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h72928
1,000+ Views

절망이 없으면 희망도 없습니다

가냘픈 한 여인이 물에 떠 있는
둥근 바위 위에 위태롭게 앉아 있습니다.
동그란 바위는 불안정합니다.

여인의 눈은 흰 천으로 가려졌고
몸은 한 줄밖에 남지 않은 수금 같은 악기에
맨발로 간신히 기대고 있습니다.

여인이 앉아 있는 곳은 금방이라도
뒤집힐 듯 위태로워 보였고 드러나 있는 왼발은
떨어지지 않기 위해 오른쪽 종아리를
감아올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여인은 앞을 전혀 볼 수 없으니
어디로 가는지 모릅니다.
어쩌면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조차
알 수 없습니다.

여인이 애처로운 머리를 기대고 있는 악기에는
소리를 낼 수 있는 현이 한 가닥만 남아있습니다.
여인은 한 줄만 남은 현을 달래듯
악기를 연주합니다.

모든 상황이 마치 절망을 묘사한 듯
음울하고 너무도 처절합니다.

19세기 영국에서 활동한 미술가
조지 프레더릭 와츠(1817~1904)의 작품인
이 그림의 제목은 ‘희망’입니다.

의붓딸이 죽은 뒤 절망감에 빠져 있을 때
작업한 ‘희망’은 바로 그런 관점을
응축한 대표적 작품입니다.

작가는 사람들에게 말합니다.
“단 하나의 코드로라도 연주할 수 있다면
그것이 바로 희망입니다.”
그리스 신화에서 판도라가
상자를 열었을 때 그 상자에서
수많은 고통과 절망이 쏟아져 나왔지만
마지막까지 희망은 상자 안에
남아 있었다고 합니다.

‘희망’이라는 그림을 자세히 보면
여인의 어깨 위로 희미한 별 하나가
흐릿하지만 있습니다.

희망이란 바로 이런 것입니다.
어두운 절망 속에 있는 슬픔의 한 자락에서
찬란한 희망은 다가옵니다.
 
# 오늘의 명언
구름 뒤에는 항상 빛이 존재한다.
– 루이자 메이 알코트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절망 #희망 #두려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성장에 나이는 없다
한 살, 아이는 슬픔이란 감정을 채 배우기도 전에 부모를 잃었습니다. 이모와 할머니 손에 길러지다가 다시 깊은 산골 낯선 할아버지에게 맡겨지지요. 어디서도 환영받지 못하는 존재지만 아이는 자신의 삶에서 소중한 것들을 기어코 찾아냅니다. 아픔을 지닌 할아버지의 따뜻한 면을 발견하고 눈이 보이지 않는 그래니 할머니의 말동무가 되어드리며 목동 페터와 함께 염소들을 보살피지요. ‘알프스 소녀 하이디’ 이야기입니다. 하이디가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은 많은 걸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삶의 가치를 새로이 전합니다. “오늘은 눈에 보이는 것마다 예쁘고 사랑스러워요, 그렇죠?” 맛있는 음식도, 좋은 침대도, 비싼 옷도 없지만 하이디는 알프스의 대자연 속에서 육체와 정신을 가꾸며 성장해 나갑니다. 그런 하이디의 성장은 주변인들까지 성장시키지요. 마음의 문에 빗장을 걸고 살았던 할아버지의 마음을 열고 항상 슬픔에 잠겨 지내던 그래니 할머니는 살아 있다는 것의 기쁨과 행복을 느끼고 페터는 하이디에게서 글을 배웁니다. ======================================= 각자 삶의 어두운 면에 갇혀 있지만 말고 자신만의 삶의 가치를 찾아내는 것이 하이디의 성장이 말하는 바가 아닐까요? 아주 슬픈 일이 일어나면 당장은 좋은 일이 생길 거라는 생각을 하지 못해요. 그 슬픔이 절대로 끝나지 않을 것만 같거든요. 하지만 누군가가 그 슬픈 일로부터 좋은 것을 준비해두고 있다고 생각해보세요? 하이디에게서 자신의 삶을 사랑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도 사랑을 베풀 수 있다는 사실을 배웁니다. 여러분은 오늘도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나요? 아이가 정신과 육체가 건강한 어른으로 성장하기 위해, 어른이 좀 더 어른다운 어른으로 성장하기 위해, 건강한 성장의 의미를 생각해보세요. 성장에는 나이가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성장은 뜻밖의 어둠 속에서도 도약할 때 이루어진다. – 헨리 밀러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성장 #삶의가치 #인성 #성품
인연
10년 전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객실 승무원들이 한 차례의 서비스를 마친 후,  일부가 벙커(여객기 안에 있는 승무원들의 휴식처)로  휴식을 취하러 간 시간이었습니다. 서씨는 더 필요한 것이 없는지 객실을 둘러보고 있는데 할머니 한 분이 계속 화장실을 들락 거리시며  어쩔 줄 몰라하고 계셨습니다. 뭔가 도움이 필요할 것 같아 다가가 여쭈었습니다. “도와드릴까요? 할머니 어디 편찮으신 데 있으세요?” 할머니는 잠시 아주 난처한 표정을 짓더니  서씨 귀에 대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가씨~ 내가 틀니를 잃어 버렸는데,  어느 화장실인지 생각이 나지 않아. 어떡하지?”  서씨는 “제가 찾아보겠다” 며 일단 할머니를  안심시킨 후 좌석으로 모셨습니다. 그 후 비닐장갑을 끼고 화장실 쓰레기통을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다 디져본 후 마지막 쓰레기통에서 휴지에 곱게 싸인  틀니를 발견했습니다. 할머니가 양치질을 위해 잠시 빼둔걸 잊어버리고 간 것을  누군가가 쓰레기인 줄 알고 버린 것이었습니다.  서씨는 틀니를 깨끗이 씻고 뜨거운 물에 소독까지 해서  할머니께 갖다 드렸습니다. 할머니는 목적지에 도착해 내릴 때까지  서씨에게 여러 번 “고맙다” 는 인사를 했습니다. 세월이 한참 흘러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약속하고 지방에 있는 예비 시댁에 인사를 드리러 가기로 하였습니다. 미국에 계신 남자친구의 외할머니께서 서울에 오셨다고 먼저 인사를 드리러 가자고 해서 잔뜩 긴장한 채 남자친구를 따라 할머니를 뵈러 갔습니다. 그런데 할머니를 뵌 순간 어디선가 뵌 분 같았습니다. “할머니, 처음 뵙는 것 같지가 않아요. 자주 뵙던 분 같으세요.” 그러자 할머니께서는 서씨의 얼굴을  가만히 쳐다보시더니 갑자기 손뼉을 치며 “아가! 나 모르겠니? 틀니, 틀니!” 하시더니  그 옛날 항공탑승권을 여권 사이에서  꺼내 보이셨는데 거기에 서씨 이름이 적혀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언젠가 비행기를 타면 그때  그 친절했던 승무원을 다시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이름을 적어 놓았다고 합니다. “우리 손주와 결혼할 처자가 승무원이라해서 혹시나 했는데.. 이런 인연이 어디 있느냐~”며 서씨를 아주 좋아하셨습니다. 서씨는 예비 시댁 어른들을 만나기도 전에  사랑받는 며느리가 되었고  아주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 피천득 수필 ‘인연’ 중에서- 우리의 삶은 계속해서 사람들을 만나고  많은 사람들과 인연을 맺으며 살아갑니다. 가벼이 스치는 사람도 소중한 인연이 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어떠한 과정도 이유 없는 것이 없다. 모든 생성은 그 원인을 가지며 그러기 때문에 필연이다. – 레우키포스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인연 #필연
그렝이질 기법
흙바닥 위에 세운 기둥은 상식적으로 깨지고, 썩고, 미끄러워지기가 쉽습니다. 당연히 오래가지 못할 것이 뻔합니다. 그래서 옛 시절 집을 지을 때는 기둥 밑에 주춧돌을 받쳐 놓고 집을 지었습니다. 하지만 자연에서 얻는 다양한 돌들의 모양은 울퉁불퉁 제멋대로이기 마련입니다. 톱과 대패를 이용해서 만든 나무 기둥의  단면은 평평해집니다. 그러면 주춧돌 위에 기둥을 얹기 위해서  단단한 돌을 어렵게 평평하게 깎는 것보다 옛 장인들은 더 깎기 쉬운 나무 기둥의 단면을 울퉁불퉁한 주춧돌의 단면과 꼭 맞도록 깎아내어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이렇게 주춧돌의 표면과 나무 기둥이  꼭 맞도록, 기둥의 단면을 깎아내는 것을 ‘그렝이질’이라고 합니다. 그렝이질이 잘된 기둥은 못이나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쉽게 넘어지지 않고  단단하고 꼿꼿하게 서 있습니다. 그리고 지진이 났을 때  주춧돌이 매끈한 돌이라면 기둥이 밀려갈 수 있지만, 한옥의 경우 울퉁불퉁한 주춧돌 위에 서 있어서  쉽게 밀리지 않고 오히려 울퉁불퉁한 면이  기둥을 안전하게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바람이 강한 제주의 돌담들이 밀리지 않는 이유는 다르게 생긴 돌들끼리 아귀를 맞추기 때문에 서로를 자연스레 잡아주는 힘이 생기는 것입니다. 두 개의 것이 만날 때 하나의 모양이 거칠고 울퉁불퉁해도 다른 하나의 모양이 그 거친 모양에 맞추어 감싸 줄 수 있다면 그 둘의 만남은 세상 무엇보다 더 견고한 결합을 이룰 수 있습니다. 나와 함께하는 사람의 마음이 울퉁불퉁하다고 해서 그 사람을 피하고 미워하려고만 하기보다는 그 마음에 어떻게 맞추어 줄 수 있는지 생각해봅시다.   # 오늘의 명언 타고난 구조물에 더 저장해야 하는 것은 단 하나도 없다. – 랠프 월도 에머슨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5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