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3788
1,000+ Views

"우리 민족의 불운!" 일본을 규정한 명쾌한 이 말!

일본을 이웃으로 둔 것은 우리 민족의 불운이었다
소설가 고 박경리.

일본을 규정한 가장 명쾌한 이 말은 역사적, 경제적, 정치적, 외교적, 군사적, 문화적, 사회적 등 다양한 시각으로 봐도 도대체 틀린 곳이 없다.
고 박경리선생.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다음 대통령감' 이재명 19% 1위…이낙연 오차범위 2위
CBS노컷뉴스 박희원 기자 [한국갤럽] 8월 2주차 여론조사 文대통령 잘하고 있다 39% vs 잘못하고 있다 53%…10개월 만에 30%대 기록 이낙연, 오차범위 내 이재명에 1위 내줘…3위는 윤석열 정권 교체 45% > 정권 유지 4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10개월 만에 30%대로 주저앉았다는 결과가 14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를 물은 결과, "잘하고 있다"는 39%, "잘못하고 있다"는 53%였다. 지지율이 전주보다 5%p 떨어진 것이다. 또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의 여파로 40% 밑으로 지지율이 떨어졌던 지난 10월 이후 10개월 만에 40%대가 붕괴했다. 차기 대통령 선호도 조사에서도 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7개월동안 지켜왔던 '부동의 1위' 자리에서 내려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가 접견실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한국갤럽이 "다음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19%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17%를 기록했다. 오차 범위 내지만 두 후보간 첫 '골든 크로스'다. 윤석열 검찰총장(9%),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3%), 무소속 홍준표 의원(2%)이 두 사람의 뒤를 이었다. 내후년으로 다가온 대통령선거에서도 지금까지와는 다른 흐름이 나타났다. 정권 유지에 동의하는 쪽은 41%, 정권 교체에 동의하는 쪽은 45%를 기록했다.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는 20대(40%), 30대(47%), 40대(55%)는 정권 유지에 힘을 실었다. 50대(48%)와 60대 이상(54%)은 정권 교체로 기울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였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20년 8월 11~13일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3%(총 통화 7,871명 중 1,001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wontime@cbs.co.kr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찍힌 '숲의 요정'
얼마 전, 야생동물 사진작가인 제프 워스(Jeff Wirth) 씨는 집 근처 숲으로 출사를 나갔다가 쓰러진 나무 위에 누워있는 보브캣을 발견했습니다. 제프 씨는 거대한 나무 위에 엎드려있는 보브캣의 모습에 반했으나 보브캣은 그가 셔터를 누르기 전에 멀리 달아나고 말았습니다. 제프 씨는 아쉬움을 달래며 보브 캣이 있던 자리를 향해 동작 감지 센서와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움직임을 감지되면 사진을 자동으로 촬영하는 장비로, 그는 보브캣이 이 나무 위를 다시 건너기만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죠. 일주일 후, 숲으로 돌아와 카메라를 확인하던 그는 벅찬 감동을 느꼈습니다. 그토록 기다리던 보브캣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긴 것이죠! 그런데 다음 사진을 확인한 제프 씨는 자신의 눈을 의심했습니다. 낯선 남자가 귀여운 포즈로 나무 위에 엎드려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제프 씨의 카메라를 발견한 남성이 동작감지기를 이용해 깜찍한 셀카를 남긴 것입니다. 제프 씨는 이 사진을 미국 최대 소셜 커뮤니티 레딧에 올리며 그가 겪은 사연을 공유했습니다. "야생 보브캣을 촬영하기 위해 남겨둔 무인 카메라에 깜찍한 인간이 찍혔습니다. 그는 제 작업을 이해하는 듯 다양한 포즈와 사진을 남기고 유유히 자리를 떠났습니다." 이 게시물은 순식간에 15만 회의 좋아요를 받으며 커뮤니티의 메인에 떠올랐고, 결국 사진 속 귀여운 남성의 신원이 드러났습니다. 그의 이름은 벤 시즈모어. 숲을 돌아다니며 외래 식물을 관리하는 숲 관리자였죠. 제프 씨는 고가의 카메라 장비를 발견하고도 훔쳐 가지 않은 남성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카메라에 무엇이 찍혀있을지 확인하는 작업은 언제나 설렙니다. 하지만 이번처럼 깜짝 놀랐던 적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깜짝 출연한 그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