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0+ Views

[소셜 캡처] 엑소 레이, 삼성 보이콧 선언에 네티즌 “배은망덕”

엑소 레이가 삼성 보이콧을 시작으로 소속사 이탈까지 선언하지는 않을까하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기획 : 이석희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믿음을 주는 경제신문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래서 중국것들은 받아주면 안된다니까...
벌만큼 벌었으니 계약풀고 중국에 꿀빨러 가고싶은 거지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인의 밥상' 세계편 같은 해외먹방 프로그램
여행,먹방이 흥하는 요즘 두가지를 모두 잡은 "고퀄" 프로그램이 등장했네요 편집과 영상의 퀄리티가 굳굳 테이블이 없으면 그냥 현지 사람들 사이에 껴서 막 합석 그 사이에서 대화도 하며 자연스럽게 먹방 ~다음날~ 아침은 흑석탕 떡 바쁜 아침을 맞는 흔한 현지인 느낌ㅋㅋㅋㅋㅋ 호떡같지만 안에 소고기나 돼지고기가 들어가있음 돌돌 말아서 챱! 납작하게 눌러주고 깨를 넣어서 튀겨줌 바삭! 하는 사운드가 일품ㅠㅠ 마파두부 먹으러 출동 요즘 일본과 중국에서도 뚝배기를 많이 쓴다고 하네요 영상 미쳤어요..... 우리나라에서 순대국처럼 많이 먹는 페이창펀 + 대창 추가 탄탄면 (다른것도 먹기위해 제일 작은거 시켜놓고 금방 후회) 우리나라로 치면 순두부랑 비슷 궁보우지딩 (쿵파오치킨?) 위샹체쯔 (어향가지) 스폐셜한 음식보다 현지인들이 사랑하는 음식을 위주로 먹는듯.. 직장인거리에 옴 파오차이 리필하러 감 ? 헉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직 안먹었는데 속상............. 가져가세여..... 따흐흑 아쉽 요즘 뜨고있는 마라촨 훠궈랑 비슷하지만 마라촨은 꼬치요리 (이런것도 알려줌) 가득 올 (암요) 마라촨 가게에서 파는 바지락 요리 다들 이거 하나씩 먹고 있어서 시켜봤는데 존맛 tvN <스트리트 푸드파이터 - 중국 청두편> 백종원이 외국 길거리 다니며 이 지역은 왜 이런 재료가 많은지, 왜 이런 요리 풍습이 생겼는지 간단하고 재미있게 설명해줘서 재밌네요! 영상이랑 편집기술은 고퀄이고.. 소리도 생생하고.. 그치만 밤에 보면 안되는 방송ㅠㅠ 크흡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2008년 숭례문 전소 될때 느꼈던 이상한 감정
방화범 채종기 토지보상금 문제로 화가나서 방화를 저질렀다고 함. "지금 생각하면 이런 일은 누가 시키더라도 하지 말았어야 했는데…. 국민이 좋아하는 국보를…. 국민들에게 마음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그는 불을 낸 지 5일 만에 현장검증 자리에서 "그래도 인명피해는 없었잖아. 문화재는 복원하면 된다"고 말해 또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냈었다. 채씨는 이에 대해 "당시 화가 나서 내뱉은 말이었고, 지금 생각해보면 말도 안 되는 말이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채씨는 "출소하면 복원된 남대문(숭례문)을 꼭 보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자신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것을 알고 있는 듯 "사람들로부터 뻔뻔하다는 말을 들을 것 같아 조심스럽다"고 말끝을 흐렸다. 그는 "교도소 안에서 내가 숭례문 방화로 이곳에 들어왔다는 것을 알게 된 다른 죄수들로부터 싸늘한 시선을 받았다. 하지만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눈을 감았다.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300만 원 (2006년 창경궁 문정전 방화 사건) 나이 많다는 이유로 감형 징역 10년 (2008년 숭례문 방화 사건) 가족들이 차라리 우리집에 불을 지르지 했던거 기억남 전쟁통에서도 살아남은 국보 1호 숭례문이 노인 한 명때문에 몽땅 불타버려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었던 사건 특히 나이 지긋하신 분들중에선 숭례문이 무너지는거=나라의 큰 어른이 무너지는것과도 같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다들 엎드려 절하고 우셨던... ㅊㅊ 다음카페 아직도 저 날이 기억나네요.. 뉴스를 보면서도 믿기지가 않았는데.. 민족정신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꼈던 것 같습니다.. 진짜 속에서 뭔가 무너지는 기분 상징성 큰 국보가 저런 인간 때문에 무너지는 모습을 보며 많은 시민들이 눈물을 흘렸죠.. (저도 포함) 아이러니하게도 저 일 이후에 문화재 보호나 보존 정책이 발전했죠.. 엄청나게 허술했던 관리에 충격받았는데.. 아직도 숭례문 앞을 지나갈 때는 기분이 묘합니다.
매일 입는 패딩 새 옷 되는 하루 5분 관리법
1. 얼룩 지우기 패딩을 입다 보면 목과 소매에 때가 타기 쉽다. 특히 여성들이라면 목부분에 화장품이 묻어나는 경우도 많다. "어차피 내일 또 묻을 텐데"라는 생각으로 방치하면 묵은 때가 되어 쉽게 제거되지 않을 수 있다. 때문에 그때그때 얼룩을 닦아주는 것이 좋다. 집에 있는 클렌징 티슈를 이용하거나 화장솜에 클렌징 워터를 살짝 묻혀 얼룩 부분을 두드려 닦아주자. 2. 냄새 제거 음식점에서 밴 냄새나, 흡연 후 밴 담배 냄새를 제대로 빼지 않으면 다음날 패딩을 입을 때 찝찝한 기분을 느끼게 된다. 보통 섬유탈취제를 뿌려 제거하지만 가끔은 이를 통해 빠지지 않는 냄새들도 있다. 섬유탈취제 냄새가 섞여 오히려 더 역한 냄새가 나기도 한다. 샤워 후 욕실에 수증기가 꽉 찼을 때 옷을 걸어두었다가 빼면 이 같은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 욕실에서 빼낸 옷은 마른 수건으로 닦아준 후에 헤어 드라이기나 미니 선풍기 등을 통해 완전히 말려준다. 또는 패딩 위에 신문지를 깔고 헤어 드라이기로 열을 가하는 방법도 있다. 패딩에 밴 냄새가 자연스럽게 신문지로 흡수된다. 3. 후드 퍼 살리기 야외 활동 중 비나 눈을 맞은 경우 패딩 모자에 붙은 퍼가 뭉치고 오염된다. 오랫동안 의자에 앉아있었다면 퍼가 눌려 모양이 변형되기도 한다. 퍼가 젖은 경우 마른 수건으로 지그시 누르거나 톡톡 두드려 물기와 습기를 제거한다. 퍼에 이물질이 묻거나 뭉쳤다면 헤어 린스를 분무기에 한 펌프 넣어 물과 잘 섞이도록 흔든 뒤 가볍게 뿌려준다. 헤어드라이기와 함께 도끼 빗처럼 간격이 큰 빗으로 살살 빗질을 해주면 퍼가 다시 풍성하게 살아난다. 출처 귀찮지만 유용한 방법이 많네요 ㅎㅎ 꾸르팁 클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