이 구상전의 제목인 ‘슬픔아, 안녕!’은 작별의 인사말이 아니라 환영과 영접의 인사말이다. 그리하여 그 슬픔과 함께 당도한 그곳에서 또 무언가를 만나겠지. 그 무엇이라도 좋다. 슬픔을 지닌 모든 이에게 상징과 관념의 회화를 바친다. 2018년 1월_ 변경희 변경희 _ 외로움의 숲 _ mixed media on canvas _ 45.5×45.5cm _2017 변경희 _ 오른쪽 가슴 _  acrylic on canvas _ 45.5×53.0cm _ 2017 갤러리 스페이스 옵트(SPACE OPT.)_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78길 31 (청담동 11-10) 02-515-6110 / http://spaceopt.co.kr (관람시간 12시-18시 월요일 휴관) *금, 토, 일은 작가님을 갤러리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작가블로그☜
🎭비꽃
잿빛 구름과 잿빛 도로와, 세차게 내리는 잿빛 모다깃비. 온통 무채색뿐인 세상과 생명을 거부하는,  죽어버린 생명의 부산물이 만든 아스팔트 위에 비꽃이 살며시 피어오른다.  꽃잎은 수줍은 소녀의 형상을 띠며 내게 다가온다. 발갛게 피어오른 뺨과 생기넘치는 분홍빛 입술, 도자기처럼 매끄럽고 투명한 피부.  무채색과 정적이기만 하던 세상에 꽃이 피어나 약하게, 그러나... 힘있게 생명을 알린다. 그림 : 성수희 화백의 '비의 선물' 잔잔한 봄비 가득한날 듣기 좋은 봄 노래 몇곡 소개해드릴께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제프버넷은 워낙 유명한 가수라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거에요. 그 중에서도 'With Love'는 제프버넷의 특유의 달달한 보이스와 부드러운 멜로디가 잘 어울려서 오늘 같이 살랑살랑 봄바람 부는 날에 제격인듯 싶어요. Jeff Bernat - With Love feat. Mosaek (original): https://youtu.be/k1PVfvpcqHg 마룬파이브도 정말 유명한 가수죠! 'Maps'는 기타리프트로 시작되는 인트로와 보컬의 목소리가 잘 어울려져 봄에 듣기 좋은 산뜻한 팝송이랍니다. Maroon 5 - Maps (Audio): https://youtu.be/xj6fHiF8Osg 'Call Me Maybe' 이 팝송도 많이 들어보신 노래일거에요. 칼리 래 젭슨의 시원한 보이스가 화창한 봄날을 더욱 실감나도록 느끼게 해주는 팝송이랍니다. Carly Rae Jepsen - Call Me Maybe: https://youtu.be/fWNaR-rxAic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