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zbob
1,000+ Views

서배너 Scad예술대학

서배너에 위치한 scad예술대학 서배너에서의 scad위상은 대단하다던데..^^ 서배너 본교캠퍼스앞에서
Scad는 서배너외에 아틀란타.홍콩.프랑스4개의 캠퍼스가 있어요 본교캠퍼스 들어가는입구
Scad는 서배너에만 총80개의 장소에서 수업이이루어지는데. 전공수업에 맞게 건물리모델링 인테리어가 되어있는데 너무 훌륭해서 깜짝놀랐네요
학교안이 이정도 기가막히죠? 밧줄과목재를 이용한 테이블인테리어
기냥 곳곳이 아트예요
박물관도 이런 훌륭한박물관은 처음보는듯 이게 학교내부예요
뜨악 소리가나네요~^^
학교 복도가 기냥 이정도 ㅋ
이런데서 선생님과 상담도하고
학부모님들과 만나기도 하는장소 진짜 훌룽합니다~^^
요기서 설명회도열리고
학생들이 음료서비스도받고 하나하나가 아트~
일일이 다 찍지못한 아름다운 공간이 너무많아요
요런환경에서.공부하면 아이디어가 기냥 막 나올듯 아름다운학교 scad였네요 이런곳에서 공부하면 정말좋을것같아요~^^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와~~~하나하나 디테일한 부분까지 예술이네요 스크롤 내리는다 감탄사가 쏟아지네요
이게 학.교.라.니...
꿈의학교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멍청이 교환학생(2) - 입국심사대에서 절대 하면 안되는 짓
안녕하세요, 제가 많이 늦었죠? 하지만 그건 천성이 게으른 INFP를 글쓴이로 둔 여러분 잘못입니다 농담이고 개꿀잼 상황 때마다 제가 경황이 없어서 따로 찍은 사진이 생각보다 너무 적네요 ㅠㅠ 그래서 오늘은 입국 썰 하나 들려드리겠습니다. 아니, 입국 실패담 하나 들려드리겠습니다 교환학생이 확정되고, 출국 당일 저는 가족들과 함께 인천 국제 공항으로 향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공항은 매우 한산했습니다. 사실 제가 미친놈이긴 하죠. 코로나 시국에 교환학생이라니... 여행은 경유 시간 포함 20시간이 넘어가는 마라톤 여행이었죠. 게다가 델타항공을 타야 했어요. 외국 항공사는 처음인 저는 매우 긴장을 하고 갔습니다. 하지만 캐리어 두 개를 마스크, 한국 음식들, 그리고 비자 서류들로 빵빵하게 채운 저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그게 문제였습니다. 인천국제공항-시애틀-풀먼 모스코 공항의 긴 여행 동안 저는 한국인이라서 밥부터 먹었습니다. 그리고 경유지 시애틀에 도착한 저는 입국 심사대에 섰습니다. 살면서 해왔던 영어 회화 난이도.jpg 일단 경청하고 말하기도 전에 웃어줌 실제 입국 인터뷰 분위기.jpg 웰 컴 투 아메리카. 유. 선. 오브. 더. 비치. 서류...서류를 보자 (실제 입국 심사 인터뷰와 관련이 없습니다) 하지만… 입국 서류가 있었는데...없습니다?! 네, 서류를 모두 캐리어에 넣어놨던 겁니다. (흔한 코딩 입력 오류) 결국 저는 입국 심사대에서 2시간을 더 기다린 후에야… 시애틀에 입성할 수 있었습니다. 저의 공항불감증은 이후에도 저를 큰 곤경에 처하게 만들죠. 이 썰은 나중에 풀겠습니다...
멍청이 교환학생(3) - 미국 기숙사에서 절대 하면 안되는 짓
전편: https://vin.gl/p/4320436?wsrc=link 이날 있었던 일이... 바로 하나 더 생각나는군요... 입국심사대를 무사히 탈출한 저는 이게 오늘 겪을 수모의 마지막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시애틀 공항 라운지에서 밥을 냠냠한 저는 비행기를 타고 풀먼 공항으로 향했습니다. (거지꼴과 대비되는) 넓은 평원, 아름다운 캠퍼스… 제 담당이신 로렐 길버트 선생님이 절 반기셨습니다 길버트쌤은 저에게 모험에 나선 것을 축하한다며 "You are such a Vandal material!"이라고 말씀해주셨습니다. 학교 마스코트인 바이킹처럼 용감하다는 뜻이었죠. ㅎㅎ 그리고 기숙사 배정을 받았는데, 정말… 보이시나요? 정말 꿈에 그리던 기숙사였습니다. 피로가 다 씻겨내려가는 느낌이었죠. 제 방은 4층으로, 거실을 제외한 방 한칸을 혼자서 쓸 수 있었죠. 그리고 모든 문은 카드키를 사용해서만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다른 학생들은 이틀 후에야 입주를 시작하기 때문에 저는 옆 호실의 기숙사 매니저를 제외하면 유일한 입주자였죠. 나름 저는 공짜 피자도 먹고 푹신한 침대에서 잠도 잤습니다. 그래요, 여기까지 너무 잘 굴러간다 생각했습니다. 그날 밤. 화장실을 가려고 잠결에 일어난 저는 팬티만 입은 채로 화장실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제 방문을 잠결에 닫아버렸죠. 그리고 카드키는 방 안에 있었습니다. (딥빡) 저는… 선택을 해야 했습니다. 아무도 없고, 아무것도 없는 기숙사 거실에서 누군가 오기까지 팬티차림으로 이틀을 버티다가 JYP로부터 계승되는 K-팬티바람 패션을 설명하든가 (+ 1학기 내내 룸메와 어색하게 지내기) 아니면 희생을 감수하고 모험을 택하든가요. 그리고 저는 도전가 정신을 택했습니다.(고 반달!) 저는 기숙사 방문을 열고 옆 호실로 향했습니다. Knock Knock 누구세요? Hi~에이프릴? 도와주지 않을래? Umm..그래, 무슨 일이야?(문 열려고 함) 뙇 WTF! 자 잠깐!!!!!! 기다려!!! 노출증환자로 몰릴 절체절명의 순간에 제 입에서는 영어 방언이 터졌습니다 아아… 여름이었습니다.
멍청이 교환학생(1) - 법카로 비자 등록한 썰
이 회고록은 코로나 초창기, 겁도 없이 교환학생을 다녀온 나의 추억 이야기다. 감자의 고장 아이다호, 말코손바닥사슴의 숨이 살아있는 미국 서북부의 주에서 많은 추억을 만들었다. 앞으로 교환학생을 가고자 하는 사람들은 나의 경험담(?)을 참고해 행복한 교환학생을 하기 바란다. 참고로 오늘의 경험담은, 실패담이다. "…갈거예요?" "네!" 때는 바야흐로 2020년 8월, 나는 미국 대선을 직관하고 싶다는 생각만으로 교환학생을 지원했다. 코로나로 비자 발급도 어려운 시기 하지만 젊을 때 고생은 사서도 한다고 했던가. 다른 모든 교환학생 합격자들이 포기했지만, 나는 미심쩍은 담당 교원의 질문에 힘차게 대답했다. '저는 트럼프 연임하는지가 너무 궁금하거든요?' 사실, 그 외에도 나는 솔직히 좀 부딪혀 보고 싶었다. 나는 지금까지 다양한 경험을 하지 못했다는 갈증이 있었다. 내 삶은 너무 재미없기에, 그 잔잔한 호수에 모난 짱돌 한 번 던져보고 싶었다. 하지만 문제는 코로나로 인해 비자발급이 어렵다는 점 원래대로면 출국 두달 전에 비자를 발급 받아야 했지만, 내가 신청해야 하는 J비자는 비자인터뷰도 막혀있던 상황이었다. 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못먹어도 고! 라는 생각으로 지원을 밀어붙였다. 극적으로 출국 3주 전, 인터뷰가 재개됐다. 비자 인터뷰를 하기 위해선 온라인 미이민 비자 신청서(DS-160)를 내야 했다. 아시는 분들은 알겠지만, 여기서부터 정말 골때린다. 미국 비자는 심사가 악랄하기로 유명해서 아예 대행업체도 있을 정도다. 새벽에 밤을 새가면서 작성한 비자는 심지어 SEVIS라는 증명서를 돈을 내고 발급 받아야 했다. 문제는 난 비자 국제카드가 없다는 점. 정말 죄송하게도 새벽 6시에 어머니를 깨웠다. 엄마... ㅅㅂ 깜짝아! 새벽 댓바람부터 뭐! 이놈 새끼야!! 등짝스매싱을 맞았지만...어쨌든 아버지의 비자카드를 빌렸고 동이 틀 쯤에야 비자 작성을 마무리했다. 그리고, 그게 문제였다. 다음날, 새벽 밤을 꼴딱 샌 내게 전화 한통이 왔다. "아들~ 혹시...아빠 빨간 카드 썼니?" "네, 왜여?" "그거 법인카드야, 이 색히야!" 사건의 발단은 이러하다. 어머니가 잠결에 법인카드를 주셨던 것이다. 우리 아버지는 평소에 화를 잘 안내시지만, 한번 화나시면 소 뿔도 뽑을 정도로 다혈질이시다. 나는 그 날 108 콤보 압축 쌍욕을 들었다. 결국 나는 부랴부랴 환불을 받으려고 했지만, 상대는 미국 국토부였다. 원칙적으로 환불은 불가했다. 만약 이걸 해결하지 못하면 아버지는 회사 감사팀의 연락을 받게 되고, 회사 공금 횡령으로 감사를 받고, 회사를 짤리고, 우리 집은 망하고, 나는 미국에 가기는 커녕 학교도 졸업 못한다. 이 생각이 드니 나는 내 모든 아이큐를 돌려 환불을 받기 위해 머리를 썼다. 미국 국토부 인스타로 디엠도 보내고, 이메일도 보냈지만 다 허사였다. 나는 필사적으로 짱구를 굴렸다. 그리고… 두 번 결제하면, 결제 중복으로 환불이 된다고? 그럼… 다른 카드로 한 번 더 결제해볼까? 결과는... (대충 성공했다는 짤) 나는 아버지께 환불을 성공했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나는 장렬하게 산화했다. 나중에 나같은 얼간이 짓을 하기 싫다면, 꼭...제발 꼭 비자카드 알아서 발급해서 내세요… 나는 이게 끝일 줄 알았다. 하지만 내 사서고생은 이게 시작이었다. To be continu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