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ha34243424
1,000+ Views

★인생 너무 어렵게 살지 맙시다★


나는 오십대가 된
어느 봄날,

내 마음을 바라보다
문득 세가지를
깨달았습니다.

이 세가지를 깨닫는 순간,

나는 내가
어떻게 살아야
행복해지는가를
알게 되었습니다.

첫째는,

내가 상상하는것 만큼
세상사람들은

나에 대해 그렇게
관심이 없다는
사실 입니다.

보통 사람은
제각기 자기 생각만
하기에도 바쁩니다.

남 걱정이나 비판도
사실 알고 보면
잠시 하는것 입니다.

그렇다면
내삶의 많은 시간을

남의눈에 비친 내 모습을
걱정하면서
살 필요가 있을까요?


둘째는,

이세상 모든 사람이
나를 좋아해줄 필요가
없다는 깨달음 입니다.

내가 이 세상 모든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데,

어떻게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나를 좋아해줄수 있을까요?

그런데 우리는
누군가가 나를
싫어한다는 사실에

얼마나 가슴 아파하며
살고 있나요?

모두가 나를 좋아해줄
필요는 없습니다.
그건 지나친 욕심입니다.

누군가가 나를
싫어 한다면

자연의 이치인가
보다 하고
그냥 넘어가면 됩니다.


셋째는,

남을 위한다면서 하는
거의 모든 행위들은

사실 나를 위해
하는것 이었다는
깨달음 입니다.

내 가족이 잘되기를
바라는 기도도

아주 솔직한 마음으로
들여다보면

가족이 있어서
따뜻한 나를 위한것이고

부모님이 돌아가셔서
우는 것도

결국 외롭게 된 내처지가
슬퍼서 우는것입니다.

이처럼 부처가 아닌이상
자기 중심의 관점에서
벗어나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러니 제발,
내가 정말로 하고 싶은것,

다른 사람에게
크게 피해를 주는 일이
아니라면

남 눈치 그만보고,
내가 정말로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사십시오.

생각만 너무하지 말고
그냥 해버리십시오.

왜냐하면
내가 먼저 행복해야
세상도 행복한것이고

그래야 또 내가 세상을
행복하게 만들수
있기 때문 입니다.

우리, 인생
너무 어렵게 살지 맙시다.

- 혜민 스님 -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생에서 나를 찾는 행복★
삶이란 참으로 복잡하고 아슬아슬합니다. 걱정이 없는 날이 없고 부족함을 느끼지 않는 날이 없습니다. 어느 것 하나 결정하거나 결심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내일을 알 수 없고 늘 흔들리기 때문입니다. 삶이란 누구에게나 힘든 이야기입니다. 말로는 쉽게 "행복하다", "기쁘다"고 하지만 과연 얼마만큼 행복하고 어느 정도 기쁘게 살아가고 있는지 생각해보면 막막합니다. 이러면서 나이가 들고 건강을 잃으면 "아! 이게 아닌데..."하는 후회의 한숨을 쉬겠지요. 그런데도 왜 이렇게 열심히 살까요. 어디를 향해 이렇게 바쁘게 갈까요. 무엇을 찾고 있는 걸까요. 결국, 나는 나, 우리 속의 특별한 나를 찾고 있습니다. 내가 나를 찾아다니는 것입니다. 그 고통,갈등 ,불안, 허전함은 모두 나를 찾아다니는 과정에서 만나는 것들입니다. 참 나를 알기 위해서,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난 존재 이유를 알기 위해서, 나만의 특별함을 선포하기 위해서 이렇게 바쁜 것입니다. 이 세상에 살고 있는 사람 치고 아무 목적없이 태어난 사람은 한 사람도 없습니다. 자기만의 독특한 가치, 고유의 의미와 능력을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이것을 찾으면 그날부터 그의 삶은 고통에서 기쁨으로 좌절에서 열정으로 복잡함에서 단순함으로 불안에서 평안으로 바뀝니다. 이것이야말로 각자의 인생에서 만나는 가장 극적인 순간이요 가장 큰 기쁨입니다. 아무리 화려해도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으면 불편하여 오래 입지 못하듯이 아무리 좋은 일도 때에 맞지 않으면 불안하듯이 아무리 멋진 풍경도 마음이 다른데 있으면 눈에 들어오지 않듯이 내가 아닌 남의 삶을 살고 있으면 늘 불안하고 흔들립니다. 하지만 자기를 발견하고 자신의 길을 찾으면 그때부터 그의 인생은 아주 멋진 환희의 파노라마가 펼쳐지게 되고 행복과 기쁨도 이때 찾아 옵니다!
(no title)
••• 다릅니다 ▷▷   ⬛ 집착과 몰두 집착은 한 가지에 빠져 주변을 전혀 보지 못하는 것이고, 몰두는 한 가지에 집중하되 앞뒤좌우 주변도 함께 살펴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집착은 다른 사람과 조화를 이루기 어렵지만, 몰두는 언제든지 누구하고든지 멋진 하모니를 이룰 수 있습니다.       ⬛ 구별과 차별 차별은 등급이 지게 가르는 것이고(Discrimination), 구별은 성질 또는 종류에 따라 서로 따로 따로 구분하는 것(Classification)을 의미합니다.   즉, 남자와 여자는 구별되어야 할 대상이지 차별되어야 할 대상은 아닙니다. 구별이 있어야 질서가 유지되고, 화목합니다. 그런데 많은 요행을 바라는 이들은 구별을 차별로 뒤집어 이해하여 오해하고 또한 그 오해로 인해 수많은 부작용을 만들며 살아갑니다.    ⬛ 비난과 비평 비난은 미워하는 감정을 갖고 상대를 몰아 정죄하는 것이지만, 비평은 관심을 갖고 상대를 바로 세워주려는 것입니다.     비난은 감정을 갖고 상대에게 상처를 주고 무너뜨리기 쉽지만 비평은 상대를 존중하고 대안을 제시하면서 잘되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나는 똑바로 하고 있는데, 당신은 왜 그 모양이야?” 나는 아는데, 당신은 왜 모르나?” 식의 태도는 교만한 태도입니다.     “우리 이런 식으로 해 나가는 것이 어떨까요?” “나는 이렇게 생각하고 있는데, 당신은 어떻습니까?” 하는 것이 상대를 존중하는 것이며, 친절하고 성숙한 태도입니다.★*  
걱정을 걸어두는 나무
11살 소녀 줄리엣 제니퍼 존스는 걱정이 너무 많습니다. 매일 언니를 괴롭히는 동생 오필리아. 엉뚱한 아빠, 일에 빠져 사는 엄마의 부부싸움. 가장 친한 친구이지만 줄리엣이 새 친구와 사귀는 걸 꺼리는 린지. 용감하고 예쁘지만 아무 생각 없이 남의 물건을 만지는 젬마. 사사건건 쫓아다니며 줄리엣을 괴롭히는 최악의 걱정 1호 휴 알렌. 그런데 줄리엣이 걱정이 많은 가장 큰 이유는 당당하게 자기 생각을 말하지 못하는 소심한 아이이기 때문입니다. 엄마, 아빠가 싸울 때 적극적으로 말리지 못하고, 오히려 두 분이 이혼할까 봐 걱정합니다. 말괄량이 동생이 줄리엣을 놀릴 때도 그저 피하기만 할 뿐 동생을 혼내지 못합니다. 자기까지 불만을 말하고 짜증을 내면 오히려 관계가 더 나빠질 수도 있는 것을 겁내고 있습니다. 이때 줄리엣 앞에 모습을 드러낸 해결사가 있습니다. 바로 걱정을 들어주고 돌봐주는 ‘걱정나무’입니다. 줄리엣은 매일 잠자기 전 걱정나무의 가지에 앉아 있는 동물들에게 하루 동안 있었던 고민을 털어놓고 자신의 걱정들을 가지에 걸어놓습니다. 그러면 걱정나무의 동물들은 줄리엣의 고민을 묵묵히 들어주고 이 과정에서 줄리엣은 용기와 자신감을 얻게 됩니다. 그리고 마침내 자신의 힘으로 하나씩 문제들을 해결해 나갑니다. 이젠 화를 내야 할 때는 화를 내고 의견을 말해야 할 때 분명히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멋진 아이가 된 것입니다. 호주 작가 ‘마리안느 머스그로브’의 동화 ‘걱정을 걸어두는 나무’의 내용입니다. 자기 안에 가두어 둔 걱정은 그냥 내버려 두면 절대로 저절로 사라지지 않습니다. 작은 근심이든 큰 슬픔이든 함께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힘들어도 견뎌낼 수 있고, 해결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걱정은 흔들의자와 같다. 계속 움직이지만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 – 월 로저스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걱정 #근심 #고민
9
Comment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