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ronica7
10,000+ Views

당일치기로 다녀온 강릉_세번째 이야기

부서지고 있는 것은 파괴될 수 없다지만 예외는 존재하는 법이지요. 잔재에 파묻히기 전 그 곳을 잠시 피했습니다.
갑자기 음식 사진이 나오셔서 놀라셨나요? 저도 그렇습니다.
왠만해서는 입맛이 없어지질 않는 저로서는 이번에도 도착하자마자 먹었습니다. 김치전병은 사랑이니까요. 아 닭강정과 스무디도 먹은건 안비밀입니다. 떡도 4팩을 샀는데 여러분, 강릉 떡 맛있습니다. 쌀 함유량이 높아요. 떡 한 번 사서 드셔보세요.
시장에서 배를 채운 뒤 바로 택시 타고 안목해변으로 향했습니다. 택시에서 내리자마자 네 개의 눈동자는 외쳤습니다. '바다다!'라고요.
신발을 벗은 채 맨발로 다녀도 되는 곳
부드러운 모래 입자가 발을 감싸고 조금씩 오르내리는 몸이 재밌다고 느껴집니다. 8월 바다의 온도는 적당해서 편한 시원함을 안겨줍니다. 물에 담기는 그림자도 좋습니다.
수많은 색 중에서 자연의 색을 제일 좋아합니다. 미묘한 다름의 조화로운 공존. 그 속에 저를 녹여냅니다.
바다를 보며 찍는 뒷모습 증명사진
가을바람에 따라 잔 위에 맺혀있던 물이 떨어집니다. 들리는 파도소리에 고개를 돌리면 그토록 보고 싶었던 바다가 눈에 보이는겁니다. 만개한 웃음이 가득한 시간이 그리웠습니다.
서로의 취향이 같다는 것_같이 간 이도 저와 같은 구석을 담고 있었습니다.
아 이 곳은 제가 강릉 하면 떠올리는 곳입니다. 어렸을 때부터 가던 머구리횟집 입니다.
배가 많이 고픈 상태가 아니었기에 물회 특(20,000)과 회덮밥(10,000)을 시켜 먹었습니다. 자극적이지 않고 깔끔한 식사였습니다.
그리고나서 바다로 바로 갔습니다. 이번엔 신발에 모래가 들어가는걸 신경쓰지 않고 걸었습니다. 다녀온게 맞나 싶을때 쯤 신발 안에 맴도는 모래가 바다에 다녀온것이 맞다고 말해줍니다.
YOUTH
'트루먼 쇼'라는 영화의 마지막 장면처럼 이 곳 어딘가에 문이 있을것만 같습니다.
좋아하는 음악과 중첩되는 파도소리에 마음이 평온해집니다. 이 시간에 들은 한국가수로는 92914, 외국가수로는 Jeremy Zucker가 좋았습니다. 아, 살롱 드 오수경의 뫼비우스를 들어보신 적 있나요? 바이올린과 피아노 선율과 파도소리, 진짜 좋습니다.
우리는 매일 수많은 발걸음을 찍고 지워지기를 반복하며 살아갑니다. 한걸음의 진보가 삶이란 길을 만들어가고 그래야만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발걸음이 자꾸만 아래로 내려간다면 잠시 멈추셔도 됩니다.
제일 중요한건 '지금 이 순간의 나' 입니다.
오늘도 후회적은 삶을 살아내기 위해 노력하신 모든 분들의 밤이 온난하시길 바랍니다. 수고하셨습니다.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늘도 글 잘봤어요! 베로니카님 글은 asmr 같아요. 조용조용 마음이 차분해지는 기분😌 멋진 여행을 하고 오셨군요 ㅎㅎ
@magnum14 오늘도 따스하게 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음이 차분해지는 asmr같다니....덕분에 여행의 여운이 좋게 남을 것 같아요💕
전체적으로 한 번 싹 날리고 이틀이 지난 오늘에서야 글을 써서 올리네요. '업로드 시간이 예상시간 초과 시 재업로드' 이런식으로 시스템 설정값을 바꿀수는 없는건지...빙글님..날라가는건 안됩니다ㅠㅠ....
@veronica7 네네 앞으로 그럴게요ㅠㅠ 다시 할 때 처음의 그 느낌이 안나서..그게 제일 아쉽더라구요😢
@magnum14 @veronica7 빙글이 이런걸 좀 캐치하고 개선을 해줘야 할텐데 말이죠...
@vladimir76 그러니까요ㅠㅠ...!!!!!!!!!!(수많은 느낌표로 감정을 대신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먹거리, 볼거리가 다양해서 재밌는 제주 시장 투어!
제주에는 동네별로 특색있는 다양한 시장들이 열리고 있어요! 그 중, 먹거리 볼거리가 다양한 제주의 대표적인 시장들을 소개해드릴게요 :)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제주시민속오일시장 #제주동문시장 #한라수목원야시장 제주시민속오일시장은 제주공항 근처에 위치한 시장이에요~ 다른 시장들처럼 매일 열리는 것이 아닌, 매월 2일 7일 12일 ... 5일 간격으로 진행되는 시장이랍니다! 5일 간격으로 열리다 보니, 다른 날들보다 더욱 북적이는 시장이에요 :) 제주 시장 중에서도 큰 규모로 운영되어 먹거리가 다양한 시장이랍니다 제주시에 제주동문시장/ 제주시민속오일시장이 있다면, 서귀포에는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이 있다!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은 매일 7시부터 20시까지 연중무휴로 열리는 시장이랍니다 서귀포 시민들의 소소한 일상들을 엿볼 수 있는 시장이에요~ 한라수목원과 수목원테마파크 바로 옆에 위치한 수목원길 야시장은 조명 포토존도 있어 사진 찍기 굉장히 예쁘고, 다양한 푸드트럭들 있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이에요~ 예쁜 소품과 장난감, 다양한 먹거리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답니다 우천시에는 문을 안여니, 날씨 체크하시고 방문하시길 추천드릴게요! 제주동문시장은 다른 시장들에 비해 21시 늦은 시간까지 영업하는 시장이에요! 야시장 먹거리로도 유명하답니다~ 제주의 명품 감귤과 농산물, 청정한 자연 속에서 자란 수산물과 축산물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요~ 특히 제주동문시장은 원산지 표시 우수 시장으로 선정되어 더욱 믿음을 가지고 먹거리를 즐길 수 있답니다! 야간에는 동문야시장이 진행되어, 낮과는 조금 다른 색다른 분위기의 제주 시장의 묘미를 즐길 수 있어요!
제 8회, 빙글 백일장을 개최합니다 🥶
와 대박 춥지 않아요? 백일장을 가을이 시작할 때 시작한 것 같은데... 이젠 겨울이야.... 8회째 빙글의 작가님덜과 함께 한 백일장! 과연 지난 백일장에서는 어떤 글이 가장 많은 좋아요를 받았을까요잉? @Poiu8 시간은 계속 지나가고 흘러간다. 시간이 지나면, 잊고 싶은 일들 모두 잊을 수 있다. 나는 너를 잊으려고 한다. 너는 나를 힘들게 만들었지만 나는 아직 너를 잊지 못하었다. 너라는 존재가 무엇이었기에 이토록 나를 힘들게 하는가. 너를 잊기 위해 하루를 살아가고, 시간을 흘려보내는 나날이 이어진다. 이제 나는 너를 잊게 되었다. 그 모야 이 갬성 진짜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god 노래중에 보통날 아시나요? @Poiu8님의 글을 읽으니 그 노래의 가사가 떠올랐어유.. 잊지 못할 사랑이라 생각했었는데 잊혀져가네요 어느새 아무렇지 않은 듯이 마치 사랑한 적이 없는 듯이 보통날이네요 어느새 지난 가을 특집 백일장의 댓글이 궁금하시다면 아래 링크 터치터치! 자 그럼 이제 이번 백일장 이미지들을 한번 만나보실까요!? 오늘은 gif특집입니다 후후후 📺 자, 참여방법은 간단합니다! 1. 아래의 이미지 중 마음에 드는 것을 저장한다. 2. 댓글로 이미지와 함께 짧거나 긴 글을 적는다. 3. 다른 빙글러들의 글도 감상해본다. 참 쉽죠오~? 후후 짧은 문장이여도 좋고 시나 단편 소설도 좋아요! 형식은 물론 자유입니다 🌝 그냥 사진에서 느껴지는 감정이나 이야기를 자신의 느낌대로 적어보는거죠 📝 그렇다면 이제 댓글로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성수동 그 거리와 하루의 끝
르누아르 전시를 보고나서 성수동 골목을 구경했어요. 상권이 형성되고 있는 중인 것 같은 이 곳은 잔잔함 속 약간의 소란과 개성들이 어우러져 있었어요. 친구가 인형뽑기를 하는 행동을 취하고 있는 곳이 가게 입구에요. 북유럽 감성의 인테리어 소품샵 이 곳은 제가 간 당일(190209)에 가오픈한 산도라는 카페와 앤소쿠라는 일본 유부초밥 집이에요. 1인세트(9,000원)를 시켜 먹어봤는데 정갈하고 소박했어요. 맛은 지극히 평범했기에 추천하지는 않을게요. 오른쪽에 문 보이시나요? 옆 유부초밥집과 통해 있는 문이에요. 화장실을 공용으로 쓰기 위해 문을 만들었다고 하시더라구요. 아메리카노(5,000)를 시켜서 딱 두 모금 마시고 버렸어요. 산미와 바디감의 밸런스가 깨진 채 이 맛도 저 맛도 아닌 커피맛이였어요...이 곳도 추천하지는 않을게요. 저 위의 강아지가 귀여워서 찍었어요. 이 곳은 지하에 위치한 셀렉트 샵 '이스트 오캄'입니다. 수제품과 빈티지제품, 해외수입제품들이 각자의 개성을 품은 채 있는 보물같은 곳이에요. 매 주 목요일엔 무료로 영화 상영도 한다고 해요. 생분해성 함유로 제작된 친환경 비닐봉투를 처음봐서 찰칵 투박하지만 정성껏 포장해주셨어요. 이 곳에 계신분들의 따스함이 말 한마디와 표정마다 베어있어서 잠깐의 시간이었지만 마음이 따뜻해졌어요. 직접 수놓으신 장갑(15,000원)을 구매해서 어머니께 드렸는데 좋아하시더라구요. 저 이 곳은 추천할게요!! 을지로로 넘어가 재방문한 떠오르는 핫플, 아크앤북. 이 곳은 두 번째 방문이었는데 폭넓은 분야의 책들을 자유롭게 보고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어요. 아크앤북 안의 띵굴 편집샵에서 틴틴 미니 피규어(9,000원)도 구매했는데 너무 귀여워요ㅠㅠ!!!! 종로로 넘어가서 처음으로 즉석떡볶이 전문점인 두 끼(1인 8,900원)에 갔어요. 소스 배합부터 재료 선정까지 직접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마무리로 '극한직업' 영화봤는데 이 영화 안보신분 계시다면 지금 예매하세요!! 이거 웃을 수 있는 영화에요!!! 영화관 의자가 꽤 여러번 흔들렸습니다. 아, 그리고 옆의 '뺑반' 영화도 봤는데 현실감과 몰입감이 떨어져서 아쉬운 영화였어요. 이상 짧은 성수동 투어와 저의 하루 이야기를 마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