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rgeLee
1,000+ Views

Way to escape from traveler's Hanoi

Traveler's Hanoi

Looking at so many foreign travelers traveling Hanoi, a schedule of 10 to 9 seems to stay nearby Hoan Kiem Lake , take a day tour to Ha Long Bay one day, breakfast or lunch at "Pho Gia Truyen," also known as the most famous pho restaurant, and beer on the in the evening on the Tha Hien street. When I went to Hanoi on a family trip 10 years ago, I traveled with the same schedule. But now, 10 years later, I introduce my friends to a slightly different course. This course provides a glimpse of the life of the local Vietnamese.

Traveler's Hanoi vs Local Hanoi

If you want to feel Hanoi for locals, I recommend you to go from Lotte Tower to the opposite direction of Hoan Kiem Lake. The National Theater of Vietnam and Hanoi National University are also located opposite Lotte Tower. If the district from Lotte Tower to Hoan Kiem Lake is a kind of traveler's boundary, the opposite is where the locals' living.

You can feel the scent of Vietnam just by walking or riding a motorcycle early in the morning or around Kim ma Street in the evening without going to a specific place. Just like travelers traveling Buddhist countries, get up early to see morning air, if you want to see the morning appearance of Vietnamese locals, they can go near Lotte Tower early in the morning to see variously dressed people(ao dai) spread out to schools, workplaces, and markets. To give you a tip, I recommend you go up to the overpass and take a picture while watching a motorcycle. Compared to taking pictures on the road, the photo can be captured in a three-dimensional way.



A local restaurant
The next restaurant I will introduce is located beyond this Lotte Tower. This place, which is not far from Lotte Tower and can go on foot or use a taxi with the basic fare. it usually open to Vietnamese locals, so the price is not too expensive and the amount is abundant.

The first restaurant is one that is almost impossible to see foreigners. The restaurant, located on the other side of the National Theater, serves a Cha ca la vong made by freshwater fish. The price 10$(200,000 Dong) is more expensive than other Vietnamese food, but it is a hot place where daily dishes are presented with neatness and harmony that are rarely seen in local restaurants. I'm a person who introduces this restaurant as the must-have restaurant in Hanoi. Cha ca la vong is a dish where freshwater fish is marinated in seasonings, stir-fried with various vegetables and special sauce, including dill, and then dipped in peanut sauce or shrimp paste sauce, which is very like or dislike according to taste and boiled rice noodles. The delicacy of this house is tau hu, which is served as a dessert after all the cooking is done. After adding ginger to sugar syrup, it is eaten with lotus tofu, which has an amazing effect of calming the stomach after eating Cha ca la vong.



The second restaurants are those with no specific address. It's something that tourists who are just preparing for a trip to Southeast Asia may wonder, but daily restaurants for the local people. Simply put, street vendors are the main characters. There are countless street vendors in Hanoi, not all of which are delicious, but most restaurants are cheap and well-received, compared to restaurants nearby Lake Hoan Kiem. Like the pictures below, there are places where they do business by only using one machine, and blue plastic chairs and tables. These are places that sell thoroughly to Vietnamese locals. If a foreigner goes there, he or she may suffer from a barrage of questions, such as which country he or she is from and whether he or she lives in Vietnam.


How to find your Good restaurant in Hanoi

A tip to find a delicious local restaurant in Hanoi is to find a restaurant without a clear door. If you want to find a local restaurant with a sign, it's very simple. The places that have a person's name attached to the name of the food are restaurants that sell food to local people.

Relaxing with a cup of coffee

If you want a cup of coffee after finishing your meal at the place you want, why don't you visit a place that feels a little more local than a place like Starbucks? The method of finding is very simple. You can go to the place where a sticker is attached to the door. You don't have to worry if you feel a little dark and humid when you enter. It is showing you entered the right place. The "cong cafe" is a popular place to enjoy Vietnamese coffee and other raw fruit juices and coconut milk at a slightly lower price. I was introduced by my Vietnamese girlfriend for the first time, but it tastes better than I thought. I am looking for it often. Rather than a particular restaurant, you can look for a place where a sticker says "Cafe" in front of the door or where coffee is written on a billboard that looks like iron. Recommended menus are Vietnamese-style ice coffee (Bac Xiu Da). On a hot summer day, this iced coffee will give you the strength to endure the hot Vietnamese summer. If you don't like coffee, sugar cane sold on the street is also one of Hanoi's summer delicacies.



Simple curiosity and a little courage

If you want to get a glimpse of the lives of local people other than food, you need a little courage. It's not the courage to go to dangerous places, but the courage to do things you've never done. There was a time when I was living in Vietnam before I joined the army when I was attracted by simple curiosity and left my precious head to a street barber. After about 20 minutes of work, completed hair satisfied me, and I once went to a language institute with a new look. I still remember hearing my story and saying, "You've crossed the first gateway to become Vietnamese." I think that crossing over the walls of locals and travelers is created by a small challenge that starts with curiosity. If you're going to travel abroad someday, I hope you can challenge yourself if things are making you intrigued while you stay in Vietnam

Hello. 

"Travel is a glimpse into the lives of local people." My name is San Lee South Korea who has been traveling overseas for 10 years in 24 years life. The reason why I write after each trip at this point maybe because of the influence of those traveling books I read in my childhood, or because of my love of text more than video.

If you have any questions, please leave them in the comments.

I'll answer with the right information as soon as possible. 

Thank you for reading.
11 Likes
5 Shares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러지 마세요
무슨 말씀이신지?
@GeorgeLee 아마 영어로 쓴 카드를 올리지 말아 달라는 부탁 같은데요~ 장난조로요~😁
@GeorgeLee 영어는 영어 관심사만 발행해 주시면 더 좋을 것 같아요 ;)
Hey I really liked your Hanoi travel diary! :) thanks!! I've always wanted to visit Hanoi, and I feel like I visited Hanoi haha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후포여행 세째 날
전날 친구와 극한의 물놀이를 한 탓인지 저녁에 아쉽게 맥주 한잔 하지ㅠ 못 하고 둘다 K.O 되었네여ㅠㅋㅋ 하지만 세째 날 아침은 일찍 일어나 '등기산 등대공원' 으로 ㄱㄱㄱ(전날갔던 등기산 스카이 워크 반대편ㅎ) 오르다 보니 왼편으로 '그대 그리고나 촬영'지가 있더군요 그대 그리고 나는 '영덕'에서만 촬영 했는지 알고 있었는데 후포에서도 촬영했고 위 사진의 집이 최불암 선생님 댁이였다고 후포가 고향인 친구가 설명 해줬어요^^ 등대로 오르는 길에 친구가 '어릴적 매미도 잡고 놀이터 처럼 놀던 곳이야' 라고 하며 웃더군요.누군가에게는 의미가 없는 장소일 수 도 있지만 '친구의 소중한 추억'이 있는 장소이기에 더 좋았습니다^^ 정자를 지나면 앞에 '등기산 등대 공원'이 펼쳐저 있고 그리고 그 앞에 푸른 바다가 보이지요ㅎ 등기산 등대 공원의 등대 모형입니다ㅎ 1800년대 영국 등대 모형이라고 하네여ㅎ 여기는 신석기 시대 유물이 발견된 곳이고 작은 발물관 있더군요ㅎ 신석기시대는 위의 뽀족한 '간석기'라는 도구를 사용하였고 구석기 때는 이동 생활이였지만 신석기때는 정착 생활을 하였으며 조 , 피 , 수수 작물을 재바하였다고 안내원님이 친절하게 설명해 주었습니다. 설명을 들으며 유물들을 보니 이해가 더욱 쉽더군요^^ 위 사진에 바로 어부님들의 길잡이가 되어주는 후포'등기산에 있는 등대' 입니다^^친구 특별출연ㅋ 등기산 등대 공원 둘레길에서 바라 본 '후포항'이구요. 자세히 보면 '후포 여객터미널'이 있습니다. 여기서 울릉도로 갈 수 있다고 하네요ㅎㅎ 암튼 일정을 끝내고 후포가 고향인 친구에게 '정말 좋은 추억 만들어 줘서 고맙다'라고 하고 헤어 졌습니다. 나중에 제가 서울로 올라가서 맛난걸루 사주어야 겠어요^^
(no title)
Fantasy? ((multi choice!)) Plot: "Well welcome back!" says a very monotone voice. It sounded like one of those voices off a documentary you've listened to in your middle school days. welcome back? What the hell? You obvisiouly don't remember this shitty black room with black everything like in classic nightmares where at the end there's a door closing out what little light you have. am I dead? Am I hearing God? Nah. couldn't be. your a strong motherfucker. The one that your friends make fun of because you got more balls then them. ((metaphorically)). This brings you to the question on how the hell you got here again. you hear the loud slurping of a good cup of joe. It annoys you. yup. must be hell. Well congrats. You made it to he'll just like your family said you would for watching damn yiff on your school laptop. the voice was silent. but you could hear the slurping of joe get louder and more obnoxious. you then see a faint figure emerge from the darkness. A beautiful being with feminine curves and hips. everything you could imagine in a dream. the only problem with your fantasy angel. They were slurping the coffee... what do you do? A.) examine the angel more ((*3*)) B.) Drool and caress the fantasy C.) be a savage and slap that cup of joe out of their hands and leave your fantasy behind for adventure D.) play it cool and flirt E.) find a way to get the cup away F.) Ask a whole bunch of questions then move on G.) come up with your own ((In the comments below, pick one. how ever many votes for each will count towards how the story furthers on. If you chose G. Then type in your suggestion and I may add it on. I'll further the stories every Friday. like and follow :33 your all purr-fect. don't ever say purr a cat-astrophe because purr not. meow says so
베트남에서 바가지 당하지 않는 방법
베트남 여행의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주변 사람들로 부터 "거기 위험하지 않아?" 라는 걱정스러운 말을 들은 기억이 있을 것이다. 주변에 바가지 씌인 사람도 많고, 일련의 일들로 인해 베트남 여행을 꺼리는 사람들이 있어 준비했다. 베트남에서 사기 당하지 않는 방법. 첫째는 가격을 물어보는 것에 대해 당당해져라 베트남 식당에서 이거 하나쯤은 서비스겠지 라고 생각하는 것도 전부 계산서에 나온다. 식당에서 손닦는 물티슈 한 장, 테이블 위에 있는 탕콩 등 1회용으로 준비된 경우에는 추가 금액이 부가된다. 꼭 필요하다면 사용 할 수 있지만 가급적 미리 준비하자. 베트남 마트에서 파는 물티슈 가격이 비싸지 않으니 하나 사놓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본론으로 돌아가서, 만약 확실하지 않은 경우에는 꼭 "How much?"를 물어보자. 베트남어로는 "Bao nhiêu tiền?" (바오 니여우 띠엔)이니 꼭 물어보자. 이 정도는 괜찮겠지 하다가는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서비스일 거라고 예단하지 말고 꼭 "How much?"로 최소한의 억울함은 피하자. 둘째는 스마트폰을 활용하자 여행의 필수 품목 중 하나인 스마트폰은 활용 용도의 따라서 그 가치가 천차만별이 될 수 도 있다. 내가 추천할 앱은 "그랩(GRAB) 이다. 알고 있는 분들도 대부분이지만, 여기서 한 번더 이야기 해드리는 이유는 최근 들어 서비스가 다양해졌기 떄문이다. 먼저, 그랩에 대해 간다히 소기하자면, 0000년 서비스를 시작해 어느덧 우버까지 인수한 명실사부 베트남 대표 택시 기업이다. 일반 택시와 오토바이 택시는 물론이고 최근에는 음식 배달 서비스 까지 합리적인 가격으로 베트남 사람들은 물론이고 여행자들에게도 다가가고 있다. 금액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바가지의 위험성이 적고, 차의 종류도 다양해 인원 수에 따라 선택할수 있다. 개인 여행자라면 오토바이 택시도 좋은 선택지이다. 따로 팁은 안 줘도 된다. 이처럼 그랩은 가격도 저렴하고, 오토바이 천국에서 오토바이도 타보고, 헬맷까지 준비해주니 여러모로 꼭 이용해보길 바란다. 음식 배달서비스도 나름 만족한다는 평이 있으니, 필요하신 분들은 꼭 이용해보시기를 추천드린다.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비행기를 예약하고, 부킹닷컴이나 아고다로 숙소를 예약한 후 이동은 그랩으로 맛집은 지난번에 올린 방법으로 찾으면, 나름 괜찮은 여행이 될 것이다. 세번째는 자신의 숙소를 이용하자 이 방법은 투어나, 교통수단 예약시 호텔이나 게스트하우스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프론트에서 자신의 다음 여행지를 이야기하고, 투어나 가는 교통편 예약을 문의한다면 의외로 많은 정보를 알 수 있다. 물론 케바케가 있을 수는 있지만, 대체로 평균이나 평균 이하의 가격을 제시하는 곳들도 있어 위험부담을 줄일수 있고, 예약의 문제가 있을 시 숙소에서 해결해 줄수 있어, 2차 피해방지를 예방할수 있다. 버스편 예약시 해당 숙소에서 픽업하는 서비스도 누릴수 있다. 이외에도, 숙소를 이용하는 방법은 무궁무진하다. 숙소 도착 후 프론트 전화번호나 명함을 챙기면, 여행 중 길을 잃었을 때, 문제가 있을 때, 통역을 해주기도 하며, 안전하게 숙소로 돌아올수 있도록 택시를 보내주기도 한다. 체크아웃후, 짐을 맡길수도 있고 공항 픽업 서비스를 이용할수도 있다. 꼭 확인 후 이용하자. 위 방법들은 베트남 여행은 물론 대부분의 동남아 여행을 할 때 균등하게 쓰일 수 있다. 겁먹지 말고 미리미리 준비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여행에 집중할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 짤막한 소개 안녕하세요.  "여행은 현지인의 삶을 엿보는 것이다"라는 나름에 철학을 갖고 24년 인생에서 10년째 해외 배낭여행을 다니고 있는 이산입니다. 여행 유튜버가 대세인 이 시점에서 아직도 매 여행 후 글을 남기는 이유는 어릴적 읽었던 한비야 책의 영향 일수도 있고, 동영상 보다는 텍스트를 더 사랑하는 제 마음 때문일수도 있지만, 어릴적 보았던 영화 "라따뚜이"의 명대사 "Anyone can cook"을 나름대로 바꿔 "Anyone can travel"로 살기위해 오늘도 스카이스캐너 앱을 키고있는 이산 입니다.  궁금하신점 있으시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최대한 빨리 맞은 정보로 답변해드리겠습니다.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Travel Bucket List
Hey everyone! Ever sense I could remember I have always wanted to travel, it is my dream to see the world and experience everything earth has to offer. This is why I need your help: Help me construct a bucket list by answering this question: What is your most favorite place to go? (vacation or for other reasons) Everyone can give as many places as you want but make sure that it is specific. So if you chose China; What part? Any specific things or places there that make it your favorite? Thank you so much to any who participate, it means a lot to me and I hope one day I can cross off every one of your places off the list. :) If you don't want to be tagged anymore just message me :) Also take a look at @danidee on Vingle! @JPBenedetto @ButterflyBlu @deilig @buddyesd @araiannagorniak1 @NSSagasshi @Taijiotter @VixenViVi @InPlainSight @candyland1986 @MinionPeach17 @PurpleChick @jokes @RaquelArredondo @Marichel @mistymaity @Karthikkrazzy1 @RajeshSamel @GalaxyTacoCat @VeronicaArtino @DeniseiaGardner @B2STANG88 @purplem00n23 @Arellano1052 @shantalcamara @TerrecaRiley @FabiolaGavina @adorkabledolly @CassidyCathell @kpoplover1995 @kisnow @sugajin94 @ElizabethT @ParkMeiFan @netchiBates @fallendendenjr @BluBear07 @EmilyMurphey @loftonc16 @JessicaChaney @WiviDemol @HardikPatel @SreeniNair @missvicky69 @biancaP @tyragallegos10 @EllieDean @esmeraldagutirr @Amye1 @DaniVO @MattK95 @Matokokepa @Narissatayy @CandaceJordan @missophiestik @Animaniafreak @GingerMJones @MauSenpai @crazyflames12 @FallenDeath @ZoeMe @EricaRFonseca @AkiraCondry @nikkinjg @doraga @JonPatrickHyde @biancadanica98 @malibella @Safaa12 @DenieceSuit @SarahVanDorn @misskurmet82 @chris98vamg @wjdeogks76 @RobertMarsh @nenegrint14 @Rhia @smnthcarter773 @NoSixJersy @MimiZu17 @jcl4rks0n @vanemunos @MissB82 @VIPforever123 @YessicaCardenas @jiggzy19 @TheGreenEyedPup @vuihi @UrShawol @amobigbang @ChristopherSuta @esha @wllmvns @NishatH @CleoHoney @AimeeH @notgucci3 @JezziCrypt @KellyOConnor @LeilaB @hopeismyanchor @AluSparklez @KiKi29 @VarunNambiar @EdenSisco @EugeneAngleber @LAVONYORK @KendaylBasden @KpopGaby @amandamuska @NerukaWong @BiblioLady
He Waits
Here's an old old old story I wrote years ago... That ending though, confuses even me It took me some time to climb the stairs, I was in no hurry. There was time; time meant nothing at a time like this. Everything and nothing meant nothing. I never thought about it as an end but more as a crossing over. Leaping from one journey to another journey, my journey in this life had come and gone, I walked thru it and now it was time to go. As I came out from the stairwell and stepped onto the top parking lot of the six story parking garage, the sun was shining and the snow was falling from the scattered clouds rolling overhead. The snowflakes swirled and fluttered to the ground as if Mother Nature herself was gently blowing them from off her hands. I walked to the edge and looked over the little city down below. I thought how appropriate to do it here. My mother was in the emergency room next door for some pains she was having in her stomach. I was waiting in the car and then I felt an impulse to come here, like something was pulling me. Ever since the day I got that letter back, marked ‘addressee-deceased’, I have not felt the same. A part of my soul was gone, my life had not been what it should have been, at least I had seen him long ago, at least I got to fall in love with him but now what is there left. I could feel the snow hitting my face and then melt away. I looked to the sky and in one easy move; I hoisted myself up onto the wall. I stood there, watching the snowflakes swirl around me. I licked my lips and smiled as I heard the most beautiful voice, ‘hurry’ it said. I felt my heels lift off the cement, my body falling forward. The wind swept up, pulling my hair back. I felt nothing, not even the cold air rushing past me. Everything was done, the girls were on their own now, it was a mission to make sure they were taken care of and so that’s what I had done, I took care of them, sacrificing my heart and my only love to do so. I was leaving nothing behind, except broken hearts but they have so much more to live for. I close my eyes as the ground gets closer. Behind my closed eyes, I could see green trees, green grass, and I could smell the scent of sea on the wind. I heard the sound of metal, the sound of grinding metal, the sound of a torch cutting thru metal. Then I heard music, all to familiar music playing through the trees, I ran down the sidewalk, heading for the north door of the dorm. As I came around the corner, I seen all my old friends, they were standing around how they used to and my love, my first love, standing against the door, smiling at me. As I came walking up to him, he was as young as the last time I had seen him, and in the glass door behind him, I could see myself as I had looked all those years ago. Forever young. My eyes were open now, I stare up at a blue sky and it had stopped snowing. I lay there thinking, I’m still alive, body broken to pieces, probably never walk again. The snow stopped briefly as someone leans over me, looking down at me. “What took you so long?” he asks. He gets down on his knees beside me and kisses my forehead and then my lips; I blink as if his kiss had brought me to life. It’s my face of heaven, the beautiful one, the most precious one, the perfect one, my heart, my soul and he’s real. I could feel his lips on mine and his breath against my cheek. I felt the warmth of his body radiate against mine. He hits my arm, “Get up, we have to go.” He says, jumping to his feet, as if we had just seen other, as if a whole two decades had not passed us by. I sit up and watch him walk down the snow covered knoll. He turns around; he’s smoking a cigarette as always with his other hand in his pocket. His black biker jacket as always with the exception of the black wings protruding from his back. He looked the same. A memory flashed through like a flash from a camera. It was morning, I was looking back down the sidewalk at who my friend was yelling at. Like a god, an angel, he came walking out of blinding morning sun. His long black hair sweeping down the side of his head. He looks up momentarily and smiles. That smile.... He laughs out loud, "Really? is that how you saw me?" he flicks his cigarette off to the side, “Hurry” he says, it’s the voice from before. I look down at my feet, one shoe is gone, and I look around, “Wait, my shoe is gone.” I say to him. “Ahhh fuck your shoe.” He says, “Just come on.” So I get up and as I’m walking toward him, I take my sock off and drop it, then I reach down and untie my other shoe, hopping on one barefoot and as soon as it comes off, I toss it to the side, then off my other sock came and I throw that behind me. He smiles looking down at my feet. “Always barefoot” he says. “What can I say and you told me to hurry.” I say to him shrugging my shoulders. He takes his hand out of his pocket and holds it out to me, I slip my hand into his, our fingers interlacing; my finger, his finger, my finger, his finger, my finger, his finger, my finger, his finger and then our thumbs overlapping. He tightens his grip and then kisses the back of my hand. “Don’t let go this time or we’ll get separated, like last time. I had to search five… fourteen different dimensions looking for you before I found you in that last one.” He says. I nod my head and wrap my other hand around his and then he kisses my hand again. He reaches up and touches my cheek and then kisses me on the mouth, his lips taste sweet. “You said for all eternity and eternity isn’t over by a long shot.” He said smiling. It was then the most amazing thing happen. My mind quickly ran thru a series of images, all going back to the beginning of time. I closed my eyes as I watched each one flash in and out of my head. We had loved each other and followed the other throughout hundreds of life times. I felt his finger hit my chin and I open my eyes. There was a bright light opening like a window curtain, not far from where we stood. “Are you ready?” he asks. “I’m always ready when I’m with you.” I said to him, he smiled and turned away but I pulled him back and turned him around to face me, “I missed you.” I felt a single tear, drop down from my eye. He put both his hands on my face and kissed me deeply and passionately. I felt my heart mending and melting to his in that moment; I knew I had finally found my way back to him. He is forever mine and I’m forever his, he knew this the moment we met in the other life, the last life, that’s why he would stare at me with patience and understanding. Hoping I would come around to realize we belonged together. “Don’t let go.” He said, he commanded. “I won’t” I said as he took my hand and again I double wrapped my other hand around his. “okay.” He said and we headed for the light. I held on tightly as the light engulfed us. We had somehow got separated in the end, in the void. We were reborn into different lives but had found each other again, like we did before, like we always did. But I sensed something in the void, something that didn’t want us together, and it had followed us to this world. Right before we chose our paths for this life, it came and tore us apart. It flung me across the void and I could hear him screaming my name but it was too late. So instead of us spending this mortal life together, that thing interceded and pushed our lives apart. I have come to believe that somewhere along the way someone cursed us in one of those previous lives. A curse that will try to follow us for eternity, but I believe as long he knows I love him and that he loves me, it will never come between us, nothing not even a curse is going to destroy our love. Perhaps on the other side, we will demolish what ever this curse is, come back and live happily, there is nothing like living a mortal life with all its pleasures. I hear him whispering for me to come find him, to hurry…he waits for me.
열아홉, 혼자 첫 해외여행 - 홍콩 day1
(사실 갔다 온 지는 오래되었는데 그때 감정들을 안 잊으려고 길게 써뒀던 글이 있어서 올려요!) 2019. 3. 4 -이모 집에서 1박을 한 후 새벽 6시 30분에 대구 공항으로 출발! 사실 대구 공항을 오기까지..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첫 해외여행이라는 마음에 설레기도 하고 싱숭생숭했다. (카메라 배터리 주머니.. 버스 타기 전에 떨어뜨려서 부모님이 가져다주시고^^, 배터리 하나 잊어버린 줄 알고 5,9000원 주고 구매했더니.. 떡하니 있고^^ 카드도 한번 떨궈서 직원분이 주워주시고^^ 언젠가 사고 크게 칠거같았다ㅠㅠㅠ) -친구들은 3월 4일이 첫 대학교 신입생으로서 등교하는 날이었다 보니 한 오만가지 생각이 휙휙 지나갔다. 고등학생 때는 사람마다 흘러가는 시간이 다 다르고 1년 정도야..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현실은 불안했다. 어쨌든 친구가 대학을 가는 게 신기방기 하기도 하고, 마냥 아직 나는 고등학생 같다는 생각을 떨쳐 낼 수 없었다. 졸업식 한지도 2주 밖에 안됐었으니까. - 처음 기계로 티켓팅을 하는데... 아니 왜 여권 스캔이 안되는지 ㅠㅠㅠㅠ 뒤에 아무도 없으셨는데 그 사이에 5명 정도나 줄을 섰다ㅠ 우여곡절 끝에 결국 셀프 체크인까지 하고 게이트 도착 성공!! -아무것도 몰라서 사람들 따라 쫄래쫄래 들어가다 보니 결국 탑승 게이트까지 왔다! 어쨌든 탑승 시간이 되어서 타러 갔더니... 비행기까지 버스 타고 가서 탑승을 해야 하는 거... 할머니분들이 많이 타셔서 자리 양보해드리고 서서 가다 보니 비행기에 3번째로 탑승했다. -이번에 예약한 항공사는 T'way !! 내가 알기로는 비행기가 이륙하지 못하거나.. 딜레이가 생길 때 제일 대처를 잘해주는 항공사인 걸로 알고 있다. 직원분들도 엄청 친절하게 잘 대해주셨다. 옆에 아무도 안 앉으셔서 완전 이득 -비행기 3번째 탄 거.. 티내기..ㅎㅎ 사실 여행 당일까지 일기 예보에 4일 내내 비가 오기로 예정되어 있었다. 4일 동안 비가 온다는 생각에 여행에 대한 기대가 확 떨어져 있다 보니 여행 당일까지 여행 전날까지 계획을 안 세웠고... -지금이라도 세워야겠다 싶어 어제 부랴부랴 구매한 홍콩 여행 책 정독 시작 ㅠㅠㅠ 그런데 여행 루트보다는 버스 타는 법, 입국 심사 방법, 트램 타는 법 이런 거 읽는다고 하나도 못 세웠다... (여행하면서 일정 자세히 안 세운 걸 제일 후회했어요ㅠ) -지금 생각해보면 버스 타기 등 정보를 봤던 게 도움이 엄청 됐었다. 빨간 버스는 어떤 버스인지, 초록 버스는 어떤 버스인지 요런 정보가 당황하지 않고 혼자서 잘 다니게 만들어준 원동력이라고 할까..? - 다들 주무시기 시작하길래 나도 꿀잠! - 홍콩 도착!! 날씨는 흐림.. 사진 후보정 덕에 화창해보..였 - 긴장한 채로 내려서 아무것도 모르니 한국인들 따라가고 있는데.... 저기 멀리 총같이 생긴 온도계(?) 들고 계신 분이 날 가리키며... 중국어로 뭐하고 하시는데.. 말씀하시는데.. 핵 당황.... 저기요.. 저 멀쩡해요... 0ㅇ0 표정으로 쳐다보니까... 다시 보시더니 가라고 했다 아마도 내렸을 때 더웠었는데 그걸로 열이 높게 나왔을 듯! 다시 한국인분들 따라 쫄쫄 쫄 입국심사 덜덜 떨었는데... 진짜 별거 없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무엇보다 여권에 도장 안 찍어주셔서 섭섭. 그냥 스티커(?) 주셨다. - 짐 찾아서 공항 철도 타러 고고 - 유튜버 유트루님 홍콩 여행 영상을 보고 마이리얼트립에서 미리 AEL 티켓을 구매해서 영상에 나왔던 길 그대로 갔긴 했는데... 여기가 맞는지 아닌지는 모르겠고ㅠㅠ 결국에 그 앞에 계신 직원분께 물었더니 여기 맞다고 하셔서 냉큼 탑승!! -홍콩 역에 도착!! 내 계획은 구글 지도를 따라 숙소에 잘 도착하는 거였지만^^ 버스 정류장을 찾는 게 쉬운 일이 아니었다ㅠㅠ 30분은 헤맸다... 봄 날씨라고 한 사람 누구냐.. 엄청 습하고 더웠 홍콩에서 사계절 패션을 다 봤다. 누구는 민소매 입고, 누구는 패딩조끼에 부츠까지 땀 줄줄! - 헤매고 빙빙 돌아다닌 끝에 찾은 정류장!! 여기가 아닌 줄 알고 돌아갔다가 다시 왔다가 한바탕 난리를 쳤다 ㅋㅋㅋㅋㅋ - 혼자 우두커니 캐리어랑 서있으니까 불안하기도 하고... 그래도 기다리니까 버스가 와서 탑승! - 이층으로 가서 타고 싶었지만 짐이 있기도 해서 출구와 제일 가까운 곳에 착석했다. 평일 낮 시간대라 그런지 타시는 분들도 별로 없었고 잠깐잠깐 타시는 분들은 다들 2층에 가셨다. 1층은 텅텅. - 사진을 믿지 마시오... 보정으로.. 속였 소이다.... - 내려서 오르막으로 쭉 걸으니 Travelodge Central Hollywood Road 호텔 도착!! 저렴하게 결재를 한 곳이라 기대를 안 했던 호텔인데 생각보다 좋아서 놀랐다. 오르막길이 있어서 조금 힘들지만 직원분들도 친절했다. 시계, 라디오, 블루투스 스피커가 되는 기기가 있어서 연결해서 음악도 듣고, 호텔 전용 휴대폰이 제공되어서 한국으로 친구랑 통화도 잠깐 했다. 여기 침대 이불이 신기한 건 침대 시트랑 붙어있어서 떨어지지 않는다는 거 ㅋㅋㅋㅋㅋㅋㅋ (홍콩에서 숙소를 잡을 때 보통 침사추이 쪽에 많이 잡으시는데, 전 홍콩 갔다 오신 분이 센트럴 쪽에 잡는 게 좋다고 해서 센트럴에 잡았어요! 결과 대만족! 침사추이는 첫날 저녁에 간거 빼고 4일 내내 한 번도 안 갔습니다ㅎㅎ) 생각하지도 않던 뷰가 있어서 신났다. 사진에 나무들이 보이는데 호텔 바로 앞에 홍콩 전통 정자(?)가 있는 정원이 있었다! 연못에 물고기들도 있어서 좋았던 곳! 호텔 리뷰를 조금 하자면 방음이 엄청 잘 되지는 않고... 조용히 혼자 있으면 옆방이 대화하는 가보다.. 옆방이 샤워하는가 보다 정도 샤워실은.. 물이 좀 넘침.. - 침대에 조금 누워있다가 새벽 6시 이후로 아무것도 못 먹어서 점심 먹으러 출발!! - 5분 정도 걸어서 카우키 레스토랑에 도착했지만 기다리고 있는 인원만 50명이 넘길래 포기하고 맞은편에 있는 토마토 라면 집을 봤지만... 거기도 사람이 많길래 다시 숙소 쪽으로 돌아 가기로 했다ㅠㅠ - 잠시 아저씨들 운동하는거도 구경하고 - 다시 이 계단들을 내려갈 생각하니 한숨이 푹... 결국 내려갔다 ㅋㅋㅋㅋ - 숙소 가기 전에 pho nhat 음식점이 있어서 메뉴판 확인도 없이 바로 들어갔다. 포낫 (?) 사실 밖에서 메뉴 확인할 때 맛있어 보이길래.. 들어갔는데 알고 보니 쌀국수 집..ㅋㅋㅋㅋ - 긴장한 채로 들어갔더니.. 직원분이 나 홍콩인(?), 중국인(?)인 줄 알고 뭐라고 말씀하셨는데 내가 0ㅇ0 표정으로 보니까 손가락으로 1 표시하면서 one person 하시길래 yes!! 했다. - 대충 메뉴는 요렇게였다! 뒷장에 음료 메뉴도 있었는데 깜빡.... - 어쨌든 모르는 음식점에서 음식을 시킬 때는 1번 메뉴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1번을 시키고ㅋㅋㅋㅋㅋ 기본 차에서 아이스 레몬티로 변경! -먼저 나온 아이스티!! 숟가락으로 레몬을 꾹꾹 눌러준 다음에 섞어서 쭉 마시면! 이 세상 한가운데 나를 살렸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시원하고 맛있다ㅠㅠㅠ 완전 강력 추천!! 레몬티 받아서 마시고 있는데 손님 한 분이 들어오셔서 합석!! 홍콩은 합석 문화가 발달해서 아무렇지 않게 합석을 한다. 난 합석해도 상관이 없어서 직원분 물음에 흔쾌히 오케이!! -드디어 나온 쌀국수! 나오자마자 사진 후딱 찍고 고수 빨리 빼고 ㅋㅋㅋㅋ 라임 한 바퀴 돌리고 고추 넣고!! 국물 한입 했는데... 와 먹어봤던 쌀국수 중에 제일 맛있었다ㅠㅠㅠ 맛없어서 국물 남긴 거 아니고요... 여행 전에 식사를 불규칙하게 했더니 양이 줄었다 T3T 원래 정석대로 먹었으면 진짜 다 먹었을 텐데ㅠ -늦은 점심을 먹은 후 잠시 호텔에 들렸다가 정처 없이 걸어 돌아다니기로! - 아무 골목길로 들어가다가 나온 학교! 초등학교인지.. 중학교인지는 모르지만;; 그 옆을 쭉 지나오니 나왔던 정원!! 홍콩은 공원이 참 많은 거 같다. 공원마다 디자인도 다르고 특색 있어서 여행 내내 좋다고 생각했다. 공원 입구 맞은편에는 어린이집! - 이 건물은 트리플이라는 여행 어플에서... 역사적인 건물로 얼핏 봤던 거 같은데 들어가도 되는지 몰라서 그냥 찍기만 했다 -지나가다 봤던 벽화 모자이크 기법으로 옛 홍콩을 벽에 표현한 거 같다. 왼쪽 상단에 계신 분은 안중근 의사 닮으셨다는 생각이 들었다. - 걷다 보니 나온 셀렉샵!! select-18 들어가고 싶었지만.. 살 생각은 없어서 안 들어갔다 - 사진처럼 곳곳에 의자랑 나무가 많은 게 좋다ㅠ - 상큼한 레몬색의 이쁜 거리! - 큰 개들이 모여있는 게 무서워서 지나가버리기 - 홍콩은 건물을 지을 때 쇠 파이프가 아닌 대나무를 사용해서 신기 - 홍콩 시장! -걷다 보니 어느새 소호 거리까지 오게 되었다. -그러다 나온 '타이 쿤 센트럴 포 헤리티지 앤 아트' 어쩌다 가기는 갔는데 사진 찍기 바쁜 관광객들을 보며 이리 치이고 저리 치여 기 빨리는 느낌에 광장에서 사진만 찍고 나왔다 다양한 작품 전시도 하고 맛집과 카페가 있다고 들었지만... 그때는 별생각이 없어서ㅠ 구경 안 한걸 조금 후회하는 중 - 할거 없으니! 침사추이로 이동하기 위해 ifc 몰로 이동! - 그 후 침사추이에 도착했으나 센트럴 쪽과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와 사람에 정신이 하나도 없었고 사진 찍기는커녕 신경이 곤두선 채로 길만... 찾았다ㅠ - 카터 킹 딤성에 도착 간판 찍는 거도 까먹었다. 홍콩은 한국 같은 서비스를 기대도 안했지만 다른 곳에서는 직원분들이 별로인건 못 느꼈는데 여기서는 불친절하다기 보다는 비웃는다고 해야 하나.. 나 보면서 자꾸 뭐라고 하는데... 하... 기분이 엄청 나빴다. 거기에다 홍콩에서 갔던 음식점 중 제일 최악. 맛이 없었다. 노맛 ㅠ 먼저 나왔던 밀크티! 목이 말라서 엄청 들이켰다. 문제는 다 마시지도 않았는데.. 직원분이 갑자기 들고 가심^^ 요건 하가우! 새우가 들어간 딤섬이다. 맛은 그저 그랬다. 새우에 참기름과 들기름 맛 하... 이게 리얼로 맛없다. 샤오롱 바오 핵노맛 진짜 맛없었다. 한 입 먹고 다 남겼다. - 맛없던 카터킹 딤섬을 뒤로하고 더 앨리 버블티를 마시기 위해 이동! 이 거리를 걸으면서 센트럴 쪽과 거리 분위기가 정말 다르다는 걸 느꼈다. 이날 너무 습했다. 저 멀리서도 보이는 습함 -더 앨리 찾느라 두리번 거렸는데 생각지도 못한 곳에 있었다. 줄이 많이 서있길래 봤더니 더 앨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짠!! 기본을 시켰다. 인증샷 찍고 쉐이킷 쉐이킷 흔들기!! - 맛은 그냥 우유에 흑설탕 섞은 달달한 버블티 맛!! 맛있어서 하나 더 샀다!! - 이제 1881 헤리티지 (?) 헤리티지 1881 (?)로!! 가는 길에 나왔던 명품 거리!! -늦은 시간이라 매장들이 거의 마감 중이었다 ㅠㅠ 길을 방향 따라 걷다 보니 나온 전경! 웨딩 사진 찍으시는 분들도 많았고 관광객도 많았다! 무슨 기간이었는지 조형물이 설치돼있었는데... 난 혼자 갔으니까...인증샷은....저 멀리.... - 이제 쭉 옆으로 걸어서 계단 있는 곳으로 고고 - 건물 위인데도 불구하고 엄청 큰 나무가 있었다! -사람이 별로 없길래 삼각대로 열심히 사진 찍기! -맨 아래층으로 고! 혼자 다시 사진 찍기 도전해봤지만.. 이번에는 실패ㅠ - 이제 심포니 오브 라이트 보러 이동!! 사실 보러 갈 생각이 없었는데 페리를 타려면 요쪽으로 가야 해서 겸사겸사 보러 갔다! 그런데 가는 길에 내가 마주한 곳은 내 컴퓨터 배경화면이었던 곳!!!!! 여긴 줄 몰랐지만 내 눈앞에 있다니!! 고3 때 5월 한 달간 설정해둔 배경이었지만 기억한 게 뭔가 헛웃음 나왔다ㅋㅋㅋㅋ - 몇 분 뒤면 심포니 오브 라이트가 시작될 예정이라 사람이 많았다!! 나도 자리를 잡기 위해 빨랑 ? 빨랑 이동! - 보이는 시계탑은 침사추이 종루, 짐사저이 종루라고 하는 곳이다! 그런데 다들 이름을 안 부르고 홍콩 시계탑이라고 부른다. - 자리 잡은 지 30초 후 바로 시작! 정말 기대 없었던 것처럼 별거 없었다. 그래도 노래는 웅장! - 다 보고 페리 타러 가는 길에 시계탑이 있으니 사진 찍기! - 결과물은 망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이제 숙소로 갑시다아아아아아아 선착장에 도착~ 이때 너무 정신이 없었다.. 비도 오고 휴대폰 배터리도 거의 없고ㅠㅠ 전화도 오고 피곤에 절어서 정신이 오락가락 -알록달록한 페리 도착 - 가는 도중 비가 부슬부슬 내리기 시작해서 바람에 날리기 시작 - 내릴 때 되니 겉옷이 비에 젖어서 축축 ㅠ - 으아아아아 언제 도착하나 - 하.. 내 계획은 숙소 찾아갈 때 탔던 정류장에서 버스를 타고 돌아가는 거였으나 - 버스가 와서 타려고 하니 버스 기사님이 문을 두드려도 안 열어주셨다^^ 점심 때 탔었던 버스인데ㅠ 내가 외국인이라서 그런가^^ 이 버스는 만원이면 안 태워주는 버스도 아닌데..허허허^^ 욕에 욕을 하며 다른 정류장을 찾기 위해... 또 걷습니다 -_- -뭔 정신인지 이거도 찍고 - 암튼... 그래서 정류장을 걸어서 30분 정도 찾았다. 뛰어다니면서... 여기가 맞나 저기가 맞나.. 여기가 아닌가 이러면서 왔던 곳을 왔다가 갔다가.. 정신이 다 빠지는 줄 알았다. - 긴가민가 하며 버스를 탔지만 이게 맞나 싶어 맘졸이면서 출발... 결국 잘 도착했다!!! 사실 오면서 하나 더 샀던 버블티 터짐... 씻고 침대에 털썩... 첫 번째 날 끝으으으으으읏!!!
Online Assignment Help is Very Broad in Scope
In the previous couple of years, the scope of on-line assignment helps services has speedily increased . on-line assignment writing services ar enjoying a significant role to support the general field of on-line education. numerous internationally illustrious organizations have are available the sector of assignment facilitate suppliers, and that they ar engaged in giving a write my assignment good vary of on-line assignment facilitate services as per needs and requirements of the scholars situated all round the world. Assignment services ar extremely illustrious among various formidable students. Most of the scholars face hassle in writing their home assignments, and consequently they realize assignment helpers. Online assignment facilitate services have advanced with the advancement of on-line education system. Such services offer assignment facilitate to students of all age bracket. Assignment facilitate services ar highly regarded among the school students recently. obtaining assignment written from AN assignment writing websites permit students to urge some additional time to consider their studies in stead of writing their assignments. Assignment facilitate services ar wholly laptop based mostly, and ar out there twenty four hours on-line to help students with assignment connected issues and problems. One will realize various firms in assignment writing business. Therefore, students have lots of choices to settle on their desired assignment writing web site. The advancement in technology has created it easier for college students to urge all type of academic facilitate by looking on-line whereas sitting at their homes. on-line assignment assistance is the newest and credible mean of gaining facilitate in assignments regardless of however robust the topic or topic is. Today, students don't need to maneuver anyplace from their place of keep so as to urge the specified facilitate to complete their home assignments on time as per the directions of their academics. Assignment facilitate services are out there through the web for college students United Nations agency wish to own a bright career, and have a decent job on behalf of their splendid educational performance. You can simply get assignment facilitate by contacting the foremost appropriate on-line assignment facilitate service supplier. on-line assignment facilitate services are well-known for meeting expectations of people and creating their home assignments additional fascinating and spectaculare. These services not solely facilitate students in finishing their tough school assignment assignments, however additionally facilitate them in facing robust challenges given by their academics. activity well in final exams isn't enough to urge smart marks. to urge smart marks, students got to submit a well assignment. Therefore, it's crucial for college students to submit their home assignments at intervals a given period. At times, online assignment help becomes a tricky task for college students, therefore students explore for assignment facilitate to fulfill their assignments’ necessities.
11
5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