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vened
10,000+ Views

반지하에 살게 된 이후 생긴 뜻하지 않은 친구...jpg

반지하 살게 되었는데 저 멀리 검은 그림자...
결국 해피엔딩이잖아..
부러워.....
-
째릿-
결국 친구가 됨


(ㅊㅊ- 엽기 혹은 진실 )
5 Comments
Suggested
Recent
감시견
귀신 쫓아 주겠네
철창에 갇힌 인간이 불쌍해서 그렇게 쳐다 보는게 아니지
어후. 반지하는 진짜.. 아무리싸도 반지하는 못가겠다..
날 키울기회를 줄테니 어서 기회를 잡아롸~인간아~! 라고 눈으루 말햇는데 못알아 듣으니깐 째려보는듯~?!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야말로 미친 컨셉의 요리 유튜버
3년 전... 네이버 블로그에 혜성처럼 나타난 요리 블로거가 있었다. 그는 비록 요리를 잘하진 못했으나 뜻 밖의 달콤함을 가졌으며 실패를 두려워 않는 도전 정신과 딸기 타르트를 만들면서도 애국심과 국가관을 드러낼 줄 아는 참된 블로거였다. 그의 이름은 입금완료 https://blog.naver.com/smallbooks 여러 커뮤니티를 핫하게 만든 이 요리계의 초신성은 제발 유튜브로 진출해달라는 블로그 이웃들의 성화에 못이겨 결국 자신의 요리 일대기를 [영상화]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https://youtu.be/m-uWyJkAAjg 마트에 도착하자마자 한 방 갈기는 언어유희 합리적인 남자 찰떡같은 비유와 오지는 명언 그의 영상은 마트에서마저 레전드였다. 그가 만들 요리는 [누텔라 빼빼로] 하지만 순탄치 않다. (BGM : 개 시끄러운 핸드믹서 소리) [전문 고마우미]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는 인간에게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주는 그. 여기서부터 뭔가 이상함을 느낌 저게 가능한 레시피인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 폐기물을 만들어놓은 상황에서도 그는 침울해하지 않고 또 하나의 명언을 남긴다. [포기하면 실패지만 포기하지 않으면 과정입니다.] 잠시 외면하자 그리고 재시도 이번엔 4면을 각기 구워 누텔라로 접착할 계획을 세운다 그 결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른 말로 실패라고 한다. A부터 Z까지 완벽하게 멋진 사람... 혼자보기 아까워 유튜부에서 가져와봤읍니다 이 분 진짜 흥했으면 좋겠다 영상도 자주 자주 올리고 입금완료의 다른 영상 [살찌기 교실-37] 와사비 햄버거 만들기 https://youtu.be/tTuiU2E23Is [살찌기 교실-46] 레몬 레고 케이크와 초코 레고 케이크 만들기 https://youtu.be/jhzI3NtYNsY
심각한 홍콩 현재 상황+원인+과거 서점 관계자 납치사건
세 달 째 이어지고 있는 시위를 요약하자면, 1. 홍콩인 커플이 대만으로 여행을 갔는데 찬퉁카이 라는 남자가 여자친구를 살해 그리고 남자는 다시 홍콩으로 도망감. 2. 대만에서는 대만 땅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이니까 홍콩에게 범죄자를 인도 요청. 3. 홍콩 측은 거부. (홍콩은 외국에 대한 범죄인 인도조약이 체결되어 있지 않음. 대만의 요청을 들어줄 법적 근거가 없음.) 4. 홍콩의 입법부에서 위의 사례를 구실로 범죄인 인도법을 체결하려고 함. 5. 이 법이 통과되면 홍콩에 있는 형사사건 용의자를 중국에서 송환요청을 하면 보내줘야 할 법적인 근거가 생기기 됨. 6. 홍콩 시민들이 불안해 하는 지점은 중국 정권에 대해 민주화 운동이라든지, 비판적인 지식인들이 홍콩에 와있는 경우가 많은데 그런 사람들을 비롯해 중국 정권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는 모든 사람들을 잡아갈까봐 두려워함. 시민들이 이토록 두려워하는 이유중 하나. 홍콩 퉁뤄원 서점 관계자 실종 사건. 2015년 시진핑 정권을 비판하는 등의 소위 금서를 판매하던 서점의 관계자들 5명이 모두 실종했던 사건. 홍콩 시민들이 만들어서 인터넷에 올린 한국어버전 포스터. 홍콩 반환되기 전 홍콩 영화들 보고 홍콩에 꼭 가야지 했는데 상황이 갈수록 안좋아지네요.. 예전에 한창 100만명이 나와서 시위할 때 한 발 물러서는가 싶더니 계속 이어지는 듯. 홍콩 시민들이 자유를 얻길.. (출처 - 쭉빵카페 + 차이나랩 +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1302598&memberNo=32660183)
핏불 위에 발 올리고 자는 소녀 '아름다운 낮잠'
사진 속의 소녀 스칼렛과 핏불 레보스키는 세상에서 가장 끈끈한 우정을 가진 친구입니다. 스칼렛과 레보스키는 4년 전 유기견보호소에서 만났습니다. 함께 할 반려견을 입양하기 위해 부모님과 보호소에 방문한 스칼렛은 생후 10주의 레보스키를 보자마자 바로 사랑에 빠졌습니다. 레보스키 역시 자신을 아끼고 사랑해주는 스칼렛을 아장아장 따라다니며 둘은 모든 것을 함께하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4살이던 스칼렛은 자신의 예쁜 옷을 레보스키에게 입혀주었고, 레보스키는 남자였지만 싫은 내색 없이 공주가 되어 소꿉놀이에 참여했습니다. 그중 레보스키가 가장 좋아했던 취미는 스칼렛의 품에 안겨 따뜻하게 즐기는 낮잠이었습니다. 소중한 친구의 품에서 눈을 감고 달콤한 꿈에 빠지는 것이죠! 스칼렛이 8살이 된 지금까지도 45kg의 육중한 레보스키는 소중한 친구의 품에서 잠이 듭니다. 서로의 몸 위에 한쪽 발을 올리며 체온을 나누는 게 특징이죠. "레보스키에게 '자러 가'라고 말하면, 녀석은 스칼렛의 방으로 가요. 푸흡!" 스칼렛의 어머니는 스칼렛과 레보스키가 함께 자는 장면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제 딸과 레보스키의 유대감은 정말 특별해요. 전 이 두 녀석이 함께 성장하고, 함께 우정을 나누고, 함께 나이를 먹어가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볼 수 있어서 축복이라고 생각해요."
73
5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