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10,000+ Views

강아지 이름 초코라고 짓는 거...


오..
안녕, 내 이름은 김그라목손이야!
이런 느낌일까
Voyou
뭠?
34 Likes
5 Shares
5 Comments
Suggested
Recent
강아지는 초콜렛 먹으면 죽거든요.. 모르시는 분들도 있을듯
맞네맞아ㅋㅋㅋ
빙글러 중에 강아지 이름 포도도 있던데요.ㅋㅋㅋ
아...... 그르네...
김단두 이염산 박탄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심각한 홍콩 현재 상황+원인+과거 서점 관계자 납치사건
세 달 째 이어지고 있는 시위를 요약하자면, 1. 홍콩인 커플이 대만으로 여행을 갔는데 찬퉁카이 라는 남자가 여자친구를 살해 그리고 남자는 다시 홍콩으로 도망감. 2. 대만에서는 대만 땅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이니까 홍콩에게 범죄자를 인도 요청. 3. 홍콩 측은 거부. (홍콩은 외국에 대한 범죄인 인도조약이 체결되어 있지 않음. 대만의 요청을 들어줄 법적 근거가 없음.) 4. 홍콩의 입법부에서 위의 사례를 구실로 범죄인 인도법을 체결하려고 함. 5. 이 법이 통과되면 홍콩에 있는 형사사건 용의자를 중국에서 송환요청을 하면 보내줘야 할 법적인 근거가 생기기 됨. 6. 홍콩 시민들이 불안해 하는 지점은 중국 정권에 대해 민주화 운동이라든지, 비판적인 지식인들이 홍콩에 와있는 경우가 많은데 그런 사람들을 비롯해 중국 정권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는 모든 사람들을 잡아갈까봐 두려워함. 시민들이 이토록 두려워하는 이유중 하나. 홍콩 퉁뤄원 서점 관계자 실종 사건. 2015년 시진핑 정권을 비판하는 등의 소위 금서를 판매하던 서점의 관계자들 5명이 모두 실종했던 사건. 홍콩 시민들이 만들어서 인터넷에 올린 한국어버전 포스터. 홍콩 반환되기 전 홍콩 영화들 보고 홍콩에 꼭 가야지 했는데 상황이 갈수록 안좋아지네요.. 예전에 한창 100만명이 나와서 시위할 때 한 발 물러서는가 싶더니 계속 이어지는 듯. 홍콩 시민들이 자유를 얻길.. (출처 - 쭉빵카페 + 차이나랩 +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1302598&memberNo=32660183)
'집안이 젤리 투성' 페인트 칠하는 날 대형사고 친 고양이ㅋㅋㅋㅋㅋ
고양이 메이지는 태어난 지 6개월밖에 되지 않았지만 헐크가 연상될 정도로 에너지가 넘치는 아기 고양이입니다. 메이지의 취미는 두루마리 휴지 찢기와 비닐봉투로 돌진하기. 특히, 비닐봉투만 발견하면 눈이 뒤집혀 돌진하곤 합니다. 메이지는 비닐봉투로 돌진하며 걸리적거리는 건 모두 엎어버리죠. 램프를 쓰러트리고 커튼을 뜯고 식탁 위에 있는 접시는 모두 바닥으로 던져버립니다. 하지만 집사 홀리 씨는 메이지의 활발한 성격을 사랑합니다. "에너지 넘치는 고양이의 자연스러운 행동일 뿐이고, 녀석이 행복하다면 저는 괜찮은걸요." 그러나 메이지를 너무 사랑하는 홀리 씨는 녀석이 아무리 사고를 치고 다녀도 항상 너그럽게 넘어갔죠. 딱히 메이지의 행동이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았기에 크게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날만큼은 꼭 신경써야 했습니다... 집에 페인트를 새로 칠한 날, 대재앙이 닥쳤습니다. 페인트 칠을 모두 끝낸 그녀는 갑자기 몰려오는 피로에 페인트를 상자 속에 넣어둔 채로 잠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화장실에 온 홀리 씨는 하룻밤 새 귀여운 젤리 무늬 커버를 발견했습니다. 정신이 번쩍 든 그녀가 거실로 뛰쳐나오자,  바닥 여기저기 고양이 젤리 자국이 찍혀있습니다. 현관, 침실 그리고 각종 가구들과 소파 위에 하얀 발가락 모양이 빛나고 있었죠. 집안 구석구석 모든 곳에 메이지의 흔적이 남아 있었습니다. 메이지를 크게 신경쓰지 않았던 그녀는 어젯밤 페인트를 방치한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며, 하루종일 걸레질을 해야했죠. 메이지는 그런 홀리 씨를 의아한 표정으로 지켜보며 고개를 갸우뚱거렸습니다. 홀리 씨는 메이지의 그림을 SNS에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메이지를 사랑하지만 녀석의 미적 감각은 참 별로인 것 같아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34
5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