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xkkykhk
1,000+ Views

팔도 비빔면? 몰랐네...

도대체 얼마나 넓고 깊게 파고들어있는거냐...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우뚜기뿐인가?!
@KimSuhwa 애정합시다 오뚜기~~
부부쌈해서 묵고있습니다 ㅎㅎ
내가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끝까지 합니다.
@dozob 본받을만한 의지입니다. 불매운동 끝까지 갑시다!!
불매합니다. 요즘 이런시국에 일본여행경비 싸졌다고 가는 인간들 정말 한심합니다
@hebida 정말 한심합니다. 얼마나 역사의식이 부족하고, 안전불감증도 심각한지 보여주는 단면들이 참 많으네요. 씁쓸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한국인 최애 과일 2위에 수박…1위는?
수확의 계절 가을을 알리는 가장 큰 행사, 추석 명절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 몇 달간 크고 탐스럽게 여문 각종 과일이 집집마다 가득할 때인데요. 사시사철 계절과 상관없이 다양한 과일을 맛볼 수 있는 시대. 그중에서도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과일을 꼽는다면 과연 무엇일까요?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를 통해 살펴봤습니다. 우선 11위부터 4위 과일들입니다. ※ 전국 3,337 가구의 성인 6,176명 대상 조사 11위부터 4위까지는 주로 여름에 제철을 맞는 과일이 다수 포함됐는데요. 그밖에 유일하게 겨울부터 봄까지 만나볼 수 있는 딸기가 11위, 연중 내내 접할 수 있어 더 친근한 바나나가 9위를 차지했습니다. 가장 상위에 오른 배와 포도는 아주 근소한 차이로 5위와 4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렇다면 보다 많은 이들의 선택을 받은 TOP 3에는 어떤 과일들이 꼽혔을까요? 3위는 새콤달콤한 맛으로 추운 겨울을 노랗게 물들이는 귤이, 2위는 여름철 무더위를 잡는 청량함의 대표 주자 수박이 꼽혔습니다. 각 계절을 대표하는 이들을 제치고 18.7%로 1위를 차지한 과일은? 고운 빛깔에 맛은 기본이고 쨈, 케이크, 파이, 샐러드, 주스 등으로 활용도도 높은 사과로 나타났습니다. ---------- 각종 과일로 가득했던 명절 풍경이 이번 추석엔 좀 다를지도 모르겠습니다. 지난여름 역대 가장 길게 이어진 장마로 과일 가격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지요. 한편으로는 지독한 태풍과 장마를 이겨냈기에 그 맛이 더 특별하게 느껴질 것 같기도 한데요. 예년만큼 넉넉하지 않더라도 명절을 맞아 빼놓을 수 없는 과일. 여러분은 어떤 과일을 제일 좋아하나요? ---------- 글·구성 : 박정아 기자 pja@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이 시대의 정의보다 불의의 방패가 더 센 이유?
이 시대의 정의보다 불의의 방패가 더 센 이유? 죄 지은 여자의 남편이 검사입니다. 죄 지은 장모 역시 검사 사위를 두었습니다. 검찰총장과 그 가족들의 비리를 변호한다거나 방패가 되어주는 검사들을 보고 있는 듯합니다. 정의의 이면을 보니 어떻습니까? 죄 지은 여자의 남편이 판사입니다. 판사 부인이 지은 죄를 고백 못하게 판사들이 막아줍니다. 좋습니다. '좋은 게 좋은 거니까' 그런데 '좋은 거 올바른' 선택은 지혜에서 나옵니다. 여기서도 기울어진 저울은 판사 조직의 이면입니다. 죄 지은 대기업들 많이 보았습니다. 판검사 사직 후 재취업하느라 봐줍니다. 변호사 개업 후 월척 고객이라 대기업 편 듭니다. 전관 예우 이면이 이렇습니다. 죄 지은 국회의원 보기도 지겹게 보아왔습니다. 판검사에게 정치 미끼로 길들이고 있습니다. 국민 배를 불려야할 의사당은 지 배만 채우려는 온갖 조직의 로비 장소가 되었습니다. 의사당 이면은 참으로 더럽습니다. 언론이 지은 죄, 잔혹합니다. 암울한 시대가 그리워질 정도입니다. 대중의 주목으로 사회적 영적 형상을 향상시키는데 포기했습니다. 생사람 잡는 혀가 무섭습니다. 악의적 여론 형성이 언론의 이면입니다. 출처: https://www.facebook.com/groups/406185656459197/permalink/943798329364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