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arumoo
1,000+ Views

주윤발의 영화, 도신

영화 도신 줄거리 (출처 네이버 영화)

홍콩의 어느 고풍적인 분위기로 장식되어 있는 사진관에 어둠이 밀려오고 하나 둘 거물들이 들어와

때아닌 도박판이 벌어진다. 도박판의 긴장된 분위기가 장내를 감싸고

도박의 황제인 주윤발의 천재적인 도박솜씨가 유감없이 발휘된다.

그러나, 우연한 실수로 도박의 황제인 주윤발은 강한 충격을 받고 기억상실증에 걸리게 된다.

여기에 유덕화가 친구인 주윤발을 헌신적으로 돌본다.

(주윤발은 고진 / 유덕화는 도자이 역입니다.)

--> 주성치의 도성 이란 영화를 보시면 주성치가 음악과 함께 천천히 걸어오는 장면이

바로 도신에서의 장면이라 보시면 되겠어요 ㅋㅋ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주윤발, 유덕화 그리고 양조위가 지난 우산혁명 지지발언 이후 작품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어서 안타깝네요.
그런일이 있었군요. 잠깐 찾아봤습니다 셋다 너무너무 좋아하는 배우에요
@otarumoo 네, 저두요^^
요즘 그시절홍콩영화 다시보기하는데 요것도 봐야겠네용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연걸의 황비홍
이연걸 영화, 황비홍 천하무인, 영화 후기 https://otarumoo.tistory.com/151 영화 황비홍 천하무인 줄거리 (출처 네이버 영화) 청조 말, 혼란한 시기에 탄생한 영웅 황비홍!  중국 본토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다!  1875년, 청조 광서제 시대. 중국 또한 근대화의 바람에 휩쓸리고 있었다. 세상의 혼란스러움은 민생의 파탄을 부른다. 힘있는 사람들이 벌이는 싸움은 힘없는 국민에게 아픔과 고통만을 더해줄 뿐이다. 중국의 젊은이를 샌프란시스코에 값싼 노동자로 팔아 치우고 있는 잭슨 일당의 나쁜 행위를 알아낸 황비홍은 이를 저지하기로 결심한다. 잭슨은 서양인에게 아부하는 중국 건달들을 모아 청년단을 없애버리려 하지만 의지의 청년단을 꺽는데는 역부족이었다. 황비홍은 중국의 젊은이들이 잡혀있는 잭슨의 배에 쳐들어가 악덕 상인과 잭슨의 무리를 상대로 격렬한 싸움을 벌이게 된다. 그들이 가지고 있는 신무기는 맨손 하나로 싸워야 하는 청년단원들에게 공포와 꼭 이겨야 한다는 결의를 다지게 하는데...   직전에 리뷰했던 중국영화, 견자단의 정무문이 항일 영화로서의 성격을 갖는다면, 이연걸의 황비홍은 근대화 시점의 중국을 배경으로 하여 변발의 황비홍이 영화가 진행되며 겪는 심경의 변화에도 무게감을 두면서 변화하는 환경에 어떻게 대처하는 게 맞는지에 대해 물음을 던지는 작품입니다. (영화 초반, 외국인과의 선을 분명히 긋고 지내던 황비홍이 여러 에피소드를 겪으며, 우리도 변해야 한다 라고 인지하는 장면 이 등장하죠)
인종차별당했는데 중국인들이 몰려와서 도와줬던 썰
+ 나도 캐나다덬인데 지하철에서 어떤 백인 덩치 쩌는 술취한 새끼가 자꾸지하철에서 막 말걸고 어디서 왔냐고 묻고 막 엉덩이 만지는데 진짜 아무도 안도와주고 사람들 다 쳐다보는데 다음 역 내릴때쯤에 중국 남자애들이 나 둘러 싸고 . 지하철 역에 도착 하자 문 열리는 그 순간 중국 애들이 그 남자 밀쳐 버림 그리고는 문 닫히고 중국 애들이 나 보고 괜찮냐고막걱정해주더라 ...진짜 현지사람들 그 쎄한눈으로 그냥 쳐다 보는거 아직도 기억남 +중국인들 개친절햌ㅋㅋㅋㅋㅋ 나이번에 뉴욕 타임스퀘어 새해 카운트다운 볼드랍 기다리고 있었는데 개추워서 벌벌 떠니까 나한테 막 모라모라 하더니 담요주고감....감동ㅠㅠㅠㅠ +내 동생이 유럽에서 길 잃엇는데 도와주겟다고 한 사람들이 중국관광객들이였음 솔직히 내가 중국인이엿음 든든햇을듯 +중국애들 근데 아시아 애들 국적불문 도와줌 이건 진짜 미국만가도 느낌 ㅇㅇ 중국애들이 좀 무대포가 있는데 그게 미국에서도 그러거든 무슨일 있으면 일단 도와줌 고마운거임 ㅋㅋㅋㅋㅋ 나는 미국에 살 때 겪은건 없는데 내 친구는 클럽에서 인종차별 겪는데 그 안의 중국인들이 생판남인데 도와줌. 근데 이 중국인들끼리도 남인거 ㅋㅋㅋ 그냥 아시아인이라고 도와준거임 각자가 한곳으로 모여서 ㅊㅊ: 더쿠 대륙의 기상! 오져따리 오져따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시안 이즈 원!!!
영화 비성물요(If You Are the One, 非誠勿擾) 리뷰
이 영화를 보기 감상하기 전에는 서기가 여주인공으로 나온다는 것 외에는 별다른 정보가 없었고, 개인적으로 서기는 별로 좋아하는 배우는 아니기 때문에 큰 기대 없이 감상을 시작했다. 그러나 배우 갈우가 연기한 주인공 진분이 ‘분쟁해결기’를 판매하는 처음 5분 만에 이 영화의 유쾌함에 빠져들어 버렸다. 영화 제목은 비성물요(非诚勿扰). 그 뜻은 ‘진심이 아니면 귀찮게 하지 말라’ 정도로 해석할 수 있겠다. 2008년에 개봉했고 중국에서 아주 크게 흥행해서 중국에서는 이 영화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라고 한다. 간단히 이 영화를 설명하자면 각자 과거와 현재의 아픔을 품고 사는 진분과 소소가 인터넷 공개구혼 광고를 통해 우연히 만나고 점차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이며, 영제인 ‘If you are the one(혹은 She's the one)’처럼 ‘the one’ 즉, 운명을 찾는 이야기라 할 수 있겠다. 흔한 로맨스영화처럼 격한 감정이 나타나는 것도 아니고 진한 애정신이 나오는 것도 아니다. 그저 중간 중간 소소한 유머와 함께 담담하게 그들의 감정을 보여줄 뿐이다. 얌전한 영화라고 말하고 싶다. 그런 점이 영화를 심심하게 만들 수도 있겠지만 나는 오히려 마음에 들었다. 그런 과장 없는 담백함이 이 영화의 장점이다. 영화를 보며 가장 인상에 깊었던 것은 중국 항저우와 일본 훗카이도의 아름다운 풍경이 아니었을까? 특히 물가를 좋아하는 나는 항저우의 시시습지공원이 매우 기억에 남는다. 꼭 한번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인상 깊었다. 이 아름다운 풍경들은 진분과 소소의 담담한 사랑을 한층 더 아름답게 보이게 한다. 아름다운 풍경 다음으로 눈이 가는 것은 갈우와 서기의 뛰어난 연기였다. 갈우는 사실 얼굴은 낯익지만 잘 모르는 배우였는데 칸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적도 있고 중국의 국민배우라고 한다. 과연 중국 국민배우라는 칭호에 걸 맞는 연기였다. 서기는 앞에서 얘기했듯 별로 좋아하는 배우는 아니었는데 중화권은 물론 한국영화나 헐리우드에서 까지 통하는 배우인 이유를 이 영화를 본 뒤에야 알 것 같았다. 영화 막바지쯤에 이미 나는 서기(라기보다는 극 중 소소)에게 사랑에 빠져버렸다. 사실 영화 자체가 과장된 감정의 흐름 없이 담백하게 흘러가다보니 연기자 입장에서는 더욱 연기하기 어려웠을 텐데 두 배우가 정말 연기를 잘 해서 그 담백한 맛이 더 잘 산 것 같다. 영화를 다 본 뒤 감독이 누구인지부터 검색해보았다. 감독은 ‘펑샤오강’이었다. 첸카이거, 장이머우와 함께 중국 대표 흥행감독으로 뽑힌다고 하는데 이름이 낯설었다. 그러나 필모그래피를 보니 눈에 익는 작품들이 있었다. ‘집결호’, ‘대지진’, ‘온리 유’, ‘1942’가 그것이었다. 특히 중국 하남성에 실제로 있었던 대기근에 대한 영화인 ‘1942’는 정말 기억에 남는 영화인데 ‘비성물요’와 ‘1942’가 모두 펑 샤오강의 작품이라니 놀라웠다. 두 작품의 분위기는 완전 정반대이기 때문이다. 중국의 역사적 비극을 다룬 어두운 분위기의 시대극과 유머러스한 분위기의 로맨스코미디가 같은 감독의 작품이라니 펑샤오강 감독의 장르를 가리지 않는 연출력이 놀랍다. 비성물요는 요즘같이 찬바람이 부는 계절 이불 속에서 혼자 조용히 보기에 좋은 담백한 영화다. 이번 주말 이불 속에서 한 번 감상해 보는 건 어떨까?
취향주의 '애드 아스트라'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예요~ 오늘은 멕아상자에서 같이 일하는 동료들과 영화보고 왔어요! 혼영도 좋지만 가끔은 같이 보는 영화도 매력있습니다. 쾌적하고 넓은 영화관에 친구들이랑 보기 '좋아보이는' 영화! 오늘 솔직하게 리뷰해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영화는 오랜만에 등장한 우주SF영화! '애드 아스트라'입니다. 브래드 피트에 우주영화라니 겉으로 본 밥상부터 먹음직스럽죠. 실제 해외 시사회 평도 좋았고 국내 홍보도 준수해 인기를 모으는데 무리가 없어보입니다. 하지만 의외로 취향을 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저는 그냥 보통이었습니다. 이는 정말 개인적인 취향이고 본 영화의 작품성과는 맥이 다릅니다. 느리고 잔잔하다 SF영화하면 화려한 비주얼에 긴박한 스토리가 먼저 생각납니다. 적어도 흥미진진한 세계로의 여행을 관객들을 기대합니다. 애드 아스트라 또한 볼거리는 충분합니다. 광활한 우주, 신비한 태양계 등 엄청난 기술력을 보여줍니다. 그러나 마션이나 퍼스트맨과 같은 영화와는 다른 우주영화입니다. 템포가 느리고 잔잔하게 전개됩니다. 스토리가 굵다기 보다 브래드 피트가 연기한 인물 '로이'를 성찰하는 부분이 중점입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관객은 인물에 초점이 맞춰지게 되고 우주는 그저 배경이고 여행의 과정일 뿐입니다. 인간의 내면을 보는 방법 침착하고 천천히 전개되는 영화지만 연출만은 날카롭습니다. 루즈할 수 있는 분위기를 중간마다 환기시켜주는 요소이기도 하죠. 왜냐하면 브래드 피트의 연기가 모든 걸 설명해야 하기 때문에 정교한 기술이 없다면 관객은 금세 집중력을 잃어버리게 됩니다. 엄밀히 말하면 애드 아스트라는 우주영화라기보단 우주를 배경으로 한 자기독백형 성찰영화입니다. 인생에 대한 생각, 과거에 대한 반성, 인간에 대한 고찰이 담겨있는 철학적인 영화입니다. 화려함을 쫓는 SF영화를 원했다면 조금 실망할 수 있습니다. 응축된 에너지, 그리고 폭발 영화는 하나의 우주적 사건을 소재로 얘기를 전개시키는 듯 보입니다만 사실은 그보다 더한 폭발을 중요시합니다. 응축된 에너지가 부작용을 일으키는 물리적이고 화학적인 폭발보다 개인의 내면에서 쌓이다가 끝내 터지는 심리적 분노에 초점이 맞춰지죠. 계속 언급됩니다만 작품은 브래드 피트의, 브래드 피트에 의한, 브래드 피트를 위한 영화입니다. 몇십년 동안 겹겹이 쌓인 고민들이 터졌고, 사람들에 대한 분노가 커져 하이라이트에서 분출하게 됩니다. 잔잔하나 강렬한 힘을 가진 영화임에는 분명합니다. 삶의 의욕 2시간이 넘는 러닝타임 동안 누군가는 지루할 수 있지만 우주여행을 다녀온 느낌은 강하게 받습니다. 나 또한 숨이 막히는 기분이고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는 느낌이죠. 그 과정 속에서 관객 또한 스스로를 돌이켜볼 수 있으며 내면으로 접근이 가능하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브래드 피트의 연기력은 정말 최고였고 비주얼 또한 압도적이었습니다. 단지 느린 템포에 관객들이 얼마만큼 발을 맞추어줄지는 미지수네요. 저 또한 인상 깊게 보기도 했지만 어느 부분에서는 졸기도 했었습니다. 아무튼 영화가 끝나고 나면 관객도 로이도 삶의 의욕을 되찾고 지구에서의 생활을 시작하게 되는데요. 오랜만에 우주SF영화를 통해 자기성찰의 시간을 갖는 시간이었습니다. 우주를 좋아하고 브래드 피트의 팬이라면 후회는 없는 영화입니다. 쿠키영상은 따로 없습니다. 관객 수는 조심스럽게 200만 예상해봅니다. 이상 스포없는 '애드 아스트라' 리뷰였습니다.
3
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