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nae316
1,000+ Views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 인제스피디움에서 개최!

8월31일(토)~9월1일(일) 인제스피디움에서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 가 개최됩니다!
31일(토)오후7시~9시 k-pop콘서트♬
주말은 인제에서 즐기세요~!
자세한 내용은 → http://me2.do/F9LV9ZSx
#강원도 #강원도가볼만한곳 #인제 #하늘내린인제 #인제스피디움 #강원국제모터페스타
8月31日(土)〜9月1日(日)麟蹄スピーディウムで "江原国際モーターフェスタ"が開催されます!
31日(土)午後7時〜9時 k-popコンサート♬
週末は麟蹄でお楽しみください〜!
詳細については、→http://me2.do/F9LV9ZSx
#江原道 #インジェ #インジェスピーディウム #江原国際モーターフェスタ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저게 에펠이야?
11월 11일은 1차 세계 대전이 종전한 날이어서 프랑스에서는 휴일이다. 올해는 그날이 마침 월요일이어서 토일월 3일간의 연휴가 생겼다. 지난주 서울에 다녀오고 또 바로 이사를 하다가 근육을 다쳐서 학교를 오갈 때 어려움이 많았는데 몸과 마음 모두 여유를 찾을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다행이었다. 토요일 정오에는 계좌 개설을 위한 헝데뷰가 있어 Place D’Italie역 근처의 LCL로 갔다. 담당 직원과 안 되는 영어로 소통을 하려니 등에서 식은땀이 다 났다. 이쪽도 저쪽도 영어가 완벽하지 않으니까 직원도 뭔가를 설명하려다 포기하는 듯하고 나도 뭔가 확실하게 들은 게 없어서 찜찜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프랑스 은행은 한국과 다르게 계좌 유지비가 있고, 카드를 분실했을 때를 대비해서 드는 의무적인(하지만 확실하지는 않는) 보험이 있다. LCL은 학생의 경우 계좌 유지비가 거의 무료와 마친가지라서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은데 직원이 나는 나이가 많아서 해당이 안된다고 했다.(그런데 결국 할인이 됐다.) 원래 엠마와 나 모두 선임급의 직원에게 헝데뷰를 잡았었는데 한 번에 한 사람씩 밖에 상담이 안된다 하여 나는 다른 신참 직원과 상담을 하게 되었다. 신참 직원은 머리와 생김새가 앙투완 그리즈만을 꼭 닮았는데 뭔가를 열심히 하긴 하고 또 꽤나 여유가 있는 척을 했지만 내 눈에 보기에도 많이 서툴렀고 계산이 자꾸 바뀌고 말도 자주 바뀌었다. 몇 번의 한숨, 포기, 번역기를 통한 번거로운 소통을 겪으며 나는 얼른 프랑스어를 잘해야겠다 하는 마음이 굴뚝 넘은 연기만큼 높아졌다. 결국 그 직원은 선임 직원에게 전화로 한소리를 듣고 또 한참을 헤매다가 수요일에 다시 오라는 말을 했는데.. 상담을 끝내고 받은 서류는 엠마와 틀린 게 없었다. 수요일 오라고 한 것도 맞긴 한 건지.. 찜찜한 마음을 안고 지하철을 탔다. 연휴의 시작을 앞두고 엠마가 물었다. “파리에서 제일 가보고 싶었던 곳이 어디야? 거길 가보자.” 나는 망설임 없이 대답을 했다. Place D’Italie역에서 6호선을 타고 서쪽을 향해 갔다. 6호선은 우리가 늘 타는 7호선과는 다르게 문에 있는 손잡이를 위쪽으로 돌려야 문이 열린다. 연휴의 시작이라 그런지 나들이를 가는 연인과 친구들 그리고 어린아이들을 데리고 나온 젊은 부부들이 가득했다. 출근 시간과 다름없이 혼잡한 지하철이 Bir-Hakeim역에 도착을 하자 차 안의 승객 거의 대부분이 내렸다. 당연히 우리도 내렸다. 출구 번호를 찾을 필요도 없었다. 다들 La Tour Eiffel을 보러 온 거니까. 지하철 출구를 나와 센느 강변을 따라 오른쪽으로 발을 돌리자 거대한 철골구조가 두 눈에 들어왔다. “저게 에펠이야?” 가까이에서 본 에펠은 아름답기 보다는 조금 무서웠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무언가를 가지기 위해서는 상징이 필요하니까 우리가 가지는 것은 결국 상징과 같은 그림들 사진들 그리고 몇 마디의 말이나 글뿐이니까. 상징이 상징다워질 수 있게 우리는 에펠을 지나 조금 멀리까지 걸어가 보기로 했다. 센느강을 따라 예쁘다고 소문이 난 알렉상드르 3세 다리까지 산책을 하기로 했다. 한주 내내 흐리고 비가 오던 파리는 그날만큼은 맑았고 노을이 내려앉은 센느강은 서쪽 끝이 온통 노랗게 불타올라 강이 아니라 커다란 태양이 내뿜는 하나 은색 빛줄기인 것만 같았다. 군데군데 포즈를 잡고 사진을 찍는 사람들을 요리조리 피해 가며 동쪽으로 조금 걸어 나가자 거대하고 검고 무섭기만 하던 에펠이 점점 친숙한 모양으로 변해가고 있었다. 한 손에 잡힐 듯 작아진 에펠은 노랗고 푸른 하늘을 걸치고 ‘이젠 어때?’ 말하는 듯했고, 우리는 몇 걸음마다 멈춰 서며 상징을 가지려 애를 썼다. 센느강을 따라 걷고 강변에 앉아 싸온 커피와 크로와상을 먹으면서 다리와 탑 그 자체만이 아닌 그날의 다리와 탑을 즐길 수 있다는 것에 무척 행복했다. 돌아서 가고 돌아가고 다시 또 올 수 있다는 것. 문득 엠마와 처음으로 라오스 여행을 갔을 때, 함께 차를 탄 독일인이 우리의 10일간의 여행 일정을 듣고 매우 놀라워하던 생각이 났다. 어디를 가는 것, 무언가를 가지는 것만 아닌 어디에선가 지내고 무언가를 쓰는 것 그래서 삶과 삶 아닌 것 둘 사이에서 오고 가는 것이 아니라, 이곳에서도 저곳에서도 가볍게 살아가는 것. 그래 그것이 우선 내가 바란 작은 욕심이었지. 어느새 파리를 외쳐대는 풍경들보다 집에 가기 싫다고 부모의 반대로 달려대는 붉은색 패닝의 꼬마 아이, 파리 안의 (파리가 아니라 그 어디에라도 안의) 사람들에게로 시선이 옮겨갔다. 버리고 온 것도 포기하고 온 것도 아니구나. 어느 곳에서도 피할 수 없는 질문이고 끊을 수 없는 관심이구나. “엠마, 나 잘해볼게.” ‘좋은 날이었다’ 라고 서로 말해주었고, ‘좋은 날이었다’ 고 쓰고 싶었다. 글, 영상 레오 2019.11.14 파리일기_두려운 날들이 우습게 지나갔다
정선 운탄고도
1960년대~1980년대까지 만항재에서 함백역(40km)까지 석탄을 실어 나르기 위해 만든 운탄고도는 반세기 동안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이끈 주역 가운데 하나입니다 운탄고도는 "석탄을 나르던 옛길(운탄고도)"이지만 지금은 "구름이 양탄자처럼 펼쳐져 있는 고원의길(운탄고도)라고 표현할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해발 1,100m가 넘는 고지와 능선으로 이어지는 산길인 운탄고도는 수백여종 야생화와 희귀 고산식물을 찾아볼수 있는 아름다운 힐링명소 입니다 총16km의 코스지만 너무 예쁜 풍광에 자꾸만 뒤돌아보고 보고 카메라에 담느라 느려지니 일행에 자꾸 뒤쳐져 9.5km에서 내려왔습니다. 단풍이 지고떨어져 내린 모습이 황금빛을 뿌린듯 아름답네요 사계절 기대되는곳~!!! 처음 도전으로 9.5킬로가 그리 벅차지 않게 느껴지니 정해진 시간만 없다면 완주 할수 있겠다는 생각에 설경이 아름답다니 홀연히 또오게 될지도모르겠네요 힐링명소 인정~!!!! #운탄고도 #만항재 #트래킹 #힐링명소 #정선가볼만한곳 #정선 #강원도래요 #강원seoyeon #강원도청 #강원도 #마카오서요 #강원도가볼만한곳 #국내여행 #여행지 #여행에미치다 #여행사진 #여행그램 #여행중 #여행그램 #여행사진 #인스타여행 #국내여행지 #힐링여행 #행복여행 #여행정보 #traveler #travelgram #travel
19.10.19 ~ 21 강원도 나들이(?)
19.10.19 [ 동해 추암횟집 ] 일 끝나고 바람 쐬고싶어서 평소에 갈 엄두도 못냈던 강원도로~.~ 목표는 강릉이었는데 하루에 강릉까지무리.. 4시간넘게버스타다보니 관절이삐그덕ㅠ 결국 동해가서 하루자고 강릉으로~.~ 촛대바위가유명하대서갔는데.. 이상하게 저녁만되면 폰카메라가 빛이번져서 망함ㅜㅜ 걍보기만보고 주린배 감싸고 물회먹으러 그냥눈에보이는곳들어갔는데 생각보다 유명햇.. 엄..생각해보니 메뉴사진을안찍엇네여.. 일단 대게덮밥이랑 일반물회를시켰어요 덮밥은 15000원 물회는 12000원이었구, 다른메뉴 가격은 기억이잘..ㅜAㅜ.. 튼 강원도쪽 물회는 또맛이다르다길래 기대기대☆ 전 이때까지 먹엇던물회중에 젤맛잇엇던건 포항지역물회였거든요 근데 또 강원도쪽물회가 맛잇다는 얘길듣고 벼르고있었다는.. 막 엄청 뭐가안들어가도 맛있는물회였으면 좋겠다싶어 먹었는데 맛있었어용♡ 포항물회랑은 또다른맛이 있던데 표현은못하겠구.. 튼 괜춚했어요 대게덮밥은 그냥 평타는쳤네요 그럭저럭? 참고로 대게덮밥 사진에 밥은없어요 저 양에 밥을 따로주셔요 튼 저는 물회먹으러간거여서 밑에지방보다 추웠지만 물회 포기할수없었ㅋㅋ 다른분들은 대게코스로즐기시는 단체손님들이라 우린 쫌 쭈구리가됬지만ㅎ.. 조용히 식사하시고싶은 분들은 다른곳으로..
나들이 떠나기 좋은 날씨! 가평 가볼 만한 곳 추천
뜨거웠던 폭염이 지나가고 선선한 바람이 부는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이런 날에는 나들이 떠나기 정말 좋은 기회인데요. 오늘은 살랑살랑 시원한 바람과 함께 나들이 가기 좋은 서울 근교 여행지! 가평에서 가볼 만한 곳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아침고요수목원은 1993년부터 약 20여 년의 역사를 가진 곳으로 가평의 대표 여행지 중 하나인데요. 전나무가 가득한 축령산 자락에 자리를 잡고 있어 사계절 내내 푸른 숲을 만날 수 있답니다. 정원마다 "꽃 찾기"라는 팻말이 있으니 꽃이름도 맞추며 나들이를 즐겨보세요! 한국에서 즐기는 스위스 여행! 에델바이스는 스위스의 작은 마을 축제를 주제로 만들어져 가평의 아름다운 자연환경 속에서 스위스풍의 테마공원을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아름다운 가옥과 자연의 조화로 에델바이스 전체가 인생샷 추천장소라고 할 수 있으니 평생 기억에 남을 인생샷을 찍으러 떠나보세요! 쁘띠프랑스는 국내 유일의 프랑스 테마파크인데요. 이름 그대로 프랑스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아름다운 곳입니다. 또한어린 왕자와 야간비행으로 유명한 프랑스 작가 생텍쥐페리를 만날 수 있는 공간과 가뇰 인형극, 마리오네트 공연, 오르골 시연 등 즐길 거리가 많아 가족 나들이로 떠나기 좋습니다. 청평호는 주변에 호명산, 화야산이 양쪽에 솟아 있어 주변 경관이 좋으며 잉어, 붕어 등 풍부한 어종으로 낚시꾼들에게도 사랑받는 곳인데요. 호수에서 모터보트와 수상스키 등 수상 스포츠를 즐길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또한 유람선도 운항되고 있어 연인들의 주말 나들이로도 손색이 없는데요. 넓은 호수에서 시원한 바람과 함께 수상레저를 즐기고 싶다면 청평호는 어떠신가요?  지금까지 서울 근교 여행지 가평에서 가볼 만한 곳을 소개해드렸는데요. 가평의 다양한 여행지도 우리카드 '카드의 정석' 혜택과 함께 떠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