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cutlet
10,000+ Views

야생동물들의 리더.gif

칠면조




침팬지





자라니

비록 본능에 따라 사는 짐승이지만 제 무리의 안전을 책임지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두번째는 고릴라 같은데..? 자라니는 저렇게 칸보이라도 하면 다행인데 저딴것도 없이 그냥 XX대로 다니는 것들이 많아서 뭐같음.
자라니 쌉극혐 자전거도로에서만 타라고 ㅡㅡ
몇번 겪어봐서 하는말이지만 자라니 진짜 보기만해도 토나옵니다.
자라니ㅡㅡ
아...놔 마지막에 자라니 에서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양이들이 '이슬람 사원'에 놀러가는 이유
길고양이 한 마리가 입에 아기 고양이를 물고 터키 이슬람 사원으로 들어섭니다. "묘-" 가냘픈 아기 고양이의 울음소리가 사원 안에 울려 퍼지지만, 어느 누구도 고양이를 내쫓거나 이상하게 쳐다보지 않습니다. 영상을 촬영하는 사람을 전혀 의식하지 않는 어미 고양이. 아기 고양이를 지켜야 하는 어미 고양이는 무척 민감할 시기지만, 무척 평온한 발걸음으로 태연하게 사원을 가로질러 갑니다. 어미 고양이가 계단을 올라 아기 고양이를 내려놓은 곳에는 놀랍게도 이미 여러 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이 발라당 누워 장난치고 있습니다! 어미 고양이가 아기 고양이들을 이슬람 사원 안으로 전부 물어온 것이죠! 어미 고양이는 왜 안전한 곳으로 이슬람 사원을 택했을까요? 이슬람교의 창시자인 무함마드는 고양이를 무척 사랑하고 아꼈습니다. 그는 신도들에게 고양이들을 사랑하라고 가르쳤고, 그의 가르침이 1,500년이 지난 지금까지 이어져 터키의 이슬람교 사원과 신도들은 고양이를 자신들과 동등하게 대합니다. 그래서 터키는 길고양이도 사람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 정도로 고양이 천국으로 불리는 나라이죠. 고양이들도 자신들이 사랑받는다는 사실을 알기에 사원으로 자주 놀러 가기도 합니다. 영상 속 어미 고양이는 새끼를 가장 안전하게 보호할 장소로 이슬람 사원을 보금자리로 삼은 것입니다. 이 영상을 본 사람들은 '종교를 이용해 전쟁하는 곳과는 다르네' '이게 진정한 이슬람이지' '종교를 떠나 동물과 사람들이 서로를 믿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사람들의 반응처럼 종교를 떠나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가 본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똑똑 저 댕댕인데오 자고 가도 돼요? .jpg
모르는 댕댕이가 찾아와서 자고간 썰.txt ㅋㅋㅋㅋㅋㅋㅋㅋ귀여우면서 안쓰러운거 실화냐 ㅠㅠㅠ 그래서 울집엔 언제오냐고요 늙고 지쳐 보이는 개가 우리 집 앞마당을 맴돌고 있었어. 그 녀석의 목줄이나 뱃살을 보면 걔한테 잘 대해주는 주인과 집이 있는 건 분명했는데... 녀석은 조용히 내게 다가왔고, 나는 녀석의 머리를 몇 차례 토닥였고, 녀석은 나를 쫓아 우리 집에 들어와, 집 구석에서 조용히 몸을 말고 잠들었어. 한 시간이 지나 녀석은 문으로 향했고, 나는 녀석을 밖으로 보내주었지. 다음 날. 녀석은 우리 마당에서 나를 반겼고, 집으로 들어왔고, 그리고 집구석 녀석의 장소에 들어가 또 한시간동안 잠들었지. 이 일은 몇 주 씩이나 계속되었어. 난 녀석의 목줄에 메모를 하나 적어 보냈지. "저는 이 사랑스러운 댕댕이의 주인이 누군지 알고 싶어요. 거기에 더해, 당신이 이 댕댕이가 우리 집에서 매일 오후 낮잠을 자고 간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도요." 다음날, 낮잠을 자러 온 녀석의 목걸이에 메모가 붙어 있었어. _"우리 집에는 어린애가 여섯 명이며, 그 중 두 명은 3세 미만입니다. 녀석은 수면부족을 해결하려 하는 것 같네요. 저도 내일 녀석과 방문해도 될까요?" 출처 "저도 내일 녀석과 방문해도 될까요?" ^^ Love is Open Door