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knowthis
10,000+ Views

흔한 강원도 아재의 오후시간

이 사람 뭐지...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원빈의 자연인이다~~
진짜 원빈이에요?ㅎㅎ
네 레알 원빈이죠 ㅋㅋㅋ
이게뭐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양양 설해원
설해원에 왔어요 제대로 온천하며 즐기다 갈겁니다~^^ 설해원cc와 설해온천이 나란히 붙어있어요. 아쉽게 골프는패스 오로지 온천에 매진하고 갈랍니다 입구가 장관입니다 ㅋ 온천을향해 어여어여~ 설해원인테리어는 최고입니다 신발장에 신발넣고 별보이는 온천 정말 원하는 온천이네요 ㅋ 단독찜방이라는 면역공방 왔어요 저흰 미리 예약하고왔어요 꼭 예약하고 오셔야됩니다 저희는 조금큰방 8명정도 들어갈수있는 규모였는데. 온도가 너무뜨겁지않고 저도 감당하기 적당한 온도였어요 칸칸이 나눠져있어서 너무좋았어요 뒷판으로 5분눕고 앞판으로 10분누워있으라네요 5분휴식은 필수 물충분히마시고 이런 루틴으로 3회에서 5회반복 1시간30분 이용시간이 정해져있어요 야외온천장으로 나왔어요 외국에 놀러온것같아요 너무멋지다~ 사람도없고 ㅋ 조용하게 밤온천즐길랍니다 온천을 끝내고 우리 룸으로 이동합니다 설해원은 정말멋진곳이네요 우리가 묵을숙소는 마운틴숙소 입구가 멋지네요 저희숙소는 복층으로 1층에 룸 하나에베드2개 주방 2층에 베드2개로 구성되어있어요 층계올라오면 요런모습 너무 멋지더군요 2층욕실 욕조가 멋지네요 숙소에서의 저녁식사와 술한잔 너무힐링되고 충만한 하루네요 다시 내일 우리의 즐거운일정을 기약하며 이만총총~^^
강릉 맛집 탐방^^
여름휴가로 평창에 오게 됐습니다. 여긴 정말 쉬는것밖에 할게 없습니다 ㅋㅋㅋ. 날씨도 꾸리꾸리 하고 비도 오락가락 하더라구요 ㅎ 만화책 보면서 뒹굴뒹굴 하다가 어제는 가까운 강릉으로 나들이 다녀왔습니다. 일단 아점으로 버거를 먹으려고 강문해변에 있는 폴앤메리로 갔습니다. 하, 살짝 예상은 했지만 웨이팅이... 가게에서 먹으려면 두시간은 기다려야 된다고 하더라구요. 그나마 테잌아웃은 40분 정도... 공영주차장은 이미 포화상태라 근처 길가에 주차하고 전화를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다행히도 30분이 안돼서 전화를 주시더라구요. 봄에 왔을땐 한가했는데 말이죠 ㅡ..ㅡ 해변가에 있는 벤치에서 먹어볼까 했는데 벤치는 커녕 주차할 곳도 없더라구요 ㅋ. 그래서 차안에서 아점을^^ 여기가 어디냐면요. 테라로사 사천점 주차장이랍니다 ㅋ. 마침 소나기까지 내려주셔서 운치있게 먹어줬습니다. 버거를 먹었으니 아아 한잔 해야겠죠. 헐, 그런데 여기도 자리가 없네요. 햐, 여름엔 정말이지 어딜가나 ㅡ..ㅡ 하는수없이 테잌아웃 하기로 하고 주문하러 갔는데 천재일우로 와입이 자리를 잡았더라구요 ㅋ. 휴, 다행히 커피는 가게에 앉아서 마시게 됐네요... 이제 엄지네 포차가서 꼬막이랑 육사시미 포장해서 숙소로 돌아가려구요. 봄엔 가게에서 먹었는데 이번엔 테잌아웃... 비가 오는데도 여전히 손님이 많더라구요. 근데 포장은 정말이지 5분만에 나오더라구요 ㅋㅋㅋ 강릉에도 오더니 평창에도 비가 오고 있네요... 저녁은 이 아이들로 해결했답니다. 전자렌지에 햇반 돌려서 꼬막비빔밥도 해먹었어요 ㅎ 버거도 하나가 남아서 같이 해결했어요... 폴&메리, 테라로사 그리고 엄지네포장마차까지 모두 만족스러웠습니다^^
벌새
제가 이 영화를 알게된건 조금 특이한 경로입니다. 극중 영지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자청해서 들려준 '잘린손가락' 이라는 노래 때문에 '벌새' 라는 영화를 알게됐습니다. 학교 다닐때 선배들이 한잔하면 부르던 18번곡들중 하나인데 '벌새' 에서 듣게 될줄이야. 최근에도 아주 가끔 한잔하고 집에 들어와서 에어팟을 끼고 듣곤 했던 곡이었습니다 ㅎ. 부산에 살다보면 여름에 해운대를 피하게 되고 10월에는 영화의 전당 근처를 피하게 됩니다 ㅎ.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됐다는 이야기는 나중에 알게 됐구요. 쨌든 한번 봐야지 하다가 이제서야 보게 됐네요. 영화에도 나오지만 1994년엔 참 큰 사고들이 많이 발생했던것 같아요. 김일성이 죽고, 갑자기 성수대교가 끊기고… 그이후로도 육해공 지하에서까지 많은 사건사고들이 일어났던것 같아요. 그 다음해까지도… 거의 유일하게 자기를 이해해주던 영지 선생님도 성수대교 사고로 죽었다는 것을 은희는 선생님 집을 찾아가서야 듣게 됩니다. 갑자기 사람들이 성수대교가 무너졌데 하며 놀라서 하는 이야기가 정말이지 실감이 나지 않더라구요. 이건 한국에서 일어난 일이 아닐거야 생각하기도 했었던 기억이… 은희의 연기같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가 좋더라구요. 소주 한잔 걸치고 기타치며 이 노래를 부르던 선배들 생각이 나네요. 원준희 누님의 '사랑은 유리같은것' 참 좋았는데… 노래방에서도 많이 불렀던 기억이 ㅎ 참 많이도 불려졌던 칵테일 사랑^^ 은희 아부지가 춤연습 하실때 듣던 윤복희의 '여러분' 뽕짝 버전은 찾기가 어렵네요 ㅋ. 저희집에도 이런 류의 테이프 많았던것 같아요. 백승태 메들리, 주현미의 쌍쌍파티 같은 것들 말이죠 ㅎ 명곡이죠 여러분… 영화는 안봐도 OST를 구해 들을 때가 많습니다. 물론 영화를 보고 OST를 들으면 극중 장면과 오버랩돼서 더 깊이 다가올때가 많긴 하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