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ndalama
1,000+ Views

여행자 거리 근처의 분짜집 - 분더우 46(Bun Dau 46)

분짜는 하노이 음식입니다. 그치만 호치민에서도 맛난 분짜를 드실 수 있습니다. 호치민에 오시는 분들도 분짜를 많이 찾으시는데 대부분 여행자거리에는 분짜 145라는 식당을 가장 많이 가실 듯 합니다. 이곳도 맛있지만 사람이 많아 기달려야 하거나(주로 한국인) 가격도 조금 쎄고 양도 좀 적은 듯 합니다. ​ 그래서 제가 자주가는 로컬식당을 소개 합니다. 여행자거리에서 200미터 정도 거리입니다. 요기입니다 ㅎ 하노이에서 이주한 주인장이 처음에는 낮에는 분짜(Bun cha)를 팔고 저녁엔 분더우 맘 똠(Bun dau mam tom)을 팔았으나 현재는 저녁에도 분짜를 판매합니다. 여기는 작은 가게가 3개로 이루어져 있고 1군 Da kao에도 분점이 있는 아주 큰 가게가 되어버린 곳입니다. ​ 베트남향이 아주 강한 분더우 맘똠의 소스(젓깔류)를 경험하고픈 분들은 한번 시도해 보시길... (권장은 하지 않습니다 ㅎ) ​ 이곳 주문은 분짜메뉴의 세번째 분짜넴(5만동)과 짜다(3천동)을 시키면 혼밥으로 딱 좋습니다. 양도 적지 않고요 ㅎ 맛은 .... 아주 굿 !!! ​ 주소 : 46 Cao Bá Nhạ, Phường Nguyễn Cư Trinh, Quận 1, Hồ Chí Minh
6 Comments
Suggested
Recent
분짜에 빠지면 다른 음식 보이지도 않더군요.하노이서 하루종일 분짜만 먹은 적도...식당 앞을 지날때 그 숯불향을 이겨내기가...ㅎㅎ
글치요. 호치민은 분짜를 하노이 보단 덜 먹는거 같아요. 그라도 저렴하니까 1일 2분짜도 좋치요 ㅎ
오 분짜가 하노이 음식이군요! 몰랐던거 알아갑니다 ㄱㅅㄱㅅ
넵 그래서 보통 하노이 분짜 Hanoi Buncha 요렇게 간판을 많이 답니다 ㅎ
꼭 가보고싶군요 ㅎ
넵 티한잔 추가해서 약 3천원에 든든합니다 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호치민 여행자 거리 근처 로컬 맛집 #1
호치민 여행자 거리 근처 로컬 맛집 - 반 베오 후에 "오찐" (Bánh Bèo Huế O Trinh) ​ 제목이 좀 기네요 ㅎㅎ 베트남 중부지방인 후에(Hue) 식 반베오(Banh Beo)를 파는 식당 "오찐(O Trinh)"입니다. ​ 반베오(Banh Beo)는 작은 접시에 쌀반죽을 풀어 쪄낸 부드러운 쌀떡(?)위에 파기름과 다른 여러 고명을 얹어 느억맘 소스를 뿌려서 먹는 베트남의 전통 음식입니다. ​ 호치민의 로컬식당 오찐(O Trinh)은 베트남 중부인 후에 지방의 반베오 요리 방식으로 작은 접시에서 쪄낸 쌀떡 위에 말린 닭고기 가루를 뿌려주네요 ㅎㅎ 늑억맘 소스에 매운 고추를 몇개 넣고 반베오에 듬뿍 뿌려서 드세요 ㅎ 아주 아주 맛납니다 !!! ​ 이곳 오찐(O Trinh)은 로컬 베트남 사람들에게 아주 인기있는 반베오 가게입니다. 안쪽으로 작은 에어콘룸에서 드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포장이 주를 이룹니다. 반베오 1쟁반 가격은 2만동입니다. 영업은 오후 3시-9시까지 입니다. ​ 위치는 여행자거리 부이비엔에서 걸어서 10분정도니까 맛이 궁금하신 분들은 한번 들려보세요 !!! ​ 개인적으로 강추합니다 ㅎ ​ 아, 그리고 이곳(O Trinh)의 짜루아(Cha Lua)도 냄새도 안나고 짜지도 않아서 아주 맛납니다. 짜루아(Cha Lua)는 전통의 방식인 바나나 잎으로 꼭꼭싸서 숙성한 베트남식 소세지입니다 ㅎ ​ 주소 : 126 Bùi Thị Xuân, Phường Phạm Ngũ Lão, Quận 1, Hồ Chí Minh 너무 많이 먹었습니다 ㅎ 베트남 전통 소세지 - Cha Lua #호치민여행자거리#호치민부이비엔#호치민데탐#여행자거리맛집#호치민로컬맛집#베트남로컬음식#베트남로컬맛집#베트남반베오#베트남전통음식
호치민 1군 프랑스 빵집 - Une Journée à Paris
호치민 1군 프랑스 빵집 - Une Journée à Paris   호침 1군의 중심지인 벤탄시장 윗쪽길인 레탄통 거리(Le thanh Tong)의 234번지에 위치한 프렌치 빵집 겸 레스토랑입니다. 최근에 간판도 바꾸고 인테리어도 바꿨는데 전 예전 동네빵집 분위기의 인테리어가 훨씬 더 좋았는데 ㅠㅠ 이곳은 빵도 맛나지만 아침식사를 하러 많은 프랑스인들과 서양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 곳입니다. 아침 7-8시 사이가 가장 붐비고 이시간 지나면 좀 조용하고 여유있게 식사 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 주문한 식사는 L'International Breakfast - 155,000동 쨈 대신 허니를 고르고 음료는 카푸치노를 고르고 베이컨 대신 오믈렛을 고르고 치즈따로를 고릅니다. 먼저 애피타이저 바케트와 쥬스가 나옵니다. 뒤이어 따뜻한 크로와상과 바게트가 꿀,버터와 함께 나오고 뒤이어 오믈렛이 나옵니다. 항상 여기오면 느끼는건 1. 크로와상이 너무 맛나다. 2. 오믈렛과 치즈가 너무 잘 어울린다. 3. 바게뜨가 너무 바삭하면서 속이 부드럽다. 오늘도 맛난 아침식사를 했습니다. 매번 혼밥이지만 나이 더 들어 와이프랑 떠들면서 느긋하게 맛난 아침식사를 하는 기대를 해봅니다 ㅎ 예전에 올렸던 글입니다. https://m.blog.naver.com/stockplaza/220821522741 주소 :234 Lê Thánh Tôn, Bến Thành, Quận 1, HO CHI MINH CITY 영업시간 : 오전 7:00~오후 7:30 (일요일은 쉽니다)
남자의 면식수햏 - THE 매운맛 라면
'남자' 남자란 가끔 허세를 부리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것은 괜한 부자 행세로 나타나기도, 펀칭머신으로 나타나기도, 혹은 매운 음식 부심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마음의 고향 간만에 태국 음식, 태국 라면이 아닌 한국의 라면을 먹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거기에 걸맞는 놈을 먹어줘야 하겠습니다. 매대에 좀 변화가 있었습니다. 최상단에 위치하던 짱구 볶음면이 사라지고 다른 라면들이 올라왔습니다. 하하 강등권이로구만 이새끼 오늘 먹을 라면은 [THE 매운맛 라면] 입니다 남자라면 매운 맛... 한국인이라면 매운 맛... 불닭볶음면 따위도 쉽사리 정복하는 저를 만족시킬 수 있을런지...후후 시뻘건 디자인만 봐도 오지게 맵게 만들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와중에 스프의 양에 따라 매운 맛을 조절할 수 있나봅니다. 우스울 지경입니다. 나 한국인인데? 저런 거 조절할 필요 없는데ㅋㅎㅋ? 구성은 심플합니다. 분말스프와 별첨스프. 얼핏 보기엔 후레이크와 분말스프같지만 둘 다 분말입니다. 일단 기본 분말스프의 향은 빨계떡 스프에서 나는 그 묘한 소고기?참치?의 중간스러운 향이 올라옵니다. 스프의 퀄리티 자체는 꽤 좋은 것 같습니다. 저는 저런 냄새를 좋아하거든요. 고기맛이 풍부할 것 같은 느낌. 물을 부은 뒤 면이 익을 때까지 기다리는 동안 별첨스프를 구경해봅니다. 아쉽게도 더 더 매운맛 까지밖에 없군요 풉... 이거 참...불닭소스라도 사왔어야 했나 후후... 뭐 아쉽지만 아쉬운대로 탈탈탈 털어줍니다 색깔은 그리 매콤해보이지 않습니다. 냄새도 뭐 그냥 보통 라면 같은...그런 느낌 면발도 딱 그냥 평균적인 수준입니다. 그런데... 먹기 시작하니 슬슬 열이 오릅니다. 이게 뜨거워서 그런건지 매워서 그런건지 구분이 안 갈 쯤에 슬슬 콧물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중간쯤 먹었을 땐 아 이거 맵다 인정하지 않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불닭볶음면이 입이 퉁퉁 붓는 매콤함이라면 이 녀석은 혀부터 식도를 거쳐 위까지 얼얼한 느낌입니다. 막 죽겠다 수준은 아니지만 분명 회사에서 점심으로 먹을만한 놈은 아니었음을 깨닫습니다. 면을 다 먹고 국물을 먹기 시작하니 와 이 새끼 쫌 하네??? 따위의 생각이 들기 시작합니다. 선선해지는 날씨와 반대로 온 몸이 달아오릅니다 원래는 국물 다 먹는 스타일인데 저 밑에 스프 액기스가 모여있는 거 보고 뜨악해버렸습니다. 여기까지 먹는 것도 힘들었는데...휴... 최초로 다 못먹은 라면이 아닐까 싶습니다. 허세는 괴롭습니다... 매운 걸 잘 먹는 건 남성미와도, 한국인과도 아무 관련이 없음을 깨닫습니다. 현재 출근 이후 3화장실 2벌컥벌컥 기록 중이며 여전히 속쓰린 상태입니다. 총평 "마초이즘을 깨부수는 이 시대의 강렬함이란" 면발 : ★★★☆ 3.5/5 국물 : ★★★★☆ 4.5/5 건더기 : ★★★☆ 3.5/5 가격 : ★★★ 3/5 총평 : ★★★☆ 3.5/5
일본 면식수햏
시국이 시국 인지라 일본 이란 단어도 거시기하지만 지난 여름 공연차 가서 먹었던 곳들을 소개한다. 교토 니시키 시장. 중국 관광객들로 발디딜 틈이 없다. 한국인이 알만한 곳은 웨이팅이 장난 아니다. 번잡한 곳을 체질적으로 싫어하는 나는 골목길을 배회한다.그러다 들어간 '후미야 '냄비우동. 일본 음식 조리법 상 조미료를 전혀 안쓰진 않았겠지만 조미료 맛보다 재료 본연의 맛이 혀끝을 녹인다. 들어있는 재료도 푸짐하고...가격도 적당하고 좋다~ 골목에 숨어 있는 이런 곳들을 찾아내는 재미. 이게 여행의 참맛 아닌가? ㅎㅎ 역사가 60년 정도 되었다네요. 일본 식당사 에선 100년 이하는 역사라 하기는 그렇지만..ㅎㅎ 후미야 분점도 근처에 있는데 거긴 우동도 하긴 하지만 찌개가 주종목. 오후에 코베로 넘어가 동네 구경 하다 들어선 오야수테이 시장. 크진 않지만 서민들 생활이 깃든 곳이라 소박한 매력이 있다. 고베에서 꽤 유명한 집인듯 하다. 한국식 짬뽕과는 전혀 다른 형식의 짬뽕. 양배추가 거의 날것에 가까운 것도 특징. 얼끈한 한국식 짬뽕 맛은 아니지만 야채의 개운한 맛이 일품 이다. 특별할 것은 없지만 오사카 공연장 근처의 중식당 라면세트. 800엔에 배 두둑~ 일본 음식의 단짠이 첨엔 좋은데 며칠 먹다 보면 그 느끼함이 스멀스멀 올라온다. 외국 까지 와서 한식당 가긴 그렇고 대안으로 찾은 매운 맛의 대명사 사천 식당. 가격 좋고 깔끔하고~ 일본식 중식당 인데 매우면 뭐 얼마나~ 꿱! ㅠㅠ 은근히 올라오는 매운 맛에 땀 닦고 코 풀고 무한 반복~ 얼큰하고 진한 육수가 일품! 사천면. 속이 확 풀린다~ ㅎㅎ
9
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