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lssy
1,000+ Views

같이 있으면 이쁨이 배가 되는 안뇽즈 🐰🐶💕

대체 이 친구들.. 뭘 먹고 이렇게 이쁜거죠 난 이 나이 때 찍은 졸업 사진 보면 한..숨 나오던데,, ㅜㅜ (앨범도 책장에 박아두고 안 봅니다 먼지 쌓임 ㅋㅋㅋㅋ) 끔찍한 월요병 극복하시라고 오늘 아침은 안뇽즈 이쁜 짤로 시작 >< 울 워뇨 댕댕 얼굴이 나라고 우주고 미래다 ㅠㅠ 그럼 이른 아침부터 등교하는 친구들, 출근하시는 분들 모두 안뇽즈 이쁜이들 보시고 오늘 하루도 화이팅하세요 ❤️❤️❤️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안녕즈가 힘이 됩니다♥♥♥
힘이 되셨다니 >< 굿굿 👍👍
하....안녕즈...어뜩할꺼야....ㅠㅠ💕💕
이쁘단 말로도 부족한 안녕즈 친구들 ㅠㅠ 앞으로도 보여줄 미래와 창창한 앞날을 응원합니다 ㅎㅎ 💛💛
안녕즈보고 화이팅!했습니다!
화이팅하셨다니 너무너무 뿌듯합니다 ><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매에서 낙찰되자마자 파쇄기에 걸린 15억짜리 그림
여기 경매에서 낙찰된 15억짜리 그림이 있음. 근데 이 그림이,,, 15억에 낙찰되자마자 그림 액자 아래 설치되어있던 분쇄기에 갈아져버림... 미술관 측과 구매자를 비롯한 모든 사람들이 미리 알지 못했던 상황. 이렇게,,, (다는 안갈아지고 반만 갈림) ?!? 결론적으로 말하면 이 그림을 분쇄기에 갈아버린 사람은 그림의 작가, 뱅크시. 자기가 분쇄기를 설치했다고 시인했고 당시에 자기 인스타그램에 분쇄되던 장면도 올림ㅋㅋㅋㅋㅋ 뭔 또라이인가 싶을 수도 있지만, 일단 뱅크시는 현재 현대미술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로 얼굴을 공개하지 않고 활동하는 작가임. 그리고 세계 여러 곳을 돌아다니면서 풍자, 비판하는 의미의 그래피티나 그림을 그리고 다님. 유럽 난민문제 비판 환경문제 비판 프랑스 시위 진압과정 비판 등등 근데 언제부턴가 뱅크시가 유명해지면서 뱅크시의 그림이나 벽화를 미술관이나 자산가들이 허락없이 훔쳐서 팔기 시작. (뱅크시는 대부분 벽화로 그림을 그리고 흔적도 없이 사라지기 때문에) 그래서 그런 자본주의 시장을 엿먹이고자, 무려 12년동안 준비해서 자신의 작품이 경매에서 낙찰되는 순간 파쇄기에 갈아버림. 작가 본인이 밝혔음.. 경매되는 순간을 위해 액자 안에 파쇄기 설치했다고.. 하지만 현대 미술이 그렇듯,,, 굉장한 퍼포먼스로 저 갈린 작품 값은 더 뛰었고, 15억에 구매했던 구매자가 좋아하면서 그대로 사감;; (원래 다 갈아버리려고 했는데 기계가 오작동했다고 함.) 그렇게 했는데도 가격이 더 뛰는 걸 보면서 참 회의감이 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