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착..그것은 나에게 너무나도 소중하다.
집착.. 그것은 나에게 너무나도 소중하다. 그것을 얻기 위해 혈안이 된다. 그것을 잃지 않기 위해 혈안이 된다. 결국 내 삶은 처절하리만큼 괴로워진다. 집착하면 할수록 얻고자했던 그것을 결국 잃게 된다. 그것은 또다른 집착과 고통의 시작이다. 그럴바에는 미리서 놓아버리면 되지 않는가? 그런데 왜 놓지 못하며 살아갈까? 당신이 쥐고 있는 그것을 목숨처럼 귀하게(집착) 여기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것은 당신의 생각만큼 값어치가 없다. 거의 쓰레기 수준이다. 자존심.. 그것 때문에 당신은 병든다. 인정받고 싶은 욕구.. 나는 기쁨조? 사랑받고 싶은 욕구.. 사랑구걸꾼.. 돈 돈 돈... 돈을 사랑하는 돈벌레 명문대... 떨어지면 난 끝났어... 회사승진... 몸바쳐 충성-> 병 우리의 위의것들이 전부라고 착각한다. 내가 그것의 일부가 되어버린다. 그것이 사라지거나 없어지거나 내 곁을 떠나가면 내가 없어질것 같은 두려움에 빠지기 때문에 집착한다. 그런데 나는 그것의 노예가 아니다. 내가 주인이며 그것을 선택하며 살아간다. 그것이 없어진다고 해서 내가 없어지지 않는다. 잠깐 아쉬울뿐 속상할뿐 안타까울뿐... 내 존재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이제는 그것을 가볍게 바라봐야 한다. 그래야 그것을 기분좋게 취할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취하더라도 항상 두려워한다. 그런데 그것은 영원하지 않기에 보내줄수도 있어야 한다. 내 것이 아니다. 올때는 기분좋게 잡아주고 갈때도 기분좋게 보내줘야 한다. 집착 없이 그 마음이 필요하다. 주어진 삶에 만족하며 묵묵하게 걸어가면 좋다. 넘치면 비워내야 하며 부족하면 열심히 채워야 한다. 김영국 행복명상센터
공유오피스 하우투비즈로 사업시작!
안녕하세요. 사업을 하려는 많은 분들이 알면 좋은 다양한정보를 공유해드리는 드리도록할께요. 제가 4년전에 사업을 처음시작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이 사무실이였는데요. 집에서 일을 하게되면 게을러지기 때문에 사무실에서 업무시간을 정해서 하는게 무엇보다 중요하답니다. 오늘은 여의도 공유오피스 하우투비즈의 1인기업 지원혜택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할거예요. 하우투비즈는 여의도에 있는 공유오피스입니다. 제가 여의도로 잡은 이유는 동업하는 친구와 가장 거리가 가까운 곳이 어딘가해서 찾아보았는데요. 2호선과 9호선이 지나가는 곳이다보니, 가장 최적의 위치이기도 했답니다. 사무실은 너무 멀리있게 되면 오히려 일을 방해하는 것이기도 하지요. 공유오피스란 개인사무실을 두기 어려운 초기사업자들을 위한 임대사무실입니다. 원래 개인사무실을 두면 보증금과 비용이 엄청나게 많이 나갈수밖에 없는데요. 공유오피스는 보증금은 100만원아래, 월세는 10~50만원정도로 굉장히 저렴합니다. 에어컨과 난방 등의 각종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지만, 관리비가 따로 발생하지 않아서, 월 고정비용이 발생하게 되죠. 생각치 못한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에서도 사업에 유리할수 있습니다. 이게 가능한 이유는 여러 업종의 사무실이 같이 들어오기 때문인데요. 개인이 혼자쓰는 사무실도 있지만, 비용적인 부담을 느끼게 된다면 하루 1만원꼴로 쓸수있는 사무실도 있답니다. 거기에 하우투비즈는 국회의사당역 5분거리에 위치하여 있기에, 서울의 중심부이며~ 외부미팅이 대부분 서울 강남여의도 쪽에서 진행된다는 점에서 사업을 위한 초석을 다지기에 좋은 위치라 생각됩니다. 거기에 개인사무실에 정수기만 놓아도 돈이 발생하게 되는데, 하우투비는 회의실,카페테리아,프린기기 등을 공유공간에 두어 비용적으로 확 적게 들게 됩니다. 월 프린트할수있는 수량도 정해져있고, 가격도 저렴해서 프린트가 따로 필요가 없지요. 각종 음료수나 커피 등을 타먹을수도 있기 때문에 이점도 너무 좋아요. 외부에서 미팅을 오는 손님들에게 대접도 할수있다는 점에서 최고의 시설이지 않나싶어요. 거기에 사업을 할대 세무적인 부분도 신경써야하는데, 하우투비즈는 세무관련 법무법인이기 때문에 이점을 무료로 상담받아보실수도 있고요. 거기에 디자인 CI/BI작업도 무료로 맡길수 있는 혜택도 있기 때문에 이점 활용하면 많은 비용을 줄일수 있겟죠? 거기에 저작권법이나 여러가지 사업적으로 발생할수있는 법무문제도 상담해주기 때문에 이점도 활용해보세요. 다양한 사업체가 들어와있기 때문에 서로간의 네트워킹도 사업성공에 큰 버팀목이 될수 있답니다. 서로 성공해서 만나기 보다는 사업의 성공전에 만났을때 더욱 돈독해지는관계가 되기도 한답니다. 코워킹~ 네트워킹도 쌓아가세요.
#9 필사모임 <쓸모있씀!> 아홉 번째 카드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 벌써 11월의 마지막 금요일이네요. 조만간 2019년의 마지막 12월이 오고 금새 2020년이 오겠죠? 한해가 너무 금방 가버린 느낌이라 아쉬움이 남습니다 : ) 전 이렇게 2019년의 마지막에 여러분과 자그마한 모임을 열게되어 넘나 기쁘답니다 ㅎㅎ 온라인에서 글로나마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는 인연이지만 이또한 소중한 만남이라고 생각해요!! 여러분 모두 따듯한 연말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오늘의 문장> 이 광대한 우주 무한한 시간 속에서 당신과 같은 시간, 같은 행성 위에 살아가는 것을 기뻐하며 - 칼 세이건, 코스모스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 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 신경림, 가난한 사랑 노래 당신이 슬퍼하시기에 이별인 줄 알았습니다 그렇지 않았던들 새가 울고 꽃이 피었겠습니까 당신의 슬픔은 이별의 거울입니다 내가 당신을 들여다보면 당신은 나를 들여다봅니다 내가 당신인지 당신이 나인지 알지 못하겠습니다 이별의 거울 속에 우리는 서로를 바꾸었습니다 당신이 나를 떠나면 떠나는 것은 당신이 아니라 나입니다 그리고 내게는 당신이 남습니다 당신이 슬퍼하시기에 이별인 줄 알았습니다 그렇지 않았던들 우리가 하나 되었겠습니까 - 이성복, 이별1 얼음을 나르는 사람들은  얼음의 온도를 잘 잊고 대장장이는 불의 열기를 잘 잊는다. 너에게 빠지는 일, 천년을 거듭해도 온도를 잊는 일.  그런일. - 허연, 얼음의 온도 오늘 가져온 사진들은 제가 즐겨보는 손글씨 작가인 pencraft 님의 작품이에요 이렇게 바르고 예쁘게 글씨를 쓰는 것이 너무 멋있어서 자꾸 보게되더라고요. 글씨 쓰는 영상을 자주 올려주시는데, 사각사각 펜소리랑 같이 글씨 쓰는 걸 보면 저도 모르게 멍하니 보게 되고, 나름의 힐링을 얻게 된답니다!! 사진은 pencraft 님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가져왔어요~ 글씨체에는 그 사람 고유의 성격이 담긴다고 생각해요!! 내 글씨를 보면 왠지 제 성향이랑 비슷한 것 같기도 하고요 ㅎㅎ 9번이나 필사 카드를 진행했더니, 이제 여러분의 글씨체를 알아볼 수 있을 것 같아요 ㅋㅋㅋ 주말동안 여러분의 필사 사진을 기다릴게요~ 많이들 참여해주세요 :) 신규 참여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