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yj0524
5,000+ Views

주지훈 연기력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주지훈씨 연기잘하는데 곽도원씨도 표정 와...
야는 왜ᆢ말을 안하지?ᆢ화난거같은데ᆢ🧟‍♀️🧟‍♂️
주지훈..날이 갈수록 연기에 물오름..캬..
음성지원이 되는거 같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두운 독방에서 한 달 살면 1억 한다 안한다
일단 3주 버티고 7000만원 받은 남자 이야기는 있음. 환각이 보일 지경이라니... 저라면 솔직히 무서워서 못할 것 같은데 미쳐버리지 않을까요? 빙글러 분들은 한달 살고 1억 받는다 vs 안받는다? _ 열흘이 지나도록 아무 문제 없어 보이자 영 씨는 ‘이러다 정말 10만 달러를 잃는 게 아닌가’하는 걱정이 들었습니다. 15일째 되는 날 영 씨는 독방에 연결한 스피커로 “2주나 버텼으면 할 만큼 했다. 지금 나오면 5만 달러(약 5600만 원)를 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알라티 씨는 코웃음을 치며 “됐다. 조금만 더 버티면 10만 달러를 얻는데 뭐 하러 지금 나가겠느냐”며 여유를 보였습니다. 협상 끝에 알라티 씨는 20일째 되는 날 6만 2400달러(약 7000만 원)를 받고 방에서 나왔습니다. 선글라스를 쓰고 방에서 나온 알라티 씨는 “솔직히 쉽지만은 않았다. 환각이 보일 정도였다. 스피커에서 영 씨의 목소리가 들렸을 때 펄쩍 뛸 정도로 기뻤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그는 “그래도 나는 풍부한 식량과 위생적인 환경이 갖춰진 상태였던 데다 ‘30일에 10만 달러’라는 구체적 목표가 있었으니 제정신을 유지할 수 있었다. 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은 이렇게 버티지 못 할 것”이라며 빛과 사람이 있는 공간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다는 게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새삼 깨달았다고 털어놨습니다. (ㅊㅊ - 1boon)
'사진 찍으려고...' 표범 우리 문을 연 관광객
지난 8월 22일, 태국 코사무이의 한 사파리 공원에서 두 살배기 아이가 표범에게 공격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사건이 발생한 과정과 이유가 더 황당합니다. 이 사고는 표범 우리에 설치된 영상에 고스란히 찍혔습니다. 한 남성이 문을 열자, 표범이 쏜살같이 밖으로 달려나갑니다. 우리 밖으로 나온 표범은 작은 체구의 아이에게 달려들어 얼굴을 물고 바닥에 누릅니다. 소란이 벌어지자 태국 남성이 달려와 아이를 구하기 위해 표범의 얼굴을 걷어차고, 이에 표범이 아이를 놓고 뒤로 물러납니다. 몇 초 후, 동물원 사육사가 달려와 표범을 우리 안에 다시 가둡니다. 표범이 탈출하자마자 다시 우리에 갇히기까지 걸린 시간은 단 10초. 하지만 이 짧은 시간 동안 아이는 표범의 공격으로 광대뼈가 골절되고, 얼굴에는 큰 상처와 많은 양의 피가 흘렀습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아이의 가족들은 '동물원 가이드가 기념사진을 찍자며, 가족을 표범 우리 앞으로 안내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이의 가족은 "우리는 동물원 가이드가 표범과 기념사진을 찍을 차례라며 우리를 표범 우리 앞으로 안내했고, 누군가 실수로 문을 열자 표범이 달려들었다. 안전을 위해 표범은 약물에 취해있어야 했지만 그렇지않았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실수로 문을 연 것은 표범이 얌전할 것으로 생각한 '아이의 할아버지'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사파리 공원 측은 이스라엘에서 온 피해 아이와 가족에게 사과와 함께 치료비와 숙박비 등을 전부 부담하고 합의금을 보상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기념사진을 위해 동물에게 약을 주입하는 사파리를 비난하는 동시에, 가이드의 지시 없이 무단으로 행동한 가족의 행태를 질책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얼마 전엔 코끼리 관광은 코끼리에 대한 폭력적인 학대와 매로 이루어진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코끼리 관광상품에 대한 많은 비난이 일었는데요. 동물원에서 관광객과 사진을 찍는 데에도 약물 주입과 같은 비윤리적인 행위가 알려짐에 따라 동물원 측과 관광객 측의 인식 재고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34
4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