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896pc
10,000+ Views

한국판 "조커"로 명성이 자자한 영화.jpg

바로 약장수
한국 영화에선 일찍이 시도하지 못했던 극한의 잔혹함을 구현한 연출로 매니아들 사이에서 숨겨진명작으로 취급받는 중



심지어 수많은 명대사들을 남겨 타짜 다음으로 명대사가 많은 영화로 불릴 정도
대사만 보더라도 기존의 한국 영화계에서는 볼 수 없었던 영화임을 알 수 있다.





















는 사실 그냥 평범함 감동 영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런 낚시는 대체 왜 하는거야 미친
속은 흑우들 없제~~?
8 Comments
Suggested
Recent
머여 머가 어찌된겨
평범한 영환데 네티즌들이 사람들 낚을려고 장난친거에여 클레멘타인 별점올려놓기 한것 처럼요
@shm7041 아항ㅋㅋㅋㅋ
약 30분간 보다 먼가 이상해서 다시 글 보니....낚였다.... ㅋㅋㅋㅋㅋ
오 흥미가 동하네요 함 봐야겠어요ㅋㅋㅋ
우씨 이영화가 범죄영화였나??하거 완전 명작 놓친줄알았넼ㅋㅋㅋㅋㅋㅋ
오리둥절 심숭샘숭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의 초 엘리트가 마약을 한 이유
이번에 메스암페타민(흔히 아는 히로뽕)을 빨고 경찰에 걸려 마약 소지법 위반으로 검거된 '니시다 테츠야' 도쿄대 출신에 일본 경제산업성(한국식으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관직에 있는 초 엘리트 엘리트가 길 잘못 들어서 마약이나 범죄에 빠지는건 일상이라 그저 그런 스캔들로 넘어가나 싶었는데 문제는 이 사람이 마약을 빨기 시작한 이유가 - 경제산업성 에너지과에 입사한 이후 2년간 지하철 막차는 커녕 택시 귀가가 더 많았고 - 잔업시간이 한달에 평균 150시간, 많으면 300시간 - 이후 더는 못버티겠다 생각해 자동차과로 부서이동 했으나 여전히 한달 잔업 100시간 전후 - 되려 50시간이 줄어들어 여유가 생기니 우울증에 걸림 - 병원에선 합법적 각성제인 페모린을 30mg 처방받았으나 몇번의 투약 이후엔 전혀 효과가 없음 - 그래서 결국 더 강한 각성제인 히로뽕에 손을 대 버림 검거되어 조사받을 때 한 말이 "심각한 우울증세가 있지만 피해를 주기 싫었으며 출근은 해야겠다는 생각에 마약에 손을 대었다" 일본 공무원 기본 노동 시간인 160에 잔업시간으로 300시간을 찍으려면 20일 일한다는 가정 하에 하루 23시간 22일 일한다는 가정 하에 하루 21시간 1주에 하루 쉰다는 가정 하에 하루 17시간 안그래도 얼마 전 잔업 200시간이었던 공사장 현장감독이 자살한 사건 때문에 잔업시간에 대해 말이 많다보니 더욱 화제가 된듯 참고로 일본은 작년까지만 해도 법정 노동시간이 없었다. OECD 노동시간 통계에 이러한 사실이 잡히지 않는 이유는 그저 정부 차원에서 꼼수를 써서 통계를 잡지 않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