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여자친구와 시간이 맞아 함께 강릉여행을 다녀왔다. 매일 서울에서만 돌아다니는 데이트만 했어서 외국까진 아니었지만 우리 둘다 정말 신나하며 새벽같이 출발했다. 지난 4월에 뉴욕을 갔다온 이후로 첫 여행이기도 하고 강릉은 어렸을 때 가족여행으로 가보고 처음이라 굉장히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다. 도착하자마자 간 곳은 안목해변. 여름에 대천을 가긴 했었는데 비교할 수도 없는 색감의 바다에 감탄사가 연이어 나올 수 밖에 없었다. 심지어 그려놓은 듯한 구름들까지.. 이쯤에서 커플샷 찰칵. 정말 어떻게 찍어도 인생샷이었던 안목해변. 안목해변 근처엔 카페거리가 있어서 중 한 곳을 들어가 바닷바람을 맞으며 커피 한 잔을 했다. 점심을 먹고 당도한 우리의 숙소는 씨마크 호텔. 그래도 처음으로 서울 밖을 나가는 여행이라 괜찮은 곳에 머물고 싶어 부랴부랴 예약했다. 인테리어에 정말 신경을 많 쓴 티가 나는 곳이었다. 외관이나 내관 모두 분위기 굿. 뷰를 최대한 잘 살려내려는 노력이 보였다. 짐을 풀고 바로 나와 곳은 호텔 내에 있는 인피니티 풀장. 이렇게 정면으로 보면 바로 앞 바다와 연결되어 보이는 장관을 연출한다. 우린 강릉 와서 정말 632번 정도 감탄을 했다... 아 다시 가고 싶어 ... 풀장에서 쏜살같은 세 시간을 어푸어푸하고 저녁을 먹으러 나왔다. 뉘엿뉘엿 저녁을 맞이하는 하늘에 달이 걸렸다. 장관이었다. 강릉의 밤바다. 내가 미리 찾은 맛집 솔바로 횟집으로 혜린이를 데려갔다. 밑반찬이 끝내준다길래 믿고 먼 길 왔어요!했더니 아주머니가 배불리 먹여주신다고 하셨다. 그래서 배가 터졌다... 나 진짜 많이 먹는 편인데 정말 배가 불렀다. 라스트 매운탕까지 클리어 밥먹고 간식거리를 사서 밤 해변을 거니는데 역시 밤바다에 빠질 수 없는 불꽃놀이!! 정말 오랜만에 해봤다. ✨✨ 다시 호텔로 들어와 와인과 꼬냑 그리고 룸서비스로 치즈 플레이트를 시켰다. 정말 괜찮았던 플레이트. 도란도란 이야기하며 술을 홀짝하는데 밖에선 파도소리가 들리고 ... 행복 그 자체. 스펀지밥.....? 너 왜 여기 ... 새벽 다섯시쯤 갑자기 깨 본 호텔 밖 풍경.. 해뜨는 바다는 이글이글 불타오르며 장관을 그려냈다. 사진으로 다 담지 못할 그림이었다. 부지런히 일어나 먹은 조식. 어제 분명 성대한 저녁에 와인까지 마셨는데 아침에 리셋된 나의 배는 대체 ..... 정말 아쉬운 체크 아웃을 하고 나와 본 해변. 이젠 아름다움을 칭찬하기도 입아프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나와 혜린이 둘다 너무너무 만족스러운 시간이었다. 눈도 즐거웠고 배는 너무 불렀다. 내가 서울의 회색빛 건물들 사이에서 거니는 동안 멀지 않은 이런 곳에서는 이런 아름다움이 일렁이고 있었다는 걸 새삼 보고 나서 자주 여행을 다녀야겠다 생각했다. 기분 좋은 주말이었다.
강릉 엄지네 포장마차
와입이 저녁은 나가서 먹자고... 그 유명한 엄지네 포차로... 귀찮기도 하고해서 걍 테잌아웃 해와서 먹으면 안되냐고 했지만 와입이 무조건 직접 먹고와야 된다고 단호 모드 ㅡ..ㅡ 하지만 다 먹고나서 알았습니다. 여긴 무조건 와서 먹어야 한다는것을요 ㅋ 숙소에서 엄지네까지 택시비가 6,000원 정도 나오더라구요. 며칠전에 택시비가 올랐나 보더라구요. 솔향콜은 차가 없다고... 그래서 개인택시 콜을 타고 갔습니다. 엄지네가 유명해서 알아서 가 주시더라구요. 어라, 일욜인데도 웨이팅이 없다니... 어, 근데 번호표를 뽑은 사람은 2층으로 올라가라고... 2층 입구에 걸린 싸인들... 2층은 대기실이더라구요... 그래서 입구에 웨이팅이 없었던거더라구요. 한시간도 채 기다리지 않았는데 바로 착석... 하, 밑반찬들 다 맛있더라구요. 아직도 꼬막비빔밥의 여운이 가시지 않았어요 ㅋ. 넘 맛있어서 공기밥 추가해서 더 비벼 먹었어요^^ 비주얼 끝내주지 않나요 ㅎ 아, 이 육사시미도 넘 맛있더라구요. 육사시미 몇번 먹어봤는데 고기가 좋아서인지 쫀득쫀득 한것이 완전 맛났어요... 단가가 좀 쎘지만 값어치 충분히 한다고 생각되네요. 밑반찬까지 박박 긁어 먹었어요 ㅋ 조만간 또 방문하기로... 충분히 다시 올만한 곳^^ 다시 택시타고 숙소로... 입가심...
강릉 여행지 44선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경포로 365 (저동94) * 운영시간 : 연중무휴 * 가격 : 무료 Tip 숙종의 어제시를 비롯하여 여러 명사들의 기문과 시판이 걸려있어 역사에 관심이 많거나, 청소년들이 가서 보면 좋을듯싶다. 또한 경포해변이 바로 옆에 있기때문에 해변에 놀러왔다가 한번쯤은 보고 오는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저동 * 운영시간 : 연중무휴 * 가격 : 무료  (경포호 안에 매점 등은 유료) Tip 맑은 호수라 가족단위로 보고 오기에도 좋고 커플들이 가서 인생샷 남기기에도 충분하다. 하지만 아무래도 물근처라 겨울철에는 체온유지를 할 수 있는 담요 등을 챙겨가는게 좋을 듯하다.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율곡로3139번길 24(죽헌동) * 운영시간 : 연중무휴 <관람시간> 하절기(3~10월) 08:00∼18:30/동절기(11~2월) 09:00∼18:00 <매표시간> 하절기(3~10월) 08:00~17:30/동절기(11~2월) 09:00~17:00 * 가격 : 개인 - 어른 3,000원 / 청소년, 군인 2,000원 / 어린이 1,000원         단체 - 어른 2,000원 / 청소년, 군인 1,500원 / 어린이 500원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은 '문화가 있는날'로 50% 할인 (단체할인 등과 중복할인 불가) Tip 주차공간이 있고 요금도 무료라 차량이용을 하는것이 좀 더 편할 듯 하다. 또한 우리나라 대표 유적지이기 때문에 수학여행 장소나, 아이들을 데리고 색다른 경험을 하기에도 좋은장소이다.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창해로 17(견소동) * 운영시간 : 연중무휴 커피숍 테이크 아웃점들은 대부분 09:00~10:00 오픈 마감시간은 각기다름, 자판기 커피는 24시 운영 * 가격 : 가게마다 다름 Tip 안목방파제 및 안목 남쪽에 위치한 솔바람 다리를 이용해서 남항진해변 까지 산책길리 명소라고 한다. 원래 안목 커피거리는 자판기 커피로 유명했기에 테이크아웃도 좋지만 옛추억을 회상하며 자판기 커피 한잔 마시고 오는 것 추천한다.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강문동 * 운영시간 : 연중무휴 * 가격 : 요금입장료 무료, 수중 다이빙 무료 Tip 샤워실과 탈의실이 있고 화장실 급수대가 있어서 좀더 편리한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하지만 교통체증이 심하고 불법주차가 많아 개인차량을 이용하는것보단 대중교통을 이용하는것이 편리할 듯싶다. * 위치 : 강원 강릉시 사천면 진리해변길 133 * 운영시간 : 주말 10:00~23:00 평일 10:00~22:00 여름7~8월은 휴무없음. 매월 넷째주 화요일 휴무 * 가격 : -자연산 회 2인 130,000원   -게 셋트 2인 120,000원  -새우셋트 2인 140,000원    -모듬회 2인 80.000원 Tip 해동횟집은 트레블스푼에서 선정한 전국10대 명물 횟집으로 현지인이 많이 찾는 단골집이라고 한다 주말같은 경우엔 연인과 가족들로 붐비어 사람이 너무 많아서 대기 시간이 길다 연인끼리 가는경우엔 1층보단 전망이 더 좋은 2층을 추천한다 해동횟집은 20년 전통 옥돌사시미가 유명하니 비싼가격이지만 한번 맛보고 오는것도 좋을 것 같다. * 위치 : 강원 강릉시 사천면 해안로1107(사천진리 285-11) * 운영시간 : 평일 09:00~22:00 , 주말 08:00~22:00 * 가격 : 하우스 블랜드 5,000원 아이스커피6,000원 카페오레6,000원 에스프레소 블랜드6,000원 Tip 1세대 바리스타 박이추의 카페라 사람들이 많이 몰려서 주문하기까지 시간이 다소 걸리며, 다른커피숍보다 커피가 쓴편이다 하지만 좌석수가 많아 친구들 여러명에서 같이가기 좋고 카페를 나오면 바다가 보이는 산책로가 있어서 커피한잔 마시고 산책하는코스로 딱이라고 한다. 주차는 무료주차 공간이 있다. 강릉 여행지 44선 모두 보기 ▶ [출처] 강릉 여행지 총정리_44선! 전국여행지 총정리 카페 여행저장소 http://cafe.naver.com/travelstorage1
당일치기로 다녀온 강릉_그 이야기
어제 친구와 서울역에서 KTX(편도: 27,600원)를 타고 강릉에 당일치기로 다녀왔어요. 2시간이면 갈 수 있어 좋았지만 소음이나 냄새(음식,건어물 등)가 고속버스보다 심해 장 단점이 확실하다고 생각하며 강릉으로 향했어요. 강릉역에 처음 가봤는데 규모는 크지 않지만 신축 건물이라 깔끔해서 좋았어요. 화장실가서 놀랐던게 변기가 유럽의 변기처럼 높더라구요. !!ㅇㅡㅇ!! 강릉역 3번출구로 나오면 버스정류장이 있는데 그 곳에서 버스를 타고 중앙시장으로 향했어요. 시장내의 음식점에서 장칼국수(4,000원)를 맛있게 먹고 SNS상에서 핫한 오월카페로 향했어요. (삼계탕을 좋아하신다면 '백제삼계탕' 강력하게 추천할게요!!!) 강릉 오월카페: 강원 강릉시 경강로2046번길 11-2 오월카페의 핫한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고 카페에 들어갔어요. 교토에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의 외관과 식물이 어우러져 있는 곳이에요. '수줍음' 이란 꽃말의 작약꽃이 툭 하고 2층으로 가는 계단에 있었는데 그 모습이 이뻐 사진을 찍었어요. 2층에서 1층으로 내려가는데 새가 있는 디테일. 2층에서 1층을 바라보다.jpg 플랫화이트(4,500원)를 마셨는데 커피는 맛이 없었..지만 서비스도 좋고 목조 건물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한번쯤 와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았어요. 카페를 나와 스타벅스로 향했어요.(플랫화이트는 버렸..) 신 메뉴인 미드나이트 모카 프라푸치노 마시며 안목해변으로 향했어요.(진짜 맛있었어요!!) 개인적으로 안목해변과 사천해변을 제일 좋아해요~^_^ 날이 흐리고 추워서 오래는 못 있었지만 간만에 바다를 보니 속이 시원해지며 너무 좋았어요♡ 바다 특유의 짠 내와 귀를 통해 들려오는 바닷소리, 푹 푹 빠지는 발에 고스란히 느껴지는 해변의 모래. 음악들으며 바다볼 때가 제일 행복한 거 같아요!!! '안목해변=카페거리'라는 공식이 있을정도로 카페가 많은데 그 중 이번엔 '미르마르'라는 카페에 갔어요. 미르마르: 강원 강릉시 창해로14번길 22 루프탑이 있어 찾아 간 곳인데 상아빛의 천막이 바람에 흔들리고 바다를 보며 쉴 수 있어요. 누워있을수도 있는데 편안해서 몸도 마음도 편히 쉴 수 있었어요. (아메리카노: 4,000원 / 커피는 맛 없어서 버렸...) 카페에서 나와 버스 타러 가는 길에 있는 짧은 벽화거리의 모습을 사진에 담았어요. 버스타고 시내에 도착한 뒤 미스터피자에서 이른 저녁을 먹었어요. 강릉 미스터피자는 한적해서 조용히 먹을 수 있어 좋아요! 시장을 구경한 뒤 강릉 대도호부관아에 가봤어요. 오랜만에 가봤는 데 옛 관아의 모습도 볼 수 있고 한적함 속에서 마음을 편히 가라앉힐 수 있어 좋았어요. 강릉시내(스타벅스 앞 정류장)에서 택시 기본요금거리의 강릉역에서 서울역으로 가는 기차에 올랐어요. 서울->강릉행 기차는 좌석간의 간격이 좁아 다리를 못 폈었는데 강릉->서울행 기차는 좌석간의 간격도 넓고 콘센트도 있어 편리했어요. 동해바다를 바라보며 복잡하게 얽힌 생각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어 좋았던 그 날의 이야기를 마칠게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