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FSfitness
5,000+ Views

단백질 너는 왜 먹고 어떤기능을 하니?

안녕하세요
항상 즐겁고 즐거운 운동의 모든게 있는 곳
포프스 다이어트&체형교정센터 주원 입니다

오늘도 아주 간단하지만 유익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단백질 담백질을 먹어라 먹어라 하는데
단백질이 우리 몸에 주는 기능들은 무엇일까요
무작정 먹는거보다 왜 어던기능을 하기에 먹어야 하는지
아래의 글을 읽어보세요






궁금한것은
카톡 fofs
전화 02-891-9679

많은 자료는 블로그

✡✡여러분의 ❤좋아요, 클립, 팔로우는
아시죠?^^ 제게 힘이예용✡

오늘도 행복하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쩌다 배만 나왔을까?
복부 부분비만의 공통점은 '기본적으로는 말랐다'는 것입니다. 전신비만인 사람이 팔다리만 가늘어지며 복부비만의 되는 일은 드뭅니다. ET체형은 정상 체형이나 마른 체형이 몇 가지 이유로 배에 내장지방이 끼면서 배만 나온 것이지요. 주저앉을 때 쿠션 역할을 해줄 엉덩이도 아니고, 근육이 많은 허벅지도 아닌 하필 한눈에 훤히 보이는 배에 지방이 쌓이는 이유가 뭘까요? 바로 '간' 때문입니다. 우리 몸은 가능한 한 몸에 부담을 주지 않는 피하에 지방을 저장하려고 합니다. 피하지방은 보기는 안 좋을지 몰라도 몸을 보호해주는 역할도 하고, 혈관 건강에도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말하자면 교통정체를 피해 멀리 교외에 만든 물류창고 격입니다. 다만 피하지방을 쌓으려면 혈관을 통해 지방을 멀리까지 보내야 합니다. 간은 폭식, 음주 등으로 몸에 갑작스럽게 많은 열량이 들어오면 여분의 열량을 서둘러 지방으로 만듭니다. 그 모든 지방을 혈관을 통해 피하까지 보내야 한다면 혈관 건강 차원에서는 날벼락 맞을 일이죠. 그래서 우리 몸은 피하지방을 일정량 이상 만들지 못합니다. 대신 '까짓 거 바로 써버리지'라며 급한대로 간 가까운 곳에 대충 쌓아둡니다. 간 내부, 주변, 창자 사이처럼 언제든 불러낼 수 있는 곳에 대충 처리하는 겁니다. 그래서 생활이 불규칙하거나 폭식이 심하면 일반적으로 내장지방부터 쌓입니다. 그나마 다행인 건 길목 좋은 곳을 차지한 덕분에 내장지방은 피하지방보다는 비교적 빨리 연소됩니다. 주변에 보면 운동을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는데 희한하게 배만 나온 사람들이 있습니다. 배가 나온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겠죠? 운동시간을 뺀 나머지 일상을 볼 필요가 있습니다. 보통은 운동할 때만 빡세게 하고 끝난 후엔 '운동했으니 괜찮겠지'라며 소주에 삼겹살로 폭식을 하거나, 일주일에 한두 번 다리가 부러져라 운동하고 나머지 날들은 의자에 찰싹 붙어서 떨어지지 않습니다. 벼락치기 운동으로 내장지방과 피하지방을 태우고, 폭식으로는 그보다 더 많은 양을 내장지방으로만 쌓는 악순환을 반복하는 꼴입니다. 반대로 이런 벼락치기 운동을 하지 않고 일상에서 활동적이고 식사를 고르게 하는 분들은 전반적으로 살이 찔지언정 복부만 볼록하게 찌는 경우는 드뭅니다. 실제로 이런 분들은 체지방이 높아도 활력이 넘치고 대체로 건강합니다. 사실상 배가 불룩한지 납작한지는 잠깐 하는 반짝 운동보다는 일상을 얼마나 단속하느냐가 좌우합니다. ※ 위 콘텐츠는 《헬스의 정석》에서 발췌·편집한 내용입니다.
남자도 관리를 받아야 하는 4가지 이유
아직도 마사지나 스파는 여자의 전유물이라고 여기는 사람이 많습니다. 고객의 성비가 여성이 훨씬 높게 잡힌다는 점에서 아주 틀린 말은 아니지만, 헬스&뷰티 관련 업계에 남성 고객의 존재가 점점 더 두드러지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 트랜드를 따를지 말지 아직 고민 중인 분이 있다면 남자도 관리를 받아야 하는 4가지 이유를 아래에서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1. 용모가 단정한 남자, 사회적으로 더 성공한다 많은 연구가 외모와 사회적 성공이 연관성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신체적인 매력을 타고난 사람의 수입은 그렇지 않은 “보통” 사람보다 20% 이상 높다고 합니다. 더 놀라운 것은 자신의 신체적인 장단점과 상관없이 외모를 단정하게 꾸몄다는 인상을 주기만 해도 커리어의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점입니다. 신체적인 매력의 정도가 같을 때, 용모가 단정한 남성이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더 높은 수입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외모를 잘 가꾸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바로 네일, 피부, 헤어스타일 등을 관리해주는 전문 관리샵에 방문하는 것입니다. 많은 관리샵들이 아로마 테라피 피부 관리부터 이발과 손발톱 케어까지 남성 고객을 위한 다양한 맞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손발톱과 피부, 수염이나 눈썹 등을 관리하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에는 실제로도 전체적인 자신감이 하락할 수 있다고 합니다. 늘 단정한 용모를 유지하는 것은 자신감을 높이고 직장에서 돋보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임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2. 셀프 케어하는 남자, 이성의 마음을 더 쉽게 얻는다 한 연구에 따르면, 이성에게 어필할 수 있는 세 가지 주요 매력은 얼굴, 성격, 그리고 개인적인 치장/차림새로 나타났습니다. 이 세 가지 매력 요인은 어떤 한 가지가 부족할 경우 다른 것이 그 빈자리를 대신할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를테면 얼굴이나 성격에 자신이 없는 사람은 외모 가꾸기에 투자함으로써 이성에게 매력을 어필할 수 있습니다. 전 세계 수많은 연구들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인도에서 진행된 IPSOS 연구에 따르면, 여성은 매너가 좋은 남성보다 외모를 잘 가꾼 남성을 선호한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영국에서 진행된 한 데이트 앱 실험 연구에서는 운동을 좋아하는 남성보다 패션이나 외모에 관심이 많은 “메트로섹슈얼” 남성의 프로필이 여성에게 더 어필한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여성이 (인종 상관없이) 건강한 피부톤을 지닌 남성에게 더 매력을 느낀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되었습니다. 페이스 왁싱부터 바디 스크럽까지, 관리샵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는 자신의 매력을 한층 업그레이드시키고 이성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확률까지 높이는 최고의 수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3. 액티브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남성 전용 관리샵 피트니스 센터에 열심히 출근 도장을 찍는 사람이든 주말에 시간을 내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이든, 운동하는 사람이라면 늘 어느 정도의 근육통과 근육 긴장을 달고 살기 마련인데요. 대부분 이러한 통증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넘어가지만, 근육통은 사실 굉장히 위험한 증상일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의 한 연구에 따르면, 과사용 등으로 발생하는 부상은 스포츠 부상의 약 41%에 달하는 염좌나 좌상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근육통 증상을 완화할 뿐만 아니라 예방의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는 스포츠, 애슬레틱, 심부 조직 마사지는 혈액순환과 유연성을 증진시키고, 근육경련을 효과적으로 치료해줄 뿐만 아니라 근육의 회복 시간을 단축시켜 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현재 많은 업체가 근육통을 치료 및 예방해주는 마사지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남성 전용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도 많으니 관리샵을 선택할 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4. 생각보다 비싸지 않은 관리 비용 K-뷰티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의 뷰티&헬스 산업 경쟁력은 세계적인 수준입니다. 최근에는 기존의 뷰티&헬스 제품 광고와 더불어 온라인 SNS 인플루언서 및 뷰티 유튜버 등을 통한 간접 광고의 영향으로 나이와 성별을 불문한 다양한 타겟층을 보유하게 되었습니다. 마사지 테라피의 평균 관리 비용은 시간당 10만 원 안팎으로 조사되었지만, 실제 비용은 관리를 받고자 하는 부위와 업체별로 매우 상이합니다. 대부분의 마사지 테라피 및 피부 관리샵은 크게 얼굴과 몸을 구분하여 부위에 맞는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특히 몸 관리의 경우, 바디 피부뿐만 아니라 순환이나 골기 등을 통한 종합적인 관리를 함께 제공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기본 건식 관리보다는 비용이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 피부 관리가 포함되지 않는 일반 마사지 샵의 프로그램은 좀 더 저렴한 편에 속합니다. 가장 저렴하게는 시간당 평균 3만 원 대, 일반적으로 5만 원 내외면 괜찮은 건식 또는 아로마 마사지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자신에게 필요한 관리가 무엇인지 사전에 숙지하고, 이에 맞는 프로그램과 관리샵을 선택하여 이용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마치며 보시다시피 미용 관리는 다양한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생각보다 가격이 합리적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가격이 낮다해도 주기적인 지출로 간주되어 밸류챔피언에서는 이를 줄일 수 있는 방법 두 가지를 구사해보았습니다. 첫째, 다양한 모바일 앱을 통해 관리 비용을 절약할 수도 있습니다. 일부 제휴샵은 모바일 앱을 통해 예약할 경우 회원가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도 해 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관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둘째, 일부 신용카드의 경우 모든 소비의 일부를 할인 혹 적립해 주기 때문에 피부 관리를 받으러 갈 때마다 혜택을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IBK기업 Bliss.7 카드의 경우 특급호텔 스파 및 뷰티브랜드에서 소비 가능한 20만원 상당의 바우처를 제공하기 때문에 피부 관리를 즐기시는 분께서는 더욱 많은 절약을 하실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주세요.
드디어 직접 만든 포도주(와인) 개봉기!
안녕하세요 도비입니다 한국으로 돌아온 지 3일이나 지났지만 여전히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되게 무기력하고...다시 놀고 먹고 싶고... 몇 년 살다온 사람처럼 굴고 자빠졌네요 생각해보니 방콕 갔다오기 전에도 이런 기분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냥 일하기 싫은 거인듯... 쨋든 방콕 가서 이런 것도 먹고 이런 것도 먹고 이런 것도 먹고 이런 것도 먹었습니다 와 이거 야시장에서 먹은 건데 진짜 미치도록 맛잇씁니다. 맑게 끓인 등뼈찜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근데 저 푸릇한게 죄다 고추에요. 미친놈들이 고추를 저따시만큼 썰어놔서 넣어놔가지고 진짜 저거만 봐도 혀가 얼얼하네요 맛은 약간 피쉬소스와 약간의 식초로 간을 한 듯 짭짤 쿰쿰 매콤합니다. 가뜩이나 더워서 땀 질질인데 혀는 엄청 맵고 근데 넘 맛있어서 놓지도 못하고 거의 반쯤 실신한 상태에서 마약에 취한 듯이 쑤셔넣었던 기억이 납니다... 쨋든 이런저런 걸 먹고 아주 포동포동하게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집에 돌아오는 길에 내 머릿 속을 가득 채운 단 한 가지 생각 "포도주는 어떻게 됐을까?" 어느새 일주일이 지났으니 발효가 충분히 됐으리라 믿고 한 번 먹어봤습니다. 일단 좀 차갑게 먹고 싶어서 미리 냉장고에 넣어놨습니다 발효가 끝났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은 술의 표면에서 이산화탄소가 뽀글뽀글 올라오는지 아닌지를 보면 됩니다. 여행 짐을 막 풀고 확인해보니 더 이상 올라오지 않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좋아요와 댓글을 달아주셨는데 관심과 더불어 걱정어린 조언도 함께 해주셨습니다. 그리고 저는 몹시 불안해졌죠 와 시바 이거 까딱하단 조지는 거 아닌가 부디 즐겁게 여행 다녀와서는 포도식초로 마무리하는 일이 없었으면 했습니다. 일단 육안으로 관찰할 수 있는 특징은 일반 포도쥬스보다 상당히 투명하다는 점입니다. 어떤 원리인지는 도통 알 수 없으나 발효가 진행되면서 점차 이쁜 보라색 보석처럼 빛을 투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되니 정말 와인같기도 합니다. 뚜껑 개봉 향은 다행히 시큼한 냄새는 나지 않습니다. 달콤한 냄새도 나지 않습니다. 옅은 알코올 향과 은은한 포도 내음이 올라오는 것이 비록 와인은 쥐똥만큼 먹어봤지만 와인이라고 부를 수 있을 만한 향이었습니다. 갑분그릇 이번에 짜뚜짝시장에서 산 목재식기입니다. 이쁘지 않나요? 반해버리겠어 아주 오늘은 이 그릇에 안주와 포도주를 담을 겁니다. 나무잔의 밑바닥이 비칠 정도로 투명합니다 신기한 일입니다 어떻게 이렇게 된 걸까요? 한 입 먹어보니 식초처럼 새콤하지도 포도쥬스처럼 달짝하지도 않습니다 단맛도 새콤한 맛도 거의 사라지고 정말 그 와인 특유의 맛이 납니다 솔직히 달거나 새콤하거나 둘 중 하나일 줄 알았는데 정말 정직하게 와인 맛이 나서 놀랐습니다. 딱 한잔 털어넣으니 속이 뜨끈뜨끈한 게 도수가 적어도 12도 정도는 되는 것 같습니다. 완전 '술'이라고 부를 만한 놈이 탄생한 것 같아서 기쁘네요 다만 제빵용 이스트를 넣었기 때문인지 아니면 포도쥬스로 만들었기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맛이 깊지가 않고 뭐랄까... 코어가 빈 맛?이 납니다. 딱 먹었을 때 오! 술이네? 오 맛 괜찮다! 라는 느낌은 있는데 진짜 기깔나는 수준은 아니고 그냥저냥 먹을만 한 느낌입니다 오늘의 안주는 돼지껍데기 튀김. 태국말로 켑무 라고 한답니다. 치차론으로 알고 있었는데 생각해보니 치차론은 멕시코... 이름이 뭐가 됐든 돼지껍데기를 빠싹 말린 후 튀겨낸 음식입니다. 빠삭빠삭한게 과자로도, 안주로도 제격입니다. 오늘의 안주 여기에 분위기를 더해줄 잇템을 소개합니다 태국산 향초와 태국산 라이터 좋아 아주 느낌있어 뭔 느낌인지 모르겠지만 하여튼... 사진만 찍고 중간쯤부터 향이 거슬려서 향초는 치워버렸습니다. 요 녀석은 특이한 게 돼지껍데기만 남겨서 튀긴 게 아니라 껍데기 밑의 지방층과 약간의 근육조직도 남아있습니다. 그래서인지 대부분 이렇게 영지버섯같은 모양을 띄고 있네요. 오히려 바삭바삭 딱딱하기만 한 게 아니라 지방층의 푸석하고 기름진 식감도 함께 즐길 수 있어서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약간 느끼한 듯 짭쪼름해서 술안주로도 제격이었구요 아마 쿠팡에서도 살 수 있을 듯...? 안주가 부족해서 그린 커리 라면 하나 더 뜯었습니다. 자세한 리뷰는 면식수햏에 남겨놨으니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네요 어찌됐건 새로 시도해 본 포도주는 굉장히 성공적이었습니다. 어차피 드라이 이스트도 많이 남았고 설탕도 꽤 있고 해서 몇 병 더 담그지 않을까 싶네요 이제 사과, 오렌지, 포도쥬스로 해서 세 개씩 만들어 쟁여놔야겠습니다. 흥분되네요 흐흐흐흐 여러분도 망설이지 마시고 도전하세요 도전하는 주당이 아름답습니다.
9
Comment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